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생각해보면 저도 별로 살가운 며느리 안하고 싶었던거 같아요.

| 조회수 : 2,102
작성일 : 2011-11-18 17:39:35

그러니까 결혼하고 여러가지 사건사고들이 있고나서

시댁과 거리를 두며 지내는데요,

 

처음에는 매우 살가운 며느리 했었어요. 맞벌이인데 반찬도 새벽까지 해서 가고 생신이면 꽃다발이니 뭐니 다 미리 주문해서 파티플래너 수준으로 신경쓰고 매주 만나고 이멜쓰면서 오늘 아침에는 뭐해먹고요 어쩌고 저쩌고 딸이라고 애교떨고.

 

근데 점점 시댁이 이상하게 나오니 안 하기 시작했고

솔직히 이게 훨씬 좋네요. 서로 신경끄고 평소에 연락 안하고 할 말 있으면 남편 통해서 하고.

 

아 이게 좋구나 시어머니 언제 전화하실지 이런거 신경 안 쓰고 내 할일 하고 무슨 일 있으면 밖에서 밥먹고 내가 나서서 가족사진 찍자느니 뭐 하자느니 안 하는게 이런저런 뒷말도 안나오고 깔끔하고 좋구나. 싶으니까

 

저는 이제까지는 나는 살가운 며느리하면서 이쁨도 받고 서로서로 정을 주고 받는거 하고 싶었는데

나한테 이렇게 하시니 어쩔수 없이 가깝게 지낼수 없어서 거리를 두는거다 라고 말을 해왔고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알고보면 내가 진정으로 원했던 거는 그냥 시댁이랑 교류 별로 안하고 이렇게 지내는걸 원한게 아닐까 싶어져요.

모르겠어요, 살갑게 다가섰을때 그분들도 저한테 배려하고 잘해주셨으면 상황이 달라졌을까요?

살가운 며느리 하느라 별별 노력 다하던 때보다 지금이 훨씬 좋아요.

IP : 199.4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경우는
    '11.11.18 5:47 PM (218.236.xxx.242)

    살가운것...에 대한 생각이 달랐던거 같아요.
    전 친근하고 농담도 가볍게 하고 같이 웃고 즐기는 살가움을 표현하고 싶었는데
    어른들은 예의바르고 순종하고 떠받들어 주면서 항상 웃는 그런 살가움을 원하셨던거 같아요.
    그러다 보니 제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를 다 지적하시는거죠 근엄하게....
    저는 점점 더 말을 잃어가고 그저 웃기만...
    그랬더니 또 착해졌다고 좋아하시다가 점점 시간이 지나니 이젠 심심하다고 다시 옛날처럼 하라고...ㅠㅠㅠ
    이러면서 그야말로 냉정한 며느리가 되어갔던거 같아요.
    아 어렵다...ㅠㅠㅠ

  • 2. 다들
    '11.11.18 5:48 PM (112.168.xxx.63)

    비슷할 거에요.
    특히 며느리들은.
    정말 개념없고 이기주의인 사람 몇 빼고는
    다들 처음부터 거리 두고 사는 사람 없을거에요.

    저도 그렇거든요.
    결혼할때도 진짜 시댁에 쌓인거 많았지만 그래도 참고 이해하려 하고
    정말 정 쌓으려고 열심히 했는데
    시어머니의 언행때문에 홧병 생긴 이후론
    신경쓰지 않고 살아요.
    그렇게 잘할땐 우습게 생각하더니 차츰 거리두면서는 불만 많은 거 같더니
    지금은 그러던지 말던지 그냥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하려고 노력해요.

  • 3. 음..
    '11.11.18 5:51 PM (59.29.xxx.56)

    저도 첨엔 그랬는데..이젠 그냥 편히 지내요.

    특히 저한테 상처준 시누이하고 그래요. 그전엔 집에 불러다 술자리도 자주하고, 연락도 하고 그랬거든요.

    근데 이젠 봐도 서로 할말만하고..제쪽에서 냉정하고 싸가지 없다 느낄정도로 거리를 두고 있어요

    편하고 좋아요.ㅠ 시누와 정말 잘지내고 싶었는데..가까워질수록 넘 스트레스라..에휴. 근데 맘이 좋진 않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75 아이폰 8 가죽케이스 이쁜 거 파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 12:37:26 3
1127374 연대 논술은 수능 어느정도일까요?자제분 2 연대논술 12:35:00 29
1127373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ooo 12:33:20 61
1127372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5 아... 12:32:26 264
1127371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2 ... 12:28:02 123
1127370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2 ... 12:24:31 327
1127369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2 ㅎㅎㅎ 12:24:27 146
1127368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154
1127367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148
1127366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118
1127365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4 도움요청 12:15:38 173
1127364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11 hap 12:15:23 681
1127363 7:20분출근 7~8시 퇴근 7 다시질문올려.. 12:14:02 280
1127362 앞머리 탈모 1 여고생 12:12:47 117
1127361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198
1127360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37
1127359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7 님들 12:09:34 221
1127358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3 간짜장 먹고.. 12:08:17 575
1127357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2 불편하겠죠?.. 12:07:29 153
1127356 서울 외 모든 지역 부동산이 하락중이에요 11 조심하세요 12:07:17 804
1127355 주말에 유성온천 가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2 겸사겸사 12:00:52 138
1127354 호텔에서 한 진상짓(?) 때문에 문득 우울해지네요 18 우울 12:00:40 1,606
1127353 이혼이 답일까요? 어떤식으로 극복해야할까요? 9 초록이 11:59:10 696
1127352 연말모임 선물 2만원까지..어떤거 받으면 기분이 좋을까요?? 11 부탁 11:58:44 289
1127351 63부페2장이 있는데 7 000 11:58:20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