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이란 존재...나에게 시댁이란...ㅠ.ㅠ

하루하루가... | 조회수 : 1,648
작성일 : 2011-12-11 23:00:21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35&num=676644&page=1&searchType=searc...

 

예전에 올렸던 글입니다.

 

그이후로 지금까지 저는 왕래없이 지내고있습니다.

둘째는 돌때까지 안보내다가 신랑생각해서 정말 힘들고 괴로운 마음 쥐어짜며 보내게되었어요.보내기까진 마음이 너무 괴롭고 힘들었지만 막상 보내놓고 나니 혼자있는게 황금시간이더군요^^

아들아들하시더니 첫째는 뒷전이고 둘째를 너무 이뻐라하신답니다.

그말에 제가 웃으며 "그러게 왜 내쫒으셨대~~"란 말을 했어요..전 남편이 "그러게"란 대답을 해줄거라 생각했나봐요. 그럼 제마음도 녹은가슴이 한순간에 녹아내릴거같았을거에요.

근데 무슨 공포영화에서 보던 섬짓한 장면의 한장면이 연출됐네요. "너가 나갔잖아........"

 

그 이후 저희가정은 평화를 찾아 이제야 가정다운가정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제 마음의 치유는 그분들을 안보면 될거같았는데.......그건 아니네요.

그동안 마음의 병이 심하게 들었던 황폐한 제모습을 발견할 수있는 시간이었어요. 땅으로 떨어질대로 떨어진 제 자존감을 제자리에 끌어올리는게 너무나 힘들고 괴로워요.

위의 쓴 말처럼...신랑이 제 마음을 안다고 생각하고 위로하고 살다가도 저런말 튀어나올때면 과연 이사람이 믿을만한,,내가 기댈만한 사람인가 하는 마음이 휑한거...이해하실까요.

부부가 늙어가며 한곳을 바라보고 손잡아가야하는데..우린 같이 있어도 웬지 딴생각하는듯한느낌도..

 

아이들을 보며 저희는 너무나 행복합니다.신랑은 저에게 왕래하잔권유도 하지않고, 예전보다 지금이 더 편하고 좋다고 해요.

 

님들...저희아버지께서 돌아가셨을때도 같은 하늘아래 살면서 오시지도 않으셨어요.

둘째 낳았을때 안오셨어도 그노인네 자존심에 오실분이 아니지 하며 넘겼어요..근데...그날이후 저 열리지않을 자물쇠로 마음의 문을 잠궜습니다.

아버지께도 너무 죄송스럽고,,,독하디독한 인간같지않은사람들을 가족으로 지낸 제가 죽도록 싫었습니다.

그리고 신랑이 죽도록 미워서 몇달동안 마음이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신랑은 저에게 잘해주지만,,전 마냥 좋아라해지지가 않아요..날지켜주지못한 남편에 대한 분노와 증오가 같이 공존하는거같아요..

 

시부모님....정말 이젠 상종할 명분도 이유도 없게 마음을 편하게 만들어주신거같아요.

시간이 흘러....제주위 사정을 모르는분들은 시부모님중 한분이라도 잘못되시면 가보는것이 나중에 아이들을 생각해서라도 도리다..라고 합니다.

도리........

 

그 도리가 과연 뭘까요.....................

 

 

IP : 122.35.xxx.3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3층
    '11.12.11 11:44 PM (125.130.xxx.155)

    그동안 많이 힘드셨겠어요.
    꼭 정해져있는 며느리의 도리는 없지요..그저..님의 남편과 아이들만이 진짜 가족이라고 생각하고..남편에 대한 마음을 푸시기 바랍니다.
    그 분노가 자꾸 남편에게 향하면 님 정신건강에도 좋을 게 없으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19 중학생 딸아이가 다이어트 하는데요 1 항상 19:17:45 75
1224218 장미상가 뽀빠이분식 몇시에 여는지 아시는분? 1 .. 19:14:48 69
1224217 82 CSI님들께 여쭤요. 작가이름 찾아주세요. 1 00 19:13:08 80
1224216 방금 임은수 보셨어요?? 넘 잘하고 이쁘네요 ^^ 4 ... 19:12:06 285
1224215 연로한 엄마가 페결핵이시라는데... 2 딸 엄마 19:09:53 229
1224214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6 gg 19:06:04 285
1224213 유영선수 넘 잘하네요 2 민트 19:05:04 260
1224212 연아 연기 끝났나요??? 19:03:22 152
1224211 부모랑 자식간에는 시간이 약이라는말이 해당이 안되는걸까요..ㅠㅠ.. 2 ... 19:01:22 263
1224210 근데 연아양 얼굴이 약간 변한 거 같지 않으세요? 18 아리오 19:00:16 1,649
1224209 발색 잘되는 예쁜 아이새도 좀 추천해주세요 4 메이크업 19:00:02 241
1224208 [설문] 이재명 이명박 이명희 3대 사회악 민주의식조사 3 세상이 밝아.. 18:54:57 174
1224207 침대와 한 몸..놀다오고..ㅜㅜ 4 엄마 18:52:21 739
1224206 오랜만에 힐 사려는데요 오랜만에 18:46:20 104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8 oooooo.. 18:39:42 496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4 늑대와치타 18:37:53 1,147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15 ........ 18:35:50 3,958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4 비갠 풍경 18:34:20 278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3 일생다이어트.. 18:31:20 999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3 이름 18:31:04 369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8 .... 18:28:11 1,309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16 hippos.. 18:25:43 1,589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7 오유펌 18:25:31 397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247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5 .. 18:18:28 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