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 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117
작성일 : 2011-12-06 23:11:00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 작품번호 37 제1악장

Piano Concerto No.3 in C minor, Op.37

 

1800년에 작곡된 <피아노 협주곡> 3번은 피아노 협주곡에서는 처음으로 베토벤의

개성이 나타난 작품이며, 특히 모차르트의 C단조 협주곡에서 영향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이나 낭만적인 선율과 정열적인 곡상曲想이 잘 어울린

명곡이다.

베토벤 자신도 고심한 끝에 태어난 이 협주곡에 대한 자신감과 관심이 컸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그가 라이프찌히의 한 출판업자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이다.

 

“나는 작품 15와 19의 협주곡은 최상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보다 훨씬 뛰어난 작품을 이다음 연주회를 위해 간직하고 있습니다.”

 

편지에서 쓴 ‘훨씬 뛰어난 작품’이 바로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를 말한다.

이 명곡은 1803년 베토벤 자신의 피아노 연주로 초연되었는데 당시 비엔나의 청중

들은 전혀 새롭게 창작된 베토벤의 숨겨진 개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한다.

하이든과 모차르트의 [작곡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줄로만 알았던

그가 마침내 ‘베토벤 양식’ 의 독자적인 음악세계를 창작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처럼 베토벤은 1800년 30세를 전후한 시기에 이르러 비약적인 자기 발전을 하게

되는데, 그 도약대가 <제3번> 에서 비롯됨으로써 <제5번 황제> 협주곡으로까지

이어지게 된 위대한 출발이기도 했다.

 

이 곡에 담긴 열정은 <제5번>과 같은 낙천적인 열정이 아니라, 절망과 비애가 섞인

분노를 활화산처럼 분출시키는 어둡고 섬뜩한 열정임을 절감하게 된다.

피아노는 피아노의 독자적인 기교가 유감없이 나타나고, 오케스트라는 각 악기의

특성이 발휘되는 교향곡과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들 양자의 융합을 통해

‘협주곡’의 성격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1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 Allegro con brio 빠르면서도 활기차게 ~

 

연주자 ―

마리스 얀손스 (Mariss Jansons, 1943~   ) 라트비아 태생의 지휘자. 1979년부터

오슬로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으로 활동해 온 그는 이 시대의 가장 훌륭한 지휘자 중

한 사람으로 평가 받고 있다.

우치다 미츠코 (內田光子, 1948~   ) 일본 태생의 명피아니스트

 

 

~~~~~~~~~~~~~~~~~~~~~~~~~~~~~~~~~~~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1악장

지휘: 마리스 얀손스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연주(연주시간: 17분 29초)

피아노 협연: 우치다 미츠코

http://www.youtube.com/watch?v=z2HBIAubQH0

 

~~~~~~~~~~~~~~~~~~~~~~~~~~~~~~~~~~~

IP : 121.131.xxx.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6 11:19 PM (121.151.xxx.203)

    오늘은 베토벤이군요.

    고맙습니다.

  • 2.
    '11.12.6 11:59 PM (116.34.xxx.132)

    전 사람이 이렇게 위대할 수도있고 다르게 수준이하일수도 있다는 것에 살면 살수록 전율이 느껴집니다..베토벤은 들을수록 좋아요...

  • 3. 오일사수
    '11.12.7 10:44 AM (121.165.xxx.248)

    감사해요~82에 바람처럼님글을 한곳에 모아두는데가 있음 좋겠어요~두고두고 듣게요^^

  • 4. 바람처럼
    '11.12.7 11:22 AM (121.131.xxx.45)

    위에 댓글님.
    맨 아래 ‘검색창’ 제목란에 [닉네임]으로 맞추시고 [바람처럼]을 입력하셔서
    검색하시면 지금까지 올린 음악과 글이 모두 나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86 소송이혼에 관해서 잘아시는분 1 급해요~~ 19:15:09 48
1227785 김어준 뉴스공장요 6 나마야 19:14:17 134
1227784 젊은 엄마들에게 돌 선물 여쭙니다 1 카페오레 19:12:40 47
1227783 자주 쇼핑하는곳 ... 19:09:10 53
1227782 서울 지금 환기시키시나요? .. 19:07:55 105
1227781 폼페이오 “대북 안전보장도 영구적,불가역적,검증가능하게 하겠다”.. 1 ... 19:07:53 172
1227780 특검은 취소해야할듯 ㅇㅇ 19:07:52 153
1227779 시원하고 효과좋은 파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3 효녀 19:04:58 45
1227778 주변 지인 중에 기레기들 있나요? 4 ... 19:02:35 191
1227777 설현 얼굴은 참 이상해요 8 ㅇㅇ 18:56:54 900
1227776 보통 몸살 걸리면 회복되는데 얼마나 걸리세요? 1 .. 18:50:12 146
1227775 중3아이 체육시간에 속상한일 있었어요 14 중학생엄마 18:48:59 872
1227774 민주당 "이언주, 한국당으로 합류하는 게 좋겠다&quo.. 2 자웅동체 18:44:21 650
1227773 문프청원.187900입니다.20만 갑시다! 5 달이차오른다.. 18:41:53 390
1227772 홍준표 아가리 청원입니다....ㅋㅋㅋ 10 ..... 18:41:21 644
1227771 혹시 사골육수 분말로 된거 괜찮은거 추천 좀.. .. 18:40:12 47
1227770 선풍기 추천 부탁드려요 선풍기 18:39:24 55
1227769 중형차 추천좀 해 주세요. 6 자동차 18:37:16 362
1227768 푸틴 번역기.jpg 1 ㅋㅋㅋ 18:35:43 548
1227767 비밀의숲 보신 분들 내용이 박진감 넘치고 진지한가요 8 . 18:34:07 459
1227766 리조트, 콘도 회원권 리조트 18:31:06 110
1227765 하모니카를 배워보려고 하는데요?? 50초 18:28:56 62
1227764 대학 현역 정시로 보내신분 경험담 듣고싶어요 10 ... 18:28:06 653
1227763 과장 서기관 사무관 차이가 뭐에요? 12 중앙부처 18:24:31 850
1227762 초1 친구들 무리에 끼질못해요 4 바다 18:23:30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