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조용히 멀어지는 법 좀 알려주세요. 단 아이들 영향은 없게요

feel blue | 조회수 : 2,345
작성일 : 2011-11-19 20:47:51
저 보통 사람입니다.
적당히 예의 차릴 줄 알고 이따금 베풀기도 하고
이따금 얼굴에 철판 깔 때도 있는 지극히 보통의 엄마입니다.
울 애가 잘 못 하면 속이 타고 남의 집 아이가 부럽기도 하며
아이의 단점이 장점보다 크게 보이는 평범한...

그런데 전 남을 배려합니다. 완벽하게 계획을 세우는 걸 좋아합니다.
될 수 있으면 중용을 지키고 싶어합니다.
남에게 싫은 소리 잘 안하고 나름 조용하게 살고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인간관계도 좁게 그러나 한번 이사람이다 싶은 사람은 진솔하게 대하는 편입니다.


한데 요새 싫은 사람이 생겼습니다.
늘 얼굴을 봐야 하는 사람입니다. 학연으로 엮였습니다. 제가 직속 선배지요.
게다가 아이끼리 학년이 같고 친합니다.

그 후배랑 지난 몇년간 엮이면서 항상 그 후배랑 이야기 하면 기분이 나빴어요.
그 후베가 부러워서 그런가(?) 개천의 용과 결혼한 나랑 좀 다른 상황이라서?
내가 이상한 걸거다. 내가 꼬인 건가 하면서
일이 있을 때마다 내가 이상한가보다고 눌렀습니다. 

여러번 실망할 일들이 있었지만 기분나빠도 참은게 한두번이 아닙니다.
후배가 나를 이용해먹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도 많았는데 눌렀습니다.
(사실 이용해 먹은 거 맞습니다.... )
항상 자기 자랑이 아주 심하고 자기가 고른 학원만 좋으며 자기 애를 가르치는 선생님만 좋습니다.
만일 자기 아이가 어떤 것에서 통과하지 못하거나 선택이 안되면
(예를 들어 수학영재 선택)
자긴 그거 신청조차 안했다며 신청했으나 통과하지 못한 주변 엄마들을 머쓱하게 합니다.
하도 교구 선생님 칭찬에 칭찬에 그러길래, 선생님 연락처라도 묻기라도 하면 그건 쌩깝니다.
그럼 왜 자랑을 하는 걸까요? 가르쳐주지도 않을 거면서요.
자기는 참여 안 할건데 그럼 조용이 빠지면 되는데 뭔가 팀을 짜서 다른 걸 해보려면
안되라고 아주 파토를 냅니다. 분위기를 완전이 깨어놓아서 전혀 일이 무산되도록 해버렸어요.

결국 제 애는 지금 역사 탐방에서 낙동강 오리알신세입니다.
같이 하려 했던 아이들은 다른 팀들도 가버리고 울 애만 어정쩡하게 남고 그 후배는
할 생각이 없으니까 별 신경도 안쓰고.
파토났을 때 분위기는 그 당시 참석했던 모든 엄마들이 그 후배가 파토 놨다며 동의하는 분위기입니다.

선배라고 나한테만  기어오르는 게 아니고 그 주변의 사람들 모두....
그 후배가 위험수위의 발언, 오해를 살만한 발언을 한다며 겉으로는 괜찮은 척 해도 모두들 조심하며
등을 돌리고 있는 게 이제야 보입니다.
주변 엄마들도 그 후배에 대해 같은 말들을 하더군요.
자기만 안다. 지 필요할 때나 연락한다. 너무 개인주의 적이고 행동이 어리다.
제가 이상한게 꼬인게 아니라 남들도 그 후배에 대해 그렇게 느낀다는 걸 안 오늘...
홀가분하게 이젠, 그 후배를 지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끼리는 친하고 저는 제 감정이 아이들에게 영향을 주도록 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젠 그 후배는 제게 아닌 사람입니다. 
단순히 전공이 같았다고 해서 순진하게  잘해준 지난 몇년이 후회스럽습니다.

이젠 그 후배랑 정보 나누기란 없을 겁니다. 무심하게 거리를 두려 합니다.
여기 올리면 누구 엄마 같다며 동네사람들 중 눈치챌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오늘 너무나 속이 상해서... 올리려 합니다.

조용히 멀어지는 법 좀 알려주세요. 아이들까지 엮이고 나니 더 힘듭니다.

IP : 14.32.xxx.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9 9:08 PM (114.207.xxx.163)

    성격이 원체 그러려니하시구요, 편안한 목소리로 처음엔 두번에 한 번 만남 거절하시고
    한 달지면 완전 거절하세요, 왜 그러냐 그래도,
    못 알아 듣겠다는 편안한 목소리로 별 일 없고 바빠서 그렇다고 계속 거절하시구요.
    고비가..자기가 진심으로 개선해보려는 제스츄어를 취해요, 그때 마음 약해지면 못 끊으시니
    눈 딱감고 그래도 담담하게 불만 없다고 자르세요.

  • 2. feel blue
    '11.11.19 9:09 PM (14.32.xxx.21)

    조언 감사합니다. 몇년 참은게 오늘 터지고 있는 듯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5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114
1129984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194
1129983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5 02:21:14 231
1129982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81
1129981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17
1129980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823
1129979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33
1129978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12
1129977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57
1129976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1
1129975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20
1129974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06
1129973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3
1129972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35
1129971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39
1129970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6
1129969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4
1129968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47
1129967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65
1129966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37
1129965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52
1129964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2 .... 00:29:54 738
1129963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6
1129962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85
1129961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