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4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916
작성일 : 2011-12-09 23:14:27

 

요하네스 브람스 (Johannes Brahms: 1833 ― 1897) 작곡

<교향곡 제1번> C단조 작품번호 68 제4악장

Symphony No. 1 In C Minor, Op. 68 - Movement 4

 

1870년대 당시 브람스는 작곡가로서 상당한 명성을 떨치고는 있었으나 40세가

넘도록 교향곡을 발표하지 못했다. 평소 베토벤을 존경했고 그의 교향곡에

대한 엄청난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다. “나도 그런 곡들을 쓸 수 있을까? .....”

하는 큰 의구심 때문이었다. 그래서 실제론 20대 초반부터 <교향곡 제1번>을

구상해서 21년 동안 심혈을 기울여 이 곡을 썼다고 전해진다.

 

브람스의 생각을 항상 지배해 온 것은 베토벤이었고 그에게 작곡가의 예술적인

극치는 ‘교향곡’을 작곡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거의 강박적인 관념으로 자리

잡고 있었다. 따라서 그는 일반적인 평가가 아닌 가장 높은 수준의 기준에 의해

평가 받기를 원하였고, 그 기준이 바로 ‘베토벤의 작품’이었다.

 

1876년, 43세 때 20여년 세월을 거쳐 작곡한 <교향곡 제1번>이 초연되었을 때

전 유럽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바그너가 바로 3개월 전에 “교향곡은

베토벤에서 끝났다.”고 공헌한 후여서 더욱 큰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고 한다.

 

비록 베토벤을 크게 의식해 그를 모방함과 동시에 피하려는 의지를 보임으로써

그의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지만, <교향곡 제1번>은 그 자신 특유의

북구적北歐的 우울과 아름다움이 넘쳐흐르는 곡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

한 것은 이 작품 안에 ‘암흑에서 광명으로 향하는 정신적 투쟁’ 이라는

사상이 깃들고 있는 점이고, 투쟁과 고뇌와 기쁨을 그리면서 인생을 깊게 음미

하는 모습을 이 작품을 통해서 엿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은 고뇌하는 인간들의 ‘정신적 안식처’

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퍼온 글을 정리)

 

 

제4악장: 아다지오 - 피우 안단테 - 알레그로 논 트로포, 마 콘 브리오 ~

               Adagio - Piu Andante - Allegro non troppo, ma con brio

 

아다지오 는 느리게 연주하는데 그 느림의 정도는 안단테와 라르고(아주 느리게)

사이에 위치한다.

피우 는 ‘더’ ‘더욱’ 의 뜻. 따라서 피우 안단테 는 ‘안단테보다 좀 더 느리게’

알레그로 논 트로포 는 ‘지나치지 않으면서 빠르게’ 연주하는 것이며

마 콘 브리오 는 ‘그러나 기운차고 활발하게’ 연주하라는 뜻.

 

도입부는 느리며 무겁고 우수에 잠긴 듯 연주되지만, 점점 지나치지 않을 정도의

템포로 활기 있게 연주된다. 처음에는 우수와 번민에 찬 기분을 느끼게

하지만 곧 현악기로서 극적인 밝은 빛이 보이며, 장엄한 호른에서 목관으로 들어

가 목가적인 기분을 자아낸다.

 

점차 환희의 합창과도 같이 승리를 향해 돌진하는 박력에 찬 모습으로 나타난다.

여기서의 제1테마는 베토벤 교향곡 제9번의 환희를 나타내는 주제와 비슷한데

단순하면서도 힘에 넘친다.

그 후 제2테마가 나타나 발전되어 화려하게 끝난다.

 

연주자 ―

퀸터 반트 (Günter Wand: 1912 ― 2002) 독일 태생 전설적 지휘자

 

 

~~~~~~~~~~~~~~~~~~~~~~~ ~♬

 

브람스 <교향곡 제1번>에 매료된 건 4악장의 럭셔리luxury한 선율 때문이었지요.

1악장은 마치 ‘비극적 서곡’을 장엄하게 전개해 가는 음향이었는데 비해

4악장 일정 부분은 해산의 진통으로 몸부림치다가 순산하는 순간! 산모의 얼굴에

긴장이 풀리면서 스르르 번지는 미소 같은 선율 .........

 

안개나 포연砲煙이 자욱한 듯한 장면이 떠오를 때 일순간 펼쳐지는 ‘명품 선율’에

더없이 마음이 끌렸고, 그런 인연으로 이 곡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그 부분이 <교향곡 제1번> 4악장의 유명한 절정이었고, 그 부분만을

따로 가사를 붙여 합창곡으로 부르기도 하더군요.

 

~~~~~~~~~~~~~~~~~~~~~~~~~~~~~~~~~~~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 4악장

퀸터 반트 지휘

북독일 방송교향악단 연주

1. http://www.youtube.com/watch?v=qSF5t-1IPD0

2. http://www.youtube.com/watch?v=3tEQXbiYWf0

 

~~~~~~~~~~~~~~~~~~~~~~~~~~~~~~~~~~~

IP : 121.131.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10 12:39 AM (121.151.xxx.203)

    오늘은 브람스네요.
    잘 듣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934 중1 영어학원과 인강 중 고민입니다. 영어학원or.. 12:43:39 3
1225933 건조기 저렴이 중에는 14키로 부근 용량없나요? 건조기사야돼.. 12:38:15 32
1225932 방음 잘되는 중문 알려주세요. ㅡㅡ 12:36:49 28
1225931 트럼프 문씨 마주치지않고 표정도 쌩하던데 18 영감 12:35:06 559
1225930 가슴이 너무 아파요. 청원부탁드려요. 3 초심 12:34:12 208
1225929 침 맞을때 아픈 부위에 맞나요 2 ㅇㅇ 12:33:07 57
1225928 시누이와 잘 지내는 동생보니 3 .. 12:31:08 360
1225927 혜택 많은 신용카드 1 오잉꼬잉 12:28:10 125
1225926 배현진은 완전 흙수저였네요. 18 ... 12:26:57 1,659
1225925 매사에 늘 가르치려고 드는 스타일 7 12:24:55 315
1225924 오래된 아파트 월세 vs 신축 투룸 월세 2 12:23:42 168
1225923 코큐텐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혈압 12:23:34 67
1225922 부천 중3 수학과외쌤 추천해주세요 수학과외 12:23:26 45
1225921 (청원) 성추행을 한 부모의 친권 상실을 요구합니다 1 ㅇㅇ 12:20:53 146
1225920 시댁에 동서가 안오기로 했다네요 7 동서 12:19:07 994
1225919 침을맞을때 피가많이나는 부분은 왜그렇죠? 1 ㅡㅡ 12:18:45 162
1225918 국회에 극도로 분노한 문재인 대통령.jpg 19 속상합니다... 12:13:07 1,824
1225917 목동.강서에 버터프레즐 파는곳 있나요? 2 oo 12:13:01 138
1225916 예전에 맛있는 쌀 질문글이 검색이 안되어서요... 4 .... 12:10:35 150
1225915 고등학생 .. 무용이 운동이 된다는데 어떤 걸까요? 1 .. 12:05:36 152
1225914 문프청원.5만명 넘었어요.동참합시다 25 할수있는게이.. 12:04:17 916
1225913 발레샘 2- 3만원 안쪽으로 선물 뭐가 좋을까요? 3 스승의날 12:03:20 250
1225912 유아인 연기... 몰입안됨. 15 .. 12:03:04 863
1225911 [컬투쇼] 언니들의 역습 2탄 - 최화정편 1 oo 12:01:41 437
1225910 어머니께 드릴 손톱영양제 좀 추천해주세요. 1 777 12:00:27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