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가브리엘 포레 - 파반느(Pavane) 작품번호 50

바람처럼 | 조회수 : 2,337
작성일 : 2011-12-02 23:09:57

 

가브리엘 포레(Gabriel Fauré: 1845 ― 1924) 작곡

<파반느> 작품번호 50 Pavane Op.50

 

가브리엘 포레는 근대 프랑스 서정파의 거장이며, 나아가서 ‘근대 프랑스 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그는 우아한 기품을 지닌 고전의 전통적인 형식과 거기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었다. 그의 기교는 최고의 프랑스 음악을 대표한 것으로서

자유롭고 신선한 음音 의 취급과 섬세한 시적詩的 감정에 차 있다고 하겠다.

 

세련되고 심오하며 감수성 넘치는 작품으로 성악, 피아노곡, 실내악곡, 관현악곡

등 거의 모든 장르를 포괄하였는데, 전통적인 음악형식을 바탕으로 대담하고

창의적인 표현 양식을 더 하였다.

라벨로 이어지는 근대 프랑스 음악 발전에 커다란 역할을 한 대표적인 음악가다.

 

<파반느>는 그의 대표적인 명곡으로 파반느의 어원은 이태리의 도시 파도바에

있으며 느릿한 2박자의 <파도바 무곡> 이라는 뜻이다.

스페인어로 파보Pavo라고 하는 공작의 우아한 동작을 흉내 낸 곡으로 위엄 있는

모양으로 천천히 추는데 1508년 처음 나타나서 20년대부터 유럽에 널리

퍼졌다고 한다.      (퍼온 글을 정리)

 

 

~~~~~~~~~~~~~~~~~~~~~~~ ~♬

 

고등 때, 음악시간이 되면 학생들을 ‘음악 감상실’에 앉혀 놓고 선생님께서

보통 40여분 정도나 되는 LP판 교향곡을 틀어 놓곤 자리를 뜨셨습니다.

<소품>위주로 들려주셨으면 “아, 클래식 음악의 맛이 이런 거로구나.”하며

새록새록 그 재미의 세계에 빠져들어 갔을 터인데 말이지요.........

하여튼 음악시간만 되면 A와 B는 영어나 수학 참고서를 펼쳐들었고, C는

D와 잡담을, 그 외 대부분의 학생들은 책상에 엎드려서 음악 감상실에

흐르는 그 ‘고상함’의 지루함을 잠으로 대신하곤 했었습니다.

 

그 후, 직장 생활을 하면서 KBS FM방송을 들으며 ‘클래식의 세계’를 알게

되었지요. 그러다가 틈틈이 음악관련 책과 카세트-테이프를 구입하게

되었고 클래식 음악 전문 <월간잡지>를 구독하면서 미국과 유럽의 저명한

지휘자와 오케스트라, 기악곡의 명연주자들을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나중에는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은 어느 지휘자의 어떤 심포니가 좋은지

나름대로 판단하게 되었지요. 지금 82Cook 게시판에 올리고 있는 곡들은

대부분 그때의 기억 속에 ‘아름다운 명곡’으로 추억의 사진처럼 간직된 곡

들이지만, 들으시는 분들도 같이 좋아하실 만한 음악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름다움은 ‘바이블’만큼 가치 있다. 아름다움은 영혼을 정화 淨化

하고 삶에 지친 이에게 생기를 불어 넣어준다.” 저의 생각이고 체험적

지론입니다.

 

 

~~~~~~~~~~~~~~~~~~~~~~~~~~~~~~~~~~~

 

가브리엘 포레의 <파반느>: 편곡

연주시간: 3분 30초

http://www.youtube.com/watch?v=WXNrkY_jNRI

 

~~~~~~~~~~~~~~~~~~~~~~~~~~~~~~~~~~~

IP : 121.131.xxx.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12.2 11:14 PM (121.151.xxx.203)

    오늘도 고맙습니다.
    가능하시면 720p가 지원되는 영상으로 잡아주시면 5.1이상에서 음질이 더 좋다네요.

  • 2. 바람처럼
    '11.12.2 11:17 PM (121.131.xxx.245)

    참맛님,
    무슨 말씀이지요. 제가 PC 다루는 기술이 서툴러서요.

  • 3. 핑크 싫어
    '11.12.2 11:20 PM (125.252.xxx.35)

    파반느 예전에도 올려주셨지만 다시 듣는 것도 좋네요. 원곡 편곡 다 좋습니다.

    저도 학창시절에는 클래식을 그리 좋아하진 않았는데 나이가 들어갈수록 클래식이 더 편하게 들리네요.

  • 4. 라스트사
    '11.12.2 11:22 PM (121.162.xxx.51)

    아 이거......너무 좋아하는 곡이예요
    포레의 파반느. 신입생때 '서양음악의 이해'라는 수업에서 처음 접하고 천국을 맛보았던
    제겐 천국과도 같은 음악

  • 5. 참맛
    '11.12.2 11:28 PM (121.151.xxx.203)

    바람처럼/

    이걸 설치하시면 유툽 동영상을 쉽게, 그리고 인코딩별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잇고요.

    http://www.jdownloader.org/home?lng=en

    동영상 하단 오른쪽에 보시면, 360p같은 게 있는데요, 그걸 누르시면 인코딩종류가 나옵니다.
    HD인 경우 240, 360, 480, 720, 1080등으로 나오는데요, 숫자가 클수록 화질이 좋습니다. 음질도 인코딩별로 다른데요, 그냥 대개 hd화질에 따라 음질도 좋으니까 720p정도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여러 군데서 구할 수는 있지만, 님이 링크해주시는 자료만 듣고 있네요. 어느게 더 좋은건지도 모르니. ㅎ 그래서 이런 귀찮은 요구도 해봤네요.

  • 6. 아이보리
    '11.12.3 2:30 AM (183.101.xxx.145)

    아~~포레!!!
    제가 너무 좋아하는 음악가..

    파반느.. 시실리안느.. 영혼이 흔들리는 느낌..

    이 밤에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33 돈 없어서 바람 못 피운다는말 빙글 20:34:45 20
1126432 와 집만두 ㅡㅡ 20:34:19 19
1126431 안경쓴 거 정말 안 어울리는 얼굴 2 개발편자 20:30:19 67
1126430 뉴스룸에 박주원 나왔네요. 6 호루라기 부.. 20:26:09 379
1126429 한글문서 작성 중인데요 ㅠㅠ 도움 절실 한글문서 20:25:51 68
1126428 중학교 쌤이 학생한테 욕을한대요 5 중1딸맘 20:25:26 157
1126427 팥칼국수 1 .. 20:24:11 207
1126426 자꾸 마른기침 나오는데 왜그래여? 2 20:21:39 196
1126425 시부모님이 재산 있으시면 잘해야 하나요? 13 123456.. 20:21:06 492
1126424 롯데 가스 보일러를 켜면, 보일러실에서 전기냄새?가 나요. 이.. 2 보일러. 20:19:35 69
1126423 맛있는 녀석들 빵집편에서 사라다빵 어때요? 1 ㅇㅇ 20:18:53 158
1126422 드라마 추천좀 해주세요 3 ... 20:16:47 116
1126421 남편에게 지랄이란 말을 했어요. 15 속풀이 20:16:11 728
1126420 뉴스룸)● MB선거에 '다스 직원' 동원 정황............ 5 ㄷㄷㄷ 20:08:46 389
1126419 신경안정제...먹음 기분좋아지나요? 12 먹을까말까 20:06:46 477
1126418 MBC 뉴스, 임종석실장 중동 방문은 MB비리 관련 ㄷㄷㄷ 25 와~/ 20:03:57 1,385
1126417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9 ㅂㅇ 19:59:14 1,075
1126416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4 .... 19:55:08 390
1126415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6 .... 19:54:36 637
1126414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1 저말입니다 19:52:19 98
1126413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1 신노스케 19:49:38 567
1126412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9 ... 19:49:14 1,111
1126411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4 .... 19:46:06 276
1126410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640
1126409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31 남편 19:42:49 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