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베스트에 여행얘기 읽고...

wj | 조회수 : 886
작성일 : 2011-12-16 00:24:45

저도 여행 엄청시리 좋아합니다...

결혼과 동시에 10년동안 아무데도 가보지 못했어요.

그러다 11년째 되던 해, 한번 가기 시작하니

도저히 안갈수 없는 상태가 되고 말았어요 ㅋㅋㅋ

저는 원글님처럼 유럽 이런데는 못가구요.

국내는 자주 다니고, 가까운 해외는 1-2년에 한번 정도.

빚 내서 가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여행 일주일 안가면 돈 얼마가 굳는데... 이런 생각이 들 때는 있어요.

울 막내는 여섯살부터 여행을 따라다니기 시작해서

이제 초등 고학년이 되었는데요.

댓글쓰신분들은 성인이시니까 다르겠지만

얘는 여섯살 때 어디어디갔었고, 무슨일이 있었는지를 아직은 자세하게 기억하고 있어요.

처음 여행을 다녀와서는 문화 충격을 받은듯이

두 아이가 여행놀이를 하더라구요.

가이드 흉내도 내고, 그림도 수백장 그리고, 소소한 기념품 사온것들을 의인화 시키기도 하구요.

그 이후로 끊이지않고 여행을 다니는데, 다행히도 아이들이 아직은 여행을 좋아합니다.

올해는 일이 많아서 짧게 국내여행 두번 다녀온게 전부였는데요.

내년초에 많이 기다리던곳으로 여행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제 아이들이 많이 커서, 자기들이 자료조사 다 해주구요.

나가면 통역도 해주구요, 자료조사를 바탕으로 스케줄도 짜고 있어요.

저랑 셋이서 의논도, 의견충돌도 해가면서

숙소부터 교통편까지 하나하나 계획 세우는 것이 참 즐겁네요.

뭔가를 기획/계획할 수 있는 경험을 해보는것도 좋은 것 같아요.

제가 여행가려고 항상 돈을 아끼다보니

아이들 사교육도 최소한으로만 시키게 되더라구요.

사실, 이건 제 교육관이기도 했는데

저는 노후가 더 중요한 사람이라서

보험/연금/저축이 제일 먼저고 그러다보니 사교육이 좀 우선순위에서 밀렸어요.

초등저학년때는 걍 평균 70점내외 받아오던 아이들이

큰애는 중학생인데 곧잘하구요. 작은애도 이번 기말에 평균 95점 받아오네요.

(앗.... 너무 자랑질이 길어서 죄송합니다.....)

공부보다도, 즐겁게 지내고 책 많이 읽히려고 노력했고

여행이라는 가족 공동의 취미생활이 활력을 준 것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원글 댓글들을 읽어보니

어릴땐 다 기억못한다, 아무소용없다 는 요지의 댓글들이 많아서

저희집 같은 집도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어요.

저희 애들이 더 커서 고등학생이 되면

달라질수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아직까지 저희집에서 여행은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IP : 122.34.xxx.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여행조아
    '11.12.16 3:41 PM (175.213.xxx.153)

    님 말씀 어떤건지 알겠어요. 정말 바람직한 방향으로 아이들 키우셨고 성공하셨네요. 저는 아이들 초등 3학년때 첨 온가족이 바행기타구선 그후론 거의 매년 다녔는데요, 아이들이 구체적으로 뭘 기억하고 배우고를 떠나서 여행을 통해서 가족간의 유대감이 커지고 돈으로 살수없는 가족의 행복한 추억을 갖게 되었던것이 너무나 좋았어요. 더 일찍 더 많이 다녔더라면 좋았을걸 후회될정도로요. 이제는 고등학생이라 짬을 못내고 대학생이 되면 친구들이랑 다니겠죠. 부모 품안에 있을때 많이 데리고 다니시고 좋은추억 많이 만드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36 초딩4학년 딸소원이 남북통일이라고 하네요. mb구속 11:51:08 17
1126735 중국에서 문재인 대통령님이 받는 엄청난 대접 1 자금성 11:49:59 108
1126734 가족 중 혼자 여자이신 분들 ㅡㅡㅡ 11:49:16 50
1126733 청국장에 관한 기억 ..... 11:46:20 58
1126732 버릴게 너무 많아요..ㅠ 2 11:45:39 281
1126731 저는 올한해 큰걸 얻은거 같아요. 6 11:44:24 342
1126730 공짜로 냉장고 사기 고민이여 11:42:47 104
1126729 미니화분은 소모품인가요 ㅜㅜ 1 춘하추동 11:41:44 95
1126728 문케어 관련 현직 의사의 글이네요. 5 11:40:46 329
1126727 수학 2 선행 11:36:36 157
1126726 간절곶에 바다전망 카페 1 울산 11:34:23 113
1126725 난방비 나왔는데요. 3 11:33:26 447
1126724 고3. 수능 국어 3등급. 최저 못맞췄어요ㅠ 9 ... 11:31:21 679
1126723 박주민 "문재인 케어 혜택은 이렇습니다." 5 3대비급여... 11:30:42 257
1126722 국가장학금 1차 신청 놓치면 2차에 해도 되나요..(급질) 4 알려주세요 11:29:19 164
1126721 전라도 광주 결혼해서 내려가는데... 살만 한가요? 16 율리아 11:26:49 652
1126720 최근에 롱패딩 사신 분~ 1 너무 춥다 11:26:28 173
1126719 핸폰수명 아끼려면 잠잘때 핸폰전원 꺼둔다? vs 상관없다? 6 궁금 11:25:58 399
1126718 가능성 있는가요?수시 2 친구 11:25:19 196
1126717 근데 비트코인 고교생 논란에서 앙숏개꿀띠가 무슨 뚯이에요 5 랄라 11:25:05 313
1126716 수능점수 확인 인터넷으로 가능한가요? 3 ** 11:24:46 222
1126715 집주인에게 전세 연장 계획 번복하려는데요. 1 ㅇㅇ 11:23:04 233
1126714 지금 푸켓 클럽메드에요. 질문 받아요 9 오늘도 썬 11:21:32 237
1126713 올해는 후원이야기가 별로 없네요. 6 .. 11:20:26 222
1126712 가깝고 저렴한 여행지... 추천 좀 해주세요. 2 여행 11:17:39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