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학원에 큰 기대를 마세요 학원은 관리를 해

주는 곳 | 조회수 : 2,078
작성일 : 2011-12-08 12:13:22

오늘 선행 이야기가 있는데

답글을 달다 보니 자꾸 말이 길어져 글 따로 올립니다

선행이 꼭 나쁘다 좋다 라고 말하기 어렵다 생각해요

선행이 득이 되는 아이 있고 실이 되는 아이 있어요

선행을 안하면 안되는 아이들이 있답니다

다 알고 있으니 쭉쭉 진도 안빼면 지루하고 싫증 난다는거죠

우리들도 다 아는걸 반복 하는 거 지루하잖아요

그런 아이들은 쭉쭉 진도 빼면 잘합니다

빨아들려요 그런 아이들은 선행 해도 됩니다

문제는 기초공사도 안되어 있는데 엄마 만족 혹은

학원 상술로 진도만 주구장창 빼다 나중에

모래성 무너지듯 주르륵 하는 아이들도 있어요

이런 아이들은 선행 할 시간에 복습을 했어야 하는 아이들인데

시간만 붕~ 하고 날리는거죠

 

 

내 아이가 과연 어느 정도의 실력인가 냉철히 파악하고

그게 맞는 학습법 익히는 것이 윈입니다

일단은 급한 마음 남들도 다 한다니까 하고 따라 가다가는 더욱 악이 되기쉽다는 것이고요

제가 교육에 관심이 많고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고

주위 학원 원장님들 많이 알고 하다보니 여러 케이스를 만나게 됩니다

엄마들 뿐 아니라 아이들과 (주로 저학년 부터 고학년 중학생)

만남을 가지다 보면요

 

 

제일 가슴 아픈 케이스가 학원에 주구장창 올인 하는 엄마들 보면  휴

주로 말은 그래요 저는 잘 몰라요 학원에서 알아서 해주겠지요

비싼 학원 이거든요 그런 어떠한 믿음이 깊은 엄마들

물론 생업이 바쁘다 보니 다른 대안이 없어 그렇다는 거 너무나 잘 알기에

제기 말씀을 못 드리겠어요 그저 안타까워만 합니다

그런 아이들 제가 어쩌다 우리집에 와서 같이 간식 먹으며

공부 시켜 보면요 학습하는 방법 엉덩이도 안되어 있고 어디서 부터 시작해야 할 지

눈에 보이는데 제가 너무 학원에 올인 하지 말고 기초부터 시작해 보는게 어떠냐

권해줘도요 @@엄마 학원 많이 알지? 인터넷도 잘하고 하니 좀 알아봐줘

이럽니다 그럼 학원에 방문해 커리큘럼 이야기도 좀 들어보고

하시지 그래요? 그러면 바쁘답니다 바쁘긴 뭘 드라마만 주구장창 보면서...

그런 엄마들은 학원을 제대로 이용하는 방법도 알려고 들지 않고

학원생이 많이 몰리거나 비싸면 잘하는 학원 인 줄 압니다

 

 

 

제가 전업인지라 이것을 활용(?) 하는 엄마다 보니

직장맘들 욕하는 거라 생각하실 지 모르겠지만

직장맘들 중에서도 아이들 칼같이 예습복습 시켜서 학원 보내는 아이들은

대부분 성실하고 잘 따라오고 결과도 좋습니다

정말 그런 부지런한 엄마들 존경스럽고 그렇지요

또 맞벌이 혹은 부모가 상황상 힘들어서 그런 아이들을 따로 학원에 남아

예습 복습 시켜주면 좋겠으나 학원 시스템상

수업도 많고 남아서 시킨다 한들 지들끼리 남아서 떠들다 보면

학원에서도 안하고 싶은거지요

학원은 어차피 이익이 우선이니까요

 

 

 

물론 스스로 학습 하는 아이들도 있지만

우리 어릴 때을 생각 해 보면 그거 어디 쉽나요?

스스로 학습하고 스스로 공부 알아서 하는 아이들은 극히 드뭅니다

없다는 게 아니라 드물기 때문에 내 아이가 그 드문 아이겠지 기대 하는 것은 무리도 있고요

 

 

또 어떤 분들은 초등 때 실컷 놀린다고 합니다

중학교 가면 어차피 알아서 한다고요

초등 때 공부 습관 안 들인 아이가 중학교 가서 하는 아이들 퍼센트 몇이나 될까요?

이 역시 드물지요

초등 때 공부 습관만 잡아줘도 반은 먹고 들어갑니다

초등때 잘했으나 중학교 고등가서 떨어지는 아이들 수두룩 하지만

초등 때 공부 습관 안 잡아 놓고 중등 고등 가서 잘하는 아이는 드물어요

아니 전 보진 못했습니다 말은 들었습니다만

그런 도박을 내 아이에게 시키고 싶은지..

 

 

그래놓고 나중에 성적 안나오면

공부를 못한게 아니다 안한거다

공부는 해야 하는거죠 안하는데 잘하는지 못하는지 어찌 압니까?

그 이후로는 공부는 머리다 다 팔자다 그런소리들 하십니다

아이 팔자 바뀌게 어떠한 도움이나 제시 한번 안해주고

결국 아이탓 학원탓 하는 엄마들 정말 많이 봤습니다

 

 

그런데

그것도 안하고 놀린다 하는 엄마들 그 아이들 노는거 보면

진짜 화끈하게 노는 것도 아니고 보면 빈둥 거리다 끝입니다

그게 빈둥 거리며 시간 보내는거지 과연 노는건지

밥도 죽도 안되는거죠

 

 

 

또 학원만 믿고 잘하겠지 했다가 나중에 하소연 하는 엄마들 보면

제 말은 들으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학원만 메뚜기 하듯 다니다가 성적 안나오면 학원탓 하면서

역시나 선행....반복 하다가 고등가면 허둥지둥 하더군요

지금 당장 힘들어도 아이가 부족한 부분 중학생 이어도 초등에서 막히는 부분부터 다시 시작해봐라

학원 가서 상담하면 어떠냐 꼭 학원 안가도 과외를해도 다시 시작하면 좋다 해도

아이 자존심 상할까 그렇게는 못한다 합니다

제가 안타까워 무슨 말을 못하겠습니다

 

 

 

제가 오늘 빨라 나가봐야 해서 급히 쓰느라

글이 허둥지둥 되긴 했으나 82 여러분들은 현명 하시 분들

이니까 포인트만 가지고 가십시오

결국 아이가 해야 하는 것이나 아이가 스스로 하기 까지

부모가 잡아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생각합니다

내 아이 내가 믿어야지 학원 너무 믿지 마십시오

사교육 반대도 찬성도 안하는 입장이지만

이왕 사교육 시키실거면 여우같이 투자한 거 본전 뽑으라는 포인트가

어찌 요상하게 주절 주절 되어 죄송합니다

 

 

IP : 222.116.xxx.2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끔
    '11.12.8 12:20 PM (114.207.xxx.163)

    미국, 너 어디까지 가봤니 ?
    하는 대한항공 광고, 생각나요.
    아이들 문제도, 엄마 본인이 어떤 자세로 어떤 삶을 살아왔는가가 제일 중요한 변수인 듯.

  • 2. ㅇㅇ
    '11.12.8 12:25 PM (211.237.xxx.51)

    자식 키워본 경험으로는 그냥 타고난대로 자란다 같아요.
    저희 딸도 제가 뭐 특별히 공부 습관가르쳐준적도 없고요.
    과외며 인강이며 학원이며 초등때 보내본적도 없고요..
    제가 따로 공부시킨것도 없어요.
    그러다 보니 초등때는 그럭저럭 중간쯤 했었는데요.
    중학교 올라오고 나서 열심히 하더니, 중2 중반쯤부터 누가 뭐라 하지 않았는데도 자기가
    알아서 코피터지게 공부하기 시작하더군요.
    중3 올라와서는 영수 따로 학원 보내달라 해서 동네 작은 학원 보내주고요.
    내년에 고등학교 가는데.. 어떻게 보면 신기해요..
    정말 부모가 한일이 없는데.. 알아서 할녀석들은 하는것 같아요..

  • 3. ...
    '11.12.8 1:04 PM (112.151.xxx.58)

    윗님
    부모가 해준일이 없다고 하셨는데
    아이에게 화목한 가정을 만들어준게 해준일이라면 가장 큰일일겁니다.
    그런아이들은 마음이 안정되어 있어요.
    아이가 집에 신경안쓰고 공부만 할수 있게 해주는것.
    그게 부모의 가장 큰 노룻이거든요.^^

  • 4. ㅇㅇ
    '11.12.8 1:14 PM (211.237.xxx.51)

    ㅎㅎ 부끄럽지만 그렇게까지 화목하지도 않았답니다.. ㅎㅎ
    남의집 부부싸움 하는만큼 하고살았고..
    오히려 늘 경제적으로 아쉬웠었죠..

  • 5. ...
    '11.12.8 1:22 PM (222.106.xxx.124)

    타고난 애들도 있고, 평범한 애들도 있고, 공부라면 두드러기 나는 애들도 있고요...
    평범한 애들의 경우에는 엄마가 끌어주는 것에 따라서 성적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놔둬도 잘했다... 이런 애들은 타고난게 아닌가 합니다.

  • 6. 동감
    '11.12.8 1:54 PM (218.157.xxx.148)

    원글님 말씀 다 동감..

  • 7. 맞아요
    '11.12.8 2:38 PM (118.46.xxx.133)

    근데 학원 안보내면 은근 불안한 이 마음은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8. ..
    '11.12.8 2:57 PM (125.128.xxx.145)

    학원..
    어떻게 보면 거기서 친구들을 만나고,, 놀 수 있으니까.. 그런 생각도 들어요
    집에서 착실히 공부만 하긴 힘들죠..

  • 9. 격하게 공감
    '11.12.8 4:31 PM (124.51.xxx.101)

    원글님 글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제 속에 들어갔다 나오신것처럼 같은 생각을 갖고 있네요
    반갑습니다
    주변보다 좀 빨리 아이 다 키워놓은 제가 친한 친구들에게 해주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헌데...
    금과옥조로 삼을 글에도 역시나... 원글님 취지를 읽지 않는 엉뚱한 댓글이 달리는군요
    원글님 말이 진리임을 저보다 앞서 아이를 키운 몇몇 선배 엄마들 경우를 예로들어 입증시켜드리고 싶으나..
    불가능하므로 생략합니다 ^^

    마음에 담아가실 분만 담아가시기를 .
    ..
    원글님 말씀하시는대로 한 엄마들은 (제가 복받은 건지 주변에 꽤 많습니다)
    자식이 둘이건 셋이건 다 성공했습니다
    자식들이 20대를 훌쩍 넘긴 나이들이니 이렇게 말해도 되겠지요?
    그분들은 복불복이네, 각자 타고났네 그런 말들 않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4 다니던 병원이 갑자기 없어졌어요 스노우 16:21:21 13
1130333 총한번 안쏴보고 나라를 내준 1 ㅇㅇ 16:18:25 58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1 ... 16:17:13 81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1 ........ 16:16:34 72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4 ........ 16:12:19 378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204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504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8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202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42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98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1 ㅇㅇㅇ 16:02:01 221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3 행복하자 16:01:34 601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51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91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6 남자 아이 15:56:40 743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9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314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55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3 ㅇㅇ 15:53:01 660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103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46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48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614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