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침부터 아이를 때렸네요

손님 | 조회수 : 1,475
작성일 : 2011-12-03 09:25:21

첫애가 30개월 둘째가 이제 6개월이에요.

첫애가 딸이고 둘째가 남아인데...

딸아이라 그런지 뭔지 질투가 갈수록 심해져요.

동생 때리고 그래도 제가 왠만해선 혼내지 않았거든요.

그냥 타일르고....그러지 말아라 정도 하고..

가끔 너무 화날땐 혼내고...

암튼 제가 요즘 목감기가 걸려서 몸이 안좋고 그런데

어제도 새벽 내내 칭얼대며 잠꼬대로 소리지르고, 제 머리 잡아당기고 얼굴 때리고....

몇번 받아주다가 저도 화가나서 그만하라고 소리지르고 그러다 다시 안아주고 그랬는데

아침에 방에다 떡하니 오줌을 한강으로 싸놨네요.

아이니까 그럴수 있다 생각도 들었지만 그동안 변기에다 잘쌌는데 바로 변기옆에 그렇게 한강을 만들어놓은걸 보면 이건 나 골탕 먹이려고 일부러 그런 생각이 들어서 화가 갑자기 치솟았어요.

어제 밤부터 저도 감정이 예민해졌고, 몸도 너무 안좋았고 소리지르고 애 엉덩이 때리고 그럤어요.

애도 놀라서 울면서 저를 때리네요.

아...다 싫고 도망가고 싶어요.

그냥 저 어린애한테 자꾸 스트레스 받으며 소리지르고 그러는 제가 견딜수가 없고

갈수록 너무 얄미워 지는 딸도 싫고...........진짜 왜 이리 기분이 들쑥날쑥인지 모르겠어요.ㅜㅜ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쩌나
    '11.12.3 9:45 AM (115.136.xxx.27)

    동생때문에 질투가 나서.. 퇴행 현상을 보이나보네요..
    어머니가 힘드시겠어요..

    엄마가 성인도 아니고.. 정말 힘들죠.
    이래서 다들 어린이집을 보내나봐요..

    30개월이면 어린이집 충분히 갈 수 있을테니.. 어린이집을 보내시는 걸 추천합니다.
    엄마 혼자 아이 둘 보기 너무 벅차요.

  • 2. ㅇㅇ
    '11.12.3 9:48 AM (211.237.xxx.51)

    그런말 들어보셨죠?
    동생을 본 큰아이는 시앗을 본 본처 심정이라고요.
    한집에 내 남편이 물고 빨고 하는 시앗이 눈앞에 있는데..
    그 본처 심정은 어떻겠나요..
    무조건 큰아이 편이여야 해요.
    아이들 개월수 보니 지금이 제일 힘들 시기네요..
    둘 이상 자녀가진 대부분 부모들이 겪은 일이에요..
    현명하게 넘기시길 바랍니다.

  • 3. 예쁜홍이
    '11.12.3 10:03 AM (59.29.xxx.53)

    저도 딸아이가 현재 18개월인데 내년에 둘째 임신하려고 하거든요.

    남일같지가 않네요^^; 애기 한명 키우는요즘도 가끔 폭발하거든요. 컨디션안좋은날은 진짜 애한테 미친여자

    처럼 소리지른적도 있어요 ㅠ 하루하루 근근히 버텨나가는 중인데 둘째낳으면 장난아닌가봐요.

    아휴 우리 같이 힘내요^^

  • 4. 손님
    '11.12.3 10:58 AM (59.25.xxx.132)

    메일 보냈어요~~

  • 5. 에고
    '11.12.3 11:43 AM (1.251.xxx.68)

    네^^*
    오후에 확인해보고 메일로 보내드릴께요.
    아무리 시간 없어도 애 재워놓고 꼭 보세요.
    분명히 도움 되실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96 참기름 들기름 어디서 사셨나요? 서울 12:45:04 17
1227595 누가 부담해야하나요? 1 전세 12:42:47 61
1227594 보냉백 필요할까요? 2 ... 12:38:59 101
1227593 [전영기의 시시각각] 김정은이 내민 손 잡아 준 문재인 2 세우실 12:35:42 215
1227592 아이를 낳고 보니 ... 12:34:39 209
1227591 자궁경부암검사) 조직검사후 결과 질문입니다 1 ,,, 12:30:46 239
1227590 미국 핵탄두 20개 조속반출요구중. 북한 아직 결정못한듯.. 3 미북협상 12:29:30 404
1227589 느끼하지 않은 물만두(만두국) 어떤제품 드시나요? 만두국 12:25:44 56
1227588 얼마전 인생청바지(배기) 추천해주신거 사신분 후기좀 부탁해요 3 청바지 12:25:33 447
1227587 혹시 가양동 만봉철학관 아시는 분 계신가요? Ll 12:22:04 103
1227586 이재명 홍보물 3 와아 12:20:49 242
1227585 중2아이 영어 학원 고민이요... 3 중2엄마 12:20:28 234
1227584 에어프라이어기 이런것도 되나요? 5 ddd 12:17:44 406
1227583 도어스토퍼 대신할 임시 방법 좀 알려주세요 3 ... 12:17:34 166
1227582 만물상 커피샴푸 사용하고 계시는 분들 효과 어떻던가요? 1 커피샴푸 12:16:58 310
1227581 검찰청사칭 전화 직원의 목소리 색깔 1 ........ 12:14:10 207
1227580 겨드랑이 땀 2 여름은 힘들.. 12:10:17 324
1227579 거룩한 82의 위엄 4 또릿또릿 12:09:49 725
1227578 나도모르게 나가고 있는 전화서비스 요금이 있었네요 4 전화 12:09:15 523
1227577 무법변호사 보시는 계신가요? 1 .... 12:08:16 257
1227576 진상일까요? 21 12:02:53 1,114
1227575 김경수 후보님 후원금 입금했어요!! 6 아라 12:00:38 251
1227574 민중은 개.돼지 그러므로 82네티즌도 개.돼지? 3 민중 11:57:58 205
1227573 아침 10시부터 5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보내면좋을까요? 10 시간때우기 11:57:19 754
1227572 방에 작은 에어컨을 설치하고 싶으데요 7 5555 11:54:02 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