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림스키-코르사코프 「세헤라자데」중 젊은 왕자와 젊은 공주

바람처럼 | 조회수 : 3,039
작성일 : 2011-11-26 23:31:29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 (Nikolai Rimsky-Korsakov: 1844 ― 1908) 작곡

교향적 모음곡 세헤라자데 작품번호 35 제3악장 <젊은 왕자와 젊은 공주>

Scheherazade Op.35

 

림스키-코르사코프는 1888년에 아라비안나이트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관능적인

천일야화千一夜話를 소재로 교향적 모음곡 <세헤라자데>를 작곡하였다.

몽상적인 선율, 이국적인 분위기, 그리고 웅장하면서 화사한 색을 느끼게 하는

관현악의 향연이 인상적으로 펼쳐지는 <세헤라자데>는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색깔이 가장 잘 드러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러시아의 음악적 배경과

림스키-코르사코프가 동양에 갖고 있던 지대한 관심을 결합한 작품이기도 하다.

 

림스키-코르사코프가 완성한 <세헤라자데>는 아라비안나이트에 나오는 재색을

겸비한 왕비다. 여성에 대한 불신으로 첫날밤을 보낸 후 계속 왕비를 죽여 온

샤리아르 왕의 새 왕비가 된 그녀는 1001일 동안 매일 밤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주어 죽음을 면하고 왕의 영원한 배필이 되었다.

 

제3악장: <젊은 왕자와 젊은 공주>

안단티노 콰지 알레그레토 Andantino quasi Allegretto

안단테보다 조금 빠르게 ~

 

동양풍의 유려流麗하기 그지없는 현악 선율로 가장 인기 있는 악장이다. 왕자와

공주의 ‘사랑 이야기’가 우아하고 이국적인 색채로 그려진다.

                                                                                        (퍼온 글을 편집)

 

연주자 ―

발레리 게르기예프 (Valery Gergiev: 1953~   ) 러시아 태생의 명지휘자

 

 

~~~~~~~~~~~~~~~~~~~~~~~ ~♬

 

 

◆ 천일야화千一夜話가 탄생한 배경 ―

샤리아르라는 젊었지만 어질고 지혜로운 왕이 있었다. 그는 어느 날 왕비가 다른

남자와 정을 통하는 장면을 목격하고는 왕비를 죽여 버린다. 이후로 여자를 믿지

못하게 된 왕은 매일 밤마다 처녀를 데려다 동침한 후 이튿날 아침에 죽이는

나날을 반복하게 된다. 이 무렵, 한 대신의 딸 세헤라자데가 나라의 앞날을 걱정

하는 아버지의 탄식을 듣고 왕의 신부가 되길 자청한다.

 

그녀는 첫날밤부터 왕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하고, 왕은 그녀의 이야기

솜씨에 홀려 어느새 1001일 밤을 함께 보내게 된다. 세헤라자데의 마지막 이야기

가 끝났을 때 샤리아르 왕은 자신이 그녀를 진심을 사랑하고 있음을 깨닫고

영원히 해로偕老할 것을 다짐한다.

 

◆ 러시아 국민악파 5인조 ―

1848년 일어난 ‘프랑스 2월 혁명’의 영향으로 강대국의 지배하에 있던 국가들

사이에 독립운동이 성행하고, 이를 계기로 음악상의 운동으로까지 번지게

되었다.

음악적 특징은 독일ㆍ오스트리아의 기악과 이탈리아 오페라의 주도적인 영향

에서 탈피해 자국의 민족적 특색을 예술음악 속에 살리기 위해 그들 고유의

리듬과 가락을 넣은 것이다.

러시아 5인조 (보로딘, 무소르그스키, 림스키-코르사코프, 발라키레프, 큐이)

등이 대표적인 작곡가들이다.

 

 

~~~~~~~~~~~~~~~~~~~~~~~~~~~~~~~~~~~

 

세헤라자데 중 <젊은 왕자와 젊은 공주>

지휘: 발레리 게르기예프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9분 39초)

http://www.youtube.com/watch?v=G6KUFbRfK30

 

2009년 세계 피겨선수권 대회

연출: 김연아 선수

피겨 스케이팅 배경음악: <세헤라자데>

http://youtu.be/2f7s7SEDp40

 

~~~~~~~~~~~~~~~~~~~~~~~~~~~~~~~~~~~

IP : 121.131.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휴
    '11.11.26 11:33 PM (118.176.xxx.192)

    이시국에 환장하겠네 ㅜㅜㅜㅜ

  • 2. 바람처럼님
    '11.11.26 11:34 PM (114.129.xxx.186)

    덕분에 요즘 이래저래 상처받은 마음.. 좋은 음악으로 마음을 치유합니다.
    감사합니다.

    참 82분들은 다들 매력있으십니다. ㅎㅎ

  • 3. !!!
    '11.11.26 11:59 PM (115.137.xxx.107)

    바람처럼 다녀오시고 또 바람처럼 신속하게 음악으로 위로하시고...

    바람처럼님은 멋쟁이군요...^^

    82의 대표멋쟁이...ㅋ

  • 4. 바람처럼
    '11.11.27 1:15 AM (121.131.xxx.31)

    예, 그러시군요.
    현대인의 마음에 감성을 불어 넣어 주어서 생기를 회복시키는
    방법으로 ‘음악치료 요법’ 이 이용되곤 하지요.
    그래서, 오늘 광화문 촛불 집회에 참석하고 집에 돌아와서
    부랴부랴 음악을 올리고 있습니다.
    행복한 밤이 되셨으면 합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921 나를 우습게 보는 남자.. 3 ㅡㅡ 17:20:22 81
1126920 결혼 팔자라 하지만 ~ 12 ㅎㅎ 17:15:30 353
1126919 박완서 선생님 젊은 시절 참 고왔네요 1 겨울 17:15:22 182
1126918 오리털말고 세탁기에 막 돌릴수 있는 패딩있나요? 2 세탁기 17:11:25 82
1126917 하~ 수능성적에 충격받은 아들과 댓글 읽을게요 15 ㅡ ㅡ 17:08:41 863
1126916 고추장 흰 곰팡이 어떻게 하나요? 3 감사합니다 17:08:21 123
1126915 약사분들 혹시 인보사라는 약 아시나요? 1 인보사 17:06:37 69
1126914 식욕억제 성공할렴 휴 4 계속 16:59:26 388
1126913 34평살다 28평왔는데.. 5 dd 16:58:45 1,441
1126912 돌아가신 할머니가 자꾸 꿈에 나와요 1 보고싶다 16:56:50 182
1126911 아파트에서 개인과외 불법인가요? 7 ... 16:56:47 569
1126910 난데 없이 아토피 000 16:56:46 84
1126909 정치후원금 안찬 분 알려주세요 8 민주당 16:56:05 181
1126908 아파트 동대표는 이권이많은가요? 4 궁금 16:54:22 376
1126907 알바하는곳 회식 꼭가야하나요 8 원글이 16:49:43 388
1126906 셀린느 러기지백 1 가방추천 16:48:18 372
1126905 여자 서른 여섯결혼 흔한가요 3 d 16:47:26 483
1126904 얼마전에 책인지 시인지 추천한거 찾고 싶어요 질문 16:46:00 70
1126903 애기낳고 3달됐는데요 무릎이.. 4 클난네ㅠ 16:43:57 309
1126902 크리스마스 카드 우편으로 받으면 어때요? 1 크리스마스 16:43:53 113
1126901 이혼대비해서 골드바로 바꿀까하는데요 16 훗날 16:43:52 1,644
1126900 정시 여쭤봐요. 3 고3맘 16:43:01 360
1126899 아일랜드는 미남미녀가 많은가봐요 3 ㅇㅇ 16:41:22 364
1126898 자식 앞세운 부모 6 16:33:26 1,243
1126897 아이가 논술학원을 옮기는데요... 3 논술학원 16:33:00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