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앙금이 깊은데 남편은 모른척하고 사과를 안해요

고민 | 조회수 : 1,331
작성일 : 2011-12-15 05:57:18

남편이랑...너무나 깊은 앙금이 있는데요...

남편이 지나간 일에 대해 사과를 안해요

아니 사과는 필요없고 대체 왜 그런행동을 했느냐? 물어보면

그냥 이유없어...자기도 모름....아니면 제 핑계.......

정말 말도 안되고 어영부영 넘어가려는 태도....

늘 자기가 벌인 사건앞에선 도망치고 즐거움만 추구하려는 태도..

열이 뻗쳐요

지금은 잠잠히 앞으로 잘한다고는 하는데요....

앞으로 잘한다고 한게 불과 이주전일이에요....

너무 자주 반복이 되니까 이젠 지쳐요....

그러면서 저를 절대로 놓으려고는 안해요. 자기자신이 외로운 사람이라서요....

사과까지도 안바라고 대체 그런 해괴한 행동을 왜 하는거냐 물어보면

그냥 무시....딴청 못들은척.....

이제 내려놓아야 하려나요......괴롭네요

IP : 125.52.xxx.6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내려 놓으세요
    '11.12.15 8:56 AM (221.138.xxx.55)

    사람 변하는거 쉽지 않아요.
    그냥 참고 무심하게 사시던지...
    정 못살겠으면 다른 수를 내는 수 밖에.

  • 2. 바뀌기 어려움
    '11.12.15 10:04 AM (119.194.xxx.154)

    우리 남편이 이런 성향의 원류같은 인간입니다.
    바뀌기 무지 어렵구요 부인 속 다 썩어 문드러지고
    나이드니 결국 사회에서도 이런 성격땜에 문제생기고 친구도 별로 없습니다.
    전 뒤치닥거리하다 지치구요.
    시댁서도 두손 두발 다 드니 결국 제가 친구요 엄마요 부인입니다.
    그러니 떠허지려 하겠습니까?
    전 시어른들이 , 특히 히스테리에 되도 않은 결벽에 강박에 절대적 이기주의를 물려준 시엄니가 몹시 싫습니다. 게다가 입만 열면 부정적 언행.
    아주 제가 그 부정의 악취에 쩔어버린 굴비가 된 느낌이에요.
    (이건 시댁분위기가 다 그렇습니다. 시누, 아주버님, 심지어 손윗동서까지. 지겨워 증말)

    나이들어 힘 빠지고 사회생활도 실패하니 아주 주눅들고 징그럽게 자조하고 징징대더니 조금, 아주 조금 변하는 것 같아보입니다.

    이런 인간들이 대개 소심하고 나약ㄷ하고 자존감이 바닥인 것들이에요.부모의 독설이나 철없는 행동에 의한 애정결핍.
    그래서 자신감이 없고 갈등해결이 겁나는 거죠.

    내려놓기 힘들어요. 알긴 알지만 현실에서 억이 찌고 뚜껑이 열리죠.
    전 신앙에 의지합니다. 제 인간적 한계를 신께 의지하죠.

    요즘은 그런 생각이 듭니다. 불완전한 인간이 누가 누구를 치유시켜주고 누가 누구를 고칠수 있는가.
    윗님 말씀대로 참고 사시던가 다른 수를 내세요...2
    저처럼 신앙에 의지하시던가.

  • 3. 바뀌기 어려움
    '11.12.15 10:04 AM (119.194.xxx.154)

    떠허지려->떨어지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90 남경필이 당선되면 생기는 일들.twt 1 성남쏘패 12:24:00 46
1223489 남자 성년의 날 선물 추천부탁이요~♡♡ 스위트맘 12:23:38 14
1223488 이명박에 대한 김진명의 일화 dd 12:20:40 125
1223487 (질물) 친 할머니의 이모인 어르신 2 호칭과 지칭.. 12:20:17 99
1223486 샤넬 에르메스는 모든 가방이 다 수작업인가요? 2 ㅡㅡㅡ 12:19:14 151
1223485 문서세단기 말고. 중요서류 버릴때 3 ㄱㄴ 12:18:45 61
1223484 밤을 촉촉하게 삶는법좀알려주세요 1 밤순이 12:16:48 30
1223483 45세, 실리프팅 도전해 보았습니다! 3 용기를 내어.. 12:16:15 299
1223482 20년 전 초등학교 옆반 선생님의 연락처를 알 수 있는 방법 있.. 7 질문 12:12:32 249
1223481 엘지회장얼굴 첨보네요 4 ㄱㄴ 12:07:57 526
1223480 운전면허증 분실시 신고와 간단 재발급하려면 2 분실 12:05:59 71
1223479 40대후반 중년에 쌍꺼풀 수술하고 잘 된 연예인 누가 있나요? 눈이 너무 .. 12:04:31 139
1223478 음악 많이 아는 82님들 2 12:04:29 123
1223477 고딩아들 여드름케어 및 관리 하는데... 마사지샾에서.. 12:04:27 90
1223476 사주에 금과 수가 높으면 일을계속하나요 1 99 12:03:04 171
1223475 일* 사실분들 정보.... 이것도 광고.. 12:02:54 220
1223474 정말 간절하게 열심히하면 이루어질까요.. 6 11:57:34 333
1223473 헐,, 전세계 인기잇는 보이밴드라고 ~ 10 ... 11:51:07 973
1223472 오늘 대박 김경수후보랑 사진 찍었어요 12 노랑 11:48:17 778
1223471 청혼은 어떻게 받나요? 10 바다 11:46:32 473
1223470 빌보드 진행자, 귀마개 하고 나왔어요 35 .... 11:46:13 1,949
1223469 옷이 날아가서 높은 나무에 걸렸어요 ㅠ.ㅠ 8 해피엔딩1 11:46:10 669
1223468 자발적 맞벌이랑 생계형 맞벌이는 다른거 같아요. 12 11:45:06 466
1223467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 드루킹 4번 접촉...사례비도 받아 11 감춘다고 감.. 11:43:45 593
1223466 @차 없는 남자@와 @차도 없는 남자@는 달라요 14 .... 11:42:11 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