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바흐의 「시칠리아노」 G단조 2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460
작성일 : 2011-11-30 23:32:31

 

요한 세바스찬 바흐 (Johann Sebastian Bach: 1685 ― 1750) 작곡

<시칠리아노> G단조 제2악장 ‘Sichiliano’ G minor

 

17~18세기경 이탈리아의 시칠리아 섬에서 생겨난, 6/8, 12/8박자의 다소 느린

서정적인 선율의 ‘무곡舞曲’을 말한다. 이 아름다운 피아노 곡 <시칠리아노>

G단조는 원래 BWV 1030~1032까지의 ‘플루트와 하프시코드를 위한 3개의

소나타’ 중 두 번째 곡인 1031번 ‘플루트 소나타 No.2 Eb장조’로 1730년에

작곡되었다.

전 3악장으로 이루어진 이 곡의 두 번째 악장이 <시칠리아노> G단조이다.

 

피아노 건반을 따라 흐르는 애잔한 선율, 슬픔에 취해 있는 듯하면서도 경건함

으로 다가오고, 은밀하게 느껴지다가도 흐트러짐 없이 단아함으로 우러 나오는

절제된 멋.

그러면서도 들으면 들을수록 한없이 따스한 위안을 가슴으로 전해 주는 이

아름다움!........  바로 바흐의 피아노 음악 <시칠리아노> G단조의 매력이다.

원래 피아노의 옛 형태인 하프시코드(쳄발로)와 플루트를 위한 곡이었으나

오늘날에는 피아노 독주(또는 클래식 기타 곡)로 편곡돼 연주되는 경우가 많다.

                                                                                (퍼온 글을 정리)

 

Eb장조: 내림 마장조, 내림 E장조

 

연주자 ―

츠비 에레츠 (Tzvi Erez: 1968~    ) 이스라엘 태생 피아니스트

 

 

~~~~~~~~~~~~~~~~~~~~~~~ ~♬

 

바흐의 작품번호 ―

모차르트의 작품번호 K(쾨헬) 넘버와 같이, 바흐도 작품마다 ‘고유의 번호’

매겨져 있는데, 이것은 바흐의 작품을 구분하여 정리한 볼프강 슈미더에

의한 것이다.

BWV는 Bach Werk Verzeichnis(바흐 작품목록; 독일어)의 첫 글자를 딴 것으로

여기에 정리한 순서대로 아라비아 숫자가 붙어서 <바흐 작품번호>가 된다.

 

BWV Anh. ―

독일어 ‘Anhang’ 은 영어의 ‘어펜딕스Appendix’ 즉 부록의 의미.

BWV Anh. 은 그럴듯하게 바흐의 것으로 여겨지는 작품, 미심쩍은 작품, 단편,

분실된 작품 및 재구성된 작품 등을 모아 <부록> 개념으로 분류한 것이다.

 

~♬

오늘처럼 비가 질척거렸던 무채색의 을씨년스런 날에는 바흐의 음악이 제격이죠.

바흐의 음악은 천상의 선율이 담겨 있어, 들뜬 마음을 평상심으로 인도해 주고

‘사랑의 꽃피어남’ 을 산들거리게 해주는 따뜻함이 있어서 입니다.

 

 

~~~~~~~~~~~~~~~~~~~~~~~~~~~~~~~~~~~

 

바흐의 <시칠리아노> 2악장

피아노 연주 : 츠비 에레츠

연주시간: 4분 25초

http://www.youtube.com/watch?v=xHZfY6yIxu0

 

<시칠리아노> 2악장

하프시코드 & 플루트 연주곡

http://www.youtube.com/watch?v=5LjGTSGgBZE

 

~~~~~~~~~~~~~~~~~~~~~~~~~~~~~~~~~~~

IP : 121.131.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eee
    '11.11.30 11:37 PM (121.174.xxx.177)

    Very good!

  • 2. 참맛
    '11.12.1 12:16 AM (121.151.xxx.203)

    걍 클래식이라면 무조건 구해서 듣고 있는데요.
    님의 강좌로 이게 먼지 조금씩 알게 되네요.

    이렇게 들어도 정서순화가 되는지?

  • 3. 그래
    '11.12.1 12:52 AM (116.123.xxx.105)

    감사! 디게 좋네요 ㅋㅋ

  • 4. ^^
    '11.12.1 1:03 AM (211.211.xxx.14)

    전에 즐겨 듣던 곡인데, 오랜만에 듣네요.
    평화롭고, 아름답습니다.

  • 5. 바람처럼
    '11.12.1 1:16 AM (121.131.xxx.245)

    예, 참맛님, ^^
    늘 들어 주시고 이렇게 자주 댓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음악이 지향하는 정신은 화음和音, 즉 각양각색의 소리가 서로 불편부당
    없이 ‘조화와 일치’ 를 이루어 내는 것을 목적으로 하겠지요.
    그것은 ‘소리’ 에서뿐만이 아니라 인간의 성정性情을 순화시키는 데에 큰
    역할을 하지요.

    음악을 선택해서 듣는 것은 각자의 의지와 감성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꼭 이렇다 할 법은 없지 않은가요 ?
    저는 82Cook 회원들의 클래식 음악의 이해도를 전혀 모릅니다.
    어느 스님이 절에서 법문하기가 어렵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을 들은 적이
    있는데 설법의 수준을 ‘어디에 맞추어야 하는가.’ 가 문제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다양한 사람들의 교양이나 클래식 음악에 대한 이해도를
    감지하고 상황을 추정해보면서 미리 선곡選曲을 해놓고 게시판에 올리고
    있지요. 결국은 참맛님처럼 천천히 맛을 들여 음악을 통해 내면의 세계에
    기쁨을 주고 생활에 활기를 넣어 삶의 질이 높아지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저도 클래식 음악의 세계에 대해서 깊이 알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틈틈이 듣고 탐구하면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는 공부를 하고 있는 거예요.

  • 6. 쓸개코
    '11.12.1 2:46 AM (122.36.xxx.111)

    아 참 좋으네요.
    원글님덕분에 좋은글도 함께 잘 읽고 있어요.
    앞으로도 계속 부탁드려요^^

  • 7. 바람처럼
    '11.12.1 6:20 AM (121.131.xxx.245)

    쓸개코님,
    늘 들어 주시고 종종 댓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쓸개코라는 님의 닉네임이 웃음조각*^^*님처럼 참 재미 있어요 !

  • 8.
    '11.12.1 10:58 AM (121.140.xxx.233)

    좋네요 ^^ 아무것도 모르지만 가끔 클래식 음악 듣는 것도 색다른 맛이 있어 좋아요.

  • 9. 쓸개코
    '11.12.1 12:40 PM (122.36.xxx.111)

    바람처럼님 제코가 쓸개코라나~ 누가 그러길래 그냥 썼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379 제가 화낼만한 상황이 아닌가요? . 00:39:54 1
1224378 연애는 정말 어렵네요. .. 00:39:23 12
1224377 살면서 정말 멋진 남자 만난 적 있으신가요? ... 00:39:19 14
1224376 강원랜드 . 장자연. 삼송. 이명박그네. 국정원. 기무사... 1 00:37:06 31
1224375 초1 수준엔 이게 어려운 건가요? 4 찜찜 00:34:03 122
1224374 단돈 50만원 가지고 여행 가는 겁니다 후훗 4 냠냠후 00:32:53 219
1224373 문대통령님 오늘 사진 --폼페이오.볼턴과 5 345 00:31:15 227
1224372 김찬식님 페북 /펌 드루킹관련 00:29:05 118
1224371 ㄷㄷㄷㄷ 이로써 드루킹과 남조선기레기들 끝! 3 도둑킹 00:27:46 255
1224370 석면 날리는 학교 ㅜ 1 .. 00:26:08 110
1224369 MBC 백분토론 박주민의원 최강욱 변호사 나왔어요 5 지금 00:24:59 219
1224368 지방에서 왔다고 무시하는 사람 2 지방 00:24:02 215
1224367 배명진 과거 대선후보토론 음성 분석 2 쯔쯔 00:23:11 399
1224366 동안 언니 이야기 보다 생각난 옛날 이야기 1 예전에 00:23:01 287
1224365 롯데 리조트 속초 혼자 1박 2 evecal.. 00:18:59 296
1224364 아이를 키우는 지혜 ᆢ한말씀부탁드립니다 3 00:10:37 404
1224363 시어른 병환에 간병인을 써도 자식은 욕먹는건가요? 20 ㅇㅇ 00:05:57 853
1224362 아나운서 이름이 생각 안나요 10 시민 00:03:39 506
1224361 알바 하루갔더만 내일 오지말래요.ㅎㅎㅎ 27 고고 2018/05/22 3,135
1224360 오늘 아침에 cgv에서 변호인을 봤어요... 3 변호인 2018/05/22 199
1224359 한살 강아지..너무 짖어요 ㅠㅠ 5 ㅇㅇ 2018/05/22 390
1224358 갑갑해서 써봐요.(길어요) 17 무기력 2018/05/22 1,532
1224357 지금pd수첩보세요 21 ㅇㅇ 2018/05/22 2,343
1224356 이웃이 피우는 담배냄새 때문에 이사가면 법적으로 비용청구 할수있.. 2 저기요 2018/05/22 403
1224355 애기들 타는거 그거 뭐죠? 3 .. 2018/05/22 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