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제1번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564
작성일 : 2011-12-10 23:10:24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피아노 협주곡> 제1번 작품번호 23 제1악장

Piano Concerto No.1 B flat minor op.23

 

차이코프스키는 34세 때, 모스크바 음악원 교수직을 맡고 있으면서 약 1개월에

걸쳐 이 작품을 완성하였다. 그 당시 이미 많은 작품을 발표하여 작곡가로서

알려지고 있었지만 이곡의 완성에는 몹시 애를 먹었던 모양으로 동생에게 보낸

편지에도 “이 곡은 좀처럼 진전이 없으며 도저히 완성시킬 수 없을 것 같다.

머리를 싸매고 곡을 생각하고 있다.” 이렇게 작품을 두고 고민을 말하고 있다.

 

이 곡을 완성시킨 후, 음악원 초대 교장인 니콜라이 루빈스타인과 동료 교수인

니콜라이 후베르트를 자신의 <연구실>로 초청해 들려주었는데 기대 밖의

비평과, 피아노에 부적당한 곡이란 루빈스타인의 혹평을 받아 그를 격분시키기

까지 했다고 한다.

 

그래서 차이코프스키는 한스 폰 뷜로에게 초연을 맡아주기를 부탁했고, 뷜로는

이 곡이 매우 독창적이며 경탄할만한 명곡이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왔다.

1875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초연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원래 이 피아노

협주곡은 루빈스타인에게 헌정될 예정이었으나 혹평으로 인해, 한스 폰 뷜로

에게 헌정되었다.

 

차이코프스키는 1889년, 이 곡을 다시금 손질하여 현재 상태의 것으로 만들어

그의 세 곡 피아노 협주곡 중에서 가장 많이 연주되는 곡이 되었다.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은 세련된 서구적 취향의 화려함은 없지만, 러시아적인

주제를 사용한 중후한 선의 굵기와 음색적音色的 관현악법이 이 곡의 매력

으로 되어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논 트로포 에 몰토 마에스토소 allegro non troppo e

               molto maestoso 빠르게 그러나 지나치지 않게 아주 장엄하게 ~

 

웅장하고 풍부한 색채로 시작하는 1악장은 소나타 형식이지만, 조성 과 전개가

자유로운 편이다. 오케스트라의 강렬함과 화려하고 육중한 피아노가 서로

대결하는 듯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 특징으로서, 장대壯大한 1주제와 낭만적인

2주제의 뚜렷한 대비가 인상적이다.

 

소나타 sonata: 하나 이상의 악기를 위한 악곡 형식. 리듬과 색채는 대조적

이지만 3~4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조성 調聲: 소리를 낼 때 그 높낮이와 장단을 고르는 것

 

 

▶ 1악장 전곡全曲의 연주시간이 23분이 약간 넘기 때문에 1악장 중 일부만을

    올렸습니다.

 

 

~~~~~~~~~~~~~~~~~~~~~~~~~~~~~~~~~~~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 1악장 일부

연주시간: 9분 3초

http://www.youtube.com/watch?v=BWerj8FcprM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1 12:32 AM (121.151.xxx.203)

    클래식 100곡이란 걸 컴터에 넣어두고 자주 듣는데요. 거기에 있는 곳이군요.

    하여간 클래식은 이름이 어려워요 ㅎㅎㅎ

    오늘도 좋은 곡 고맙습니다.

  • 2. 바람처럼
    '11.12.11 9:24 PM (14.39.xxx.18)

    참맛님께서는 평소에 ‘클래식 음악’ 을 즐겨 들으시는군요.
    지금, 대구 날씨는 어떤가요 ?
    서울은 오늘따라 춥게 느껴지는 날씨라서요.
    제가 서울에 살다보니 인터넷을 접속하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서울에 사는 것처럼 느껴지지요. ㅎㅎ~

    한 화면 안에서 얼굴도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사람들끼리
    의견을 나눈다는 것이 신기해서 ‘마법의 상자’ 처럼
    착각할 정도지요. 또, 대구에서 사시는 분이 정부의 정책에
    비판적인 입장이시라서 무척 의아하게 생각한답니다.
    참맛님은 82C00k에서 ‘등대지기’ 역할을 하시는 분처럼 생각
    됩니다.

    이런 일은 신념과 의지가 없으면 지속적으로 하기 힘든
    일이지요. 아무튼 항상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오늘 밤에 다시 음악으로 인사를 드리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3 총한번 안쏴보고 나라를 내준 ㅇㅇ 16:18:25 4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 16:17:13 19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 16:16:34 30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4 ........ 16:12:19 265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55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383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5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74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24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74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199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3 행복하자 16:01:34 514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48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70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5 남자 아이 15:56:40 634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6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284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47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594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87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32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27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56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18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9 .. 15:40:23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