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갑자기 찾아온 복직의 기회..

어쩌나 | 조회수 : 1,841
작성일 : 2011-12-03 21:05:24

 애낳고 전업주부된지 30개월 ..
 
 원래는 애낳자마자 직장다닐꺼라 이야기했지만 
 출산전 준비해놓은게 아무것도 없어 결국 전업주부가 되었고 
 그후로도 계속 재취업을 원했지만 마음만..그럴뿐
 정작 어디서 일하자고 해도 ..이런저런 생각에 마음 못잡고 기회를 몇번 놓쳤었어요.

 그렇게 마지막이였던 기회가 올해초..
 이젠 거의 3년을 일을 놓았는데 일할수 없을꺼야 란 생각을 하고
 왜 내가 출산전에 미리준비해놓은거없이 멍하게 있다가 이렇게 집안에 주저앉았나란
 생각만을 했었는데..
 뜻밖에도 갑자기 연락이 왔네요.

 다행히도 집이랑도 지하철 30분거리.그리고 마지막으로 일했던 곳이라서 그나마 사람이건 일이건
 조금이라도 익숙했던곳.

 이제 제 나이도 서른후반이라 ..이것이 마지막기회인거같은데
 아 고민되네요.

 지인들은 애도 3살이면 이제 다 키운것이니
 어린이집보내고 직장다니라고하고 저도 육아와 살림이 체질이 아닌거 같아 30개월을
 반쯤은 괴로움속에 보냈지만 막상 당장 나오라고하니(12월이내로..)
 아직 엄마밖에 모르는 애를 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애 걱정만 90%
 
 그렇다고 제가 다닐 직장이 무슨 평생직장도 아니고 기껏해야 10년..아니면 그것도 훨 못미칠수 있는
 계약직인데 --..(컴프로그래머라서 SM/SI 프리로 뜀)

 휴..
 전업주부생활을 계속하면서 ..
 직장생활을 택하지않았던 날들을 후회했었는데 ..
 막상 또 다니자니 애걱정 살림걱정..

 후회하며 사느니 닥치는대로 해본다고 그냥 1년만이라도 다녀볼까요.

 만약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어떻게 하시겠나요?

 참..돈문제도 중요하기때문에..말씀드리쟈면 
 보통 육아비빼고도 얼마정도는 남아야 다닐만하다라는 기준를 다른곳에서 썻던데
 그 비용이 200 이더라구요. 그 이상은 남습니다.



 
 
 
IP : 115.137.xxx.13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3 9:17 PM (110.14.xxx.164)

    가세요 애 키워보니 집에서 키운다고 잘 크는것도 아니더군요

  • 2. 나무
    '11.12.3 9:23 PM (175.115.xxx.141)

    저라면 갈거같아요

    나이가 더 들면 기회 자체가 없어요

    식당 서빙이나 이런 거 밖에는...

  • 3. 꼬오옥
    '11.12.3 9:30 PM (183.105.xxx.71)

    가시라고 이리 어렵게(?) 로그인했어요,..
    아기들 친구들하고 노니까 아주 좋아해요 그리고 잘 적응합니다
    다만 어린이집 잘 고르세요.
    저도 아이 보내고 다니는데 아이고 아찔하던데요..
    돈 벌고 좋은데 허송세월 보낸 것 같아 아쉽더군요
    더 빠른 결정 못 한것이 후회가 될 정도로..
    돈도 많이 받는다하시니 꼭 다니세요

  • 4. 처음처럼
    '11.12.3 9:59 PM (183.97.xxx.31)

    새로운 곳 취직도 아니고 복직인데 가세요. 저도 비슷한 시기에 전 직장으로부터 복직권유 받았었는데 얘들이 쌍둥이라 거절했었거든요. 근데 나중에 엄청 후회했어요. 대부분의 경우 여자들은 재취업을 할때 그 전 직장보다 나은 조건 가는 경우가 거의 드문것 같아요. 근데 전 직장에서의 복직요청이라니... 꼭 복직하세요. 진짜 님 말대로 1년이라도 더 다녀보고 그때 다시 생각해도 늦지 않는 것 같아요. 30개월이니 어린이집 보내도 큰 무리없는 월령이네요. 꼭 복직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31 결혼하면 부모형제 보다 배우자가 우선인 거 맞나요? 2 .. 15:35:22 50
1226530 머리 큰 여자는 머리 길면 더 커 보이나요? ... 15:32:03 50
1226529 참외 오이 소화 안되는 음식인가요? 5 ㅇㅇ 15:28:31 137
1226528 중고나라 안전거래를 하니 돈이 넘 늦게 들어오네요 1 중고거래 15:26:38 110
1226527 갱년기인가봐요 몸에 힘이 쭉 빠진 느낌이예요 1 힘듬 15:21:36 216
1226526 한식은 유죄(feat.밥지옥) 11 밥밥 15:17:44 635
1226525 백내장 수술 청구 .. 15:16:40 93
1226524 코스트코 양평점에 여자 헌팅 일삼는 이상한 남자가 상주하나봅니다.. 3 .. 15:16:00 530
1226523 깔끔떠는 남자들 중에 성격이상한 남자 진짜 많은듯요 8 .. 15:12:25 348
1226522 유통기한 지난 어묵 반찬 만들어도 될까요? 8 ㅜㅜㅜㅜ 15:11:27 268
1226521 과외샘들, 버릇없는 학생들 어떻게 다루시나요? 9 영어샘 15:09:20 289
1226520 대학생 진로고민 검정고무신 15:07:56 124
1226519 하지원 다시 청순하고 예뻐졌네요~ 10 의학의 힘이.. 15:07:33 750
1226518 몇년전 예술의 전당 야외에서 김밥 제지 딩했는데 의견 좀.. 31 ... 15:03:35 1,486
1226517 외모는 전혀 끌리지 않았는데 조건에 끌려 결혼하신 분 계신가요?.. 2 결혼 15:02:31 538
1226516 이거실화냐 1 어머나 15:01:58 343
1226515 한식 꼭 먹어야하는 분들은 아파트호텔을 가세요 5 라라 15:01:57 649
1226514 고양이 액체설, 배고픈 강아지... 늑대와치타 15:01:15 176
1226513 혹시 약탕기 써보신분 계신가요? 가정용이요! 1 요엘리 15:00:01 58
1226512 (트윗펌)오늘자 혜경궁집회를 준비하는 자세 5 읍읍현금연대.. 14:59:48 173
1226511 아이가 어제 학교에서 울 뻔했대요 4 .. 14:48:43 1,092
1226510 외국에서 잘 쓰는 채소는 왜 거의 안 파나요? 15 .. 14:46:58 1,106
1226509 자식하나때문에 하루종일 분노상태예요. 22 에휴 14:45:12 2,486
1226508 얼마전 친구가 입은옷 똑같은색 원피스 없다고 쇼핑몰 14:43:13 594
1226507 월급받다가 개인사업자 전환 일년.. 2 .. 14:43:10 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