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제1번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642
작성일 : 2011-12-10 23:10:24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피아노 협주곡> 제1번 작품번호 23 제1악장

Piano Concerto No.1 B flat minor op.23

 

차이코프스키는 34세 때, 모스크바 음악원 교수직을 맡고 있으면서 약 1개월에

걸쳐 이 작품을 완성하였다. 그 당시 이미 많은 작품을 발표하여 작곡가로서

알려지고 있었지만 이곡의 완성에는 몹시 애를 먹었던 모양으로 동생에게 보낸

편지에도 “이 곡은 좀처럼 진전이 없으며 도저히 완성시킬 수 없을 것 같다.

머리를 싸매고 곡을 생각하고 있다.” 이렇게 작품을 두고 고민을 말하고 있다.

 

이 곡을 완성시킨 후, 음악원 초대 교장인 니콜라이 루빈스타인과 동료 교수인

니콜라이 후베르트를 자신의 <연구실>로 초청해 들려주었는데 기대 밖의

비평과, 피아노에 부적당한 곡이란 루빈스타인의 혹평을 받아 그를 격분시키기

까지 했다고 한다.

 

그래서 차이코프스키는 한스 폰 뷜로에게 초연을 맡아주기를 부탁했고, 뷜로는

이 곡이 매우 독창적이며 경탄할만한 명곡이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왔다.

1875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초연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원래 이 피아노

협주곡은 루빈스타인에게 헌정될 예정이었으나 혹평으로 인해, 한스 폰 뷜로

에게 헌정되었다.

 

차이코프스키는 1889년, 이 곡을 다시금 손질하여 현재 상태의 것으로 만들어

그의 세 곡 피아노 협주곡 중에서 가장 많이 연주되는 곡이 되었다.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은 세련된 서구적 취향의 화려함은 없지만, 러시아적인

주제를 사용한 중후한 선의 굵기와 음색적音色的 관현악법이 이 곡의 매력

으로 되어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논 트로포 에 몰토 마에스토소 allegro non troppo e

               molto maestoso 빠르게 그러나 지나치지 않게 아주 장엄하게 ~

 

웅장하고 풍부한 색채로 시작하는 1악장은 소나타 형식이지만, 조성 과 전개가

자유로운 편이다. 오케스트라의 강렬함과 화려하고 육중한 피아노가 서로

대결하는 듯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 특징으로서, 장대壯大한 1주제와 낭만적인

2주제의 뚜렷한 대비가 인상적이다.

 

소나타 sonata: 하나 이상의 악기를 위한 악곡 형식. 리듬과 색채는 대조적

이지만 3~4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조성 調聲: 소리를 낼 때 그 높낮이와 장단을 고르는 것

 

 

▶ 1악장 전곡全曲의 연주시간이 23분이 약간 넘기 때문에 1악장 중 일부만을

    올렸습니다.

 

 

~~~~~~~~~~~~~~~~~~~~~~~~~~~~~~~~~~~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 1악장 일부

연주시간: 9분 3초

http://www.youtube.com/watch?v=BWerj8FcprM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1 12:32 AM (121.151.xxx.203)

    클래식 100곡이란 걸 컴터에 넣어두고 자주 듣는데요. 거기에 있는 곳이군요.

    하여간 클래식은 이름이 어려워요 ㅎㅎㅎ

    오늘도 좋은 곡 고맙습니다.

  • 2. 바람처럼
    '11.12.11 9:24 PM (14.39.xxx.18)

    참맛님께서는 평소에 ‘클래식 음악’ 을 즐겨 들으시는군요.
    지금, 대구 날씨는 어떤가요 ?
    서울은 오늘따라 춥게 느껴지는 날씨라서요.
    제가 서울에 살다보니 인터넷을 접속하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서울에 사는 것처럼 느껴지지요. ㅎㅎ~

    한 화면 안에서 얼굴도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사람들끼리
    의견을 나눈다는 것이 신기해서 ‘마법의 상자’ 처럼
    착각할 정도지요. 또, 대구에서 사시는 분이 정부의 정책에
    비판적인 입장이시라서 무척 의아하게 생각한답니다.
    참맛님은 82C00k에서 ‘등대지기’ 역할을 하시는 분처럼 생각
    됩니다.

    이런 일은 신념과 의지가 없으면 지속적으로 하기 힘든
    일이지요. 아무튼 항상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오늘 밤에 다시 음악으로 인사를 드리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45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231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160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53
1226476 경기도민 7 어찌 하오리.. 13:24:30 173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63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312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535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3 날좋다 ㅎㅎ.. 13:16:44 620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1 초코칩 13:14:58 386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11 98학번 13:12:24 638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8 ㅌㅇ 13:10:29 867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8 ... 13:06:45 1,150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2 ㄱㅅ 13:05:03 58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5 성형 13:04:37 238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9 .. 13:04:35 839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4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297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401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9 /// 12:50:58 739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63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693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597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990
1226456 기내에서 라면드시는거요... 31 ... 12:33:58 2,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