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얼떨결에 고백성사

성탄판공성사 | 조회수 : 1,420
작성일 : 2011-12-14 15:08:28
다음주말이 벌써 성탄이다.

 

아무생각없이... 그냥 오늘 오전에 시간이 나길래 평일미사를 갔다.

 

미사시작전 본당신부님께서 오늘 낮 미사 오신분들은 미리미리

성탄 판공 고백성사를 보라고 하셨다.

 

신부님은 미사시작전에 계속 오늘 미사오신분들

오늘 꼭!! 고백성사 보고 가시라고 

몇번이나 강조 반복해서 말씀하셨다.

 

평일미사 나오는 여러분이 평일에 판공성사를 다 봐야

바빠서 주말밖에 못오는 분들이 주말에 성사를 볼 수 있다고..

그런것도 배려고 사랑의 실천이라고 하셨다.

 

덧붙이시길..

오늘 미사 나온사람들 다음주 평일이나 주일날 고백본다고 줄서있으면 째려봐줄꺼라고 엄포까지 놓으셨다. 무셔버~

 

그리하여 결국.. 아무런 준비도 없이 갑작스럽게

신부님의 압력에 못이겨서 얼떨결에 고백성사를 보게 되었다.  

평소 죄지은것 없다고 겸손스레 살고 있는데 갑자기 무슨 고백성사인가..  

게다가 난 한달전에 양심에 찔리는 죄를 지은게 있어서 고백성사를 봤었다.

 

아... 왜 때마다 고백성사를 봐야되는건가...

 

난 별로 죄 안짓고 산거 같은데 왜 천주교는 일년에 두번 판공성사를 보게 하고

자주 고백성사를 보고 죄를 고백하라고 하는가..

 

특히나 지금 고백소에서 성사를 주고 계시는 분은 보좌신부님인데

내가 누구인지 우리식구들이 누구누구 인지  너무나 잘 알고 평소 사석에서도 자주 뵙는 분인데

부끄러워 어떻게 죄를 고백하란 말인가...

 

내가 정말 나를 아는 사람에게는 고백하기엔 챙피한 죄를  지었을때는

나를 모를것 같은 타본당에 가서 고백성사를 보고온다.

(그런다고 하느님이 안보시는건 아니겠지만.. )

 

이건 필시 예전 교황들이 신자들의 생활을 단속하려고 사제들에게 죄를 고백하라고 부추긴건 아닌가 하는 음모론적 생각까지 들었었다.

(참고로.. 사제들은 고백소안에서 들은 이야기를 누설하면 가장 무거운 처벌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 두 명이 고백성사 보는게 아니기 때문에 일일이 기억했다간 머리 터진다고 합니다.

신비로운것은 신부님이 고백소 문을 나서면 고백성사 줄때 들은 이야기들은 머릿속에서 싹 다 사라진다고 합니다. )

 

고백성사보려면 마음의 준비부터 해야되는데

도대체 내가 무슨 죄를 지었나 하는 마음으로 미사를 계속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시어머니를 속인일이 생각이 나면서

갑자기 마음이 무거워졌다.

 

어찌보면 어머님 속 편하시라고 선의의 거짓말을 한것이지만

어쨌든 혼나지 않으려고 숨기고 있는 일이 있는데 그게 생각이 났다.

 

아..그렇구나..

고백성사는.. 꼭 내가 물건을 훔치고 살인을 해야 고백성사할 죄꺼리가 아니라

내가 위기를 모면하고자 둘러댄 사소하게 생각한 거짓말...

혼나지 않으려고  남을 속인일...

내기분에 따라 모진말 한것들..

그런 내 행동을 되돌아 보고 깨닫고 반성하고 뉘우치라는 뜻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IP : 112.155.xxx.13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14 4:15 PM (14.55.xxx.168)

    가톨릭이 다른 종교보다 범죄자 숫자가 현저히 적은것은 고백성사 때문이라는 보고도 있어요
    일년에 두번만이라도 내가 잘못한 일들을 생각해 내고, 같은 죄를 번복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기도 하구요

    고백성사는.. 꼭 내가 물건을 훔치고 살인을 해야 고백성사할 죄꺼리가 아니라

    내가 위기를 모면하고자 둘러댄 사소하게 생각한 거짓말...

    혼나지 않으려고 남을 속인일...

    내기분에 따라 모진말 한것들..

    그런 내 행동을 되돌아 보고 깨닫고 반성하고 뉘우치라는 뜻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감동스럽습니다.저도 같이 묻어갑니다)

    오늘 레지오를 하는데 아는 자매님이 신부님께 너무 미워하는,미워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이 있다고 말씀드렸더니 무조건 먼저 손을 내밀라고 하셨대요.

    초대교회때는 회중앞에서 고백을 했다고 하네요. 고백성사가 없었더라면 이 돌덩어리를 들고 어디에 가서 내려놓을 수 있었을까 가끔 생각합니다.

  • 2. 성탄판공성사
    '11.12.14 9:49 PM (112.155.xxx.139)

    고백소에서 고백하는것도 부끄러운데 회중앞에서요?
    으아..정말.. 현대에 태어난걸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

    고백소를 목욕탕으로 비유하는 사람도 있어요.
    영혼의 목욕탕

    들어갈땐 죄짓고 무거운 마음이지만 나올땐 깨끗한 마음..
    깨끗한 마음에 죄짓지 말아야지 하는 다짐을 하고 나오는 신기한곳 ^^

  • 3. 주임신부
    '11.12.15 11:39 AM (211.49.xxx.212)

    지난주 미사떄 주임신부님 말씀 왜 목소리 변조하냐고 그냥 하라고 또 20일날 한꺼번에 올꺼냐고 미리미리 하라고 다들 뜨끔해서 웃고 말았네요

  • 4. ㅎㅎ
    '11.12.19 12:13 AM (123.228.xxx.158)

    윗 댓글님
    그 신부님 넘 웃겨요 ㅎㅎㅎ
    인간미가 느껴지네요.
    맞아요.
    우리가 누구인지 뻔히 알아도 신부님들은 고해소 안에서는 알아서 쌩까(?)주시는데
    우리도 쌩까주는게 도와주는거겠죠
    돈까밀로 신부님 같으셔서 재밌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48 돈안벌어도 자상한 으휴 07:39:09 1
1130647 종편아직 문재인혼밥이라고 떠드나봐요 뉴스공장 07:37:13 16
1130646 복면가왕에서 가장 재밌었던 반전 인물 누구였나요? 복면가왕 07:31:01 48
1130645 마요네즈 메추리알이 망했어요ㅜㅜ 복구방법 부탁드립니다 1 ... 07:29:34 77
1130644 미국 금리인상 & 해방후 인플레이션을 떠넘기고간 일본 #.. 1 06:38:02 413
1130643 비싼 차일수록 생명에 안전한가요? 5 06:12:44 698
1130642 초등생 왕따로 투신 3 세상에 06:07:38 1,481
1130641 기레기 기사 보기 싫으며 조선일보나 동아일보 봐야죠 21 신노스케 06:03:46 651
1130640 중국 챙두에서 하루 스탑오버 2 wsjhj 05:45:25 199
1130639 안희정 민주당 대표되면 정말 민주당지지율은 8 ㅇㅇㅇ 05:40:35 934
1130638 제자신이 더이상은 버티기힘들다라는 결론에 이르렀는데 우울증약 먹.. 8 ... 04:53:32 1,911
1130637 종현군..편안하길 바래요 4 04:27:59 1,098
1130636 서민정이 왕따당할때 도와줬자는 엘리자베스.. 2 04:25:51 3,440
1130635 아가 외출복 언제부터 필요한가요? 2 .. 04:18:02 175
1130634 나까무라홍? aaa 03:48:13 153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8 …. 03:18:18 2,235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354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6 고민 02:27:47 1,912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3 ........ 02:21:06 311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9 감사 02:15:48 1,576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14 00 02:05:03 953
1130627 샤이니종현 14 .. 01:32:54 5,165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4 오늘 01:31:16 554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8 ㅇㅇ 01:25:02 4,054
1130624 브라탑 2 브라 01:20:26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