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는 30대입니다.. 가끔 감사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복받은(?)세대 | 조회수 : 1,700
작성일 : 2011-12-10 10:32:04

제 때에 그냥저냥 서울에 대학 입학하고 졸업해서,

다행히 경기 호황이었던 2000년대 초반에 졸업하고 바로 입사해서

제 때에 진급하고.. 그렇게, 입사한 회사에서 9년이 되어가네요.

 

미혼이라, 조카들을 통해서 요즘 아이들...을 접하게 됩니다.

제 세대의 어릴때랑 비교해서 나름 풍족하고 좋은 환경에서 자라나는데,

이상하게 부럽지가 않고 안쓰럽네요.

 

며칠 전 82 에서 한참 토론이었던 '초등 1학년 아이 문제집' 이야기에 문득 생각이 났어요.

참.. 어릴 적부터 많은 경쟁과 '해야할' 것들이 많은 세대구나..

 

올해 여행가서 만난 20대 초반의 파릇한 대학생에게 완전부럽다..고 했더니,

그 친구는.. 참 진지한 얼굴로 제가 부럽다고.. 하더군요.

놀리냐~?고 웃었는데, 취업을 앞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니, 어렴풋이 짐작이 가더라구요.

그리고는 좀 미안한 맘도 드네요.. 나는 너만큼 노력하고 애쓰지 않았는데,

그저 시절이 이렇게 된 것 같아.. 라는 생각..

 

친구들이.. 99% 일을 합니다.

결혼을 한 친구도 있고, 애를 낳은 친구도 있고..

아이는 80% 정도는 시댁이나 친정에서 봐주고, 나머지는 자신의 경제력으로 해결하고 있구요..

 

제 어머니 세대는.. 그 흔한 전쟁 전후.. 세대세요.

그저 자식과 가정에게 헌신하던 세대.

"집집마다 달라요~" 라고 82 에서는 쉽게 말하지만,

전후 우리나라는 해외 원조를 받는 절대 빈곤국이었구요..

 

제 어머니, 아버지 세대는.. 절대적 빈곤으로 힘겹게 살아온 세대시고,

반대로 다음 세대는, 물질적으론 풍요로운데

점점 더 각박하고 삭막하고.. 뭔가 참 안쓰러운 세대네요..

 

산업화 이후, 세월에 자연스러운 흐름이겠지만...

저는 제 세대로 태어난 게, 그냥 감사할 때가 있습니다..

 

 

 

 

 

 

 

IP : 210.222.xxx.2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 2
    '11.12.10 7:28 PM (211.243.xxx.95)

    79학번도 아주 많이 감사하다고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16 문대통령 달력 구입할수 없나요? 11:39:11 13
1127915 이낙연 총리 "온당치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는 공직자 .. ;;; 11:37:07 71
1127914 급질문) 잡뼈없이 우족이랑 사골만 넣고 곰국 끓여도 되나요 5 곰국 11:35:08 63
1127913 생일선물 때문에 남편이 좀 화가 난듯 한데요...ㅠㅠ 2 생일선물 11:35:02 219
1127912 1년 가계부를 정산해보니 1 .... 11:34:57 79
1127911 이 정부 교육정책 정말 한숨나오네요 .. 11:28:18 165
1127910 중국에 문재인 방중 보도 없다고 날조하는 JTBC 뉴스룸.jpg.. 5 왜저럼 11:27:57 221
1127909 지거국 대학생딸의 1년 7 ㅣㅣ 11:27:32 500
1127908 다요미 사용하시는분 계세요? 살코 11:26:42 32
1127907 갈치액젓으로 김치 담가보신 분 4 갈치 11:25:43 139
1127906 가르쳐주세요 찰밥요. 왕초보 11:25:39 40
1127905 쿠팡 쿠폰 2 쿠팡 11:25:17 97
1127904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3 기자쓰레기 11:25:11 157
1127903 엄청 큰 뽀드락지 - 동네피부과? 4 .... 11:24:27 105
1127902 손석희의 정체는 뭔가요? 16 ... 11:24:11 712
1127901 인터뷰]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어른들은 왜 안도와주지?' 1 인터뷰 11:22:13 197
1127900 여드름용 로션은 유분이 별로 없는 거죠? 1 화장품 11:22:09 34
1127899 트윈워시 사용하고 계신... 4 세탁기 11:22:07 108
1127898 치매검사는 신경과로 가는건가요? 2 소견서 11:21:01 105
1127897 강변에 휴대폰사러가려구요 ‥주의할점있을까요? 1 춥다 11:19:17 48
1127896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사업자도 많나요? 3 요쏘 11:15:52 180
1127895 스님을 공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응모를... 8 11:15:43 453
1127894 타이머 콘센트를 살려하는데요 실용성 괜찮나요? 3 궁금해요 11:15:21 61
1127893 집 매매할때 어느정도 깎아 주나요? 9 질문 11:14:08 370
1127892 40대에.. 아직도 '회사'를 다니는 분들이 많은가요? 8 셀라 11:13:56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