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모차르트의 레퀴엠 & Kansas - Dust in the Wind(바람에 날리는 먼지)

바람처럼 | 조회수 : 1,633
작성일 : 2011-11-24 23:17:59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Wolfang Amadeus Mozart: 1756 ― 1791) 작곡

1. 레퀴엠(진혼 미사곡) D단조 제1악장 초입 初入 부분

     Requiem in D minor KV 626, Introit

2. 그룹 캔사스 Kansas - Dust in the wind ‘바람에 날리는 먼지’ 1977년 발표

 

‘레퀴엠’은 보통 진혼곡鎭魂曲, 혹은 진혼가 ― 죽은 자의 혼을 달래기 위한 노래

라는 뜻을 가진 가톨릭교회의 의식 음악이다. 레퀴엠은 라틴어로 ‘안식’이라는

Requies에서 나온 용어로 죽은 사람이나 죽음을 앞둔 사람을 위한 가톨릭 미사를

가리키기도 한다.

서양 음악사에서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가장 훌륭한 종교음악일 뿐만 아니라, 가장

잘 알려져 있고 후세 작곡가들에게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

 

제1악장: 아다지오 Adagio 느리게 ~

초입 부분: Requiem (그들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천천히 암울하게 흐르는 현악기의 선율 사이로, 바셋혼과 파곳의 깊은 사색의 소리

가 이어진다. 그리고 서로 주고받으면서 곡이 서서히 상승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서주序奏 다음에는 베이스로부터 소프라노까지를 ‘레퀴엠’ 시작으로 계속 이어지게

된다.     (퍼온 글을 편집)

 

 

~~~~~~~~~~~~~~~~~~~~~~~ ~♬

 

레퀴엠은 종교적 색채가 강한 곡이지만 모차르트가 인류에게 남긴, 불멸의 명곡

이라서 올립니다. 가톨릭교에서는 매년 11월을 위령성월慰靈聖月로 제정해서

죽은 자의 넋을 기리는데 특히 11월 2일은 ‘위령의 날’로 미사전례 중에 죽은 이

들의 영혼을 위한 안식을 기원하지요.

11월이 계절상으로도 늦가을이고 번성했던 자연이 갈무리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레퀴엠이 주는 깊은 의미는 아마 “어제는 그들 차례였지만 내일은 당신들

차례” 일수도 있겠습니다.

 

~~~~~~~~~~~~~~~~~~~~~~~~~~~~~~~~~~~

 

 

Dust in the wind

                                        Group Kansas

I close my eyes, only for a moment, and the moment's gone.

All my dreams, pass before my eyes a curiosity

Dust in the wind, all they are is dust in the wind.

 

Same old song, just a drop of water in an endless sea.

All we do, crumbles to the ground though we refuse to see

Dust in the wind,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Oh ~

Don't hang on, nothing lasts forever but the earth and sky.

It slips away, and all your money won't another minute buy.

 

Dust in the wind,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Dust in the wind, everything is dust in the wind.

 

 

바람에 날리는 먼지

                                         그룹 캔사스

잠시 동안 눈을 감으면 그 순간은 사라져 버리고, 내 모든 <꿈>들은

눈앞에서 호기심으로 지나쳐 버리죠.

바람에 날리는 먼지, 그 모든 것들은 바람에 날리는 먼지일 뿐이에요.

 

늘 같은 옛 노래는 그저 망망대해에 떨어진 한 방울의 물에 불과하고

우리가 하는 것들은 모두 스러져 흙으로 돌아가죠.

바람에 날리는 먼지, 우리는 한낱 바람에 날리는 먼지일 뿐이에요.

 

그렇게 집착하진 말아요, 대지와 하늘 외엔 영원한 건 아무것도 없어요.

모든 건 다 사라져 버리죠, 당신이 가진 모든 것을 준다 해도 단

1분조차 시간은 돈으로 살 수 없답니다.

 

바람에 날리는 먼지, 우리는 한낱 바람에 날리는 먼지일 뿐이에요,

바람에 날리는 먼지, 그 모든 것들은 바람에 날리는 먼지일 뿐이에요.

 

 

~~~~~~~~~~~~~~~~~~~~~~~~~~~~~~~~~~~

 

모차르트의 <레퀴엠> 초입 부분

연주시간: 8분 52초

http://www.youtube.com/watch?v=Zi8vJ_lMxQI

 

그룹 캔사스의 ‘Dust in the wind’  

http://www.youtube.com/watch?v=n8xC-RQ1W3g&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핑크 싫어
    '11.11.24 11:21 PM (125.252.xxx.35)

    레퀴엠.. 처음 들었을때 영화 아마데우스의 배경음으로 들었는데 그 웅장함과 선율에 마음을 빼았겼죠.
    장송곡임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듣게하는 마력이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2. 참맛
    '11.11.24 11:30 PM (121.151.xxx.203)

    오늘도 열공합니다~

    Dust in the wind 이건 누구더라 scorpions노래 아닌가요?

  • 3. 핑크 싫어
    '11.11.24 11:33 PM (125.252.xxx.35)

    참맛님 Dust in the wind는 Kansas노래입니다.
    이후 많이 리메이크 되었지요.

  • 4. 참맛
    '11.11.24 11:39 PM (121.151.xxx.203)

    핑크 싫어/

    그래요?
    그래도 scorpions게 좋은데요 ㅎㅎㅎ이
    ㄹ단 들어 보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189 나비도 잠자리도 아닌 이게 뭘까요?! 5 에스텔82 19:07:02 185
1227188 학생때부터 친구도 없고 늘 외로웠는데 1 ㅇㅇ 19:07:01 257
1227187 Obs 에 이재명 나와요 12 일베아웃 19:01:47 294
1227186 한고은, 전지현 코 성형 한 건가요? 4 ... 18:59:51 393
1227185 무법변호사 보시는 분들 궁금한 점이 있어서 질문이요 궁금이 18:57:56 115
1227184 바른정당은 건물 월세나 선거비용 어디서 조달할까요? 2 ㅇㅇ 18:56:41 225
1227183 냉동 새우 어디 브랜드가 괜찮나요? 1 ... 18:56:33 141
1227182 노견 보내보신 분들.. 2 ... 18:56:17 197
1227181 아래 폭스뉴스 클락하지 마세요 4 나무 18:54:50 181
1227180 가볍고 이쁜 백팩 있을까요?? 4 ... 18:53:47 388
1227179 싱글 재테크 첨 해보려는데 도와주세요~~ 7 고시원가자 18:53:19 323
1227178 사촌언니가 아는 남자 주선했는데.. 1 소개팅 18:50:27 518
1227177 요즘 음식들이 죄다 맛있는 이유 12 ㅇㅇㅇ 18:47:30 1,603
1227176 운동안하는 사람이 할만한 운동은? 5 또로똥 18:45:00 572
122717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회담에 대한 폭스뉴스입니다.. 4 ㅇ1ㄴ1 18:40:37 533
1227174 고3 수험생 스트레스 정신과 2 궁금 18:35:17 429
1227173 지하철.. ... 18:34:39 161
1227172 약올리는 건지 뭔지.. 6 ... 18:34:33 616
1227171 문재인이 있다는 건 세계의 행운 26 세계 석학 18:32:35 1,152
1227170 읍읍이 개소식인데요 9 이상해 18:31:10 669
1227169 김상수 작가 페북 '문 대통령을 기다리는 김여정의 표정에는' 4 ^^;; 18:30:49 873
1227168 35세 늙는가봐요 .. 9 ㅜㅜ 18:29:21 1,175
1227167 비슷한 연령대 여자 연예인 동안이고 세련되 보이는게 나아요 18:23:28 305
1227166 영어 잘하시는 분들 좀 봐주세요~ 3 ".. 18:21:05 475
1227165 술담배 안하는 남자와 5 살면 18:20:4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