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떻게 하면 좋은 상처가 되지 않는 이별이 될수 있을까요?

좋은이별 | 조회수 : 2,274
작성일 : 2011-12-03 10:09:06

 저 밑에 어느님이 남친 양다리에 본인이 정리 하고 힘들어 하는 글을 보았어요.

 제 나이 40중반을 향해 가고 있는데 대학때 헤어진 남친과의 관계가 아직도 가슴에 돌 얹은듯 해요.

 벌써 20 년 쯤 전 이야기네요.

동아리 커플이었고 정말  징글징글하게 사귀고 헤어지고 사귀고 헤어지고를 반복 했었는데 

 

 아차피 그 친구랑은 끝까지 못가겠구나..  (집안도 좋고 여러모로 어렵게 살고 있는 저랑은 차이나서 )그 나이에도 그 생각

 

은 했었네요. 그래도 늘 먼저 연락하고 손내밀고  찾아오는 쪽은  그  쪽이었어요.

그 친구는 늘 곁에 여자들이 꼬였어요.  잘생긴건 아니고 돈도 펑펑 쓰는 스탈도 아닌데 편안하고 유머감각있고 뭐랄까 흔

들림이 없는 당당함이 있던 친구거든요.

 암튼 저는  그 집안에서도 반대하는 입장이었고 저희집에서는 그만하면 뭐.. 하는 입장이었는데 

 그 친구와 그 집안에서 좋아 할만한 조건의 여자를 만나는 걸 알아 챘어요.

 그 순간. 정말 많이 힘들고 괴로웠지만  어차피 버려질게 나구나. 직감적으로 알았고 내색 안하고 쿨하게 헤어 졌어요.

 그간 행복했다. 잘살아라.   그리고 씩씩하게 헤어 졌는데 그게 자존심이라고 생각 하고 헤어졌는데

 그 후 한 달정도는 밤마다 제방에서 소주 한 병 정도는 마시며 울다 잠든 것 같고 참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

 헌데.. 가끔은 그 시절 꿈도 꾸고 가슴이 답답할때가 있거든요.

 아이들도 중학생이고 한데도 꼭 물어 보고 싶어요. 

 나를정말 사랑은 하긴 한건지..  나랑 결혼할 생각 해본적은 있는지 ..  꼭 한번 물어 보고 싶단 생각이 들면서 아직도 그때

 힘들었던 마음의 기억들이 생각이나요.

 가끔은 품위따위는 버려두고 미친듯이 싸우고 속마음 다 얘기하고 발로 한번 걷어차주고  - 천박하다고 생각 했어는데

  - 그렇게 후련하게 헤어질껄  그랬나 싶기도 해요.  (제성격에 가능 한 이야긴지 모르겠지만)  

IP : 121.169.xxx.2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2.3 10:13 AM (211.246.xxx.227)

    상처없는 이별은 없더라구요.
    상처받은 마음을 얼마나 빨리 치유하느냐..
    그게 중요하더라구요..ㅠㅠ

  • 2. 그거
    '11.12.3 10:38 AM (118.127.xxx.62)

    알아서 뭐하시게요...
    사랑했엇노라,,,그러면 알았다..그러고 다시 일상으로..아니었다..그래도 일상으로 다시....

    결과는 같네요

    과거는 과거일뿐....지금충실하세요...
    그때 그 남자 ..양다리였다면서 자존심상하지 않나요....

    괜히 어떤 중년남자 하나...자기 잊지 못하는 아줌있다고 되지못한 즐거움 느끼게 해주고 싶으신지..

    그때 아니었으면 ,,,지금도 아닙니다..인간이 변하지 않더군요

  • 3. 대한민국당원
    '11.12.3 10:42 AM (211.206.xxx.191)

    40이 맞으심? ㅎㅎ
    쪽팔리다는 생각은 안하시나요?ㅎㅎ

  • 4. 원글
    '11.12.3 10:52 AM (121.169.xxx.241)

    에고.

    저는 아직 그 친구를 못잊었다는 거 아니구요. 제가 글재주가 많이 딸리나 보네요

    지금 생각해도 남편 만난건 다행이고 복이다 생각 해요.


    헌데 남년관계의 문제가 나이라 나중에 두고서라도 덜 후회 하는 이별은 이별은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좋게 이별 할수는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거지.

    대한민국당원님. 저는 쪽팔리다는 생각은 안들어요.

    그냥 지레 제가 상처받을까봐 틈도 안주고 먼저 헤어지자고 하고 혼자 감당하기 힘들었던거..

    그런거 자존심이라고 생각했는데 꼭 그런간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는 거지요.

    드라마에서 미친듯이 소리지르고 한대 때려주고.. 응징해주고.. 이런거 천박하다고 생각 했는데 꼭 그런건만

    은 아니란 얘기지요.

  • 5. 좀 엉뚱하지만
    '11.12.3 11:13 AM (211.217.xxx.19)

    죽는 순간 다시 인생회귀를 한다고 합니다. 아 인생리플레이 뭐 이런거?
    그때 인생이 리플레이될 때 생생히 느끼시고 물어봐주세요. 진정 날 사랑했는지.
    아마 답을 얻으실 수 있을겁니다.
    요즘 한창 서구에서 많이 연구되고있는 죽음학?의 이론이래요.

  • 6. 좀 엉뚱하지만
    '11.12.3 11:16 AM (211.217.xxx.19)

    참, 인생회귀때는 입장이 바뀔수도 있어요.
    그러니까 님이 그 헤어진 남친분이 되는거죠.
    그래서 생생히 그분의 마음을 다 알게되요. 내마음이니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26 저희가 병원비 보탰으면 이런건 시누가 하는 게 맞지 않나요 ... 10:41:30 77
1227525 오늘82좀 실망..양승태얘기 안하시네요ㅜ 1 ㄱㄴㄷ 10:41:21 28
1227524 삼계탕 노하우 전수해주세요 1 먹자 10:38:01 54
1227523 몸에(등) 잡티가 많이생겼어요 노화현상인가요?ㅠ 2 노화? 10:37:46 132
1227522 혜경궁 김씨 신문광고를 할게 아니고 1 눈팅코팅 10:35:33 100
1227521 금요일밤부터 오늘 출근전까지 잠만잔사람. ........ 10:35:30 90
1227520 남경필 후보 관련해서 이 두가지는 댓글 조심하세요. 4 찢주목 10:35:15 88
1227519 어이없는 외국인 이주자들의 주장 1 ㅂㅂㅅ 10:31:49 166
1227518 숫자5를 4개, 사칙연산, 괄호 가능 이용하여 답이 8이 나오게.. 4 순콩 10:30:33 94
1227517 회사에 일이 너~~무 없을때 어떻게 하세요? 1 ... 10:30:11 204
1227516 시댁과 같은 지역 살면서 자주 안가시는분 계신가요? 12 할수있다 10:26:40 395
1227515 확 변신하고싶은데 나이드니 아무것도... 1 오후 10:26:27 222
1227514 연말정산못했을 경우에 이번에 해도 되요?(기타소득 이미신고) 3 ... 10:25:54 76
1227513 창문형에어컨 이렇게 사용해도 괜찮을까요? 7 ㅇㅇ 10:24:39 131
1227512 남대문 그릇도매상가 나마야 10:23:55 83
1227511 골다공증약... 3 kocico.. 10:20:11 139
1227510 엄마가 녹색입홍합을 찾으시는데... 10 관절 10:18:25 356
1227509 그나마 이안나가는 밥그릇추천 부탁드려요~ 3 ㄱㄱㄱ 10:18:09 159
1227508 둘 중 하나만 선택한다면 82 10:18:00 72
1227507 조정치 아빠 마음 4 .... 10:16:52 639
1227506 양평동이나 영등포 쪽 사시는분 계실까요 2 혹시 10:15:06 141
1227505 고딩 야간 간식 5 .. 10:14:55 263
1227504 골수우파 어르신이 하신 말씀 6 ... 10:13:46 542
1227503 마감임박) 혜경궁 위임장 보내주세요 형사고발 10:12:06 79
1227502 이런 경우 꼼짝없이 당해야 하나요?(소음관련) 3 ,,, 10:11:44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