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군가의 롤 모델로 꿈을 줄수 있다는것..

빛과 어둠 | 조회수 : 611
작성일 : 2011-12-06 16:46:21
김연아는 
미셸 콴을 보며 자신의 꿈을 키웠다.
김레베카는 
김연아를 보며 자신의 꿈을 키우고 있다.

피겨선수 김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태어났다. 만 7세에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해서 발트 3국에서 노비스 부문에 두각을 나타냈다. 2010년부터 모스크바에서 훈련 중이다. 오른쪽 동영상은 김레베카의 프리 스케이팅 경기 모습이다.



모스크바로 챔피언쉽이 열리기로 결정되면서부터 레베카의 가슴 떨리는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었습니다. 연아 언니 도착 소식은 들었으나, 남자싱글 경기가 끝날 때까지도 경기장을 맴도는 기다림은 계속되었습니다. 가지고 있던 연아 언니에 관한 모든 것을 싸들고 경기장을 오가던 레베카에겐 아무래도 연아 언니를 만나는 것은 이젠 너무 힘든 일이 되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요. 하나님! 오늘은 꼭 연아 언니를 만날 수 있게 해 주세요. 연아 언니 콜렉션을 든 가방을 메고 아침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알 수 없는 기대감으로 아직은 선수와 관계자외에는 오지 않을 경기장을 향해 갔구요. 전화 벨이 울렸습니다.
 
일반인은 아무도 들어갈 수 없는 훈련장 입장에 성공했다고...... 레베카 마음의 간절한 소원을 이루어 주셨어요. 관계자외에 누구도 들어갈 수 없는 연아 언니 아침 트레이닝 시간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어요. 덜덜 떨리는 마음과 몸으로 연습을 지켜보고 나가는 연아 언니를 향해 불렸습니다.  

"연아 언니~~!"
"어? 응! " 

너무나 쉽게 가깝게 레베카 곁으로 다가온 연아 언니가 레베카를 향해 말을 걸었데요. 재촉하는 경호원을 마다하고 몇 마디를 주고받으면서 레베카에게 "5분만 기다려줘"하고 나갔데요. 과연 연아 언니가 5분 후에 레베카에게로 돌아올까?

http://blog.chojus.com/2663

사진과 글을 읽으려면 저 주소로.
IP : 183.105.xxx.5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573 노견이나 반려동물 키우시는 분... 3 .... 04:19:21 38
1311572 별거 아닌게 아닌 생일이 지나가네요 2 것참 03:56:07 111
1311571 강남 부동산 몇몇 특이한 거래.. 2 ... 03:14:49 321
1311570 방사능민감한데 무인xx.. 1 .. 03:10:38 236
1311569 끼 많은 분들 어떻게 발산하세요? 질문 03:08:54 119
1311568 네이버뮤직 앱 쓰시는분 계세요? 2 ㄸㄷ 03:06:09 74
1311567 영어 회화 몇 문장 여쭤봅니다~ .. 03:04:54 83
1311566 아빠맘을 몰라주는 자식들과 그게 서운한 남편사이에서 ^^ 11 문프이고싶다.. 02:59:57 354
1311565 방금 ebs에서 신기한 영화를 봤어요... 2 소리 02:59:03 467
1311564 딘딘 말할때 입모양이 왜 그런건가요 궁금 02:44:39 264
1311563 죽고싶어요 10 02:35:51 612
1311562 충격ㅡ김정은 적화되면 남힌주민 50프로 죽이라고 명령 14 ㅜㅜ 02:35:42 949
1311561 요즘 과일 싸고 양 많은것중 뭐가 맛있나요? 3 과일 02:21:03 198
1311560 임종헌 어떻게 되었나요? 사법적폐 02:11:53 92
1311559 카레하실때 육수 따로 내세요? 13 질문 01:38:10 804
1311558 [전문]文대통령 교황청 기관지 특별기고문 2 자한당소멸 01:37:55 323
1311557 정치신세계 829. 운전기사 미스테리와 출구전략 3 ..... 01:36:23 287
1311556 혹시 경매투자 하시는 분 계실까요? 경매궁금 01:29:15 142
1311555 이낙연이 있어 햄볶아요 7 밀랍총리님 01:19:48 785
1311554 돈 안 빌려주니 잠수 7 돈이웬수 01:15:43 1,213
1311553 건조해서 손도 논바닥처럼 쩍쩍 갈라지네요 3 에궁 01:03:28 424
1311552 남편이 너무좋아요 11 .. 01:03:10 1,941
1311551 빨리 집사야해요.. 2 울고 싶지만.. 00:58:35 1,360
1311550 '학종은 위선의 입시다' 딱 맞는 말 같네요. 6 ... 00:57:07 673
1311549 제 딸한테 반했어요.^^ 8 엄마 00:45:55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