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크라이슬러 - 사랑의 슬픔 & 사랑의 기쁨

바람처럼 | 조회수 : 1,617
작성일 : 2011-12-16 23:20:18

 

프리츠 크라이슬러 (Fritz Kreisler: 1875 ― 1962) 작곡

‘사랑의 슬픔 Liebesleid’ & ‘사랑의 기쁨 Leibsfreud’  

 

20세기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겸 작곡가인 크라이슬러가 작곡한 바이올린

곡 중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 ‘사랑의 기쁨’ ‘사랑의 슬픔’ 이라는

두 편의 작품이며 그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이 두 곡은 비엔나 태생인 크라이슬러가 그 지방의 옛 민요를 왈츠 곡으로

작곡하여 흔히 자매 곡으로서 함께 연주된다. ‘사랑의 기쁨’은 C장조로

쾌활하고 밝으며, ‘사랑의 슬픔’은 A단조로 감미로우면서 애상적哀想的이다.

 

크라이슬러는 일제 강점기인 1923년 김영환(金永煥)의 주선으로 국내에서

독주회를 가졌으며, 1943년 미국 국적을 취득하였고 뉴욕에서 생애를

마쳤다. 그의 작품은 서정적抒情的이고 우아한 선율로, 들으면 마음이 편해

지고 즐거워진다.    (퍼온 글을 정리)

 

 

연주자 ―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David Oistrakh: 1908 ― 1974) 러시아 태생

금세기 최고의 바이올린 연주가

 

 

~~~~~~~~~~~~~~~~~~~~~~~ ~♬

 

크라이슬러의 <사랑의 슬픔>

바이올린 연주: 에리히 빈더 (Erich binder)

http://www.youtube.com/watch?v=oEVlWNdJyAo&feature=related

 

연주 동영상

바이올린 연 주: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http://www.youtube.com/watch?v=x78axkl1q38&feature=related

 

크라이슬러의 <사랑의 기쁨>

http://www.youtube.com/watch?v=SpPdXmWWbzE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플럼스카페
    '11.12.16 11:24 PM (122.32.xxx.11)

    오랜만에 듣고 갑니다.
    한국에 오셨다니 더 신기...

  • 2. 자연과나
    '11.12.17 12:00 AM (175.125.xxx.77)

    그동안 너무 바빠서 들어오지 못했는데...

    언제나처럼 기다리고 계셨네요.. 고맙습니다.

    크라이슬러가 한국과 이런 인연이 있는줄은 몰랐네요..

    원래 그렇게 되었어야 할 운명같은.. 묘한 느낌이 듭니다.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를 다시금 느끼고 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 3. 참맛
    '11.12.17 12:57 AM (121.151.xxx.203)

    님 글 기다리다 놓쳤네요 ㅎ

    오늘은 늦어서 내일 듣지요. 오늘도 고맙습니다~

  • 4. 바람처럼
    '11.12.17 8:31 AM (14.39.xxx.18)

    ‘자연과 나’ 님,
    요즈음 굉장히 바쁘시군요. 특히 연말이라서 인가보죠.
    어제, 오늘 날씨도 그야말로 겨울날씨답지요 ?
    게시판에 음악을 올리는 작업도 12월 말경이면 끝날 것 같아요.

    올해 가장 보람스러웠던 일 중에 하나로 기억될 것 같군요.
    그런데 제가 82Cook 게시판에 클래식 음악을 올리는 일을 하게
    될 줄은 정말 몰랐네요. 이것도 인연일까요 ?
    이 방면에 깊은 지식이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 말이지요.
    ‘자연과 나님’ 같은 회원님들께서 늘 들어 주시고 종종 댓글
    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습니다.

    아무튼, 올해 하시는 일 잘 마무리하시고
    몹시 사나운 겨울날씨인데 항상 건강하시길 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6 사람보는 눈이 없고 서툴면 착한 사람만 만나면 되나요? 1 ㅇㅇ 21:19:45 58
1129875 내년 초등 4학년 공부하기 싫어하면 박미숙 21:17:04 54
1129874 박시후 드라마 마지막에 웃는데 1 21:15:19 416
1129873 요즘은 약혼식 하는 사람 잘 없지 않나요..?? ... 21:13:03 76
1129872 보통 유럽여행 갔다고 하면 몇개국이나 돌고 오나요? 3 ... 21:11:08 123
1129871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징계해야&.. 8 옳소! 21:09:03 347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1 냉장고 20:58:48 117
1129869 딸의 자유여행 10 자유여행 20:57:54 658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9 ... 20:51:13 702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88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61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7 ........ 20:48:41 452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4 김이박 20:41:06 470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365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586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7 홀릭 20:35:30 1,234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5 북경유학생들.. 20:32:54 614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1 푸른연 20:30:50 878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28 ㅁㄹ 20:30:49 1,413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275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2 ㅎㅎ 20:28:05 1,101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8 홍삼 20:24:00 751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41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1,292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