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년님들도 화장 열심히 하시나요?

해야되려나... | 조회수 : 2,277
작성일 : 2011-12-15 19:22:44
제가 삼십 중후반 정도까지는 화장 정말 완벽하게 열심히 했었는데요.
어느 순간 화장한 제 얼굴이 보기 싫어지더니, 안 하게 됐어요.

꼭 해야할 자리에는 하다가...
그 해야할 자리마저도 요즘은 피부 아주 엷게, 립스틱 가벼운 정도네요.
그나마 피부는 좋은 편이라 그럭저럭 못 봐줄 정도는 아니라 다행이네요.

스모크 유행하기 시작할 때 다시 열심히 시도해 보고 했는데...
전 오히려 얼굴이 더 지저분해 보이고 독해 보여서 요즘은 전혀 안 합니다.

간혹 육십대이후 노년 분들도 화려하게 화장하는 분들도 계시긴 하던데...
나이 드니 다 귀찮아서인지, 보통 이렇게 되는 게 정상인지...도무지 화장하기가 싫어요.

다시 좀 꾸미자 싶은 마음이 들어 화장품들을 새로 좀 싹 샀는데, 한달이 넘도록 포장도 안 뜯었습니다.ㅜ.ㅜ
중년님들도 화장 재미있게들 하시나요?
IP : 58.76.xxx.18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1.12.15 7:26 PM (211.237.xxx.51)

    마지못해 하는거죠.. 기본만
    너무 안하고 나가면 초라해보이니까;;
    그게 참 이상하게 안하고 나가면 뭐랄까 후줄근 + 초라 + 빈약.. 뭐 이렇더라고요 ㅠㅠ
    40대 넘어서면서 부터는 피부화장(비비 + 트윈케익)하고 눈썹 그리고 립스틱 엷게 바르고 다닙니다...

  • 2.
    '11.12.15 7:30 PM (58.234.xxx.93)

    아직은 열심히 하는데 50대 언니들 보면 기본만 하시더군요. 입술 좀 진하게 눈썹. 그리고 마스카라 정도만
    그래도 참 이쁘세요.

  • 3. ..
    '11.12.15 7:43 PM (1.225.xxx.98)

    결과물이 별로니 예전만큼 색조화장이 흥이 안나요.
    대신 기초손질은 옛날보다 열심히 합니다.

  • 4. ...
    '11.12.15 7:44 PM (211.199.xxx.132)

    아무래도 나이드니 화장법에 변화가 필요하더군요...색조는 되도록 많이 안해야 하고(할수록 나이들어보임)
    피부톤 표현에 중점적으로...촉촉하게 보이게...그리고 마스카라는 꼭 하고 립글도 두가지 이상 색을 섞어서 사용합니다...눈썹도 각지지 않고 자연스러워 보이게 터치를 잘 해야 해요.

  • 5. 대인
    '11.12.15 8:13 PM (210.205.xxx.25)

    그야말로 남을위해 한다는.

  • 6. 콩나물
    '11.12.15 8:17 PM (61.43.xxx.223)

    그거보면 이미숙 진짜대단해요
    그 나이에 스오키 화장이 너무 에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08 자식들이 정떨어지게 싫어져요. 23 ㆍㆍㆍ 07:33:52 1,252
1223907 남편 시계.48세 7 선물 07:31:47 565
1223906 질문)금붕어 먹이 양 금붕어 07:29:23 54
1223905 트윗펌) 이재명의 행동패턴 ㄷㄷㄷ 4 소름 07:28:43 171
1223904 어르신들 병원대기시간에 비치해두면 좋을 아이템 추천해주세요~ 4 김경북 07:28:32 249
1223903 축구 선수 중엔 누가 가장 잘생긴거 같나요? 8 월드컵 07:27:34 241
1223902 아버지 팔순 2 ... 07:23:17 267
1223901 자일당이 요즘 살판났네요 3 가을여행 07:21:57 335
1223900 며느리가 밥하기 원하는 시댁 8 며느리종 07:19:00 843
1223899 여자보다 남자가 더 빨리 노화되나요? 6 ... 07:18:17 356
1223898 중년 나이되면 남자와 여자 어느 쪽이 배가 더 많이 나오나요? 3 보통 07:16:13 319
1223897 원룸 집주인이 애가 있으면 말해야 되는 거 아닌가요? 4 ㅇㅇ 07:09:52 614
1223896 [이재명 청원] 경기도지사 후보 국민검증을 위한 자료공개 4 OOl 07:05:33 159
1223895 속보)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코인 제작 3 후퇴란 읍다.. 06:47:56 1,056
1223894 엄마가 옆에 없으면 새벽에도 4~5시에도 일어나는 6세 남아 13 6세 남아 06:40:37 1,517
1223893 빌보드 방탄. .. 8 ㅜㅜ 06:40:28 598
1223892 언론들 일제히 이재명 도지사 만들기 총력전이네요. 20 Stelli.. 06:35:30 544
1223891 결혼은 비슷한 영혼을 가진 사람끼리 만나야 1 .... 06:22:56 574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2 05:58:48 1,313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16 말문이 막혀.. 05:11:37 2,250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5 도시락 04:29:52 814
1223887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40 업보 03:56:26 5,915
1223886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2 쑥과마눌 03:56:23 773
1223885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7 08__hk.. 03:43:04 477
1223884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21 ㅇㅇ 03:32:17 1,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