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서 코스트코 상품권 사도 될까요...?

;; | 조회수 : 1,285
작성일 : 2011-12-06 09:59:49

장터에 코스트코로 검색 해 보니 상품권 파시는 분이 계시네요!

아이디로 검색 해 보니 거래연차가 좀 되시는 듯 한데

물론 오랫동안 거래 하시려면 신용이 있으신 분이겠지만

5만원이 넘어가는 돈이라 선뜻 거래하기가 쉽지 않네요.

괜찮겠지요?

IP : 211.219.xxx.48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기다림
    '11.12.6 10:05 AM (125.128.xxx.5)

    하이**님꺼 저 너무잘쓰고있어요

  • 2. 오래 거래해온 촉으로는
    '11.12.6 10:09 AM (220.118.xxx.142)

    꾼은 안전거래 절대 안합니다.
    아래쪽에 안전거래 하실분 수수료 내고 하라고 되있지요.
    여러분 잘 받아 쓰시고 계신분도 계시고...
    믿을 만한분이라 생각되어요. 글도 성의있게 꼼꼼하게
    쓰셨네요. 꾼은 안전거래 하고 싶다하면 10에 10은 가격
    확 낮추어서라도 현금 원합니다.

  • 3. 저두
    '11.12.6 10:24 AM (59.5.xxx.193)

    하이@@님꺼 사서 잘썼어요

  • 4. 저는
    '11.12.6 11:00 AM (61.79.xxx.61)

    오프에서 아는 엄마에게 소개까지 해 줬어요.

  • 5. 부산댁
    '11.12.6 11:45 AM (124.111.xxx.45)

    저두 며칠전에하이**님께 2장 구매했는데
    바로 뒷날 등기로와서 잘 썼어요~~

  • 6. 저도
    '11.12.6 11:49 AM (211.189.xxx.101)

    저 어제 처음 사봤는데요., 오후 1시쯤에 샀나? 좀 더 전에샀나 모르겠는데
    방금 받았어요. 좋네요.

  • 7. 하늘물빵
    '11.12.6 4:08 PM (118.37.xxx.218)

    저두 처음에 좀 그랬는데. 입금하면 담날 등기번호도 문자로 보내주시고 정확하게 이튿날 보내주십니다.

    자주 가시는거 아니면 상품권 사용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793 82에 남편 자랑하면 욕먹을까요? 남편자랑 19:46:03 1
1310792 공지영에 대한 스승님 평가 ㄷㄷㄷ 6 흠.. 19:38:21 357
1310791 40후반인데 눈밑 주름과 팔자주름 땜에.... 쭈글이 19:35:49 124
1310790 집해주는거는 며느리와 상관없어요. 6 솔직히 19:33:45 416
1310789 담 잘 걸리시는 분들좀 봐주시겠어요? 5 너무아파요 19:32:25 117
1310788 폴란드로 간 아이들 4 보고싶다 19:31:42 231
1310787 이번주 다스뵈이다 정우성 출연 8 .. 19:31:10 162
1310786 이재명 추가 고발’ 이정렬 변호사 “당선무효형 나올 것... 경.. 13 화이팅 19:30:36 452
1310785 오르면 올라서 못사고 내리면 더 내릴까 못산다 음. 19:29:12 122
1310784 옥이이모 보신 분들 2 777 19:28:45 121
1310783 축의금 문의 4 ... 19:24:41 223
1310782 쌀국수 매니아예요. 10 가을 19:23:13 436
1310781 가을에 듣기좋은 팝 한곡씩 추천좀 해주세요 5 나무늘보 19:23:02 117
1310780 이낙연 총리-김경수 지사,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현장 방문[영.. 3 ㅇㅇㅇ 19:19:52 231
1310779 밥하기 너무 힘든데 남편이 장못보겠다 15 아파요 19:17:10 853
1310778 고기덩어리는 길게 끓일수로 맛있나요? ..... 19:13:21 83
1310777 안경에 난 기스.. 해결법 없나요? 3 방법없나요 19:12:15 426
1310776 앗~ 해리포터 ㅎㅎ 6 ㅣㅣ 19:12:05 442
1310775 아이들 유치원 어린이집 다녀온후 밥 챙겨 주시죠? 기막혀 19:11:45 149
1310774 고수 정치인들은 두루두루 잘 지내는듯~~ 3 허무 19:09:34 226
1310773 여자의 모든 인생은 자존감에서 시작된다 14 tree1 19:09:11 1,404
1310772 지미추 구두에서 나는 소리. 2 속상한 여인.. 19:06:18 466
1310771 이 모임.. ... 19:05:19 162
1310770 회사서 신체검사할 경우 000 19:04:51 141
1310769 설거지 너무 하기 싫은날 3 오늘 19:03:07 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