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미 FTA와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prowel | 조회수 : 1,246
작성일 : 2011-11-21 23:04:54

한미 FTA와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미 금융위기와 한미FTA 숨겨진 진실] '주동자'들 그리고 음모
   

한미FTA 전과정, '역사'로 재구성한다

2011년 가을. 한미FTA 비준 여부가 우리 사회 최대 이슈가 되고 있다.

한미FTA가 제2의 을사늑약으로 기록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한미FTA 반대 열기도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지금 우리 국민들은 '한미FTA 열공'에 빠져 있다.

이와 관련 <대자보>는 지난 2006년 7월 한미FTA 협상이 한창 진행 중일 때 한미FTA가 언제, 어떤 이유로,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상세히 기록한 <한미FTA 역사쓰기> 시리즈를 총 17편에 걸쳐 기획 보도한 바 있다.

또 2009년 1월에는 전 세계를 대공황 이후 최악의 위기로 몰아넣은 '미국 금융·경제위기'(일명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원인과 노무현·이명박 정권의 금융·경제정책 분석, 현재 자본주의 체제의 문제점과 우리 사회의 대안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금융·경제위기 진단> 시리즈를 총 3편에 걸쳐 <대자보>와 <오마이뉴스>에 공동으로 내보낸 바 있다.

그리고 2011년 5월 미국의 다큐멘터리 영화 <인사이드 잡>(내부인에 의한 범죄)가 적나라하게 폭로한 미 금융위기의 '진짜 배후'들과 검은 커넥션을 통해 살펴 본, 미국과 대한민국 권력 심장부의 실체를 해부한 기사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를 <프레시안>과 공동으로 보도한 바 있다.

<대자보>는 독자들에게 한미FTA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국 금융위기와 한미FTA 체결 과정에서 드러난 한·미 권력 심장부의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미FTA 역사쓰기>, <금융·경제위기 진단>,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 시리즈 기사를 모두 한 곳에 모아 소개한다. - 편집자 주

※아래 '기사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기사들을 볼 수 있습니다. 



[한미FTA 역사쓰기 시리즈]

한미FTA 전과정, '역사'로 재구성한다


[한미FTA 역사쓰기1] 2003년 盧-재벌총수 '삼계탕 회동'에서 시작되다

노대통령, 농민과 미국에 한 'FTA 약속' 깼다
[한미FTA 역사쓰기2] 03년 "농촌문제 해결없이 FTA 안돼" 미국에 전달

한미FTA 총괄 대경위는 '국민기만위원회'
[한미FTA 역사쓰기3]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이익집단'의 총본산

한미FTA는 김현종과 노무현의 '비밀작품'
[한미FTA 역사쓰기4] 김현종의 '감언이설'에 노무현 대통령 '감전'되다

美 4대 선결조건 본격요구, 盧 '결심' 화답
[한미FTA 역사쓰기5] 美 "낮은 포복 시험부터 통과" 강요, 盧 수용

한국, 美 요구 수용‥盧-부시 전화로 의지 확인
[한미FTA 역사쓰기6] 한미 재계 '쌍나팔', 4대 선결조건 '조속해결' 요구

수렁에 빠진 김현종·김종훈을 구출하라
[한미FTA 역사쓰기7] '4대 선결조건' 탄생과 진행 과정‥盧 수용 의미·배경

대외경제위원회는 한미FTA '판도라 상자'인가?
[한미FTA 역사쓰기8] 노 대통령 정보공개 실천은 대경위 문건 공개부터

이광재 라인의 경악할 한미FTA 충동질
[한미FTA 역사쓰기9] 삼성에서 교육받고 '국민충격요법'으로 盧에 전이

한미FTA 추진 '주동' 5인방을 해부하다
[한미FTA 역사쓰기10] FTA 탈레반들의 ‘폭언, 거짓말, 친미행각’ 시리즈

盧의 동지 '숙청'과 친미·개방파의 '싹쓸이'
[한미FTA 역사쓰기11] "동지는 간데 없고 '미친(米親) 깃발'만 나부껴"

재벌의 한미FTA 찬가, '늑대와 매국'을
[한미FTA 역사쓰기12] 재벌, 'M&A 포식' 노리고 美 대표 충견 노릇

노무현 한미FTA 발언록은 "인지부조화 상태"
[한미FTA 역사쓰기13] 노무현의 객기, 국민은 '한미FTA 충격 실험용'

미국의 의약품 협상은 대화 아닌 ‘협박’
[한미FTA 역사쓰기14] 미국측 2-3개 수용해도 ‘포지티브 리스트’는 무용

미국의 자동차시장 공략, 무저항에 특혜수준
[한미FTA 역사쓰기15] 米 '자동차 파상공세', 韓 '특혜주기'로 맞서(?)

'미친 소 협상' 한미FTA와 '인간광우병'
[한미FTA 역사쓰기16] 미국소와 '부적절한 만남', 주저앉은 '건강주권'

2006 한국 영화산업 현황과 스크린쿼터
[한미FTA 역사쓰기17] 한국영화의 두 괴물, '스크린쿼터와 재벌 독과점'



[금융·경제위기 진단 시리즈]

한미FTA 핵심 목표 '망국적 월가 직수입'


노무현 재경부 '한국판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기획했다
[금융·경제위기 진단①] 금융허브 정책 '미 월가 금융시스템' 도입 혈안

불 지른 노무현, 시너 부은 이명박
[금융·경제위기 진단②] 리·만 브러더스, 누굴 위해 '원 없이 돈 썼나'

"자본가에게 금융·경제위기는 곧 서민 약탈의 기회"
[금융·경제위기 진단③] '약육강식 시장자유' 더 이상 이대론 안돼

한미FTA 핵심 목표는 '월가 직수입'이다
2007년 기획재정부의 청와대 보고서‥"월가식 금융시스템 도입" 혈안


노무현 "한미FTA 비준, 과연 서둘러야 할 일일까요?"
[盧 대통령이 퇴임 후 직접 쓴 글] "2008년 미 금융위기로 상황 변화, 한미FTA도 고칠 건 고쳐야"



[인사이드 잡의 진실]

미국과 대한민국 '권력 심장부'를 해부하다

미국·한국 '권력 심장부', 그들은 누구인가
미국은 '월스트리트', 한국은 '삼성·김앤장' 공화국

IP : 218.51.xxx.252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절벽
    '11.11.22 8:38 AM (125.146.xxx.230)

    좋은글 감사해요
    저장해놓고 정독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791 경기도에서 공기좋고 아이키우기 좋은곳이 어딜까요? 2 오즈 00:13:21 106
1314790 귀신같이 회복중인 국가경쟁력 순위 2 좋네 00:10:11 148
1314789 대기업에서 50 전에 퇴직하면 뭐하나요? 5 ㄸㄱ 00:06:45 337
1314788 대통령님, 유럽순방 ‘비핵화 진전에 도움’ 69.1% 3 ! 00:05:59 58
1314787 아까 안과 나와서 눈 영양제 뭐 먹으라고? 1 눈 도와주세.. 00:05:37 142
1314786 씨씨크림이 유행이 갔나요, 아래비슷한질.. 00:02:14 122
1314785 한강의 소년이 온다 를 이제서 보는데요 2 ㅁㅁ 00:00:32 180
1314784 이유식이랑 아기 밥 먹이는거 어찌 하셨나요 3 키티 2018/10/22 182
1314783 복근운동 오랜만에 했더니 배가 넘 땡겨요ㅠ 1 .. 2018/10/22 159
1314782 오늘 대종상 시상식 무슨 일 있었나요? 하루 마감 2018/10/22 413
1314781 아기사랑세탁기 세탁코스 문의드려요 아기사랑세탁.. 2018/10/22 39
1314780 커트교 신입 신도분들께 물어볼께요. 2018/10/22 100
1314779 전세보증보험은 돈을 언제 받는건가요? 알려주세요 2018/10/22 53
1314778 유은혜 ‘타협하면 미래 없다’ 11 .. 2018/10/22 339
1314777 부동산복비를 선불로 냈어요 ㅜ 실수 2018/10/22 283
1314776 중고생 7명, 강남 한복판서 여학생 집단폭행..악몽의 4시간 5 학폭 2018/10/22 1,082
1314775 동상이몽 한고은씨 집 마루에 바둑판처럼 매트 깔아둔거 2 an 2018/10/22 1,057
1314774 구미의 위대한 의병장 110년만에 첫 추모식 이라니...? 2 ... 2018/10/22 121
1314773 집에 가기 싫어서 근처 호텔에 왔어요 6 sara 2018/10/22 1,234
1314772 아직도 장남이 아들 낳아야 한다는 압박이 있나요? 2 ... 2018/10/22 333
1314771 요즘날씨에 남편 양말 외국브랜드 추천해주세요 Zzz 2018/10/22 117
1314770 강서구 아파트 살인 전남편이 용의자래요 2 공포 2018/10/22 2,497
1314769 삼성전자 수천억 비자금 환수, 처벌을 요구합니다. 3 서명 부탁드.. 2018/10/22 171
1314768 애국가 대신 북한국가…아시아 U-19 축구대회서 황당사고 2 ........ 2018/10/22 331
1314767 삼면이 꽉차도록 책 많이 읽으신분 계세요? 10 lemom .. 2018/10/22 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