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징징대는 것과 잘 털어놓는 것의 차이가 뭘까요 ?

...... | 조회수 : 2,601
작성일 : 2011-12-01 23:38:15

징징대는 것, 혹은 죽어도 그렇게 못하는 것도, 성격차인거 같아요,

전 죽을 정도로 힘들어도, 징징대거나 하소연 잘 못 하거든요,

상황이나 몸과마음을 완벽히 제어해야 한다는 강박이 좀 있어요.
그리고 감사모드........ 유지하려고 엄청 노력하구요.

 

근데 그렇게 깔끔하게 내 안에서 잘 제어하는 사람이, 가끔 정신건강에 적신호가 오기도 해요.
완벽히 감사모드 되서 마음의 평화 오기 전에는 말이죠.

 

 

워낙에 오랫동안 필터링이 강하게 되서
정신건강을 위해서 좀 털어놓으려 해도, 잘 나오지가 않아요.

친동생이나 인터넷 외에는 부정적인 이야기 꽁꽁 숨겨놔요.

설사 털어놓는다 해도 디테일은 엄청 탈색하고 사건  간결하게 정리해서 털어놓구요, 정리벽도 있네요 ㅠㅠ

 

 

그냥 전혀 이미지메이킹 안 하고, 좀만 친해도 옆사람 붙들고

주너리너저리 징징대는 사람, 가끔은...........진심으로 부러워요,

옆사람은 피곤해도, 그사람 정신건강은 짱짱할 거 같아서.

 

 

 

IP : 210.124.xxx.9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블루블루
    '11.12.1 11:41 PM (110.35.xxx.7)

    아..저도 그런 편이에요, 마음속에 꽁꽁 숨겨놓고 아무에게도 털어놓지 못하고 살아요.
    여기 자게라도 좀 털어놓아볼까 하다가도, 그렇질 못해요. 제 맘은 털어놓고 싶으면서도 차마 그럴수가 없어서 나뭇가지에 앉은새처럼 가볍게 일어나요,,,

  • 2.
    '11.12.1 11:44 PM (119.202.xxx.82)

    원글님 장녀 아니세요? ㅎㅎ 제가 장녀이고 그런 편인데 결혼하고 성격이 좀 바뀌었어요.
    남편에게만은 징징대기도 하고 마음에 담아두지 않고 다 털어놓는 편이에요.
    아직 다른 사람에게는 못해요. 한사람에게라도 털어놓으니 마음은 편하더라구요.
    참, 전화만 걸면 한시간이고 두시간이고 자기 얘기만 징징대는 친구 있었는데
    그 친구와 통화하면 제 정신건강이 안 좋아져 멀리하게는 되더군요. ㅠ

  • 3. . . .
    '11.12.1 11:44 PM (219.249.xxx.144)

    상대방이 듣기를 원할때는 털어놓는것
    상대방이 듣기를.원하지 않을때 자기 하소연을 하면 징징. . 이 아닐까요?
    저도 징징 스타일과는 거리가 멀어서요
    원래도 내 이야기를 하는것을 안좋아하던 성격인데 힘든시간을 길게 겪다보니 더 이야기 하기 힘들어지고 이제는 어디부터 말해야 되나 싶어서 친구들과 통화도 안하게 되네요
    요즘은 가끔 외롭다는 생각이 들어요
    누군가에게 내 이야기를 하고 위로받고 싶다는 생각. .

  • 4. 글쎄요
    '11.12.1 11:47 PM (210.124.xxx.90)

    로버트 마우어라는 의사말로는,
    잘 털어놓고 의논하지 못하는 사람일수록
    커피나 담배가 베스트프렌드가 될 확률이 높대요.

    털어놓기와 정신건강이란 책보면, 털어놓으며 언어로 변환시키는 과정이, 정신건강에 좋대요.
    행복과학에선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이 나에게 몇 명이냐가 행복의 척도 중 하나예요.
    전 소통에 무능한것과 독립적인 것도 구별해야 한다고 봐요.

    장녀예요, 일찍부터 어른스러움을 강요받고 또 칭찬받았어요.
    어릴때는 자기제어가 더 완벽했어요, 지금은 식욕이나 나태는 제어가 안되지만.

  • 5. 다행히 변하고 있는
    '11.12.1 11:51 PM (210.124.xxx.90)

    데, 그게 되고자 하는 자아상을 좀 바꾸는 것과 관계있는 것 같아요,
    똑 떨어지는 사람.......에서 약간 친화력있고 느슨한 사람으로.

  • 6. ..저도 비슷
    '11.12.1 11:54 PM (121.140.xxx.98)

    저는 트라우마 비슷한게 있는게
    어릴 때부터 저한테 미친듯이 징징거리는 우리 엄마가 너무 끔찍하게 싫었는데
    그걸 제가 "받아주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제가 타인에게 징징거리고 있더라구요. 깜짝.
    상대방이 염증을 느끼고 있다는 걸 깨달았던 그 순간이 참으로 큰 발견이었답니다.
    엄마에게 싫어했던 부분을 내가 하고 있다니! 요런거.

    상대방의 반응에 따라 달라지는 게 아닐까요?
    대화중에 어느 순간 자연스럽게 나오게 된다면 소통.
    상대방의 반응과 관계없이 내 안에서 터져나온다면 징징거림.

  • 7. dㅇ
    '11.12.1 11:59 PM (115.139.xxx.16)

    상대방에게 두통을 유발하냐 안하냐가 다르지 않을까요?

  • 8. 하하
    '11.12.2 12:01 AM (210.124.xxx.90)

    탁견들 많으시네요, 저도 비슷하게 생각해요.
    서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면 털어놓는 거고,
    한쪽만 일방적으로 말하고 한쪽은 털어놓지 못하고 듣기만 하면 징징거림.

  • 9. //
    '11.12.2 12:06 AM (1.225.xxx.3)

    징징대는 건 상대방에게 해결을 바라거나 혹은 본인이 말로 내뱉으면서 스스로 해결방안을 찾고자 하는 것이구요,

    털어놓는 것은 이미 스스로 해결했거나 혹은 해결방안을 알고 있는 것을 남에게 이야기하는 것이지요..

  • 10. 맞아요.
    '11.12.2 12:07 AM (122.34.xxx.11)

    한 번 털어놓는건 괜찮지만 몇 번씩 반복 되는 소리는 정말 못참겠더군요.친정엄마가 평생 그러시더니
    언니까지 그러더라구요.저도 어느날 새삼 친구에게 그러고 있는 제 자신을 깨달으면서 무 자르듯 스스로
    통제 하고 삭혀버릇 하네요.나이 들수록 다른 사람의 반복 되는 하소연들 못참을 일 이라 여겨져요.쏟아
    놓는 사람은 홀가분하겠지만 듣는사람은 반복 되는 그 소리에 진이 싹 빠져버리거든요.

  • 11. //
    '11.12.2 12:08 AM (1.225.xxx.3)

    듣은 사람 입장에선 (뭔가 그 문제를 내가 해결해줘야 하나 싶은 부담)=(짜증)이 생기느냐 안생기느냐..?

  • 12. 그러네요
    '11.12.2 12:13 AM (210.124.xxx.90)

    내가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압박을 버리고
    저도 요즘은 좀 냉정하고 홀가분하게 듣기만 하니 좋네요.
    이넘의 시도때도 없는 독수리오형제 신드롬은............. 참내.

    서로 찾아가던 해결방안이 실제 액션으로 반영되느냐,
    전혀 개선의 피드백없이 주구장창 그타령이냐도 차이네요.

  • 13.
    '11.12.2 12:22 AM (14.52.xxx.59)

    징징대는것 : 김성수(쿨) 이혁재
    털어놓는것 ;차태현

    뭔가 자기가 극복을 하고 얘기하는건 털어놓는거구요
    자기합리화 하면서 남이 이해해주기를 바라면서 하는 얘기는 징징대는것입니다

    잘 털어놓으면 그 짐을 내려놓을수 있지만 징징거리게 되면 확대재생산을 통해 여기저기 질질 흘리고 다니게 되더라구요

  • 14. 11
    '11.12.2 1:03 AM (218.155.xxx.186)

    징징대는 사람이 짜증스럽다가도 동시에 부럽기도 한 감정, 저도 느껴봤어요. 어떻게 저 인간은 저렇게 자기 힘든 걸 다 발산을 할까? 그래서 스트레스가 없을 거 같기도 하고. 어쨋든 나이들어서 징징대는 사람 딱 질색이죠. 어릴 때나 공주 대접받지 원.

  • 15. ㅇㅇㅇ
    '11.12.2 1:41 AM (203.171.xxx.226)

    원글님 심정 90%쯤 이해.
    그리고 댓글들 읽으며 고개 마구 끄덕끄덕.

    82에서 나눠요. 자꾸 쌓아놓으면 정신이 몸을 지배한다, 처럼 홧병 생기실지 모릅니다.

    우리는 토닥토닥 할줄 아는 멋진사람들이거든요~
    원글님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688 도와주세요(동생이 자살을,,,) 14:36:17 43
1224687 웃으면 저처럼 몸에 힘이 쫘악 빠지는 분 계세요? .... 14:35:02 20
1224686 아이가 한달에 한번 여행가고 싶대요 에혀 14:33:52 53
1224685 북한 원산 가는 우리기자들은 어디소속 기자들인가요? 2 .... 14:31:00 60
1224684 고등아이 학습 코칭 도움 될까요? 1 학습코칭 14:30:19 39
1224683 남경필이냐 이재명이냐 적절한 2컷 만화 링크 2 ... 14:28:08 165
1224682 노통 추도식에 이해찬 의원님이.... 2 좀전 14:28:04 295
1224681 뭔지모르게 마음이 불편한 날 123 14:27:36 85
1224680 편평사마귀 피마자오일이 효과좋네요! 1 이얍 14:26:47 123
1224679 고등 전교 등수... 담임도 몰.. 14:24:53 153
1224678 25평 신혼부부 입주하는데 중문 필수인가요? 7 궁그미 14:19:22 281
1224677 홍경민 흔들린우정 때 되게 잘생겼네요 4 ㅇㅇ 14:19:14 226
1224676 장준하 선생 3남 장호준 목사 여권 무효화 해제돼 2 light7.. 14:13:03 270
1224675 이명과 환청 어떻게 다른건가요? 3 궁금 14:09:03 231
1224674 31개월 아기.. 분리불안이 생긴거같아요.. 3 걱정 14:01:46 315
1224673 노대통령 추도식 생방송 링크입니다. 16 ... 14:00:51 453
1224672 땀 나고 더워지면 피부 안좋은 분들 계세요? 1 ㅇㅇ 14:00:17 179
1224671 초등아이 앞니 살짝 삐뚤어졌는데 크면 좀 나을까요? 1 ........ 14:00:13 139
1224670 우울증약 먹고싶은데 기록남는다는 말이 뭐에요? 9 ..... 13:56:09 481
1224669 젠틀재인 카페지기 글JPG 12 징글징글해 13:53:36 823
1224668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엑셀 배우는데 2 ㅇㅇ 13:52:22 634
1224667 요즘에 옷들 어떻게 입고 다니세요?? 13 봄여름가을겨.. 13:51:39 1,200
1224666 이런아이 콩쿨 나가보는거 어떤가요? 7 ... 13:50:05 229
1224665 강서구 신경정신과 알려주세요. 13:49:03 70
1224664 이 코트 (버버리?) 어떤가요? 7 옷옷 13:47:51 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