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동네 엄마를 만나도 저보다 연장자를 만나는게 편한것 같아요.

손님 | 조회수 : 3,672
작성일 : 2011-12-10 16:11:02

말그대로 제가 연장자이면 많이 베풀게 되네요.

밥을 사더라도 제가 더 사게 되고...

그쪽에서도 은근 자연스레 당연하게 생각하는것 같구요.

제 유일한 동네 친구가 저보다 나이가 어린데 뭔가 늘 제게 묻어가려는 느낌이 들어요.

육아스타일에서도 그렇고, 자기집보단 우리집에서 더 놀고 싶어 하는것 같고, 뭘 먹어도 제가 훨씬 많이 사는 편이고....

첨엔 내가 언니니 그러려니 했는데 반복되니 좀 불편하네요.

뭔가 그 엄마도 살짝 미안해하면서도 당연하게 생각해서요..

전 제가 밥사고 해도 자연스레 담엔 자기가 내던지, 밥먹은 밥값 조금이라도 좀 올려놓고 가던지..

하는 센스를 발휘하는 엄마가 좋은데 그런게 없으니 갈수록 부담스러워요...

뭔가 필요에 의해서 저를 찾는 느낌이 들어서 가끔 헷갈릴때가 많아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1.12.10 4:12 PM (211.237.xxx.51)

    그 엄마가 이상한 엄마임.. 나이가 어려서가 아니고 몰염치해서 그런듯

  • 2. 음..
    '11.12.10 4:15 PM (211.55.xxx.222)

    윗집 사람도 저보다 한살 어린데... 저더러 언니처럼 마음넓게 베풀어달라더군요. ㅎㅎ

    지금은 제가 둘째 임신중이라 넘 힘들어서 거의 못만나서 그나마 다행이예요.

  • 3. 님도
    '11.12.10 4:15 PM (59.86.xxx.169)

    심리적으로 정신적으로 기대고 싶은 마음이 있는거죠.꼭 밥을 사고 안사고의 문제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동생을 보둠을 정도의 마음 넓이는 안되는거죠.

  • 4. ㅜㅜ
    '11.12.10 4:17 PM (218.209.xxx.128)

    저도 언니들이 편했었는데 저를 잘 보듬어주는 동생을 만나보니 그것도 아니더라구요.저보다 더 베풀고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는 동생들도 있더라구요.

  • 5. 원글
    '11.12.10 4:18 PM (59.25.xxx.132)

    제가 후배가 참 많아요. 제가 예뻐하는 후배들도 많고, 그 동생들도 저를 잘 따르구요.
    근데 동네엄마를 지금 근2년을 봐왔는데 아이 나이가 같아서 인지 그닥 동생같은느낌도 안들고,
    그엄마도 저를 그렇게 싹싹하게 따르지도않고, 결과적으로 제가 훨씬 많이 베푸는 느낌이라 그래요..
    뭔가 제가 그엄마를 동생으로 보고 잘대해주려는 마음이 계속 있다가도, 뭔가 그엄마의 행동은 그렇지 못한것 같아 마음이 가지 않아서 인가봐요...;;;

  • 6. ㅁㄷ
    '11.12.10 4:24 PM (1.176.xxx.219)

    사람 나름인듯..
    저도 친하게 지내는 동네 동생 있는데 안그렇던데요

  • 7. ...
    '11.12.10 4:25 PM (110.14.xxx.164)

    저 아는 엄만 그래서 언니들만 만난대요 헐
    돈에 집착이 심한 사람이라 그런가 별로 좋아보이진 않았어요
    아무래도 모임에서 내가 더 연장자면. 더 쓰게되고 어리면 덜 쓰게 되지만 작정하고 그러는건..

  • 8. 근데
    '11.12.10 4:35 PM (14.52.xxx.59)

    그 언니들도 돈 잘 안내는 동생들은 싫어해요 ㅎㅎ

  • 9. 동감
    '11.12.10 4:48 PM (180.66.xxx.69)

    원글님 맘 잘 압니다. 저도 동네엄마들이 대부분 동생들이라 이런사람 많이 보죠.
    나이많으니 당연하다는 식이죠.
    심지어는 나이어린 자기가 놀아주니 고마와해라하는 태도를 가진 사람도 있어서 놀라와요.
    그렇다고 심부름을 해주는것도 노력봉사를 하는것도 아니면서
    얻어먹으려해요.
    살면서 얻어듣는 지식값은 생각도 않은채말이죠.
    전 그래서 요즘 나이어리더라도 먼저 돈쓰지않아요. 염치있는 사람에게만 더 쓰기로했어요

  • 10. 일부이해되면서도원글님도좋겐안보여요
    '11.12.10 5:12 PM (180.182.xxx.143)

    원글님이 말씀하시는 뜻은 알지만,
    나이 많은 사람이 무슨 봉도 아니고,
    나이 고하를 떠나서 그냥 낼 거 내고 사는 게 좋다고 생각해야지
    뭐 나이 많은 사람 만나는 게 편하다는 생각을 하면,
    그 나이 많은 사람은 원글님이 느끼는 그런 동생들 만나 내는 걸 편하게 생각해야 하나요?
    글보면서 저는 좀 원글님이 어이없네요.

  • 11. 음...
    '11.12.10 5:24 PM (59.5.xxx.85)

    참 이상해요.
    특별히 초대했거나, 누군가가 산다고 안 했으면
    자기가 먹은 거만 내면 될텐데 그걸 하기 싫어하니..
    그럼 애초에 먹지를 말던가.
    원글님이 동생들한테 질렸으니 나이 많은 사람과 만날때는 먼저 각자 내자고 하실 것 같네요.

  • 12. 이상함..
    '11.12.10 5:27 PM (218.234.xxx.2)

    저는 연장자인 선배한테 비싼 밥 얻어먹으면 몇만원짜리 스카프라도 담에 선물하려고 사두는데요..
    빚지고 못산다 이런 심리가 아니라, 비싼 밥을 사주셨으니 미안하고, 또 같이 밥 먹으면 대부분의 연장자들은 자신이 돈을 낸다고 생각하셔서 이렇게 선물로 갚는 게 방법이더라구요.

    그런 염치 없는 사람들이 있는 거에요.. (자판기 커피 정도는 생각 없이 얻어마실 수도..)

  • 13. 저도 가끔
    '11.12.11 4:25 AM (114.207.xxx.163)

    나이어린 자기가 놀아 주니 고마와해라 하는 태도를 가진 사람도 있어서 놀라와요.
    그렇다고 심부름을 해주는것도 노력봉사를 하는것도 아니면서 얻어먹으려해요.
    살면서 얻어 듣는 지식 값은 생각도 않은 채말이죠.222222222222222222

  • 14. 원글
    '11.12.11 3:28 PM (59.25.xxx.132)

    윗분 말에 격하게 동감합니다.
    특히나 뭐 불어볼거 다 물어보고, 사는거 따라사면서 조금만 서운하게 하면 쌩~~~~
    진짜 자비를 베푸는게 밑빠진 독에 물붓는 기분이랄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26 직장다녀보니까 승무원 부럽던데요 왜 판까니 .. 23:18:02 48
1127125 현실적으로 검사가 이런 조건의 8급 공무원이랑 사귈까요? 2 ㆍㆍ 23:17:21 31
1127124 檢, 이우현 ‘대포폰’ 밀담…청탁 대가로 유로화 1억 원.jpg.. 저녁숲 23:16:27 23
1127123 입덧하고 매콤한게 땡겨요 ㅠㅠ 23:15:09 21
1127122 학창시절..최고의 복수는 용서..동의하시나요? 5 ... 23:14:28 97
1127121 홈쇼핑에서 코트 사고 욕나오네요 3 두둥 23:13:42 364
1127120 눈만 감으면 몽상이 자꾸 떠오르는 증상 23:13:41 35
1127119 혹시 수시 결과들이 나온건가요? 4 ... 23:13:35 105
1127118 그냥 생긴것만 보고 이상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드는건 왤까요? 1 111222.. 23:11:13 80
1127117 고용주님들 사대보험은 보통 언제 들어주나요? 1 고용 23:09:58 39
1127116 문재인케어 반대 투쟁위원장 의사 최대협 폭력 영상 박사모 23:09:17 61
1127115 40대 초반 주름 생기나요? 3 ㅇㅇ 23:08:55 161
1127114 수시 인하대 합격할까요... ... 23:08:51 135
1127113 11시10분 PD 수첩해요 6 23:07:17 281
1127112 탈모치료병원 효과있나요 탈모치료 23:01:32 54
1127111 4대보험 되는 직장을 다니면 남편이 알수있나요 5 잘될 22:59:11 385
1127110 서른살... 지금 직장을 때려치면 살 수 있을까요? 2 30 22:57:22 218
1127109 이 영상좀 찾아주세요. 2 라이언킹??.. 22:51:43 91
1127108 병원 불만사항 어디에 쓸 수 있나요? ㅡㅡ 22:49:09 103
1127107 서울예고 악기전공은 서울대 몇% 정도 가나요? 2 ㅁㅁ 22:43:54 517
1127106 고2 문과 수포자 딸과 수학공부 중입니다. 6 흠.. 22:43:25 649
1127105 평균 모자 몇센티 쓰시나요 4 .... 22:42:22 294
1127104 이모님은 뭔가요? 6 이모 22:41:14 895
1127103 겨울에 아파트 화장실 벽갈라짐 흔한가요? 3 Asdl 22:41:01 418
1127102 핫팩 사용요령 있을까요? 7 핫팩 22:32:25 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