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하종강 노동대학장님에게 보내는 재능교육의 편지

njnjk | 조회수 : 813
작성일 : 2011-12-05 14:09:07
하종강 노동대학장님에게 보내는 재능교육의 편지



하종강 노동대학장님께

안녕하십니까? 저는 재능교육 ‘재능가족 보람의 일터 지키기 모임 회장 이 강 명 입니다. 

먼저 최근에 성공회대학교 노동대학장님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 드립니다.
하종강 학장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노동운동가 가운데 한 분으로 30년 넘게 노동운동에 전념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23년 동안 한울노동문제연구소에서 노동상담가로 활동하셨고 늘 강연과 상담으로 빠듯한 일정을
살아가시는 분으로 잘 알고 있으며 전태일 문학상을 수상하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종강 학장님을 통해 우리나라 노동운동의 흐름과 현상에 대해 많이 알게 되었고 깨우치는 기회도 되었습니다.
나는무슨일 하며 살아야, 너는 나다, 울지말고 당당하게등 올바른 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쓰신 서적들을 보며 
대학시절 저희도 생각했던 민주화와 노동운동의 정당성과 가치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최근 하종강 학장님께서 경향신문 칼럼에 “김진숙·유명자와 청소년의 ’희망‘”이란 글을 게재하시면서 
저희 회사의 노사문제에 대해 언급하신 내용을 보았습니다. 
하종강 학장님께 먼저 본의 아니게 저희 회사의 노사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과 저희 회사의 노사문제에 관심을 가져 주신 점에 대해서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저희 회사의 학습지교사가 선생님의 칼럼 소재로 쓰여 한편으로는 송구스럽습니다만 하종강 학장님의 
칼럼 내용을 읽어면서 잘못이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이에 대해 설명을 드리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 
생각되어 이렇게 메일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하종강 학장님께 먼저 전화로 연락을 드려야 하나, 
제가 아직까지 연락처를 알지 못해 이렇게 실례를 무릅쓰고 이메일로 대신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는 저희 노사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언론사와 외부단체 및 외부인들이 저희 회사의 노사문제 
진행상황과 그동안의 문제해결 노력, 앞으로의 해결방향에 대해 혹 잘못 알고 있거나 오해를 하고 
계실 경우에는 먼저 연락을 드려 양해를 구하고 직접 찾아뵙고 자세한 설명을 드리겠다고 시간 허락을 부탁드려 왔습니다. 

하종강 학장님께는 저의 불찰로 연락처를 알지 못해 먼저 이메일로 간단히 소개하고 
하종강 학장님의 이메일 답변을 기다리기로 하였습니다. 

바쁘시더라도 하종강 학장님께서 저의 이메일을 읽고 하종강 학장님의 연락처와 만날 수 있는 
일정과 시간, 장소를 이메일로 알려주시기를 정중하게 요청드리며 답변 메일을 받는 즉시 하종강 학장님께 
전화드려 찾아 뵙고 자세히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학장님께서 저희 재능교육과 학습지교사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직접 찾아뵙기 전에 
참고하실 수 있도록 저희 회사의 노사동향을 첨부하여 보내드리오니 꼭 봐주시기를 부탁 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노사문제 해결을 위해 저희 회사와 학습지노조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길을 하루빨리 
모색할 수 있도록 ‘문제가 해결되는방향’으로 하종강 학장님의 귀한 조언을 찾아 뵙고 듣고 싶습니다. 

또한 하종강 학장님의 조언을 참고하여 하루빨리 현 노사문제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항상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1년 11월 16일 

재능교육 ‘재능가족 보람의 일터 지키기 모임’

회장 이 강 명 올림 

IP : 175.198.xxx.1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6 사람보는 눈이 없고 서툴면 착한 사람만 만나면 되나요? 1 ㅇㅇ 21:19:45 50
1129875 내년 초등 4학년 공부하기 싫어하면 박미숙 21:17:04 52
1129874 박시후 드라마 마지막에 웃는데 1 21:15:19 392
1129873 요즘은 약혼식 하는 사람 잘 없지 않나요..?? ... 21:13:03 76
1129872 보통 유럽여행 갔다고 하면 몇개국이나 돌고 오나요? 3 ... 21:11:08 120
1129871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징계해야&.. 8 옳소! 21:09:03 342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1 냉장고 20:58:48 115
1129869 딸의 자유여행 10 자유여행 20:57:54 650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9 ... 20:51:13 692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88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60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7 ........ 20:48:41 451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4 김이박 20:41:06 466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361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582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7 홀릭 20:35:30 1,225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5 북경유학생들.. 20:32:54 611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1 푸른연 20:30:50 870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28 ㅁㄹ 20:30:49 1,407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275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2 ㅎㅎ 20:28:05 1,090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8 홍삼 20:24:00 749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40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1,287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