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슈베르트 - 제8번 <미완성 교향곡>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195
작성일 : 2011-12-14 23:11:08

 

프란츠 슈베르트 (Franz Schubert: 1797 ― 1828) 작곡

<교향곡> 제8번 B단조 ‘미완성’ 제1악장

Symphony no 8 in B Minor D 759. ‘Unfinished’ 1st movement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8번 <미완성>은 25세인 1822년에 작곡된 것인데 말 그대로

2악장까 지만 쓰고 나머지는 미완성된 채 남겨져 있어서 붙여진 명칭입니다.

당시의 교향곡은 관습상 ‘4악장’으로 되어 있었는데 왜 3~4악장은 쓰지 않았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한 가지 추정된 사실은,

 

‘작곡자 본인 스스로가 2악장까지 만으로도 완벽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더 이상 작곡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설명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이 불멸의 명작인 <미완성 교향곡>은 그가 죽은 후 40년 가까이 세상에 알려지지

않고 묻혀 있다가 비엔나 필하모닉 협회의 지휘자인 ‘헤르베르크’가 지인知人

으로부터, 이 작품의 악보를 슈베르트의 형이 보관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되어 발굴

해서 드디어 40년 만에 세상에 발표하기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작품 구성 ―

제1악장: 알레그로 모데라토 allegro moderato 적당히 빠르게 ~

 

극히 단순한 소나타 형식으로 작곡되었다. 첼로와 콘트라베이스가 묵직하고

엄숙한 분위기의 도입부를 연주하면, 이어서 바이올린의 불안한 듯이

잘게 저미는 반주를 타고 목관악기가 슬픈 선율을 연주한다.

 

관현악의 총주 에 이어 잠시 침묵이 흐르면서 첼로가 제2주제를 노래한다.

이 두 개의 주제가 서로 엉키면서 곡은 비극적인 전개를 보이며 연주의

분위기를 상승시킨다.

 

총주 總奏: 악기들 전체가 합주合奏로 몰아 연주하는 것.

 

 

연주자 ―

리카르도 무티 (Riccardo Muti: 1941~   ) 이태리 출신

‘이태리의 자존심’으로 불리는 명지휘자로 2010년부터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 라 음악감독으로 재임 중 ―

 

 

~~~~~~~~~~~~~~~~~~~~~~~ ~♬

 

 

<미완성 교향곡>에 대한 브람스의 의견 ―

 

“이 곡은 양식적으로는 분명히 미완성이지만 내용적으로는 결코 ‘미완성’

아니다. 이 두 개의 악장은 어느 것이나 내용이 충실하며, 그 아름다운 선율은

사람의 영혼을 끝없는 사랑으로써 휘어잡기 때문에, 어떤 사람이라도 감동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처럼 온화하고 친근한 사랑의 말로써 다정히 속삭이는

매력을 지닌 교향곡을 나는 일찍이 들은 적이 없다.”

 

 

― 내일은 < 미완성 교향곡> 제2악장을 올립니다.

 

연주 동영상이 열리면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이고, 독일 출신 명지휘자 카를로스 클라이버(Carlos Kleiber: 1930 ― 2004)

의 80회 탄생을 추모하는 콘서트이네요.

 

 

~~~~~~~~~~~~~~~~~~~~~~~~~~~~~~~~~~~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8번 ‘미완성’ 1악장

리카르도 무티 지휘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5분)

http://www.youtube.com/watch?v=pRurBkG9MRg&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4 11:16 PM (121.151.xxx.203)

    오늘은 교향곡이네요?

    오늘도 잘 듣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50 불편한 진실 1 ... 08:42:59 57
1227449 교육감은 세로 순번이 없고 투표용지가 달라요. 지방선거 08:42:49 19
1227448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5분안에 밥먹을수있을까요? 10 Dd 08:34:17 287
1227447 중고딩 셋 학교 생활, 시험, 봉사활동 등등 챙기기 힘들어요 3 으휴 08:32:32 191
1227446 진짜 매일매일 소음으로 돌아버릴거같아요 ㅠㅠㅠ 1 ㅠㅠㅠㅠ 08:32:10 349
1227445 오래된 요거트.. 먹을 수 있을까요? 2 아까워서.... 08:30:03 92
1227444 커텐에 아일렛 작업 해주는곳 없을까요?? ... 08:26:40 54
1227443 이재명이 고발한 네티즌 네분 다 찾았네요. 11 혜경기동부선.. 08:23:00 788
1227442 이런 시댁? 도 있을까요? 7 .... 08:22:18 514
1227441 대북관련주 시작하기도 전에 2 ㅇㅇㅇ 08:18:14 426
1227440 초등아이 친구 모임과 공부의 비중? 3 ㅇㅇㅇ 08:10:10 306
1227439 직장에 새로 들어온 직원 정말 짜증나요 4 ..... 08:08:40 773
1227438 베토벤 음악이 너무 어려워요 1 베토벤 08:03:08 257
1227437 형과 형수 모욕주려고 전용블로그 개설...헐 12 이읍읍 08:01:54 773
1227436 빌트인 기능성 오븐, 하이브리드 쿡탑..설치하는게 나을까요? 1 도와주세요~.. 08:00:00 136
1227435 와 진짜 땅콩엄마도 고함 장난아니네 3 nake 07:59:25 771
1227434 미국에서 소화제 알려 주세요 2 소화 07:57:02 180
1227433 풉~^^;; 야당이 후보 토론회 불참도 다 하네? 3 ㅋㅋㅋ 07:50:16 668
1227432 속물의 적나라한 심리묘사가 잘된 책 12 07:48:50 1,207
1227431 7월에 전쟁........ 아래 글 클릭 금지 11 샬랄라 07:48:08 819
1227430 하던 운동 중단해야 하나요. 2 족저근막염 07:46:55 675
1227429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8) 2 현금연대 07:45:02 328
1227428 속등판에 토끼털 부착인 오리털 잠바가 케어택에 물빨래로 나와요 1 내피털오리털.. 07:42:55 159
1227427 어제 끓여 베란다에 둔 국이 쉬어버렸네요. 9 ㅜㅜ 07:40:57 1,412
1227426 밑빠진독(자식)에 계속 물을 부어야 할까요? 3 ㅜㅜ 07:40:41 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