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돈 주자고 한것도 전달한것도 곽교육감이 아닌 내가 했다"

^^별 | 조회수 : 924
작성일 : 2011-12-16 11:57:06

곽노현 구하기 나선 강경선 "주범은 나"

 

15일 후보자 매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311호 중법정.

법정 곳곳에서 훌쩍거림이 들렸다.

피고인 신문이 끝나갈 무렵 강경선 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58)가 ‘주범은 나이니 처벌을 받아도 내가 받겠다’는

취지의 진술을 10여분 간 하고 있었다. 강 교수도 감정이 북받치는지 잠시 울먹였고,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53)도

눈가 를 훔쳤다.

강 교수는 오랜 친구 인 곽노현 서울시교육감(57)이 ‘후보단일화의 대가가 아닌 선의와 구제의 차원에서 박 교수에게

돈을 건넨 것’이라는 점을 재판 내내 강조했다. 박 교수에게 돈을 전달한 역할을 했던 자신 또한 ‘긍휼의 마음’과

곽 교육감과 박 교수 사이의 오해를 풀고 화해시킴으로써 박 교수가 가진 교육 경력과 인맥을 활용하자는 ‘미래지향적

투자’의 개념으로 도와주자고 곽 교육감을 설득했노라고 말했다.

이날 강 교수는 ‘위기’에 처한 친구를 구하려는 흑기사를 자청했다. ‘내가 돈을 주자고 했으니 주범은 나’라고 말하면서

 ‘돈을 준 것도 곽 교육감이 후보단일화의 대가라는 사전 약속이나 사후승인으로 인한 게 아님을 분명히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강 교수는 박 교수에게 돈을 전할 당시 공소시효 를 알았음도 시인했다. 다만 이 마저도 ‘우연히’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선거가 다 끝나고 투입돼 선거와 무관한 사람”이라며 “박 교수가 경제 적 어려움에 돈이 급히 필요한 것 같아

자연스럽게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단일화 합의 약속은 아니라는 걸 얘기했다”고 했다.

이어 강 교수는 “박 교수의 사회적 상실감과 경제적 어려움을 풀어야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했다”며

“박 교수가 기자회견 을 하거나 유서를 써놓고 돌아가시기라도 해서 소문이 나면,

곽 교육감이 억측·오해에 휘말릴 수 있고, 수습 불가능해진다. 그러면 곽 교육감이 어떻게 되고,

교육 개혁이 정지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강 교수는 곽 교육감은 줄 생각이 없었지만 자신이 돈을 주자고 설득했다며 “이 재판을 곽노현 프레임 에만

매달려 봐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 교수는 검찰 조사 당시의 진술조서는 자신의 취지와 다르게 작성된 게 많다며 불만을 토로하면서

‘실정법도 중요하지만 사람을 살리는 게 헌법 의 근본 취지이므로 자신의 행동은 불가피했다’는 논리를 폈다.

강 교수는 “(문제가 없다고) 확신했기 때문에 사건이 터지자 이유 를 몰랐다”면서 “검찰조사에서 아는 범위에서

계속 말씀드린 건 검사가 듣고 ‘아 이렇게 된 거구나’ 해서 수사가 계속되질 않길 바라서였다.

그런데 내가 한 말이 법률구속요건으로 기록된 거 보고 마음이 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 교수가 정말 자살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돈을 준 것인데 돈을 주지 말았어야 했다는 법조인 들의

충고는 사람을 살려놨더니 왜 살려놨냐고 하는 것이다. 이해할 수 없다”며 “사건이 터지자 많은 변호사 친구들이

왜 상의 하지 않았느냐고 질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강 교수는 박 교수에게 공소시효와 관련해 ‘선거 종료 후 6개월’임을 알고 있었으나, 돈 주는 시점부터

공소시효가 다시 시작된다는 것은 몰랐다며 “일부러 (시효에 맞춰) 한 거 아니다. 나중에 보니까 용케 그런 것인데

공소시효가 지나갔다는 게 안도 는 됐지만, 일부러 (돈 전달을) 지연시키거나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곽 교육감은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중도 사퇴한 대가로 박 교수에게 2억원을 건네고 서울교육발전자문위원회

부위원장직을 제공한 혐의로 지난 9월 구속기소됐으며, 강 교수도 이 과정에서 돈을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데일리안 = 변윤재 기자]

 

http://www.dailian.co.kr/news/news_view.htm?id=270835

 

IP : 1.230.xxx.10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담당 판사님
    '11.12.16 12:57 PM (1.246.xxx.160)

    중학교 시험문제 내신 선생님 얘기 듣고 올바른 판결 내시리라 기대합니다.
    이건 정말 오히려 상을 줘야할 일을 재판하라니 기가 막히실텐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39 바비리스 사망했어요. 최강 고데기 추천해주세요. ... 07:45:58 38
1129538 나폴레옹 빵집 너무 흔해져서 빵맛 떨어졌어요 1 07:38:44 105
1129537 고견 구합니다.아가리 닥쳐에 관해서요. 3 아이고 07:28:40 260
1129536 자동으로 엄빠 미소 떠오르는 방중효과 분석이래요. (펌) 소유10 07:00:15 253
1129535 남편에게 애교 부리는 여자들은 7 궁금 06:59:05 899
1129534 아마존 89달라를 76만원에 파는 뻔뻔 장사치 6 There .. 06:37:43 1,119
1129533 자식이 몇 살 정도되면 스킨십이 어색해지나요? 1 스킨십 06:37:26 385
1129532 김치 황태 국 4 따뜻한 06:29:02 374
1129531 돈꽃에서 모현이아빠 자살시도지? 죽은건 아닐거 같지 않나요? 2 아우 이거 .. 06:08:07 512
1129530 PD랑 결혼한 여배우들 다 잘 사네요 3 ㅡㅡ 05:55:40 1,205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7 나혼자 04:31:50 2,103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1 .... 04:28:08 325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1 af 03:43:40 397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410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284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9 음치 03:03:51 489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14 14일부터시.. 02:59:19 489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4 ㅡㅡ 02:39:35 841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10 ㅇㅇ 02:31:53 1,993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4 . 02:25:58 476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651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8 맹수니 02:16:56 4,378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8 효과 02:15:42 2,056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332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5 ...착 02:07:00 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