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갑자기 찾아온 복직의 기회..

어쩌나 | 조회수 : 1,854
작성일 : 2011-12-03 21:05:24

 애낳고 전업주부된지 30개월 ..
 
 원래는 애낳자마자 직장다닐꺼라 이야기했지만 
 출산전 준비해놓은게 아무것도 없어 결국 전업주부가 되었고 
 그후로도 계속 재취업을 원했지만 마음만..그럴뿐
 정작 어디서 일하자고 해도 ..이런저런 생각에 마음 못잡고 기회를 몇번 놓쳤었어요.

 그렇게 마지막이였던 기회가 올해초..
 이젠 거의 3년을 일을 놓았는데 일할수 없을꺼야 란 생각을 하고
 왜 내가 출산전에 미리준비해놓은거없이 멍하게 있다가 이렇게 집안에 주저앉았나란
 생각만을 했었는데..
 뜻밖에도 갑자기 연락이 왔네요.

 다행히도 집이랑도 지하철 30분거리.그리고 마지막으로 일했던 곳이라서 그나마 사람이건 일이건
 조금이라도 익숙했던곳.

 이제 제 나이도 서른후반이라 ..이것이 마지막기회인거같은데
 아 고민되네요.

 지인들은 애도 3살이면 이제 다 키운것이니
 어린이집보내고 직장다니라고하고 저도 육아와 살림이 체질이 아닌거 같아 30개월을
 반쯤은 괴로움속에 보냈지만 막상 당장 나오라고하니(12월이내로..)
 아직 엄마밖에 모르는 애를 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애 걱정만 90%
 
 그렇다고 제가 다닐 직장이 무슨 평생직장도 아니고 기껏해야 10년..아니면 그것도 훨 못미칠수 있는
 계약직인데 --..(컴프로그래머라서 SM/SI 프리로 뜀)

 휴..
 전업주부생활을 계속하면서 ..
 직장생활을 택하지않았던 날들을 후회했었는데 ..
 막상 또 다니자니 애걱정 살림걱정..

 후회하며 사느니 닥치는대로 해본다고 그냥 1년만이라도 다녀볼까요.

 만약 이런 기회가 생긴다면 어떻게 하시겠나요?

 참..돈문제도 중요하기때문에..말씀드리쟈면 
 보통 육아비빼고도 얼마정도는 남아야 다닐만하다라는 기준를 다른곳에서 썻던데
 그 비용이 200 이더라구요. 그 이상은 남습니다.



 
 
 
IP : 115.137.xxx.13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2.3 9:17 PM (110.14.xxx.164)

    가세요 애 키워보니 집에서 키운다고 잘 크는것도 아니더군요

  • 2. 나무
    '11.12.3 9:23 PM (175.115.xxx.141)

    저라면 갈거같아요

    나이가 더 들면 기회 자체가 없어요

    식당 서빙이나 이런 거 밖에는...

  • 3. 꼬오옥
    '11.12.3 9:30 PM (183.105.xxx.71)

    가시라고 이리 어렵게(?) 로그인했어요,..
    아기들 친구들하고 노니까 아주 좋아해요 그리고 잘 적응합니다
    다만 어린이집 잘 고르세요.
    저도 아이 보내고 다니는데 아이고 아찔하던데요..
    돈 벌고 좋은데 허송세월 보낸 것 같아 아쉽더군요
    더 빠른 결정 못 한것이 후회가 될 정도로..
    돈도 많이 받는다하시니 꼭 다니세요

  • 4. 처음처럼
    '11.12.3 9:59 PM (183.97.xxx.31)

    새로운 곳 취직도 아니고 복직인데 가세요. 저도 비슷한 시기에 전 직장으로부터 복직권유 받았었는데 얘들이 쌍둥이라 거절했었거든요. 근데 나중에 엄청 후회했어요. 대부분의 경우 여자들은 재취업을 할때 그 전 직장보다 나은 조건 가는 경우가 거의 드문것 같아요. 근데 전 직장에서의 복직요청이라니... 꼭 복직하세요. 진짜 님 말대로 1년이라도 더 다녀보고 그때 다시 생각해도 늦지 않는 것 같아요. 30개월이니 어린이집 보내도 큰 무리없는 월령이네요. 꼭 복직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271 god팬 계세요? 02:49:59 38
1313270 안 날리고, 이 날리고, 박 조심해라, 다음은 '김'이다 살생부 02:47:25 81
1313269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00% 찍을까봐 알바들이 광분하네요 2 어쩔 02:46:28 55
1313268 부동산에서 사례비를 더 요구하나요 2 nake 02:13:40 202
1313267 김창환 대표의 아이돌 폭행 생각보다 심하네요 1 ㅜㅜ 01:59:35 593
1313266 겨이집트 여행..문의드려요~ 여행 01:58:18 82
1313265 참 신기하죠 우리나라 노후대책 ... 01:55:30 277
1313264 직지코드 보는 분 계신가요? 적폐청산 01:55:09 95
1313263 문대통령 유럽 순방 성과 정리 합니다. 3 두려움없이 01:53:55 171
1313262 펀치99[혜경궁김 경찰,언론 물타기 작전 중?] 2 ㅇㅇ 01:50:38 130
1313261 가장 이상적인 부부는 어떤 부부라고 생각하세요? 3 부부 01:43:34 564
1313260 아이폰에 카드 번호가 안남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포도 01:39:25 88
1313259 지금 EBS 영화 보다가 암걸리겠어요 10 ㅜ ㅡ 01:39:08 1,182
1313258 (19금)남편과의 관계.. 제가 잘못인가요? 전 정말 심각합니다.. 14 45세 01:35:35 1,666
1313257 나이가 들어갈수록 돈이 좋다는걸 느끼네요. 1 나이 01:35:31 533
1313256 다스뵈이다 35회 팟티에 떴어용~ 3 닉네임 01:31:46 119
1313255 어떤 얼굴형이 가장 예쁜 얼굴형인가요? 1 01:30:37 219
1313254 반조리 떡볶이 맘에 드는 거 찾았어요 6 ... 01:24:02 1,011
1313253 서울 집값 잡기 통했다.. 연말 '마이너스' 관측도 6 집값 하락 .. 01:21:34 657
1313252 자동이체 특정인 이름 1 이체 01:19:53 92
1313251 태블릿 피씨요... 앱을 쓸 수 있나요? 1 ㅇㅇ 01:19:18 116
1313250 온라인으로 산 전자제품 4 온라인 01:06:15 288
1313249 남북회담 기념우표 아직 안온거 맞죠? 2 .. 01:04:22 90
1313248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이제 80% 찍네요. 66 ... 01:00:15 1,655
1313247 VOA 뉴스 10월 18일...유럽, 대북 제재 해제 동의 안 .. 4 4월에눈 00:53:54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