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스트에 여행얘기 읽고...

wj | 조회수 : 897
작성일 : 2011-12-16 00:24:45

저도 여행 엄청시리 좋아합니다...

결혼과 동시에 10년동안 아무데도 가보지 못했어요.

그러다 11년째 되던 해, 한번 가기 시작하니

도저히 안갈수 없는 상태가 되고 말았어요 ㅋㅋㅋ

저는 원글님처럼 유럽 이런데는 못가구요.

국내는 자주 다니고, 가까운 해외는 1-2년에 한번 정도.

빚 내서 가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여행 일주일 안가면 돈 얼마가 굳는데... 이런 생각이 들 때는 있어요.

울 막내는 여섯살부터 여행을 따라다니기 시작해서

이제 초등 고학년이 되었는데요.

댓글쓰신분들은 성인이시니까 다르겠지만

얘는 여섯살 때 어디어디갔었고, 무슨일이 있었는지를 아직은 자세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처음 여행을 다녀와서는 문화 충격을 받은듯이

두 아이가 여행놀이를 하더라구요.

가이드 흉내도 내고, 그림도 수백장 그리고, 소소한 기념품 사온것들을 의인화 시키기도 하구요.

그 이후로 끊이지않고 여행을 다니는데, 다행히도 아이들이 아직은 여행을 좋아합니다.

올해는 일이 많아서 짧게 국내여행 두번 다녀온게 전부였는데요.

내년초에 많이 기다리던곳으로 여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제 아이들이 많이 커서, 자기들이 자료조사 다 해주구요.

나가면 통역도 해주구요, 자료조사를 바탕으로 스케줄도 짜고 있어요.

저랑 셋이서 의논도, 의견충돌도 해가면서

숙소부터 교통편까지 하나하나 계획 세우는 것이 참 즐겁네요.

뭔가를 기획/계획할 수 있는 경험을 해보는것도 좋은 것 같아요.

제가 여행가려고 항상 돈을 아끼다보니

아이들 사교육도 최소한으로만 시키게 되더라구요.

사실, 이건 제 교육관이기도 했는데

저는 노후가 더 중요한 사람이라서

보험/연금/저축이 제일 먼저고 그러다보니 사교육이 좀 우선순위에서 밀렸어요.

초등저학년때는 걍 평균 70점내외 받아오던 아이들이

큰애는 중학생인데 곧잘하구요. 작은애도 이번 기말에 평균 95점 받아오네요.

(앗.... 너무 자랑질이 길어서 죄송합니다.....)

공부보다도, 즐겁게 지내고 책 많이 읽히려고 노력했고

여행이라는 가족 공동의 취미생활이 활력을 준 것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원글 댓글들을 읽어보니

어릴땐 다 기억못한다, 아무소용없다 는 요지의 댓글들이 많아서

저희집 같은 집도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어요.

저희 애들이 더 커서 고등학생이 되면

달라질수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아직까지 저희집에서 여행은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IP : 122.34.xxx.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여행조아
    '11.12.16 3:41 PM (175.213.xxx.153)

    님 말씀 어떤건지 알겠어요. 정말 바람직한 방향으로 아이들 키우셨고 성공하셨네요. 저는 아이들 초등 3학년때 첨 온가족이 바행기타구선 그후론 거의 매년 다녔는데요, 아이들이 구체적으로 뭘 기억하고 배우고를 떠나서 여행을 통해서 가족간의 유대감이 커지고 돈으로 살수없는 가족의 행복한 추억을 갖게 되었던것이 너무나 좋았어요. 더 일찍 더 많이 다녔더라면 좋았을걸 후회될정도로요. 이제는 고등학생이라 짬을 못내고 대학생이 되면 친구들이랑 다니겠죠. 부모 품안에 있을때 많이 데리고 다니시고 좋은추억 많이 만드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08 자식들이 정떨어지게 싫어져요. 24 ㆍㆍㆍ 07:33:52 1,386
1223907 남편 시계.48세 8 선물 07:31:47 611
1223906 질문)금붕어 먹이 양 금붕어 07:29:23 58
1223905 트윗펌) 이재명의 행동패턴 ㄷㄷㄷ 4 소름 07:28:43 189
1223904 어르신들 병원대기시간에 비치해두면 좋을 아이템 추천해주세요~ 4 김경북 07:28:32 261
1223903 축구 선수 중엔 누가 가장 잘생긴거 같나요? 8 월드컵 07:27:34 260
1223902 아버지 팔순 2 ... 07:23:17 270
1223901 자일당이 요즘 살판났네요 3 가을여행 07:21:57 351
1223900 며느리가 밥하기 원하는 시댁 8 며느리종 07:19:00 883
1223899 여자보다 남자가 더 빨리 노화되나요? 6 ... 07:18:17 375
1223898 중년 나이되면 남자와 여자 어느 쪽이 배가 더 많이 나오나요? 3 보통 07:16:13 327
1223897 원룸 집주인이 애가 있으면 말해야 되는 거 아닌가요? 4 ㅇㅇ 07:09:52 638
1223896 [이재명 청원] 경기도지사 후보 국민검증을 위한 자료공개 4 OOl 07:05:33 163
1223895 속보)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코인 제작 3 후퇴란 읍다.. 06:47:56 1,084
1223894 엄마가 옆에 없으면 새벽에도 4~5시에도 일어나는 6세 남아 13 6세 남아 06:40:37 1,565
1223893 빌보드 방탄. .. 8 ㅜㅜ 06:40:28 615
1223892 언론들 일제히 이재명 도지사 만들기 총력전이네요. 20 Stelli.. 06:35:30 556
1223891 결혼은 비슷한 영혼을 가진 사람끼리 만나야 1 .... 06:22:56 593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2 05:58:48 1,332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16 말문이 막혀.. 05:11:37 2,276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5 도시락 04:29:52 818
1223887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40 업보 03:56:26 5,977
1223886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2 쑥과마눌 03:56:23 785
1223885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7 08__hk.. 03:43:04 483
1223884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21 ㅇㅇ 03:32:17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