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출생의 비밀없는 드라마가 없는데 현실에서도 여러분 주변에 다 있나요?

드라마광 | 조회수 : 2,660
작성일 : 2011-11-30 09:12:41

출생의 비밀아니면 부모의 가출? 문제가 꼭 있는데 여러분 가족내에도 흔하게 있는지 궁금해요.

 

브레인 - 주인공 의사 엄마 어려서 가출했다 밖에서 임신해서 나중에 들어옴

mbc매일드라마 - 남의 애 임신해서 다른 남자와 결혼, 그 애가 외사촌과 결혼한다고 함

고두심드라마 - 입양, 아빠 외도로 가족 만들어놨음

오작교 - 막내 아들 부모 돌아가고 큰 집서 자라고 큰 아들 외국서 아들 오고

 

제가 보는 드라마가 죄다 그러네요

 

현실적으로 이게 보편적인건가 싶어져요

IP : 121.160.xxx.19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30 9:16 AM (114.207.xxx.153)

    제 주위엔 출생의 비밀 본적 없어요..

  • 2. ㄹㄹㄹㄹ
    '11.11.30 9:20 AM (115.139.xxx.16)

    제 주변에도 없어요.

  • 3. ^^;
    '11.11.30 9:20 AM (211.215.xxx.248)

    절대 아니죠. 보편적인 소재로는 드라마 영화 안만들어요. 주위에서 흔히 보니까... 사실 동서고금의 진리죠. 우리나라 드라마가 좀 더 빤해서 그렇지 ㅋ

  • 4. 저도
    '11.11.30 9:28 AM (108.41.xxx.63)

    본 적 없어요.
    소위 세컨들의 아들은 본 적 있고요. 학창시절 방황 대단했죠.

  • 5. ..
    '11.11.30 9:32 AM (125.152.xxx.175)

    제 주변에 이걸 출생의 비밀이라 해야 하나????

    아기때....아빠가...바람나서....아내를 내쫓았어요.....그날 밤....어린 저도 그 본처가 담벼락 짚으며...

    집 나가던 거 생각나거든요.

    그 아이는 남자아이였는데....친엄마인 줄 알고...쭉~ 자랐고....여동생도 친동생인 줄 알았어요.

    여동생은......새엄마가.....딸 많은 다른 집에서 갓태어난 아기를 데리고 와서.....동네 사람들에게는

    기차에서 누가 아기를 맡기고 가서는 나타나지 않아서 자기가 데리고와서 키운다는 식으로 둘러대고.....

    아무튼.....아이들한테는.....친엄마 이상으로 잘해주며 키웠어요...바나나 한쪽에 500원 하던

    시절 바나나도 사서 먹이고.....교회도 열심히 다니고......남편이 도중에 오토바이 사고로 죽고 나서....

    고등학교....급식실에서 일해가며 아이들 대학까지 다 가르치고....

    근데....아이들이 성인이 되어서 알게 되었어요.....아들도 딸도....각자 낳아 준 엄마가 있다는 것을...

    근데,.........아이들이 안 만난대요. 그냥 평상시처럼 잘 지내더라구요.

  • 6. 나거티브
    '11.11.30 9:48 AM (118.46.xxx.91)

    일반적이지 않은 일이니 이야기를 만들려고 드라마에서 쓰는 것 같아요.

    새엄마가 친엄마인 줄 알고 컸다거나,
    남자가 바람 피워서 데리고 들어온 아이는 봤는데,
    드라마처럼 꼬이고 꼬인 경우는 모르겠어요.

    아주 쇼킹한 가족사를 들은 적은 있는데, 그건 또 너무 막장이라 사실인지 믿음도 안가구요.
    살다보면 별 일도 다있긴 한 거니까 아예 없다고도 말 못하겠지만요.

  • 7. 저는
    '11.11.30 10:02 AM (121.161.xxx.162)

    두 경우를 알고 있지만
    굳이 이런 곳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네요.
    그들에게는 평생의 그늘이요 짐일텐데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입방아 오르내리게 한다면
    너무 잔인한 일 아닐까 합니다.

  • 8. ...
    '11.11.30 10:07 AM (121.128.xxx.151)

    저도 기가막힌 사실을 알고 있지만 입을 무겁게 닫고 있습니다. 아니 영원히 입밖으로
    열지 않을겁니다. 본인들이 알면 하늘이 무너질테니까요. 드라마가 작가가 지어내긴하지만
    그런 일이 일을 수도 있겠죠.

  • 9. .....
    '11.11.30 10:14 AM (121.152.xxx.134)

    저도 진짜 개막장 스토리 몇 알고있습니다만 말하고 싶지 않아요.
    아직 드라마화 될수 없는 정도의 스토리도 현실에 있긴 하더라구요..ㅡㅡ;

  • 10. 친척
    '11.11.30 10:40 AM (121.143.xxx.126)

    아주 가까운친척중에 딸만 내리4명둔분이 계셨어요. 엄마쪽으로 친척인데, 집도 엄청 잘살고,딸들도 굉장히 반듯하고 공부자라고 그랬거든요. 하지만, 늘 항상 아들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 결국 40중반에 아들욕심으로 임신했고, 예전이라 태아감별이 안되었나 그랬어요. 아들이라는 점쟁이말만 믿고 낳았는데 딸.. 우리엄마만 알게 그 딸을 낳자마자 아이없는 교사부부에게 주었답니다.

    그렇게 20년넘게 살았는데,(저는 이이야기를 나중에 성인이 된뒤에 알게되고 얼마나 충격이였나 몰라요)
    그집 딸중에 한명이 교사입니다. 학교가서 반아이들중에 유난히 낯이 익고, 어딘가 모르게 본인집안 딸들과 너무나도 많이 닮아서 세상에 이렇게 닮은꼴도 있구나 싶었대요.
    졸업앨범에 나와있는 사진을 저도 봤는데 그집 딸들 어릴때랑 너무나 똑같이 정말 붕어빵과 닮아있었어요.
    친척분은 그순간 딱 느낌으로 아셨나봐요. 그아이 부모 성함만 물어보고는 그냥 암말도 안하셨다고 해요.
    다행인거는 아이가 참 반듯하게 잘 자랐다고 하더라구요

  • 11. 주변에도..
    '11.11.30 10:41 AM (218.234.xxx.2)

    주변에도 있긴 한데요, 드라마에서 꼭 그게 단골 소재인게 이상한 거죠.
    미수다에서 서양 여자들이 한국 드라마 이상한 점이 그거라고... 걔네들 문화에서는 이혼 후 재혼하거나 혼외 자식이 있어도 생부 생모는 누구인지 가르쳐주니까 그게 이상한 게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 12. ....
    '11.11.30 10:46 AM (221.152.xxx.165)

    저도 진짜 드라마막장보다 몇배는 더한 사연을 알고있는데 너무 복잡해서 글로적기도 힘들고 그냥 삭제했어요..그 가정에서 자란 언니가 저랑 정말 친했었는데 복잡한 사정때문에 공부잘하고 똑똒했던 언니가
    고등학교밖에 안나오고 일본으로 건너갔어요 ..자식앞길 망치지 않을려면 부모가 정신똑바로하고 살아야되요..왜 자기들 욕심에 죄없는 생명태어나게해서 그렇게 고통을 주는지 ..진짜 부모자격증 이런거 있었으면 좋겠네요...

  • 13. 흔치는않아도
    '11.11.30 11:20 AM (119.192.xxx.21)

    있긴 있어요.

    제 아는 사람중에는 부부가 아무리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해도 (병원 다녔는데 둘 다 정상) 안생겨서
    아는 지인인 종합병원 의사한테 부탁해서 미혼모 아이 데려다 키우는 집 있구요.

    가난한 집에서 애들 키우기 힘들어서 엄마가 세째딸을 교회 고아원에 버리고 갔던 집도 있어요.
    그 딸은 평생 자기가 고아인줄 알고 컸는데 고등학교 졸업할때 쯤 엄마가 나타났죠.
    근데 그 엄마가 돈.돈.하면서 딸을 신불자까지 만들어서 결국 딸이 엄마랑 의절 했어요.

  • 14. ..
    '11.11.30 11:48 AM (121.138.xxx.28)

    저도 있어요
    고등학교 동창 얘긴데 친했는데도 그때는 몰랐구, 나중에 사회 나와서 말해주더라구요
    어릴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는데 아빠가 재혼해서 동생이 둘 있었어요 근데 새엄마가 엄청 구박하고 때리고 아빠한테 거짓말하고...이 친구는 많이 아팠는데도 씩씩하게 잘 자랐구요
    친엄마랑은 아예 연락도 안되고 살았대요
    근데 20대 중반에 친엄마가 재가해서 낳은 동생들이 인터넷에서 이 친구를 찾아서 연락이 왔대요
    친엄마의 새 남편이 갑자기 돌아가시고 얼마 안돼서요
    그래서 서울서 회사 다니다가 그만두고 친엄마 집이 지방이었는데 내려가서 공부해서 공무원 합격했어요

    지금은 경기도 모처에서 근무하다 결혼해서 아이도 낳고 휴직중. 행복해져서 너무 다행이에요
    아이도 엄청 예뻐하고 남편도 시부모님도 좋은 분들 같구요

  • 15. 칭구
    '11.11.30 12:26 PM (1.225.xxx.213)

    아이 하나 낳고 이혼, 유부남 사귀다 임신으로 헤어짐. 아기 낳고 다시 만남. 그유부남 아내 불임으로 아이 없더니 내연녀가 임신하니 헤어졌어도 아이때문에 다시 만난거죠. 그러나 반전이 기다리네요. 불임이던 부인이 몇개월 간격으로 임신... 결국 두아이가 나이는 같아요. 아이 낳고 불륜남녀 아기 모빌 사러가서 두아이꺼 사이좋게 사왔답니다. 모르는 부인은 남편이 모빌사왔다고 좋아했겠죠.
    그부인 아이낳고 육아 스트레스등등으로 (산후우울증이라나... 칭구는 두째아이라 육아경험이 있지요. 그불륜남 부인 모유수유까지 내연녀랑 상의??? 미친놈. 내연녀는 아이를 척척 잘키우는 것 같은데, 자기마누라 애 하나 놓고 쩔쩔 매는거 보고 얼마나 스트레스를 줬을까??? ) 자살....
    칭구 그남자랑 결혼해서 간난쟁이 둘, 큰아들 키운다고 난리 법썩을 떨더니... 말이 돼냐~ 그아이가 커서 사실을 알면...
    자신이 없는지 물러났어요. 둘사이 싸움도 잦았구요. 그남자는 죄책감을 여자에게 떠넘기구...
    현실에 이런 막장도 있어요.

  • 16. 한명
    '11.11.30 12:35 PM (14.52.xxx.59)

    입양사실 알고 충격먹고 엇나간 친구 한명 있구요
    나머지는 가족간의 애정사로 인한 복잡한 환경 정도이지,,출생 비밀은 없어요

    배다른 형제 있는 집은 좀 되더라구요

  • 17. ..
    '11.11.30 4:54 PM (125.152.xxx.81)

    헉....칭구님....이야기 정말 쇼크네요.

    죽은 부인이 불쌍하네요.ㅜ.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3 총한번 안쏴보고 나라를 내준 ㅇㅇ 16:18:25 39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1 ... 16:17:13 54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1 ........ 16:16:34 57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4 ........ 16:12:19 342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94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468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8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97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36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94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214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3 행복하자 16:01:34 571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50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83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5 남자 아이 15:56:40 710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8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303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53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638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95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40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43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96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23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9 .. 15:40:23 1,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