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사람이..죽을때가 되면..갑자기 정을 뗀다는 말..있잖아요 ㅠㅠ

무지 슬퍼요 | 조회수 : 4,452
작성일 : 2011-12-12 10:37:09

혹시 주변에..젊은분들이...고인이 되신분들중에서....

정을 떼시고 가신분들...있을까요?

안그러던 사람이, 죽기전에 화를 자주 냈다거나,  갑자기 이유없이. 정말 이유없이~~ 차가와져서 당황하던중에...

얼마뒤 고인이 됬다거나....

뭐 그런...정을 뗐다는 표현......

그런일 겪어보신분 계신가요 ??

그리고..정을 떼고 간다는건......너무 사랑해서 그럴까요? 그전에 마음의 준비?를 조금이라도 도움되라고???

그런걸까요???

고인이...제일 사랑하는 사람한테 정을 떼고 가고,  그냥 주변인들은 챙겨주고 평소보다 더 잘해주고 가고..

그럴까요?

경험해보신분 계시나요? 어떤 말씀이라도, 생각이라도 해주세요.............

IP : 112.149.xxx.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콩나물
    '11.12.12 10:39 AM (218.152.xxx.206)

    그러시던데요....

    악하게 굴던 사람은 갑자기 착하게 대해주고.
    좋았던 분은 정을 띠고 떠나시더라고요.

  • 2.
    '11.12.12 10:50 AM (115.143.xxx.25)

    아니던데요

    계속 등 처먹다가 가던걸요

  • 3. 아버지 보낸 사람
    '11.12.12 10:50 AM (119.198.xxx.116)

    네.... 이상하게 안하던 걸 자꾸만 하시더라구요. 자꾸만 주위를 정리하시고 어느날 갑자기 아버지 문틈으로 뵈었는데.... 너무 이상할 정도로 안되보인적이 있었어요. 그 후 몇주후 돌아 가셨어요

  • 4. ....
    '11.12.12 11:10 AM (211.224.xxx.253)

    정을 떼는것 까지는 모르겠지만 죽는사람(자연사)은 자기 죽는걸 아는것 같다고 하잖아요. 그게 아마도 뭔가 이상한 느낌이 오나봐요. 호르몬이 변하면 성격도 변하듯이 죽을때되면 뭔가 몸에 변화가 와서 사람이 안하던 행동을 하는것 같아요.

  • 5. ...
    '11.12.12 11:19 AM (111.65.xxx.233)

    우리딸 친구의 아빠는
    딸 결혼하는데 마음에 안든다고 참석도 안할 정도로
    고집불통에 희안한 성격이었는데
    딸 외국여행 갔다 오는데
    공항에 마중을 나오셔 태워주시며 오손도손 이야기도 나누고
    이런 평소에 안 하시던 행동을 하시고
    며칠 후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대요.

  • 6. 로즈
    '11.12.12 11:47 AM (121.163.xxx.44)

    친구아버지는 과수원을 하셨는데 굉장히 건강하셨어요
    그런데 돌아가실려고 그랬는지 갑자기 주변의 외상값 같은걸 다 갚으셨어요
    가족들은 별로 신경 안썼는데 그리고 며칠 지나서 주무시다가 돌아가셨어요
    죽음이라는게 무의식의 지배를 받는구나 생각했지요

  • 7. ..
    '11.12.12 12:44 PM (115.41.xxx.10)

    저한테 싫은 소리 한 번 안하던 시아버지께서
    가시기 며칠 전에 아무 것도 아닌 일 갖고 버럭 화를 낸 적이 있어요.
    그런 모습 첨이라 굉장히 당황하고 속상했더랬는데 그렇게 가셨어요.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61 태극기본부와 일베는 왜 의사들 시위를 이끄나 richwo.. 18:38:27 7
1127560 체중 좀 줄이고 다시 간식에 눈길이 가요 1 18:31:34 106
1127559 생리하기 전 아이에게 소리지르는데 어찌 고칠 방법 없나요? 1 18:30:31 82
1127558 오후되니 날씨 풀렸네요 6 .. 18:26:07 337
1127557 따뜻한 물 팍팍 틀면서 설걷이 하면서 눈물이나요 7 ar 18:18:10 1,003
1127556 제값 주고 물건사기.. 18:16:44 221
1127555 다움 댓글들이 1 이상해요 18:15:59 83
1127554 서울에 용한 신점이나 사주 보는 데 알려주세요~~ .... 18:08:35 90
1127553 북유럽 산장 인스타그램인데...식수나 화장실은 어디서 봐요? 1 유럽님들.... 18:06:10 364
1127552 부모로 인한 상처는 평생을 가는듯... 마음 다스리기가 힘드네요.. 7 넋두리 17:57:11 757
1127551 패딩입고 12ㆍ1.2.3월까지 사는건가요 15 지겨움 17:55:41 1,273
1127550 서울식 김치는 이런가요? 11 17:53:10 947
1127549 분당에 사시는 님들 ^^ !!! 8 피부 17:51:55 656
1127548 아버지의 출근길 2 00000 17:51:08 356
1127547 이런 경우 저를 차단한건가요? 4 holly 17:50:57 692
1127546 초등학교 입학식 엄마들차림 8 ? 17:50:50 609
1127545 패딩 좀 봐주세요~ 싼 거예요^^;; 9 하하 17:50:26 780
1127544 강남/일산지역 미술학원 미술학원 17:47:53 81
1127543 결혼 중매인 소개 절박한 사람.. 17:47:36 153
1127542 근무조건 어떤지 봐주세요 3 이런 17:45:41 243
1127541 키작은 사람 주름치마 어떤가요? 5 ㅇㅇ 17:42:56 366
1127540 학군 좋은 곳에서 학교 다니신 분들 계신가요? 3 ㅇㅇ 17:42:14 369
1127539 어린이집 강제투약 학대 ㅠㅠ 2 겨울 17:35:52 536
1127538 건배하는 문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14 흐뭇 17:34:24 2,027
1127537 학습상담 좀 할게요. 12 .... 17:27:32 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