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077
작성일 : 2011-12-12 23:07:51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작품번호 35 제1악장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35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는 1878년에 작곡돼 당시 페테르부르크 음악원의 교수

인 레오폴트 아우어에게 헌정되었으나 처음에는 기교상의 어려움으로 인해

연주되지 않고 있다가 라이프찌히 음악원 교수 아돌프 브로즈키에게 재 헌정되어

그에 의해 1881년 비엔나에서 초연되었다.

초연 당시에는 그리 호응을 얻지 못하였지만 이후에 브로즈키와 아우어의 연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지금은 바이올린 협주곡 중에서 최고의 걸작 중 한 곡으로

인정받고 있다.

 

차이코프스키는 작곡 당시 작품에서 러시아의 민요를 사용하여, 독특하고 애수에

젖은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내는 등 그의 독창적인 면모를 잘 보여주고 있다.

전체는 3악장으로 구성돼 있고 그가 38세 때 결혼생활에 실패하고서 심한 우울증

증세에 빠져 이탈리아와 스위스 등에서 요양생활을 하던 중에 작곡되었다.

 

베토벤, 멘델스존, 브람스,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들은 ‘4대 바이올린

협주곡’이라는 칭호를 누리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멘델스존(E단조)을 제외한

세 곡의 협주곡이 모두 D장조 로 작곡된 것인데, 아마도 바이올린이 가장 아름다운

울림을 낼 수 있는 조성調聲이 D장조이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된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는 그 화려함과 우수어린 애절한 멜로디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다.       (퍼 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모데라토 Allegro moderato 알맞게 빠른 속도로 ~

서주에서 잠시 주제가 암시된 후, 바로 바이올린의 화려한 테크닉이 폭발하듯

펼쳐진다.

 

 

연주자 ―

율리아 피셔 (Julia Fischer: 1983~    )

독일 출신 영재英才 바이올린 연주가로 알려져 있는데 연주 모습이 무척 우아하고

기품 있어 보이는 여성으로, 안네 소피 무터 이후가 기대되는 신세대.

 

바실리 페트렌코 (Vasily Petrenko, 1976~    ) 러시아 출신 지휘자

 

 

~~~~~~~~~~~~~~~~~~~~~~~~~~~~~~~~~~~

 

차이코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1악장

바이올린 협연: 율리아 피셔

지휘: 바실리 페트렌코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7분 56초)

http://www.youtube.com/watch?v=ovFPKu00cCc

 

~~~~~~~~~~~~~~~~~~~~~~~~~~~~~~~~~~~

IP : 121.131.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2.12 11:10 PM (125.252.xxx.35)

    오늘 올려주신 곡은 제가 잘 모르는 곡이네요^^
    들어보지 못한 곡이라 참신해요. 잘 들을께요. 바람처럼님^^

  • 2. 바람처럼
    '11.12.12 11:40 PM (14.39.xxx.18)

    웃음조각*^^* 님, 그러신가요.
    이 곡 무척 유명한 곡이고 바이올린 곡으로는 자주 연주되는 작품이지요.
    정경화씨 연주곡도 있는데 영상 편집에서 끝마무리가 약간 거칠어서
    안네 소피 무터 연주곡으로 올렸습니다. ^^

  • 3. 참맛
    '11.12.12 11:52 PM (121.151.xxx.203)

    "러시아의 민요를 사용"했다는데 어떤 곡인지 궁금하네요?

    오늘도 고맙습니다 ㅎ

  • 4. 참맛
    '11.12.13 12:00 AM (121.151.xxx.203)

    올려 주신 동영상이 "딴따따라라라~"에서 끝나서 그 담편 동영상을 찾았네요.

    http://www.youtube.com/watch?v=Q7c5EmpgnTA&feature=fvwrel

  • 5. 바람처럼
    '11.12.13 12:31 AM (14.39.xxx.18)

    참맛님,
    러시아 민요 중 어느 것에서 영감을 얻었는지 거기까지는 제가 잘
    모르겠네요. 그런데 러시아적인 선율이라면 ‘우수憂愁 어린’ 감정을
    빼놓을 수는 없을 거예요.

    아, 그리고 올려주신 유튜브 ‘연주 영상’ 은 제가 올린 1악장 부분
    이네요.

    이 부분이 다음 연주곡이 맞을 겁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W93s_wpkZjU&feature=related

  • 6. **
    '11.12.13 7:31 AM (121.145.xxx.38)

    20대에 클라식에 빠져 있을때 즐겨 들었던 음악입니다. 반갑네요
    올려주시는 음악 다 좋았어요.
    고압습니다. 좋은날 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1 ... 16:21:33 45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30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1 16:13:50 135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31 ㅇㅇㅇ 16:09:36 1,045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125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ㅇㅇ 16:05:15 85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12 머피의법칙 16:03:17 599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 16:03:04 1,449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286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4 ... 15:59:51 630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5 간단오이지 15:58:47 333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453
1226046 오늘의 수치플.. ㅠㅠ 15:57:57 99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6 ... 15:56:31 953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211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328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477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215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5 꼬꼬 15:52:42 228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18 여행자 15:52:30 1,207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92
1226037 현금박치기란 말 웃기지않나요 4 ... 15:47:56 502
1226036 화제의 어떤분이 조선에서 상을 받았었드래요~ 6 또릿또릿 15:47:32 373
1226035 이직하자니 고민이 되요 1 ... 15:47:27 150
1226034 인간극장 옥정호 2 ... 15:45:01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