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079
작성일 : 2011-12-06 23:11:00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 작품번호 37 제1악장

Piano Concerto No.3 in C minor, Op.37

 

1800년에 작곡된 <피아노 협주곡> 3번은 피아노 협주곡에서는 처음으로 베토벤의

개성이 나타난 작품이며, 특히 모차르트의 C단조 협주곡에서 영향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이나 낭만적인 선율과 정열적인 곡상曲想이 잘 어울린

명곡이다.

베토벤 자신도 고심한 끝에 태어난 이 협주곡에 대한 자신감과 관심이 컸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그가 라이프찌히의 한 출판업자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이다.

 

“나는 작품 15와 19의 협주곡은 최상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보다 훨씬 뛰어난 작품을 이다음 연주회를 위해 간직하고 있습니다.”

 

편지에서 쓴 ‘훨씬 뛰어난 작품’이 바로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를 말한다.

이 명곡은 1803년 베토벤 자신의 피아노 연주로 초연되었는데 당시 비엔나의 청중

들은 전혀 새롭게 창작된 베토벤의 숨겨진 개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한다.

하이든과 모차르트의 [작곡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줄로만 알았던

그가 마침내 ‘베토벤 양식’ 의 독자적인 음악세계를 창작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처럼 베토벤은 1800년 30세를 전후한 시기에 이르러 비약적인 자기 발전을 하게

되는데, 그 도약대가 <제3번> 에서 비롯됨으로써 <제5번 황제> 협주곡으로까지

이어지게 된 위대한 출발이기도 했다.

 

이 곡에 담긴 열정은 <제5번>과 같은 낙천적인 열정이 아니라, 절망과 비애가 섞인

분노를 활화산처럼 분출시키는 어둡고 섬뜩한 열정임을 절감하게 된다.

피아노는 피아노의 독자적인 기교가 유감없이 나타나고, 오케스트라는 각 악기의

특성이 발휘되는 교향곡과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들 양자의 융합을 통해

‘협주곡’의 성격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 Allegro con brio 빠르면서도 활기차게 ~

 

연주자 ―

마리스 얀손스 (Mariss Jansons, 1943~   ) 라트비아 태생의 지휘자. 1979년부터

오슬로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으로 활동해 온 그는 이 시대의 가장 훌륭한 지휘자 중

한 사람으로 평가 받고 있다.

우치다 미츠코 (內田光子, 1948~   ) 일본 태생의 명피아니스트

 

 

~~~~~~~~~~~~~~~~~~~~~~~~~~~~~~~~~~~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1악장

지휘: 마리스 얀손스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연주(연주시간: 17분 29초)

피아노 협연: 우치다 미츠코

http://www.youtube.com/watch?v=z2HBIAubQH0

 

~~~~~~~~~~~~~~~~~~~~~~~~~~~~~~~~~~~

IP : 121.131.xxx.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6 11:19 PM (121.151.xxx.203)

    오늘은 베토벤이군요.

    고맙습니다.

  • 2.
    '11.12.6 11:59 PM (116.34.xxx.132)

    전 사람이 이렇게 위대할 수도있고 다르게 수준이하일수도 있다는 것에 살면 살수록 전율이 느껴집니다..베토벤은 들을수록 좋아요...

  • 3. 오일사수
    '11.12.7 10:44 AM (121.165.xxx.248)

    감사해요~82에 바람처럼님글을 한곳에 모아두는데가 있음 좋겠어요~두고두고 듣게요^^

  • 4. 바람처럼
    '11.12.7 11:22 AM (121.131.xxx.45)

    위에 댓글님.
    맨 아래 ‘검색창’ 제목란에 [닉네임]으로 맞추시고 [바람처럼]을 입력하셔서
    검색하시면 지금까지 올린 음악과 글이 모두 나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27 맞벌이 가정..주말 바쁘고 힘드네요.. ㅇㅇ 23:13:12 52
1129926 9년이상을 봤지만 직접 겪으니 또 다르네요 인간관계 23:12:08 178
1129925 자식도 안 보면 멀어지나요? (이혼) 아이면접 23:10:26 167
1129924 성동구에 영어회화 공부할 곳.. 행인 23:09:36 23
1129923 전체관람가 .. 23:09:16 36
1129922 이거 아셨어요? 제대로 쓴 기사는 삭제되었다고 10 언론사의요청.. 23:03:56 471
1129921 [서울] 라식.라섹수술 잘하는 병원 소개부탁드려요 병원 23:01:28 45
1129920 어쩌면 저리 머리숱이 많으실까요? 4 미운우리새끼.. 22:59:40 634
1129919 시부모님 부양가족등록 가능할까요? 궁금 22:59:00 81
1129918 모든걸 같이하려는 직장상사 4 ㅇㅇ 22:56:33 319
1129917 떡만드는 블로그 아시는분요 1 오우 22:55:17 226
1129916 드라마 연애시대 보신 분 계세요? 3 .. 22:53:32 223
1129915 변상욱 대기자가 김광수기레기에게(펌) 3 richwo.. 22:47:12 441
112991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3 슬프다 22:45:58 883
1129913 40세되면서 립스틱을 바르기시작했어요 4 ㅡㅡ 22:44:34 1,107
1129912 끊임없이 말 하는 사람이 피곤해요. 7 .. 22:42:40 991
1129911 전세금 1억7천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요? 5 젊었을 때 22:41:51 944
1129910 전세 내 놨는데 안 나가요ㅜㅜ 9 ㄴㄷ 22:37:56 1,045
1129909 발뒤꿈치까진건 원래 이렇게 잘 안낫나요? 2 새신발 22:36:40 245
1129908 굴 사서드시나요 7 22:35:44 858
1129907 다이어트 환약 드셔보신 분?? 화양연화 22:33:25 119
1129906 험담 한 사람과 다시 친해지기 9 명랑하자 22:28:36 646
1129905 크리스마스 케이크 어디서 살 생각이세요? 17 자유부인 22:28:06 1,453
1129904 30대, 40대 결혼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18 ... 22:27:14 1,821
1129903 남편있으면 친구와 전화통화 못하나요? 17 50대 동창.. 22:26:03 1,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