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슈베르트의 세레나데(Serenade: 소야곡 小夜曲)

바람처럼 | 조회수 : 2,067
작성일 : 2011-11-19 23:08:53

 

프란츠 슈베르트 (Franz Schubert: 1797 ― 1828) 작곡

연가곡 戀歌曲 백조의 노래 중 제4곡 ‘세레나데 (소야곡小夜曲)’

 

‘세레나데’란 밤에 임의 창가에서 부르는 사랑의 노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본래는

17~18세기에 이탈리아에서 발생한 ‘저녁의 음악’이라는 뜻의 옥외음악이었던 게

뒤에는 연주회용 악곡이 되었다고 합니다.

다른 작곡가들이 따뜻하고 희망에 넘친 사랑스런 세레나데를 썼다면, 슈베르트는

그들의 작품과는 성격이 다른 비통한 애상조哀想調의 세레나데를 작곡했습니다.

 

슈베르트의 ‘세레나데’가 만들어진 배경 ―

1826년 여름 어느 날, 슈베르트가 혈기 넘치는 젊은이들과 비엔나 베링 가를 지나

가고 있었는데 친구인 티쩨Tieze가 <비어자크 Zum Biersack>라는 카페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 곧 일행들을 데리고 카페 안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마침 티쩨는 셰익스피어를 읽고 있었는데 슈베르트가 그 책의 페이지를 넘기다가

한 시詩를 발견하고 문득 나지막이 불쑥 말을 했다는군요.

“아름다운 멜로디가 떠올랐어. 5선지가 있으면 좋겠는데 ! .......”

 

그때 한 친구가 손님이 놓고 간 계산서를 건넸고, 슈베르트는 그걸 뒤집어 뒷면에

오선을 긋기 시작했는데 종업원은 손님들을 접대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이고,

하프 음악이 흐르는 소란스런 카페 안에서 그 아름다운 불후의 명곡인 <세레나데>

를 탄생시켰다는 이야기..........

그때가 슈베르트 나이 29세 때 일입니다.     (퍼온 글을 정리)

 

 

~~~~~~~~~~~~~~~~~~~~~~~ ~♬

 

 

나의 노래여, 부드럽게 간청하여라.

밤을 뚫고 그대에게 날아가서

저 아래쪽 고요한 숲 속으로

사랑하는 그대여, 나에게 오시오.

 

나뭇가지는 속삭이며 살랑거리네.

달빛 속에서

달빛 속에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들어보세요.

두려워 말아요, 사랑스런 그대여

두려워 말아요, 사랑스런 그대여

 

나이팅게일 우는 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아! 그들은 당신에게 간청하고 있어요.

아름다운 음색으로 불평하면서

그들은 나를 위해 간청하고 있어요.

 

그들은 내 가슴 속의 그리움을 알고

사랑의 괴로움도 알고 있어요.

사랑의 괴로움도 알고 있어요.

은빛 같은 목소리로 감동시키네.

하나하나 상냥한 마음으로

하나하나 상냥한 마음으로

 

당신도 마음이 감동하기를,

사랑스런 그대여, 내 말을 들어 주오.

나는 떨면서 그대를 기다리네.

어서 와서 기쁘게 해주시오.

어서 와서 기쁘게 해주시오.

나를 행복하게 해주시오.

 

 

~~~~~~~~~~~~~~~~~~~~~~~~~~~~~~~~~~~~~

 

슈베르트의 <세레나데> ♬~

관현악 연주곡

http://www.youtube.com/watch?v=L3UzgFIWlN0&feature=related

 

바리톤: 울라프 베어 (Olaf Bar: 1957~   ) 독일 출신

http://www.youtube.com/watch?v=XTgwWkHBgiY&feature=related

 

~~~~~~~~~~~~~~~~~~~~~~~~~~~~~~~~~~~~~

IP : 121.131.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야곡
    '11.11.19 11:13 PM (119.193.xxx.90)

    밤 깊어 스피커는 켜지 않았지만 멜로디가 귓가에 들리는 것 같습니다.^^
    제 귀엔 가끔 듣는 니니 롯소의 트럼펫연주로 들려요.

  • 2. 휴일
    '11.11.20 10:06 AM (59.0.xxx.208)

    흐르는 음악으로 휴일 아침이 무척 편안해 집니다.
    늘 잘 챙겨듣고 있답니다. 고맙습니다~

  • 3. 와우
    '11.11.20 3:23 PM (124.199.xxx.61)

    슈베르트 세레나데... 제가 좋아하는 곡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93 죄다 프리싸이즈 / 마른 사십대는 인터넷몰 어디서 사야하나요?.. ... 15:36:47 15
1224092 대학생 아이 용돈 얼마나 주나요? 맨날 돈없다.. 15:33:42 57
1224091 SAS나 노르웨이안 항공 타보신분 tjtn 15:32:17 19
1224090 저한테, 버티라고 좀 해주세요 15:31:46 121
1224089 나경원주유비 수상합니다. 3 ㅇㅇㅇ 15:31:11 128
1224088 광대주름/인디안 주름 필러 해보신분 계세요? 월하 15:28:43 28
1224087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욕설..나경원 "제 불찰&quo.. 3 그들 15:26:54 178
1224086 SBS에서 5시 30분에 김연아 아이스쇼 방송합니다. 1 ........ 15:25:34 150
1224085 진상승객 퇴치한 김부겸장관 8 사이다 15:20:56 270
1224084 소리 분석가 배명진 교수...PD수첩 진실은? 4 ha 15:19:31 517
1224083 자칭 페미라는 남자.. 5 ㅇㅇ 15:18:41 102
1224082 슬로베니아 가보신 분 6 .. 15:17:41 196
1224081 레이온 65 린넨 35 1 ... 15:17:25 180
1224080 내 몸 하나 날씬하게 이쁜옷 입고 가꾸는것 부터 어려운 나 9 ... 15:08:51 1,264
1224079 사무살에서 화날때. 1 ........ 15:03:51 225
1224078 막말 해대던 남편동료 4 ㄴㄴㄴㄴ 15:02:07 541
1224077 친구남편의 태도.. 뭔지 궁금하네요.(펑예) 27 ㅇㅇ 15:00:27 2,179
1224076 백태와 백콩은 다른 건가요? 3 두오모 14:55:08 189
1224075 집안청소중 제일 하기 싫은곳 4 어디 14:55:03 775
1224074 아직도 잠을 못자는 일곱살 7 .. 14:54:55 253
1224073 LG와 삼성의 차이가 이런거였군요. 4 하늘과땅 14:52:34 1,163
1224072 오이지 맛있네요 5 ㄱㅅ 14:52:28 490
1224071 헐..엠팍에조선일보ㅎㅎ 12 ㅈㄷ 14:46:35 1,042
1224070 이건희 사망시 증여세 얼마내나요? 10 ... 14:44:53 868
1224069 휴일은 남편이 밥하는 날 맞죠?? 11 플린 14:43:56 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