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슈베르트 - 제8번 <미완성 교향곡> 2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116
작성일 : 2011-12-15 23:15:42

 

프란츠 슈베르트 (Franz Schubert: 1797 ― 1828) 작곡

<교향곡> 제8번 B단조 ‘미완성’ 제2악장

Symphony no 8 in B Minor D 759. ‘Unfinished’ 2s t movement

 

어제에 이어서 ―

 

제2악장: 안단테 콘 모토 andante con moto

            안단테보다 조금 빠르게, 그러나 활기 있게 ~

 

슈베르트의 교향곡 중 가장 아름다운 곡으로 여겨지는 서정적인 악장이다.

노래를 주고받는 듯한 바이올린과 첼로의 매우 아름다운 선율과 화음이 풍부하고

전체적으로 지극히 낭만적이며 시적인 정취가 넘친다.

 

처음에 꿈과 같은 몽환적인 화음과 저음의 피치카토 로 시작하여 곧이어 유려한

주제가 바이올린에 나타난다. 이 주제가 계속 발전해 나가다 중간부분에서는 곡의

분위기가 잠시 바뀌면서 무언가를 동경하는 듯한 그리움을 담은 주제가

오보에 로 나타나 점차 솟아오르다 다시 처음의 주제로 돌아가면서 곡이 끝맺는다.

 

바인가르트너는 “슈베르트는 이 곡으로 이미 영원한 안식에로의 여행길을 준비

하고 있었던 것이 아닐까........” 하고 말하고 있다. 양식적으로는 미완성이면서도

내용적으로는 완성된 교향곡, 여기에 이 곡의 생명이 담겨져 있다.

                                                                                            (퍼온 글을 편집)

피치카토 Pizzicato: 현絃을 손가락으로 퉁겨 연주하는 주법.

오보에 Oboe: 원추형 관으로 된 고음의 목관악기

 

 

~~~~~~~~~~~~~~~~~~~~~~~ ~♬

 

 

중‧고등학교 음악교과서를 통해 슈베르트는 가곡 600여곡을 작곡한 가곡의 왕

정도로만 많이 알려져 있고, <미완성 교향곡>은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에

비해 덜 알려져 있지만 거기에 견줄 수 있는 음악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충분히

지닌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불멸의 명곡을 숫기 없고 내성적인, 게다가 작은 키에 못생긴 25세의 청년이

썼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이지요. 지상에 머물렀던 31년의 삶이란

것도 운명처럼 받아들였던 빈곤한 생활의 연속뿐이었으니 그 ‘창조성의 비밀’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2악장을 처음 들었을 때 어디선가 귀에 익은 선율 때문에 기억을 더듬어야 했던

일이 있는데요, ‘옹달샘’으로 알려진 <독일 민요>에

 

깊은 산 속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새벽에 토끼가 눈 비비고 일어나/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가지요./중에서 ‘물만 먹고 가지요’ ~ 가 서주

부터 되풀이 되고 있군요.

 

 

~~~~~~~~~~~~~~~~~~~~~~~~~~~~~~~~~~~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8번 ‘미완성’ 2악장

리카르도 무티 지휘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0분 58초)

http://www.youtube.com/watch?v=elrPp1olrYo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5 11:18 PM (121.151.xxx.203)

    어제 2악장이 왜 없나 싶었네요 ㅎㅎㅎ
    오늘도 고맙습니다~

  • 2. 늘..
    '11.12.15 11:49 PM (24.150.xxx.78)

    즐겨 듣고 있습니다...
    댓글 없어도 저처럼 '바람처럼'님의 클래식을 꼭 챙겨듣는 분이 여럿이니...지치지 말고..귀를 청명하게 해주세요~ ^^

  • 3. 바람처럼
    '11.12.16 12:06 AM (14.39.xxx.18)

    댓글 주신 참맛님과 늘..님,
    감사드립니다.
    안 그래도 어제 올린 ‘미완성 교향곡 제 1악장’ 의 조회수가 너무 낮아서
    좀 실망하고 있었지요. 리카르도 무티 지휘의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의
    연주도 훌륭했는데 대중들이 이 곡에 대해 너무 무관심한 편인 것 같아서요.
    저도 깊은 음악적 지식은 없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감동을 주는 명곡이지요.

    어제에 이어서 2악장까지 전 악장을 올리는 것은 이 곡이 그만큼 ‘불멸의 명곡’
    이기 때문입니다. ^^

  • 4. ...
    '11.12.16 9:47 AM (117.110.xxx.2)

    언제나 감사히 잘 듣고 있습니다.

  • 5. 기다리다
    '11.12.16 10:31 AM (203.248.xxx.65)

    2악장 안 올라오나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바람처럼님 고맙게 잘 듣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08 다이어트중에 가끔 미쥬라쿠키 먹어도될지 ~~ 15:26:20 8
1225307 만보기 추천해주세요. 만보기 15:26:12 4
1225306 남자 직원들과 일하는 거 너무 힘들어요 힘들다 15:24:08 66
1225305 그 여자 비서관 중딩이랑 대화하는거 충격이네요. 8 ㅁㅁㅁ 15:21:57 215
1225304 20대초가 입을 수 있는 44사이즈 메이커 부탁드려요~ 4 ... 15:21:08 49
1225303 편두통이 어깨, 팔, 엉치다리까지 아플수있나요? 1 산그늘 15:21:03 19
1225302 출산 휴가. 생리 휴가를 무급으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8 당당하려면 15:17:48 122
1225301 버버리 트렌치는 너무 돈지랄일까요?ㅠㅠ 12 나나 15:15:00 407
1225300 영어 질문 드립니다 .. 15:14:24 48
1225299 빵이 떡이 되는 이유는 뭘까요? .. 15:12:43 83
1225298 저도 30대 중반 주부인데 먹는 거 어때요? 8 궁금 15:09:56 335
1225297 냉동 닭, 빨리 해동시키는 법좀 알려주세요!!! 6 ... 15:06:15 141
1225296 강아지, 냥이 키우시는 분~~ winter.. 15:05:15 109
1225295 방울토마토 껍질때문에 못먹겠어요 2 에라잇 15:02:54 257
1225294 외부자들보다가..남경필의 선거전략.. 25 정알못 15:01:45 559
1225293 조현아 불쌍하네요. 23 ... 14:59:44 2,184
1225292 직장인 점심은 다 사 먹나요? 15 뱅뱅 사 14:57:50 517
1225291 요즘 울강아지 다이어트 중인데 4 ㅋㅋㅋ 14:53:24 190
1225290 버닝 봤어요 5 .. 14:49:54 547
1225289 GS 편의점 매x넘 5월에 드셔보신 분 계세요? 3 좋아 14:46:08 455
1225288 정장의 기준이 궁금해요. 먼지 14:42:53 86
1225287 Led 손목시계 추천해주세요 동글이 14:40:34 71
1225286 제가 많이 먹는건가요? 30대 중반 주부예요 26 ㅡㅡ 14:36:41 1,873
1225285 말랑한 가래떡에 1 ㅇㅇ 14:36:21 364
1225284 시어머님이 저랑 쇼핑 가고싶다 하시네요 18 LEAM 14:34:04 1,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