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는 30대입니다.. 가끔 감사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복받은(?)세대 | 조회수 : 1,708
작성일 : 2011-12-10 10:32:04

제 때에 그냥저냥 서울에 대학 입학하고 졸업해서,

다행히 경기 호황이었던 2000년대 초반에 졸업하고 바로 입사해서

제 때에 진급하고.. 그렇게, 입사한 회사에서 9년이 되어가네요.

 

미혼이라, 조카들을 통해서 요즘 아이들...을 접하게 됩니다.

제 세대의 어릴때랑 비교해서 나름 풍족하고 좋은 환경에서 자라나는데,

이상하게 부럽지가 않고 안쓰럽네요.

 

며칠 전 82 에서 한참 토론이었던 '초등 1학년 아이 문제집' 이야기에 문득 생각이 났어요.

참.. 어릴 적부터 많은 경쟁과 '해야할' 것들이 많은 세대구나..

 

올해 여행가서 만난 20대 초반의 파릇한 대학생에게 완전부럽다..고 했더니,

그 친구는.. 참 진지한 얼굴로 제가 부럽다고.. 하더군요.

놀리냐~?고 웃었는데, 취업을 앞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니, 어렴풋이 짐작이 가더라구요.

그리고는 좀 미안한 맘도 드네요.. 나는 너만큼 노력하고 애쓰지 않았는데,

그저 시절이 이렇게 된 것 같아.. 라는 생각..

 

친구들이.. 99% 일을 합니다.

결혼을 한 친구도 있고, 애를 낳은 친구도 있고..

아이는 80% 정도는 시댁이나 친정에서 봐주고, 나머지는 자신의 경제력으로 해결하고 있구요..

 

제 어머니 세대는.. 그 흔한 전쟁 전후.. 세대세요.

그저 자식과 가정에게 헌신하던 세대.

"집집마다 달라요~" 라고 82 에서는 쉽게 말하지만,

전후 우리나라는 해외 원조를 받는 절대 빈곤국이었구요..

 

제 어머니, 아버지 세대는.. 절대적 빈곤으로 힘겹게 살아온 세대시고,

반대로 다음 세대는, 물질적으론 풍요로운데

점점 더 각박하고 삭막하고.. 뭔가 참 안쓰러운 세대네요..

 

산업화 이후, 세월에 자연스러운 흐름이겠지만...

저는 제 세대로 태어난 게, 그냥 감사할 때가 있습니다..

 

 

 

 

 

 

 

IP : 210.222.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 2
    '11.12.10 7:28 PM (211.243.xxx.95)

    79학번도 아주 많이 감사하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943 롯지에 밥을 하면 롯지 22:10:33 0
1224942 북한이 취재비 요구했다는 티비조선 반박하는 CNN 거짓말쟁이 .. 22:10:02 14
1224941 스텐드 형 배관에 벽걸이 에어컨 설치하신 분 계신가요? ㅇㅇ 22:09:23 8
1224940 돈이 많으면 마음이 여유롭고 넉넉해지나요? 2 ㄷㄷ 22:07:50 123
1224939 50대인데 재취업에 성공했는데 .. 1 yy 22:07:40 141
1224938 이재명을 떨어뜨려야하는 이유 3 ㅇㅇ 22:05:42 62
1224937 고지혈증 약복용하고 암보험드신분 1 보험 22:04:38 73
1224936 진짜 맛있는 쌀 추천해주세요 6 알죠내맘 22:03:56 119
1224935 지금 어쩌다 어른 1 ^^ 22:00:38 245
1224934 어제 마트에서 6 ..... 21:58:06 298
1224933 정일우? 윤시윤? 1 궁금 21:57:34 247
1224932 재회한 커플인데요, 바쁠땐 어떻게 도와주어야할까요? 3 .... 21:56:41 164
1224931 강남 삼성동 근처 한우 등심 집 좀 추천해주세요 궁금이 21:55:35 50
1224930 MB 재판 너무 조용하네요.. 6 ... 21:53:39 336
1224929 정말 모든 것의 배후에는 삼성이 있을까요? 9 대한민국국민.. 21:51:46 283
1224928 줌인줌아웃에 사진 올리려면 2 울집 냥이 21:50:30 86
1224927 나이들수록 사람들에 대해 점을 치는것 같아요 16 .. 21:44:43 925
1224926 내일 아버지 납골당가는데 5 ... 21:44:35 339
1224925 오늘저녁엔 힘낼려고 닭백숙했는데요 21:44:33 178
1224924 찌질이 극치 인간은 개선이 안되네요 16 어휴 21:38:23 871
1224923 읭?? 쪽파랑 실파가 다른 거에요?????..??? 7 반찬 21:38:20 552
1224922 100만원 이내 금액에서 살수있는 가방.. 1 111 21:37:08 339
1224921 문파들의 내공과 행동력을 과소평가하지 말라 13 ... 21:36:20 447
1224920 유아인 어찌저리 21 tree1 21:36:19 2,267
1224919 ** 신춘 문예 당선작 1 .. 21:34:47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