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 가을 교향곡

바람처럼 | 조회수 : 1,546
작성일 : 2011-11-23 23:42:04

 

요하네스 브람스 (Johannes Brahms: 1833 ― 1897) 작곡

<교향곡 제4번> E단조 작품 98, 1악장 Symphony No.4 in E minor, Op.98

단원 김홍도 (檀園 金弘道 : 1745 ― 1806) 제작

추성부도 (秋聲賦圖) : 1805년, 김홍도의 마지막 작품

 

브람스는 독일의 음악가이고 단원 김홍도는 조선 영‧정조 때의 화가입니다.

그런데 두 예술가들이 생멸生滅한 나라와 토양은 다를지라도 그들이

만들어낸 작품인 음악과 그림이 서로 닮아 있어서, 그 작품들을 듣고 보는

이로 하여금 똑같은 정취를 느끼게 해줍니다.

바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과 김홍도의 <추성부도>이지요.

두 작품을 감상하시고 나면 어느 정도 공감하실 것입니다.

 

<교향곡 4번>은 브람스가 52세에 작곡한 마지막 교향곡으로 ‘가을 교향곡’

으로 알려져 있는데 1884년에 시작해서 1885년에 완성했다고 합니다.

제1악장은 인간의 영혼에 깊이 호소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어둡고 우수에

잠기는 내성적인 작품이며, 체념에 가까운 분위기를 자아내어서 인생의

고독함과 늦가을스러운 무상無常을 느끼게 해주는 명곡이지요.

 

 

제1악장: 알레그로 논 트롭포 Allegro Non Troppo

               지나치게 빠르지 않게 ~

서주부 없이 길고 느릿하게 현악기로 시작되는데 목관이 자유롭게 교대

하면서 음이 전개되어 나간다.

 

 

연주자 ―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Carlo Maria Giulini: 1914년 ― 2005년) 이탈리아 출신

명지휘자

 

~~~~~~~~~~~~~~~~~~~~~~~ ~♬

 

추성부도 秋聲賦圖』

단원이 귀천歸天하기 1년 전인 1805년,

죽음을 바라보는 노 화가는 낙엽 지고 달빛이 쓸쓸한 늦가을 한 밤중에 병석

에서 홀연히 일어나 구양수의 산문散文을 그림의 주제로 삼아 시정詩情같은

풍경화를 그리지요.

계절로도 가을이지만 인생의 늦가을을 맞이한 단원의 삶에 대한 회상과 그의

심정心情을 읽을 수 있는 마지막 대작인데 그림 왼쪽의 산문시가 구양수의

‘추성부’입니다.

 

추성부 秋聲賦』

북송의 구양수(歐陽修,1007~1072)는 당송唐宋 8대가의 한 사람으로 52세에,

달빛이 내리는 가을밤에 언뜻 크게 스치는 바람소리를 듣고 일어나는

감정을 어린 동자와의 대화 형식을 빌려 시정을 담으며 쓴 시문詩文입니다.

만물이 생성되었다가 사라져가는 자연현상의 변화에서 인간의 삶을 연관시켜

그 무상함과 서글픔을 탄식하고 있는 한 선비의 수묵화 같은 글이지요.

 

구양수의 추성부 /단원의 추성부도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이 세 작품은 동양과 서양, 그리고 조선, 중국, 독일에서 각기 다른

예술 작품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그들이 표현한 주제와 영상은

동일하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 위에서 3번째 그림이 『 추성부도 』이고 4번째 그림은 추성부도 부분도

단원 김홍도 작, 추성부도(秋聲賦圖 56.0×214.0)

http://blog.naver.com/chansol21/50039835040

 

 

~~~~~~~~~~~~~~~~~~~~~~~~~~~~~~~~~~~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지휘: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라 스칼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http://www.youtube.com/watch?v=ym3DPXTQlmY

 

~~~~~~~~~~~~~~~~~~~~~~~~~~~~~~~~~~~

IP : 121.131.xxx.1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1.23 11:51 PM (125.252.xxx.35)

    82에 머물면서 항상 밤이되면 기다려지는 이 시간~
    노트북 스피커로 듣는 막귀지만.. 브람스와 바람처럼님과 함께해서 행복해요^^

  • 2. 참맛
    '11.11.23 11:56 PM (121.151.xxx.203)

    오늘은 삼합이네요?
    스크랩해서 내일 듣지요.

    좋은 음악 고맙습니다.

  • 3. ,,,
    '11.11.24 12:18 AM (211.40.xxx.134)

    아주 훌륭해요.
    재작년 예당 베를린 필 브람스 교향곡 전곡 연주가 생각나네요.

  • 4. 봄비
    '11.11.24 9:48 AM (125.177.xxx.59)

    올려주신 글 그림, 항상 고맙게 잘 듣고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7 자식이 부모한테 대드는데 ᆞᆞ 15:29:12 4
1129716 남편이 거짓말하고 강원랜드에 갔어요.어떻게해야될지.. 3 ㅇㅇㅇ 15:24:41 152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2 티티 15:22:58 47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3 .. 15:18:16 250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35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89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3 와~~ 15:11:19 281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8 선택 15:09:49 236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89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5 맞벌이 15:08:45 701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5 보보 15:08:43 321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82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85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491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4 이찬오 14:58:34 1,528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31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66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61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3 정말?? 14:52:48 1,147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6 답장 14:48:00 564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28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79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6 12.14일.. 14:42:58 256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627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9 ㅇㅇ 14:39:24 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