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 가을 교향곡

바람처럼 | 조회수 : 1,588
작성일 : 2011-11-23 23:42:04

 

요하네스 브람스 (Johannes Brahms: 1833 ― 1897) 작곡

<교향곡 제4번> E단조 작품 98, 1악장 Symphony No.4 in E minor, Op.98

단원 김홍도 (檀園 金弘道 : 1745 ― 1806) 제작

추성부도 (秋聲賦圖) : 1805년, 김홍도의 마지막 작품

 

브람스는 독일의 음악가이고 단원 김홍도는 조선 영‧정조 때의 화가입니다.

그런데 두 예술가들이 생멸生滅한 나라와 토양은 다를지라도 그들이

만들어낸 작품인 음악과 그림이 서로 닮아 있어서, 그 작품들을 듣고 보는

이로 하여금 똑같은 정취를 느끼게 해줍니다.

바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과 김홍도의 <추성부도>이지요.

두 작품을 감상하시고 나면 어느 정도 공감하실 것입니다.

 

<교향곡 4번>은 브람스가 52세에 작곡한 마지막 교향곡으로 ‘가을 교향곡’

으로 알려져 있는데 1884년에 시작해서 1885년에 완성했다고 합니다.

제1악장은 인간의 영혼에 깊이 호소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어둡고 우수에

잠기는 내성적인 작품이며, 체념에 가까운 분위기를 자아내어서 인생의

고독함과 늦가을스러운 무상無常을 느끼게 해주는 명곡이지요.

 

 

제1악장: 알레그로 논 트롭포 Allegro Non Troppo

               지나치게 빠르지 않게 ~

서주부 없이 길고 느릿하게 현악기로 시작되는데 목관이 자유롭게 교대

하면서 음이 전개되어 나간다.

 

 

연주자 ―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Carlo Maria Giulini: 1914년 ― 2005년) 이탈리아 출신

명지휘자

 

~~~~~~~~~~~~~~~~~~~~~~~ ~♬

 

추성부도 秋聲賦圖』

단원이 귀천歸天하기 1년 전인 1805년,

죽음을 바라보는 노 화가는 낙엽 지고 달빛이 쓸쓸한 늦가을 한 밤중에 병석

에서 홀연히 일어나 구양수의 산문散文을 그림의 주제로 삼아 시정詩情같은

풍경화를 그리지요.

계절로도 가을이지만 인생의 늦가을을 맞이한 단원의 삶에 대한 회상과 그의

심정心情을 읽을 수 있는 마지막 대작인데 그림 왼쪽의 산문시가 구양수의

‘추성부’입니다.

 

추성부 秋聲賦』

북송의 구양수(歐陽修,1007~1072)는 당송唐宋 8대가의 한 사람으로 52세에,

달빛이 내리는 가을밤에 언뜻 크게 스치는 바람소리를 듣고 일어나는

감정을 어린 동자와의 대화 형식을 빌려 시정을 담으며 쓴 시문詩文입니다.

만물이 생성되었다가 사라져가는 자연현상의 변화에서 인간의 삶을 연관시켜

그 무상함과 서글픔을 탄식하고 있는 한 선비의 수묵화 같은 글이지요.

 

구양수의 추성부 /단원의 추성부도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이 세 작품은 동양과 서양, 그리고 조선, 중국, 독일에서 각기 다른

예술 작품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그들이 표현한 주제와 영상은

동일하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 위에서 3번째 그림이 『 추성부도 』이고 4번째 그림은 추성부도 부분도

단원 김홍도 작, 추성부도(秋聲賦圖 56.0×214.0)

http://blog.naver.com/chansol21/50039835040

 

 

~~~~~~~~~~~~~~~~~~~~~~~~~~~~~~~~~~~

 

브람스의 <교향곡 제4번> 1악장

지휘: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라 스칼라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http://www.youtube.com/watch?v=ym3DPXTQlmY

 

~~~~~~~~~~~~~~~~~~~~~~~~~~~~~~~~~~~

IP : 121.131.xxx.1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1.23 11:51 PM (125.252.xxx.35)

    82에 머물면서 항상 밤이되면 기다려지는 이 시간~
    노트북 스피커로 듣는 막귀지만.. 브람스와 바람처럼님과 함께해서 행복해요^^

  • 2. 참맛
    '11.11.23 11:56 PM (121.151.xxx.203)

    오늘은 삼합이네요?
    스크랩해서 내일 듣지요.

    좋은 음악 고맙습니다.

  • 3. ,,,
    '11.11.24 12:18 AM (211.40.xxx.134)

    아주 훌륭해요.
    재작년 예당 베를린 필 브람스 교향곡 전곡 연주가 생각나네요.

  • 4. 봄비
    '11.11.24 9:48 AM (125.177.xxx.59)

    올려주신 글 그림, 항상 고맙게 잘 듣고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50 불편한 진실 1 ... 08:42:59 73
1227449 교육감은 세로 순번이 없고 투표용지가 달라요. 지방선거 08:42:49 21
1227448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5분안에 밥먹을수있을까요? 10 Dd 08:34:17 310
1227447 중고딩 셋 학교 생활, 시험, 봉사활동 등등 챙기기 힘들어요 3 으휴 08:32:32 204
1227446 진짜 매일매일 소음으로 돌아버릴거같아요 ㅠㅠㅠ 1 ㅠㅠㅠㅠ 08:32:10 361
1227445 오래된 요거트.. 먹을 수 있을까요? 2 아까워서.... 08:30:03 100
1227444 커텐에 아일렛 작업 해주는곳 없을까요?? ... 08:26:40 54
1227443 이재명이 고발한 네티즌 네분 다 찾았네요. 11 혜경기동부선.. 08:23:00 824
1227442 이런 시댁? 도 있을까요? 7 .... 08:22:18 526
1227441 대북관련주 시작하기도 전에 2 ㅇㅇㅇ 08:18:14 434
1227440 초등아이 친구 모임과 공부의 비중? 3 ㅇㅇㅇ 08:10:10 313
1227439 직장에 새로 들어온 직원 정말 짜증나요 4 ..... 08:08:40 783
1227438 베토벤 음악이 너무 어려워요 1 베토벤 08:03:08 259
1227437 형과 형수 모욕주려고 전용블로그 개설...헐 12 이읍읍 08:01:54 790
1227436 빌트인 기능성 오븐, 하이브리드 쿡탑..설치하는게 나을까요? 1 도와주세요~.. 08:00:00 137
1227435 와 진짜 땅콩엄마도 고함 장난아니네 3 nake 07:59:25 781
1227434 미국에서 소화제 알려 주세요 2 소화 07:57:02 183
1227433 풉~^^;; 야당이 후보 토론회 불참도 다 하네? 3 ㅋㅋㅋ 07:50:16 678
1227432 속물의 적나라한 심리묘사가 잘된 책 12 07:48:50 1,224
1227431 7월에 전쟁........ 아래 글 클릭 금지 11 샬랄라 07:48:08 821
1227430 하던 운동 중단해야 하나요. 2 족저근막염 07:46:55 681
1227429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8) 2 현금연대 07:45:02 331
1227428 속등판에 토끼털 부착인 오리털 잠바가 케어택에 물빨래로 나와요 1 내피털오리털.. 07:42:55 164
1227427 어제 끓여 베란다에 둔 국이 쉬어버렸네요. 9 ㅜㅜ 07:40:57 1,431
1227426 밑빠진독(자식)에 계속 물을 부어야 할까요? 3 ㅜㅜ 07:40:41 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