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댁이란 존재...나에게 시댁이란...ㅠ.ㅠ

하루하루가... | 조회수 : 1,635
작성일 : 2011-12-11 23:00:21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35&num=676644&page=1&searchType=searc...

 

예전에 올렸던 글입니다.

 

그이후로 지금까지 저는 왕래없이 지내고있습니다.

둘째는 돌때까지 안보내다가 신랑생각해서 정말 힘들고 괴로운 마음 쥐어짜며 보내게되었어요.보내기까진 마음이 너무 괴롭고 힘들었지만 막상 보내놓고 나니 혼자있는게 황금시간이더군요^^

아들아들하시더니 첫째는 뒷전이고 둘째를 너무 이뻐라하신답니다.

그말에 제가 웃으며 "그러게 왜 내쫒으셨대~~"란 말을 했어요..전 남편이 "그러게"란 대답을 해줄거라 생각했나봐요. 그럼 제마음도 녹은가슴이 한순간에 녹아내릴거같았을거에요.

근데 무슨 공포영화에서 보던 섬짓한 장면의 한장면이 연출됐네요. "너가 나갔잖아........"

 

그 이후 저희가정은 평화를 찾아 이제야 가정다운가정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제 마음의 치유는 그분들을 안보면 될거같았는데.......그건 아니네요.

그동안 마음의 병이 심하게 들었던 황폐한 제모습을 발견할 수있는 시간이었어요. 땅으로 떨어질대로 떨어진 제 자존감을 제자리에 끌어올리는게 너무나 힘들고 괴로워요.

위의 쓴 말처럼...신랑이 제 마음을 안다고 생각하고 위로하고 살다가도 저런말 튀어나올때면 과연 이사람이 믿을만한,,내가 기댈만한 사람인가 하는 마음이 휑한거...이해하실까요.

부부가 늙어가며 한곳을 바라보고 손잡아가야하는데..우린 같이 있어도 웬지 딴생각하는듯한느낌도..

 

아이들을 보며 저희는 너무나 행복합니다.신랑은 저에게 왕래하잔권유도 하지않고, 예전보다 지금이 더 편하고 좋다고 해요.

 

님들...저희아버지께서 돌아가셨을때도 같은 하늘아래 살면서 오시지도 않으셨어요.

둘째 낳았을때 안오셨어도 그노인네 자존심에 오실분이 아니지 하며 넘겼어요..근데...그날이후 저 열리지않을 자물쇠로 마음의 문을 잠궜습니다.

아버지께도 너무 죄송스럽고,,,독하디독한 인간같지않은사람들을 가족으로 지낸 제가 죽도록 싫었습니다.

그리고 신랑이 죽도록 미워서 몇달동안 마음이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신랑은 저에게 잘해주지만,,전 마냥 좋아라해지지가 않아요..날지켜주지못한 남편에 대한 분노와 증오가 같이 공존하는거같아요..

 

시부모님....정말 이젠 상종할 명분도 이유도 없게 마음을 편하게 만들어주신거같아요.

시간이 흘러....제주위 사정을 모르는분들은 시부모님중 한분이라도 잘못되시면 가보는것이 나중에 아이들을 생각해서라도 도리다..라고 합니다.

도리........

 

그 도리가 과연 뭘까요.....................

 

 

IP : 122.35.xxx.3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3층
    '11.12.11 11:44 PM (125.130.xxx.155)

    그동안 많이 힘드셨겠어요.
    꼭 정해져있는 며느리의 도리는 없지요..그저..님의 남편과 아이들만이 진짜 가족이라고 생각하고..남편에 대한 마음을 푸시기 바랍니다.
    그 분노가 자꾸 남편에게 향하면 님 정신건강에도 좋을 게 없으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1 오늘도 돈벌.. 01:02:58 25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부모 01:02:50 39
1128978 왜 때문에 이 말.. 한 때의 유행어로 이내 없어지겠죠? 싫다 01:01:25 46
1128977 아들 운동 단수? 따놓는거 유용한가요? 노루 01:01:21 21
1128976 신아영 진행이 참 초딩도 아니고 ... 3 ... 00:57:37 359
1128975 폭행당한건글.패스;비꼬는글/조선링크 8 댓글금지 00:51:42 101
1128974 좀 억울해도 어른 앞에서 소란을 피우면 안되죠 2 베이징 00:49:18 241
1128973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2 가을 00:48:21 240
1128972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3 궁금 00:43:03 948
1128971 손바느질 못하겠네요 1 ... 00:42:35 163
1128970 박그네 칠푼이한테 형광등 100개 켜진 거 같다던 기레기들 7 ... 00:39:28 490
1128969 문통이 난징이 아닌 베이징으로 간 이유 5 움마나 00:34:45 435
1128968 학생이 선생님에게 뽀뽀해달라고.. ... 00:31:45 252
1128967 주근깨 빼는 시술하면 화장 못하나요? 아웅이 00:23:54 67
1128966 어서와에서 여자 아나운서요. 12 ㅎㅎ 00:18:57 1,305
1128965 문재인 대통령.충칭 도착! 24 ㅇㅇ 00:13:10 783
1128964 길냥이 집 사은품 행사정보 드려요 캣맘들 컴온~ 3 캣맘 00:10:14 164
1128963 어준총수 수상소감 26 ... 00:09:17 1,091
1128962 저 170에 66인데.. 35 ㅇㅇ 00:00:39 1,421
1128961 오늘 마약사건 예상하셨죠?? 8 손바닥으로 .. 00:00:27 3,049
1128960 베이지 아이보리 화이트 이런색 오리털이여 .. 00:00:04 128
1128959 다른곳에 치킨 시켜줄때 어떡해야 하죠? 7 음냐 2017/12/15 552
1128958 육아휴직 끝내고 복직하니 좋은 점 1 오호 2017/12/15 548
1128957 외대 글로벌캠 / 충남대 4 나은 선택 2017/12/15 665
1128956 라면에맥주가 너무ㅠㅠ땡기는데 7 지금 2017/12/15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