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의류브랜드의 흥망성쇠??

코트 | 조회수 : 2,271
작성일 : 2011-12-14 11:48:56

제나이 38

 

집근처 꽤 큰아울렛이 있어 코트한벌살까 돌아다닙니다

 

좋~~~은거 한벌마련해서 오래입자 싶다가도 뭐 요즘 옷이 워낙 유행도 바뀌고 비싸기도 하니  

 

그냥저냥 적당히 똘똘한놈 사서 결혼식같은 행사 몇번만 때우자 하는데

 

타임이나 마인은 여전한데 같이 잘나가던 데코는 좀 뒷전으로 밀려난 느낌이네요 미샤도 좀 그렇고..

 

의류브랜드는 참 뜨고 지는게 심한거같아요

 

혹시 앗슘이라고 아세요??처음에는 디자이너브랜드라고 비싸고 백화점에서

 

쇼도 하고 하더니 지금은 다른데로 넘어갔는지 홈쇼핑브랜드가 되었더라구요 막 3벌에 4만원하는 폴라티같은거 팔고....

 

몇년전에 크림 인가도 잠시 반짝하더니...

 

참 tngtw는 타운젠트일때 남성복은 싸고 별로였는데 lg패션에서 힘좀쏟으려나 브랜드도 새로내고 홍보도 좀하는거같고 ,,

 

옷은 여전히 저렴한 편인데 질은 어떤지 ....

 

사실 저도 그 멋지다는 구호 코트같은거 지르고 싶지만 나이들었나 이제 옷에 그렇게 못지르겠어요

 

 

   

IP : 175.213.xxx.24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원재
    '11.12.14 12:00 PM (211.246.xxx.211)

    영우,오리지날리,톰보이,율미아스탶..
    많네요

  • 2. -o-
    '11.12.14 12:02 PM (175.213.xxx.248)

    오리지날리- 정겨워라 톰보이는 아직도 제 옷장에 많아요..작년 부도 이후에도 샀으니..
    그러고보니 청바지 브랜드도 많네요 마리떼프랑소와저버 ㅋㅋㅋ

  • 3. ㅇㅇㅇㅇ
    '11.12.14 1:12 PM (115.139.xxx.16)

    저도 흥망성쇠 때문에 브랜드보고 돈 지르지는 못해요.
    그냥 옷이 맘에 들면 모를까.
    옛날에 비싸게 산 옷들 반 정도는 이 브랜드는 뭐지? 하는 정도로 생소해졌어요.

  • 4. ...
    '11.12.14 2:39 PM (121.130.xxx.113)

    브랜드가 예전만 못한경우는 브랜드를 이름만 사서 (도매업자들이) 중국산이나 동남아산 기획제품들을
    세일한다하면서 택가 높게 찍어 팔기 때문이예요. 예전에 유명하고 옷 좋던 브랜드들, 다 업자에게 두번 세번 넘어가, 지금은 기획 저가옷으로 유지하고 있죠. 그래도 모르는 사람들은 예전에 엄청 잘나가던,,,하면서 세일폭 크니까 구입하던데, 예전 옷이 아니예요. 이름뿐인 시장옷인셈이죠. 그걸 세일한다고 좋다하니..
    기획남발하는 브랜드들 저도 싫어요. 회사에서 오직 기획에만 사활을 걸기 때문에 좋은 옷이 나올수가 없어요.
    또 세일할것 계산해서 택가 엄청나게 부풀리는 대부분 의류 브랜드들.. 그것도 소비자를 조삼모사의 원숭이로 생각해 우롱하는 처사라 생각되요.

  • 5. 데코는
    '11.12.14 4:32 PM (125.128.xxx.42)

    예전에 아나카프리랑 네 개 브랜드인가 한 회사에서 나왔는데 고급전략이라기 보다는 소재를 은 걸 쓰고 해서 마니아층이 좀 있었죠.
    그런데 이랜드로 넘어간 후부터 그냥 그만저만한 브랜드 되어서 개인적으로 안타까운..
    그나마 타임 마인이 소재 퀄러티 유지는 하는 것 같지만 가격이 너무 세고 아울렛 아니면 엄두도 내겠네요. 한때 한섬도 이랜드로 넘어간다고 소문 돌기도 했고 ㅋ
    이랜드도 대중적인 브랜드 잘 관리한다고는 생각하지만 고급이랄까 중간 윗쪽은 그냥 안 건드리는 게 우리나라 여성패션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
    데코 기 나와서 하소연해 봅니다. 겨울옷좀 개비해야 는데 뭐 살 게 없네요 당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98 성인자녀 과잉보호 글 보니 금나나씨 생각나네요 흠.. 13:41:28 85
1126797 우울하고 무기력할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1 000 13:40:57 28
1126796 저희 집 온도가 16도인데, 더 낮은 분 있나요? 1 ..... 13:40:56 56
1126795 렌트할까요? 3 하와이 13:34:26 87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2 ... 13:34:15 162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2 나나 13:30:12 154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214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273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76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1 13:23:57 57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6 ... 13:23:26 467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238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1 ... 13:18:39 192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13:15:15 356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1,076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6 == 13:11:54 724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61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5 ... 13:11:21 251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549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4 추워 13:03:49 992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387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9 ... 13:01:06 1,423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6 초5 딸 13:01:01 161
1126775 교육공학 유학가서 교수되기 어떨까요? 12 ... 13:00:47 341
1126774 문통지지율76.8퍼/20대89.1/30대86.7/40대83.7 30 12.8-9.. 13:00:22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