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가 방귀 냄새랑 입냄새가 너무 심하세요 (비위약하신분 패스)

... | 조회수 : 2,255
작성일 : 2011-12-13 17:28:45

친정엄마가 제목 그대로 방귀 냄새랑 입냄새가 너무 심하세요

먼저 건강상태는 아주 안좋으 십니다

벌써 20년째 흡연을 하고 계시고요 30대 초반에 유방암 수술 하셨고 10년전에는 자궁에 혹이 많이 생기고

경계성암 까지 생각한다고 병원에서 그래서 자궁을 다 드러내셨어요

몸이 그지경 인데도 계속 담배는 피우시고...치아 상태도 매우 안좋으세요

또한 위도 안좋으셔서 음식물 소화를 잘 못시키시고 변비는 또 얼마나 심하신지 토끼변 같이 딱딱한 변을 몇일에 한번

보시는데 또 어떤날은 변기가 막힐 정도로 설사를 좌악 하세요

거기다가 대박인 것은 방귀 냄새가 정말로 사람의 냄새가 아니에요

제가 비위가 굉장히 강한 편 이라서 생선 상한것도 그냥 넘어가는데

엄마 방귀 냄새는 스컹크라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람이 옆에서 있지를 못해요 소리는 나지만 크게 나지 않고

작게 나고요 입냄새도 거의 그렇고요

해서 저는 눈에보이는 것이 이 정도 이니 아무래도 위하고 장에 무슨 병이 진행중일것 같은데

수면 내시경 한번 해보자고 해도 끝까지고집을 부리고 병원에 안가신다고 하시네요....

이유는

1.경제적인 문제 입니다 사실 자식이라고 저하고 제 밑에 남동생 하나 있지만 하루 밥 세끼 안굶고 사는게

감사할 정도로 많이 어려워요 엄마도 마찬가지 이시고요 그래도 전 상황이 이러하니 병원에 가자고 하는거고요

2.병원 생활을 오래 하시다 보니 너무 지겹다는 것입니다 이러다가 말겠지...하는 생각을 주로 하시는것 같아요

3.이것역시 금전적인 부분 인데요 의료보험 미납료가 많이 있습니다 할부로 끊어서 몇번 갚았지만은 자식들 수입도

늘상 들쑥날쑥 하다보니 이것도 완전히 다 갚지를 못해서 아직도 많아요 그래서 보험 적용이 안되면은

그 비용을 다 어찌 감당하냐고 그러시네요...

전 정말이지 한숨이 나옵니다

제가 지금 모시고 있는데  엄마 얼굴을 보면은 50대 중반 이라고는 하나 피부가 다 늘어져서 혈색 이라고는

하나도 없고...진짜 얼굴보기 가슴 아픕니다

제가 어떻게 하면은 좋을까요?

그리고 엄마말씀대로 3번 문제에 대해서 혹시 잘 아시는분 계시면 제발 조언 부탁드릴꼐요

 

IP : 124.53.xxx.3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효녀시네요
    '11.12.13 9:37 PM (175.28.xxx.118)

    일단 담배피시는 분은 나이들수록 입낸새 정말 극심해집니다.
    담배 끊으면 아마 많이 좋아질건데
    어머님이 건강도 좋지 않다보니 우울증이 있어 보입니다.
    의료보험도 안 되니 병원 가긴 무모할 수도 있고하니
    일단 담배 끊고 하루 한 시간 정도 걷기 하면 활력이 생기고 혈색도 많이 좋아질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78 덴마크 정자은행 정자 수입 합법화 oo 07:50:47 22
1225077 수십억 집안이라면 증여세 때문에 ㅇㅇㅇㅇ 07:48:23 90
1225076 중앙일보ㅎㅎㅎ ㅅㄴㄷ 07:48:00 81
1225075 남편이 시아버지를 닮았어요 1 07:47:48 103
1225074 4, 50대의 아이돌이래요 5 ㅇㅇ 07:38:03 661
1225073 감으로 성공하신 거 있나요? 3 07:30:52 252
1225072 뒷담화안하고 예쁜 말해주는 아저씨 나의아저씨후.. 07:28:50 277
1225071 드루킹이 아내를 때리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건 왜 보도가 안되지.. 5 ㅇㅇㅇ 07:21:41 756
1225070 노견인데 심각하게 안락사 고민하게 되네요 4 .. 07:19:14 506
1225069 돼지고추장찌개 한냄비 그대로 있는데 냉동해도 될까요? 1 어쩌나 07:16:31 197
1225068 살만안찌면 소원이 없겠어요 8 07:10:55 812
1225067 대구에 천연발효종 치아바타 맛있는 빵집 소개해드릴게요. 2 .... 07:10:10 226
1225066 이번 오뉴월에 과연 서리가 내릴까요? 저주 07:07:47 157
1225065 노란색 말고 흰빛나는 전구 사려면 무슨색 골라야 하나요? 2 전구 06:51:20 445
1225064 찍찍이 헤어롤 이쁘게 말고 싶어요. 1 찍찍 06:37:08 723
1225063 오늘 중국발 황사가 몰려온다니 준비들 하셔야겠어요. 대기 06:36:20 450
1225062 소설보다 시를 좋아하시는 분 5 06:00:20 272
1225061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4 oo 05:49:15 485
1225060 82 눈이 정확해요 9 역시 05:40:15 2,442
1225059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10 .. 05:37:08 1,399
1225058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3 부선항 05:30:29 1,171
1225057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15 05:11:02 2,177
1225056 부자들 참 많네요 7 동그람 04:43:10 2,841
1225055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2 케바케 04:30:22 1,431
1225054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