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의류브랜드의 흥망성쇠??

코트 | 조회수 : 2,302
작성일 : 2011-12-14 11:48:56

제나이 38

 

집근처 꽤 큰아울렛이 있어 코트한벌살까 돌아다닙니다

 

좋~~~은거 한벌마련해서 오래입자 싶다가도 뭐 요즘 옷이 워낙 유행도 바뀌고 비싸기도 하니  

 

그냥저냥 적당히 똘똘한놈 사서 결혼식같은 행사 몇번만 때우자 하는데

 

타임이나 마인은 여전한데 같이 잘나가던 데코는 좀 뒷전으로 밀려난 느낌이네요 미샤도 좀 그렇고..

 

의류브랜드는 참 뜨고 지는게 심한거같아요

 

혹시 앗슘이라고 아세요??처음에는 디자이너브랜드라고 비싸고 백화점에서

 

쇼도 하고 하더니 지금은 다른데로 넘어갔는지 홈쇼핑브랜드가 되었더라구요 막 3벌에 4만원하는 폴라티같은거 팔고....

 

몇년전에 크림 인가도 잠시 반짝하더니...

 

참 tngtw는 타운젠트일때 남성복은 싸고 별로였는데 lg패션에서 힘좀쏟으려나 브랜드도 새로내고 홍보도 좀하는거같고 ,,

 

옷은 여전히 저렴한 편인데 질은 어떤지 ....

 

사실 저도 그 멋지다는 구호 코트같은거 지르고 싶지만 나이들었나 이제 옷에 그렇게 못지르겠어요

 

 

   

IP : 175.213.xxx.24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원재
    '11.12.14 12:00 PM (211.246.xxx.211)

    영우,오리지날리,톰보이,율미아스탶..
    많네요

  • 2. -o-
    '11.12.14 12:02 PM (175.213.xxx.248)

    오리지날리- 정겨워라 톰보이는 아직도 제 옷장에 많아요..작년 부도 이후에도 샀으니..
    그러고보니 청바지 브랜드도 많네요 마리떼프랑소와저버 ㅋㅋㅋ

  • 3. ㅇㅇㅇㅇ
    '11.12.14 1:12 PM (115.139.xxx.16)

    저도 흥망성쇠 때문에 브랜드보고 돈 지르지는 못해요.
    그냥 옷이 맘에 들면 모를까.
    옛날에 비싸게 산 옷들 반 정도는 이 브랜드는 뭐지? 하는 정도로 생소해졌어요.

  • 4. ...
    '11.12.14 2:39 PM (121.130.xxx.113)

    브랜드가 예전만 못한경우는 브랜드를 이름만 사서 (도매업자들이) 중국산이나 동남아산 기획제품들을
    세일한다하면서 택가 높게 찍어 팔기 때문이예요. 예전에 유명하고 옷 좋던 브랜드들, 다 업자에게 두번 세번 넘어가, 지금은 기획 저가옷으로 유지하고 있죠. 그래도 모르는 사람들은 예전에 엄청 잘나가던,,,하면서 세일폭 크니까 구입하던데, 예전 옷이 아니예요. 이름뿐인 시장옷인셈이죠. 그걸 세일한다고 좋다하니..
    기획남발하는 브랜드들 저도 싫어요. 회사에서 오직 기획에만 사활을 걸기 때문에 좋은 옷이 나올수가 없어요.
    또 세일할것 계산해서 택가 엄청나게 부풀리는 대부분 의류 브랜드들.. 그것도 소비자를 조삼모사의 원숭이로 생각해 우롱하는 처사라 생각되요.

  • 5. 데코는
    '11.12.14 4:32 PM (125.128.xxx.42)

    예전에 아나카프리랑 네 개 브랜드인가 한 회사에서 나왔는데 고급전략이라기 보다는 소재를 은 걸 쓰고 해서 마니아층이 좀 있었죠.
    그런데 이랜드로 넘어간 후부터 그냥 그만저만한 브랜드 되어서 개인적으로 안타까운..
    그나마 타임 마인이 소재 퀄러티 유지는 하는 것 같지만 가격이 너무 세고 아울렛 아니면 엄두도 내겠네요. 한때 한섬도 이랜드로 넘어간다고 소문 돌기도 했고 ㅋ
    이랜드도 대중적인 브랜드 잘 관리한다고는 생각하지만 고급이랄까 중간 윗쪽은 그냥 안 건드리는 게 우리나라 여성패션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
    데코 기 나와서 하소연해 봅니다. 겨울옷좀 개비해야 는데 뭐 살 게 없네요 당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519 제가 속이 좁은가봅니다... 어렵 17:16:40 36
1313518 민주당 갈라치기 하지 말라는 인간들 1 .... 17:11:28 41
1313517 야구에서 투수가 제일 힘들것 같아요 1 야구 17:09:41 66
1313516 너의 불행이 나의 행복?....윤서인 4 ........ 17:09:10 136
1313515 깍두기담을때 사과썰어넣어도 될까요? 3 깍두기 17:06:58 131
1313514 소개받은 사람 2 ㅇㅇ 17:04:49 138
1313513 놀이터 앞에 사는데 소음에 환장하겠네요. 13 아놔 16:53:50 822
1313512 무생채 생각나네요 4 내일 16:49:19 306
1313511 이동형 "노무현은 박스떼기 안한 것 같아요?".. 18 ㅇㅇㅇ 16:48:48 625
1313510 오늘도 로또를 사러다녀왔소 6 ... 16:45:52 461
1313509 친구도 유효기간이 있나봐요 3 친구도 16:45:26 674
1313508 배추겉절이 짜고 매워요 3 ... 16:45:08 221
1313507 엘리베이터에서 불쑥 택배기사가 6 데이 16:44:28 679
1313506 한티ᆞ선릉ᆞ대치 쪽 사우나 1 나도 16:41:47 115
1313505 드라마 미스마에 나오는 무지개 마을은 어디인가요? 동네 16:37:43 103
1313504 인성검사 떨어진 민노총 前간부 아내, 채용방식 바꿔 합격 4 ..... 16:36:17 386
1313503 헤나 머리 염색 부작용이 심각하네요. 13 헤나부작용 16:32:02 948
1313502 한달에 800버는데 월 300 버는 사람과 비슷한 생활수준 8 .... 16:30:21 1,613
1313501 필터링없이 얘기하고 내로남불인 시어머니 3 처세방법 16:29:08 576
1313500 바이올린 전공분께 여쭤보고 싶어요 2 뚜루루맘 16:29:02 144
1313499 회사서 만난 여자인데 저를 자기 밑이라 생각해요 3 순둥이 16:27:30 638
1313498 이혼 무료 상담,, 추천해주실분 계신가요~~~?? ........ 16:22:15 139
1313497 조선일보 오보.. 오늘 사과했다는데 어디있는지 찾아보세요~ 1 zz 16:17:12 410
1313496 수시 1차 발표난 학교가 어디인가요? 2 대입 16:16:41 914
1313495 다들 자식교육에 얼마나 투자(?)하시나요 17 궁금 16:11:41 1,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