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뿌리깊은 나무, 현세대에 한국인이 꼭 봐야할 드라마.

추천 | 조회수 : 2,507
작성일 : 2011-12-07 23:57:25

밑에 댓글로 쓰려다가 길어져서 새글로.. ^^;

 

우선, 밑에 어떤 분이 말씀하셨다시피, 정말 한석규는 연기의 신이시더군요.

첫 장면부터 마지막까지 정말 1분 1초도 놓치지 않고 연기 신이더이다.

처음에 토론 장면, 솔직히 정기준 역할 배우도 못하지 않는데도 그 섬세한 연기가 비교가 확 될 정도.

중간에 고뇌하는 씬도 마찬가지.

광평 죽음 듣고 걸어갈 때, 눈빛에서부터 허걱~! 이랬두만 카메라 아래로 비추니 버선발.

그러더만, 휘장 젖히고 광평 확인하고 설핏 웃을 때는 소름 끼쳤거든요.

우와~ 결국 광평 안아들고 죽음이 믿기지 않아 손을 대보다 툭 떨어지고 하는 장면에서는

세종 눈물 한 방울 안 흘리는데 제가 울컥해서리... ㅠㅠ

마지막 광기어린 장면은 정말이지 후덜덜하대요.

소희 말 안들린다고 하다가 갑자기 소희 확 째려보는데 눈물 어린 눈에 핏기가... 그리고 광기가...

솔직히 저런 연기 오버 아니게 보이기 쉽지 않은데..

보면서 저도 정말 와~ 한석규 연기 신 막 이러면서 봤어요.

마지막 채윤에 칼 겨누다 결국 그의 말에 깨닫고는 말 놓치고 털썩 주저앉아서

멍하니 허공을 바라보다 울 자격도 없다는 말에 정말 울지도 못하다 질러버리는 데서는 정말...

 

근데 그것도 그렇지만 뭐 이런 드라마가 다 있는지 진짜 작가 감탄하다 못해 질투까지 납니다, 저 글빨에는.

그리고 어쩔 수 없이 너무나도 극명하게 현세태가 떠오르는 데서두요.

처음 세종과 정기준과의 토론은 대사 그냥 그대로 베껴 읽어보아도 될 정도지요.

너희들의 기득권때문 아니냐는 세종의 지적에

기득권때문이 아니라 질서유지, 혼돈을 막는다는 정기준의 대답.

정말 지금 우리나라 현 기득권층도, 사실은 스스로를 이렇게 정당화시키고 있을 것 같아요. 

이것부터 시작해서 왜 백성을 못 믿냐는 말에 대한 대답-내가 백성으로 살아서 그렇다. 

왕이라는 자리, 책임지는 자리, 책임을 백성에게 넘기려는 정치가 등등..

결국 넌 백성을 미워한 것이 진심이라는 데까지.

보면서 찔리기까지 하던데요. 결국 백성은 알면서도 당하고 징징거리다 죽어갈 것 이라는 정기준의 말.

그리고, 자신이 만든 글자임에 자신을 넘어서기에

미래를 자신이 책임지지 못하고 알지도 못하면서 반포해도 되는가에 대한 고뇌.

 

두고두고 정말 두고두고 회자화될 드라마네요.

옛 다모 폐인이었고, 소중하게 아끼는 드라마 몇 편 있지만서도,

작품성과 완성도 면에선 솔직히 뿌리깊은 나무에게 첫순위를 내주어야겠어요.

추천 추천입니다!

이 드라마 안 보시는 분들, 재미면에서도 감동면에서도 배움의 측면에서도 후회하시지 않을 거에요.

(연출도 엄청나게 섬세해요. 오늘, 광평 죽음 후 세종의 시선인 듯 촛점없이 울렁이는 카메라가 그 예.

세트도 무지 훌륭하구요.

역사적 측면의 사료조사에서 약간 허술하여 지적당하는 부분도 있지만서도.. 넘어가집니다.

옥의 티라는 게 바로 이런 것. 요즘 하두 티의 옥을 찾아야하는 드라마들이 많아서요)

특히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덧.

아~ 내일 20부 너무너무 궁금해요. 예고편에서는 도무지 어찌될지 감이 안와;;;

IP : 118.34.xxx.4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12.8 12:06 AM (115.140.xxx.203)

    한동안 뿌리깊은 나무는 드라마의 전설이 될것같아요
    이렇게 창의적이면서 대사가 깊은 드라마가 있었을까 싶네요
    배우들의연기도 포함해서요. 그런데 이 드라마의 가장 미스캐스팅이
    신세경이아닌가싶네요. 따로 겉돌아서 자꾸눈에거슬려요

  • 2. 동감
    '11.12.8 12:27 AM (116.122.xxx.183)

    저도 신세경 너무 아니네요..
    특히 연기신님과 있으니 너무 아니다 싶었어요..

  • 3. 맑음
    '11.12.8 12:30 AM (125.186.xxx.14)

    제가 쓴 후기인줄 알았어요 ^^
    어찌 저런 글을 쓸수 있는지.. 저도 작가에게 질투납니다.
    한석규의 연기를 보면서 '연기의 신'이다! 라고 여러번 탄복했죠.
    마지막 방송후 처음부터 다시 볼 생각입니다.

  • 4. ..
    '11.12.8 12:44 AM (124.49.xxx.227)

    저는 한석규에 반하는 정기준 역이 많이 아쉬운데요..
    같은 무게로 대응하는 역치고 너무 밀리는 듯..
    신세경이야 화자이지만 어차피 비중은 크지 않으니까.

    그리고 정기준이라는 인물의 개연성도 좀...
    사대부 비밀단체의 본원이 백정으로 살았고..
    정기준임을 밝히고 밀본지서 내밀자
    그 고고한 당대의 사대부(얼마나 꼬장꼬장한 사람들이었을까!)가 바로 꾸뻑 넘어가고..
    그 백정이 자신의 십여년 살아온 민초의 삶을 등지고
    사대부만 이야기하는 것도 좀..
    뭐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니 어떤 반전이 있을지는 모르지만요.

    그래도 정말 완소 드라마입니다..

  • 5. ^^
    '11.12.8 7:59 AM (125.139.xxx.61)

    가장 미스 캐스팅이 정기준역 윤제문 같아요..포스가 떨어져요
    특히 세종하고 토론장면..아쉽더만요
    무엇보다 발음 새는거..몰입 방해 하기에 충분 하네요
    이방지 역활도 좀 ..하지만 비중이 크지 않으니 패스

  • 6. ㅎㅎ
    '11.12.8 10:40 AM (182.212.xxx.61)

    윤제문씨가 연기를 못하는 사람이 아닌데
    워낙 세종역활의 한석규씨를 맞상대 하여니 포스가 떨어져 보이는것 같아요.
    한석규씨와 대적해서 포스가 떨어지지 않을 사람은
    나이만 맞았다면 김갑수옹 정도외에는 없을것 같아요..

  • 7. 미투~ㅎㅎㅎ
    '11.12.8 1:38 PM (1.225.xxx.126)

    마음 속에 있는 느낌을 글로 표현하기 정말 어렵죠ㅠㅠ
    이것 저것 뒤엉켜서 정리가 잘돼서 말이예요. 저만 그런가요? ㅋ

    그런데...원글님은 제 마음 속에 들어갔다 나오셨나봐요 ㅎㅎㅎ
    제 맘 속 뒤엉킨 사연들을 일목요연하고 쉽게 , 깔끔하게 정리해주셨네요.
    감사~~~!!!

    원글님, 글 좀 쓰셨었나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춥다추워 01:12:50 14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질문 01:10:59 18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2 우리무니 01:01:24 85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2 영화 01:00:04 213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3 00:54:16 97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103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294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1 고3시절 00:48:28 172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00:48:05 35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5 ... 00:45:23 515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1 .. 00:42:02 959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2 깜빵 00:40:11 737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5 세끼 00:38:01 603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7 .... 00:29:54 392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6 예비중 00:28:58 183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4 .. 00:28:24 300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188
1129961 현재 문재인대통령 상황! 2 리슨 00:23:27 648
1129960 네이버 까페 1 ..... 00:17:31 119
1129959 청기자단해체 청원.기사 세개 떴네요. 19 며칠안된.새.. 00:11:51 763
1129958 옷 일부가 양가죽이면 물세탁 절대 불가예요? 2 양가죽 00:10:03 355
1129957 아무리 오래 연애해도 같이 살아보지 않고는 모르는 거 있나요? 5 남녀 00:09:28 923
1129956 대학생아들 13 어휴 00:07:13 1,491
1129955 독감과 열에 대해 문의드려요. 4 궁금 00:07:12 253
1129954 세살 남조카.크리스마스선물? 5 ........ 00:03:31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