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돈 주자고 한것도 전달한것도 곽교육감이 아닌 내가 했다"

^^별 | 조회수 : 937
작성일 : 2011-12-16 11:57:06

곽노현 구하기 나선 강경선 "주범은 나"

 

15일 후보자 매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311호 중법정.

법정 곳곳에서 훌쩍거림이 들렸다.

피고인 신문이 끝나갈 무렵 강경선 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58)가 ‘주범은 나이니 처벌을 받아도 내가 받겠다’는

취지의 진술을 10여분 간 하고 있었다. 강 교수도 감정이 북받치는지 잠시 울먹였고,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53)도

눈가 를 훔쳤다.

강 교수는 오랜 친구 인 곽노현 서울시교육감(57)이 ‘후보단일화의 대가가 아닌 선의와 구제의 차원에서 박 교수에게

돈을 건넨 것’이라는 점을 재판 내내 강조했다. 박 교수에게 돈을 전달한 역할을 했던 자신 또한 ‘긍휼의 마음’과

곽 교육감과 박 교수 사이의 오해를 풀고 화해시킴으로써 박 교수가 가진 교육 경력과 인맥을 활용하자는 ‘미래지향적

투자’의 개념으로 도와주자고 곽 교육감을 설득했노라고 말했다.

이날 강 교수는 ‘위기’에 처한 친구를 구하려는 흑기사를 자청했다. ‘내가 돈을 주자고 했으니 주범은 나’라고 말하면서

 ‘돈을 준 것도 곽 교육감이 후보단일화의 대가라는 사전 약속이나 사후승인으로 인한 게 아님을 분명히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강 교수는 박 교수에게 돈을 전할 당시 공소시효 를 알았음도 시인했다. 다만 이 마저도 ‘우연히’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선거가 다 끝나고 투입돼 선거와 무관한 사람”이라며 “박 교수가 경제 적 어려움에 돈이 급히 필요한 것 같아

자연스럽게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단일화 합의 약속은 아니라는 걸 얘기했다”고 했다.

이어 강 교수는 “박 교수의 사회적 상실감과 경제적 어려움을 풀어야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했다”며

“박 교수가 기자회견 을 하거나 유서를 써놓고 돌아가시기라도 해서 소문이 나면,

곽 교육감이 억측·오해에 휘말릴 수 있고, 수습 불가능해진다. 그러면 곽 교육감이 어떻게 되고,

교육 개혁이 정지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강 교수는 곽 교육감은 줄 생각이 없었지만 자신이 돈을 주자고 설득했다며 “이 재판을 곽노현 프레임 에만

매달려 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 교수는 검찰 조사 당시의 진술조서는 자신의 취지와 다르게 작성된 게 많다며 불만을 토로하면서

‘실정법도 중요하지만 사람을 살리는 게 헌법 의 근본 취지이므로 자신의 행동은 불가피했다’는 논리를 폈다.

강 교수는 “(문제가 없다고) 확신했기 때문에 사건이 터지자 이유 를 몰랐다”면서 “검찰조사에서 아는 범위에서

계속 말씀드린 건 검사가 듣고 ‘아 이렇게 된 거구나’ 해서 수사가 계속되질 않길 바라서였다.

그런데 내가 한 말이 법률구속요건으로 기록된 거 보고 마음이 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 교수가 정말 자살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돈을 준 것인데 돈을 주지 말았어야 했다는 법조인 들의

충고는 사람을 살려놨더니 왜 살려놨냐고 하는 것이다. 이해할 수 없다”며 “사건이 터지자 많은 변호사 친구들이

왜 상의 하지 않았느냐고 질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강 교수는 박 교수에게 공소시효와 관련해 ‘선거 종료 후 6개월’임을 알고 있었으나, 돈 주는 시점부터

공소시효가 다시 시작된다는 것은 몰랐다며 “일부러 (시효에 맞춰) 한 거 아니다. 나중에 보니까 용케 그런 것인데

공소시효가 지나갔다는 게 안도 는 됐지만, 일부러 (돈 전달을) 지연시키거나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곽 교육감은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중도 사퇴한 대가로 박 교수에게 2억원을 건네고 서울교육발전자문위원회

부위원장직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 9월 구속기소됐으며, 강 교수도 이 과정에서 돈을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데일리안 = 변윤재 기자]

 

http://www.dailian.co.kr/news/news_view.htm?id=270835

 

IP : 1.230.xxx.1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담당 판사님
    '11.12.16 12:57 PM (1.246.xxx.160)

    중학교 시험문제 내신 선생님 얘기 듣고 올바른 판결 내시리라 기대합니다.
    이건 정말 오히려 상을 줘야할 일을 재판하라니 기가 막히실텐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3 ㄱㄱ 04:25:00 264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2 주절주절 04:10:42 338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574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220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407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172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479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919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31 .. 02:12:33 2,489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195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322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23 01:58:08 3,254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196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욕망녀 01:55:23 354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1 snowme.. 01:53:14 202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822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307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6 .. 01:50:47 1,172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2 띠용띠용 01:49:02 386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1 .. 01:48:18 164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2 Dfg 01:47:01 1,111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913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598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693
1226307 교사와 7급 월급 차이 2 toy 01:16:21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