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미 FTA와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prowel | 조회수 : 1,192
작성일 : 2011-11-21 23:04:54

한미 FTA와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미 금융위기와 한미FTA 숨겨진 진실] '주동자'들 그리고 음모
   

한미FTA 전과정, '역사'로 재구성한다

2011년 가을. 한미FTA 비준 여부가 우리 사회 최대 이슈가 되고 있다.

한미FTA가 제2의 을사늑약으로 기록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한미FTA 반대 열기도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지금 우리 국민들은 '한미FTA 열공'에 빠져 있다.

이와 관련 <대자보>는 지난 2006년 7월 한미FTA 협상이 한창 진행 중일 때 한미FTA가 언제, 어떤 이유로,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상세히 기록한 <한미FTA 역사쓰기> 시리즈를 총 17편에 걸쳐 기획 보도한 바 있다.

또 2009년 1월에는 전 세계를 대공황 이후 최악의 위기로 몰아넣은 '미국 금융·경제위기'(일명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원인과 노무현·이명박 정권의 금융·경제정책 분석, 현재 자본주의 체제의 문제점과 우리 사회의 대안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금융·경제위기 진단> 시리즈를 총 3편에 걸쳐 <대자보>와 <오마이뉴스>에 공동으로 내보낸 바 있다.

그리고 2011년 5월 미국의 다큐멘터리 영화 <인사이드 잡>(내부인에 의한 범죄)가 적나라하게 폭로한 미 금융위기의 '진짜 배후'들과 검은 커넥션을 통해 살펴 본, 미국과 대한민국 권력 심장부의 실체를 해부한 기사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를 <프레시안>과 공동으로 보도한 바 있다.

<대자보>는 독자들에게 한미FTA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국 금융위기와 한미FTA 체결 과정에서 드러난 한·미 권력 심장부의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미FTA 역사쓰기>, <금융·경제위기 진단>,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 시리즈 기사를 모두 한 곳에 모아 소개한다. - 편집자 주

※아래 '기사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기사들을 볼 수 있습니다. 



[한미FTA 역사쓰기 시리즈]

한미FTA 전과정, '역사'로 재구성한다


[한미FTA 역사쓰기1] 2003년 盧-재벌총수 '삼계탕 회동'에서 시작되다

노대통령, 농민과 미국에 한 'FTA 약속' 깼다
[한미FTA 역사쓰기2] 03년 "농촌문제 해결없이 FTA 안돼" 미국에 전달

한미FTA 총괄 대경위는 '국민기만위원회'
[한미FTA 역사쓰기3]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이익집단'의 총본산

한미FTA는 김현종과 노무현의 '비밀작품'
[한미FTA 역사쓰기4] 김현종의 '감언이설'에 노무현 대통령 '감전'되다

美 4대 선결조건 본격요구, 盧 '결심' 화답
[한미FTA 역사쓰기5] 美 "낮은 포복 시험부터 통과" 강요, 盧 수용

한국, 美 요구 수용‥盧-부시 전화로 의지 확인
[한미FTA 역사쓰기6] 한미 재계 '쌍나팔', 4대 선결조건 '조속해결' 요구

수렁에 빠진 김현종·김종훈을 구출하라
[한미FTA 역사쓰기7] '4대 선결조건' 탄생과 진행 과정‥盧 수용 의미·배경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판도라 상자'인가?
[한미FTA 역사쓰기8] 노 대통령 정보공개 실천은 대경위 문건 공개부터

이광재 라인의 경악할 한미FTA 충동질
[한미FTA 역사쓰기9] 삼성에서 교육받고 '국민충격요법'으로 盧에 전이

한미FTA 추진 '주동' 5인방을 해부하다
[한미FTA 역사쓰기10] FTA 탈레반들의 ‘폭언, 거짓말, 친미행각’ 시리즈

盧의 동지 '숙청'과 친미·개방파의 '싹쓸이'
[한미FTA 역사쓰기11] "동지는 간데 없고 '미친(米親) 깃발'만 나부껴"

재벌의 한미FTA 찬가, '늑대와 매국'을
[한미FTA 역사쓰기12] 재벌, 'M&A 포식' 노리고 美 대표 충견 노릇

노무현 한미FTA 발언록은 "인지부조화 상태"
[한미FTA 역사쓰기13] 노무현의 객기, 국민은 '한미FTA 충격 실험용'

미국의 의약품 협상은 대화 아닌 ‘협박’
[한미FTA 역사쓰기14] 미국측 2-3개 수용해도 ‘포지티브 리스트’는 무용

미국의 자동차시장 공략, 무저항에 특혜수준
[한미FTA 역사쓰기15] 米 '자동차 파상공세', 韓 '특혜주기'로 맞서(?)

'미친 소 협상' 한미FTA와 '인간광우병'
[한미FTA 역사쓰기16] 미국소와 '부적절한 만남', 주저앉은 '건강주권'

2006 한국 영화산업 현황과 스크린쿼터
[한미FTA 역사쓰기17] 한국영화의 두 괴물, '스크린쿼터와 재벌 독과점'



[금융·경제위기 진단 시리즈]

한미FTA 핵심 목표 '망국적 월가 직수입'


노무현 재경부 '한국판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기획했다
[금융·경제위기 진단①] 금융허브 정책 '미 월가 금융시스템' 도입 혈안

불 지른 노무현, 시너 부은 이명박
[금융·경제위기 진단②] 리·만 브러더스, 누굴 위해 '원 없이 돈 썼나'

"자본가에게 금융·경제위기는 곧 서민 약탈의 기회"
[금융·경제위기 진단③] '약육강식 시장자유' 더 이상 이대론 안돼

한미FTA 핵심 목표는 '월가 직수입'이다
2007년 기획재정부의 청와대 보고서‥"월가식 금융시스템 도입" 혈안


노무현 "한미FTA 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盧 대통령이 퇴임 후 직접 쓴 글] "2008년 미 금융위기로 상황 변화, 한미FTA도 고칠 건 고쳐야"



[인사이드 잡의 진실]

미국과 대한민국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
미국은 '월스트리트', 한국은 '삼성·김앤장' 공화국

IP : 218.51.xxx.25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절벽
    '11.11.22 8:38 AM (125.146.xxx.230)

    좋은글 감사해요
    저장해놓고 정독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 10:34:07 21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20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20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63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 10:28:57 71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1 깡다구 업 10:27:49 128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정보 10:24:50 64
1223412 해리왕자 멋지네요 1 영국 10:23:32 351
1223411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8 ㅇㅇㅇ 10:22:47 326
1223410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3 스트 10:22:17 162
1223409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2 ..... 10:19:29 568
1223408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63
1223407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41
1223406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747
1223405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1 마키에 10:14:31 749
1223404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447
1223403 빌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좋네요. 9 비티에스~ 10:02:26 487
1223402 1408명 입니다. 도와 드립시다. 3 현재 09:58:46 396
1223401 소화가 안 돼요 막힌 느낌 09:58:35 109
1223400 네이버는 드루킹기사로 메인을 도배하네요 4 짜증나 09:57:38 246
1223399 서울) 철야나 수행위주 사찰 소개해주세요. ㅇㅇㅇ 09:51:52 68
1223398 요즘 뜨끈한 두부로 아침을먹는데 아침메뉴 09:51:03 516
1223397 짬짬이 전화 좀 하면 어떨까요? /// 09:50:31 160
1223396 소화불량 보약으로 해결하신분 계신가요? 2 너무슬퍼요 09:47:43 141
1223395 세부에 체리 있어요? 2 .... 09:43:59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