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상렬이 지상욱 북파티에서 한말인데... 무슨뜻인가요?

도무지 | 조회수 : 3,883
작성일 : 2011-11-23 23:27:21

지상렬

이어 "나는 늘 나눌 수 있을 때 그 현장에서 돕는 것이, 또 도울 줄 아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좀 동 떨어진 얘기인지는 몰라도 돈이 사람을 지배하는 것 같기는 하다. 안철수 교수님이 어떠한 생각으로 기부를 하신건지 설왕설래가 많지만 제 식대로 또 말하자면 돈 하고 변기는 드러운 줄 알면서도 써야하는 것이다. 얼만큼 깨끗이 쓸 수 있는지는 본인에게 달린 것 같다"고 표현했다.

이에 지상욱 교수 역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부자들을 예로 들며 "빌 게이츠 등을 보면 돈도 잘 벌고 그만큼 기부도 많이 한다. 얼마전에 보니까 클럽도 만들었더라"며 "그런데 최근 한 신문에 이런 평가가 있었다. 재단을 만들어서 기부를 한다고 하는데 이들이 세금을 피하기 위해 기부를 하는 경향도 있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같은 돈을 세금으로 납세하게 되면 국가의 100년을 내다보고 나라를 위해 사용될 수 있지만 기부를 하면 어쨌든 본인이 쓰고자 하는 곳으로 가게 된다. 국가 전체를 위한다기 보다는 그 역시 개인적인 이기심의 관로다는 비판도 일부 수긍이 된다"며 "클럽의 대변인 격인 찰스 핑크의 말을 빌자면 부자들은 본인들이 잘 살기 위해 국가가 잘 되길 바라는 것이지 서민을 위하는 것은 아니란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articleid=201111...

IP : 122.32.xxx.9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무지
    '11.11.23 11:27 PM (122.32.xxx.93)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articleid=201111...

  • 2. 별게 다 설치네
    '11.11.23 11:39 PM (115.143.xxx.25)

    지상렬이 심은하 남편 따라 다니고 있었네요
    안철수에 대해서 안좋은 말도 말은데 ---- 이건 지상렬이 어울려 다니는 주변 놈들 애기죠- 유유상종인데
    지는 좀 낫다는 거네요. 한마디로 한나라당 쇄신파 포지션이죠

    안철수의 기부가 재단기부로 세금편법에 쓰이지 않고, 세금으로 기부를 --- 지상욱이 지껄이는 말
    터진 입이라고 말은 잘하네요

    지상욱 다음 총선때 나오고 싶어서 난리가 났네요
    지상렬은 따라 다니는 강아지가 됐고요
    지가 좋아서 따라 다니는데 뭐라 하게어요
    그래도 비난은 면하고자 말도 안되는 논리로 쉴드치는거죠

  • 3. ...
    '11.11.23 11:55 PM (112.151.xxx.58)

    지상렬은 그저 지상렬이지. 지상렬이 뭐 였나요?

  • 4. 전체 기사
    '11.11.24 4:16 AM (124.50.xxx.164)

    를 보니 지상렬씨 말은 별 이상한 게 없고 일관성이 있는데 지상욱씨 말은 상당히 이상하게 읽히네요. 머리 속에서 생각이 꼬여 엉켜 있는 사람인 것 같고, 권위 있는 다른 사람의 말을 인용하여 자기 생각을 밝히는 것을 보니 자신이 없고 소심하고 쪼잔한 사람인 것 같네요.

    같은 지씨여서 친하게 지내나 보죠. 종친회에서 엮였는지도...

    이전까진 생김새도 멀끔하고 돈도 많고 학벌 좋고 심은하가 시집 잘 갔구나 했는데 지상욱씨는 상당히 이상한 관점과 견해 마음을 가지고 있군요. 자기가 안철수를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 보고 저런 말을 하는 건지 왜 자기와 동급 취급을 하는건지 자기가 안 철수를 평가할 자격이 있다고 보는건지 와이프를 달고 다녀야 겨우 주목 받는데 꼭 그렇게 해서라도 정계 진출을 해야 하는지 전체적으로 찌질해 보입니다.

  • 5. 뜻은 무슨
    '11.11.24 9:54 AM (125.141.xxx.221)

    안철수 기부한거 욕하고 싶다.
    안철수 기부한거 욕하고 싶다.
    안철수 기부한거 욕하고 싶다.

    이걸 유식한 척, 논리 있는 척 베베 꼬다보니 알아 듣기도 어려운 쓰레기말이 됐을뿐.
    말장난보다 차라리 개그를 보여달라고.
    남까지 않고 나 잘난척하는 방법은 모르는 거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932 방음 잘되는 중문 알려주세요. ㅡㅡ 12:36:49 8
1225931 트럼프 문씨 마주치지않고 표정도 쌩하던데 1 영감 12:35:06 116
1225930 가슴이 너무 아파요. 청원부탁드려요. 2 초심 12:34:12 95
1225929 침 맞을때 아픈 부위에 맞나요 1 ㅇㅇ 12:33:07 27
1225928 시누이와 잘 지내는 동생보니 3 .. 12:31:08 191
1225927 혜택 많은 신용카드 오잉꼬잉 12:28:10 73
1225926 배현진은 완전 흙수저였네요. 14 ... 12:26:57 1,087
1225925 매사에 늘 가르치려고 드는 스타일 7 12:24:55 217
1225924 오래된 아파트 월세 vs 신축 투룸 월세 2 12:23:42 130
1225923 코큐텐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혈압 12:23:34 60
1225922 부천 중3 수학과외쌤 추천해주세요 수학과외 12:23:26 40
1225921 (청원) 성추행을 한 부모의 친권 상실을 요구합니다 1 ㅇㅇ 12:20:53 115
1225920 시댁에 동서가 안오기로 했다네요 6 동서 12:19:07 796
1225919 침을맞을때 피가많이나는 부분은 왜그렇죠? 1 ㅡㅡ 12:18:45 129
1225918 국회에 극도로 분노한 문재인 대통령.jpg 18 속상합니다... 12:13:07 1,531
1225917 목동.강서에 버터프레즐 파는곳 있나요? 2 oo 12:13:01 117
1225916 예전에 맛있는 쌀 질문글이 검색이 안되어서요... 4 .... 12:10:35 123
1225915 고등학생 .. 무용이 운동이 된다는데 어떤 걸까요? 1 .. 12:05:36 130
1225914 문프청원.5만명 넘었어요.동참합시다 25 할수있는게이.. 12:04:17 823
1225913 발레샘 2- 3만원 안쪽으로 선물 뭐가 좋을까요? 3 스승의날 12:03:20 222
1225912 유아인 연기... 몰입안됨. 14 .. 12:03:04 727
1225911 [컬투쇼] 언니들의 역습 2탄 - 최화정편 1 oo 12:01:41 373
1225910 어머니께 드릴 손톱영양제 좀 추천해주세요. 777 12:00:27 54
1225909 홍신애, 출판사와 이혜승 아나운서 상대 일부 승소 .. 11:58:17 602
1225908 침 맞고 나오는데 사지가 덜덜 떨려서 못움직였는데 4 오유 11:56:01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