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용히 멀어지는 법 좀 알려주세요. 단 아이들 영향은 없게요

feel blue | 조회수 : 2,371
작성일 : 2011-11-19 20:47:51
저 보통 사람입니다.
적당히 예의 차릴 줄 알고 이따금 베풀기도 하고
이따금 얼굴에 철판 깔 때도 있는 지극히 보통의 엄마입니다.
울 애가 잘 못 하면 속이 타고 남의 집 아이가 부럽기도 하며
아이의 단점이 장점보다 크게 보이는 평범한...

그런데 전 남을 배려합니다. 완벽하게 계획을 세우는 걸 좋아합니다.
될 수 있으면 중용을 지키고 싶어합니다.
남에게 싫은 소리 잘 안하고 나름 조용하게 살고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인간관계도 좁게 그러나 한번 이사람이다 싶은 사람은 진솔하게 대하는 편입니다.


한데 요새 싫은 사람이 생겼습니다.
늘 얼굴을 봐야 하는 사람입니다. 학연으로 엮였습니다. 제가 직속 선배지요.
게다가 아이끼리 학년이 같고 친합니다.

그 후배랑 지난 몇년간 엮이면서 항상 그 후배랑 이야기 하면 기분이 나빴어요.
그 후베가 부러워서 그런가(?) 개천의 용과 결혼한 나랑 좀 다른 상황이라서?
내가 이상한 걸거다. 내가 꼬인 건가 하면서
일이 있을 때마다 내가 이상한가보다고 눌렀습니다. 

여러번 실망할 일들이 있었지만 기분나빠도 참은게 한두번이 아닙니다.
후배가 나를 이용해먹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도 많았는데 눌렀습니다.
(사실 이용해 먹은 거 맞습니다.... )
항상 자기 자랑이 아주 심하고 자기가 고른 학원만 좋으며 자기 애를 가르치는 선생님만 좋습니다.
만일 자기 아이가 어떤 것에서 통과하지 못하거나 선택이 안되면
(예를 들어 수학영재 선택)
자긴 그거 신청조차 안했다며 신청했으나 통과하지 못한 주변 엄마들을 머쓱하게 합니다.
하도 교구 선생님 칭찬에 칭찬에 그러길래, 선생님 연락처라도 묻기라도 하면 그건 쌩깝니다.
그럼 왜 자랑을 하는 걸까요? 가르쳐주지도 않을 거면서요.
자기는 참여 안 할건데 그럼 조용이 빠지면 되는데 뭔가 팀을 짜서 다른 걸 해보려면
안되라고 아주 파토를 냅니다. 분위기를 완전이 깨어놓아서 전혀 일이 무산되도록 해버렸어요.

결국 제 애는 지금 역사 탐방에서 낙동강 오리알신세입니다.
같이 하려 했던 아이들은 다른 팀들도 가버리고 울 애만 어정쩡하게 남고 그 후배는
할 생각이 없으니까 별 신경도 안쓰고.
파토났을 때 분위기는 그 당시 참석했던 모든 엄마들이 그 후배가 파토 놨다며 동의하는 분위기입니다.

선배라고 나한테만  기어오르는 게 아니고 그 주변의 사람들 모두....
그 후배가 위험수위의 발언, 오해를 살만한 발언을 한다며 겉으로는 괜찮은 척 해도 모두들 조심하며
등을 돌리고 있는 게 이제야 보입니다.
주변 엄마들도 그 후배에 대해 같은 말들을 하더군요.
자기만 안다. 지 필요할 때나 연락한다. 너무 개인주의 적이고 행동이 어리다.
제가 이상한게 꼬인게 아니라 남들도 그 후배에 대해 그렇게 느낀다는 걸 안 오늘...
홀가분하게 이젠, 그 후배를 지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끼리는 친하고 저는 제 감정이 아이들에게 영향을 주도록 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젠 그 후배는 제게 아닌 사람입니다. 
단순히 전공이 같았다고 해서 순진하게  잘해준 지난 몇년이 후회스럽습니다.

이젠 그 후배랑 정보 나누기란 없을 겁니다. 무심하게 거리를 두려 합니다.
여기 올리면 누구 엄마 같다며 동네사람들 중 눈치챌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오늘 너무나 속이 상해서... 올리려 합니다.

조용히 멀어지는 법 좀 알려주세요. 아이들까지 엮이고 나니 더 힘듭니다.

IP : 14.32.xxx.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9 9:08 PM (114.207.xxx.163)

    성격이 원체 그러려니하시구요, 편안한 목소리로 처음엔 두번에 한 번 만남 거절하시고
    한 달지면 완전 거절하세요, 왜 그러냐 그래도,
    못 알아 듣겠다는 편안한 목소리로 별 일 없고 바빠서 그렇다고 계속 거절하시구요.
    고비가..자기가 진심으로 개선해보려는 제스츄어를 취해요, 그때 마음 약해지면 못 끊으시니
    눈 딱감고 그래도 담담하게 불만 없다고 자르세요.

  • 2. feel blue
    '11.11.19 9:09 PM (14.32.xxx.21)

    조언 감사합니다. 몇년 참은게 오늘 터지고 있는 듯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50 [펌]싱가포르에서 ytn기자들이 경찰에 잡혔군요. 2 기레기들 13:39:42 160
1224049 제 실수로 헤어진 남친 어떻게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3 Ooo 13:34:06 228
1224048 방탄한테 뒤늦게 덕통사고 당했는데 너무 쎄게 당했네요 6 크랩업 13:30:45 191
1224047 왜 우리나라 언론이 가야하죠? 7 .... 13:22:03 316
1224046 정말 많이 웃으면 인상이 변하나요? 6 13:21:25 479
1224045 오이 씻을 때 4 .. 13:21:19 258
1224044 족저근막염이 관절염인가요? 3 관절 13:19:16 254
1224043 부처님 오신날 절에가서 등달기 하셨나요? 4 82cook.. 13:16:34 221
1224042 가디건 입을만한게 왜 제눈엔 안보이는지요 5 .. 13:12:22 421
1224041 재벌가 소식에 눈물이 납니다;;; 4 ;; 13:10:09 1,351
1224040 동대문 종합상가와 광장시장 2 오가닉 13:09:45 214
1224039 계란만으로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충분하겠죠? 5 .. 13:02:36 743
1224038 아기 돌 기념으로 제주도 가요 1 늦둥이엄마 13:02:35 116
1224037 사구체신염은 난치병인가요? 2 .. 12:50:26 411
1224036 생일 얘기가 나와서 이런 집도 있네요 12 ㅣㅣ 12:49:30 964
1224035 존댓말 쓰는 자녀들은 부모에게 안대들죠? 10 존대 12:44:57 897
1224034 매일 아줌마들 모임하는 사람들은 체력이 대단한거겠죠 18 ..... 12:43:16 1,538
1224033 40대 중반..자식이 잘 안되니 무엇보다 속상하네요 47 속상한 엄마.. 12:42:18 3,143
1224032 전라도광주에 돼지갈비 잘하는곳과 깨끗한 모텔 있을까요? 2 .. 12:41:46 196
1224031 아들 두신 어머니들 제아들 키와 운동 좀 봐주세요 8 아들의키 12:40:57 476
1224030 가성비 좋은 향수 있을까요?? 2 향기 12:37:01 382
1224029 과외 학생의 미세한 변화 7 영란 12:35:12 652
1224028 영화 독전보고 왔어요.(약스포, 등급유감) 1 조조 12:28:10 568
1224027 밀가루 섭취 끊은지 세달째… 17 .... 12:27:18 2,704
1224026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범죄 5 ㅇㅇㅇ 12:19:06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