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생각해보면 저도 별로 살가운 며느리 안하고 싶었던거 같아요.

| 조회수 : 2,137
작성일 : 2011-11-18 17:39:35

그러니까 결혼하고 여러가지 사건사고들이 있고나서

시댁과 거리를 두며 지내는데요,

 

처음에는 매우 살가운 며느리 했었어요. 맞벌이인데 반찬도 새벽까지 해서 가고 생신이면 꽃다발이니 뭐니 다 미리 주문해서 파티플래너 수준으로 신경쓰고 매주 만나고 이멜쓰면서 오늘 아침에는 뭐해먹고요 어쩌고 저쩌고 딸이라고 애교떨고.

 

근데 점점 시댁이 이상하게 나오니 안 하기 시작했고

솔직히 이게 훨씬 좋네요. 서로 신경끄고 평소에 연락 안하고 할 말 있으면 남편 통해서 하고.

 

아 이게 좋구나 시어머니 언제 전화하실지 이런거 신경 안 쓰고 내 할일 하고 무슨 일 있으면 밖에서 밥먹고 내가 나서서 가족사진 찍자느니 뭐 하자느니 안 하는게 이런저런 뒷말도 안나오고 깔끔하고 좋구나. 싶으니까

 

저는 이제까지는 나는 살가운 며느리하면서 이쁨도 받고 서로서로 정을 주고 받는거 하고 싶었는데

나한테 이렇게 하시니 어쩔수 없이 가깝게 지낼수 없어서 거리를 두는거다 라고 말을 해왔고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알고보면 내가 진정으로 원했던 거는 그냥 시댁이랑 교류 별로 안하고 이렇게 지내는걸 원한게 아닐까 싶어져요.

모르겠어요, 살갑게 다가섰을때 그분들도 저한테 배려하고 잘해주셨으면 상황이 달라졌을까요?

살가운 며느리 하느라 별별 노력 다하던 때보다 지금이 훨씬 좋아요.

IP : 199.43.xxx.124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경우는
    '11.11.18 5:47 PM (218.236.xxx.242)

    살가운것...에 대한 생각이 달랐던거 같아요.
    전 친근하고 농담도 가볍게 하고 같이 웃고 즐기는 살가움을 표현하고 싶었는데
    어른들은 예의바르고 순종하고 떠받들어 주면서 항상 웃는 그런 살가움을 원하셨던거 같아요.
    그러다 보니 제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를 다 지적하시는거죠 근엄하게....
    저는 점점 더 말을 잃어가고 그저 웃기만...
    그랬더니 또 착해졌다고 좋아하시다가 점점 시간이 지나니 이젠 심심하다고 다시 옛날처럼 하라고...ㅠㅠㅠ
    이러면서 그야말로 냉정한 며느리가 되어갔던거 같아요.
    아 어렵다...ㅠㅠㅠ

  • 2. 다들
    '11.11.18 5:48 PM (112.168.xxx.63)

    비슷할 거에요.
    특히 며느리들은.
    정말 개념없고 이기주의인 사람 몇 빼고는
    다들 처음부터 거리 두고 사는 사람 없을거에요.

    저도 그렇거든요.
    결혼할때도 진짜 시댁에 쌓인거 많았지만 그래도 참고 이해하려 하고
    정말 정 쌓으려고 열심히 했는데
    시어머니의 언행때문에 홧병 생긴 이후론
    신경쓰지 않고 살아요.
    그렇게 잘할땐 우습게 생각하더니 차츰 거리두면서는 불만 많은 거 같더니
    지금은 그러던지 말던지 그냥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하려고 노력해요.

  • 3. 음..
    '11.11.18 5:51 PM (59.29.xxx.56)

    저도 첨엔 그랬는데..이젠 그냥 편히 지내요.

    특히 저한테 상처준 시누이하고 그래요. 그전엔 집에 불러다 술자리도 자주하고, 연락도 하고 그랬거든요.

    근데 이젠 봐도 서로 할말만하고..제쪽에서 냉정하고 싸가지 없다 느낄정도로 거리를 두고 있어요

    편하고 좋아요.ㅠ 시누와 정말 잘지내고 싶었는데..가까워질수록 넘 스트레스라..에휴. 근데 맘이 좋진 않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542 종아리가 단단해서 순환이 안된데요 2 비만체형 16:29:57 222
1314541 민증 대신 여권? 1 ㅜㅜ 16:29:09 70
1314540 지금 kbs1 사사건건에 혜경궁 2 ... 16:29:03 93
1314539 이원복이 저런 사람인 줄 이제야 알았네요... 7 ... 16:28:51 587
1314538 Kbs사사건건 이정렬변호사님 나와요 8 사사건건 16:28:28 118
1314537 이 말 뭐였죠? 음악가 와 안 바꾼다.. 2 아 갑갑 16:28:25 53
1314536 Kbs1 사사건건 이정렬변호사님 나와요 9 이정렬변호사.. 16:28:00 89
1314535 심리상담 1회에 10만원이면 적정한가요? 4 e 16:26:15 161
1314534 커피샴푸 효과 있을까요? 2 고민 16:24:29 101
1314533 ‘낙수효과’의 다른 뜻 “소득 불평등 계속 고착시키자” 1 ㅇㅇㅇ 16:22:59 60
1314532 이화여대 수시 교과 궁금증 학부모 16:20:06 98
1314531 9살아들 아래대문이 바로옆 유치 어금니에.. ㅠㅠ 16:20:03 71
1314530 사고치고 심신미약 운운하는것들은 6 분노 16:18:21 185
1314529 경량패딩 어느 브랜드에서 사세요 !! 16:17:40 103
1314528 파래냄새 이상한데 버려야겠죠? 파래무침 16:16:42 36
1314527 제가 누굴 좋아하는 걸까요? 8 .... 16:16:33 269
1314526 고등 영어 전문과외샘 대부분 연령대가 50대초반인가요 4 . 16:16:09 245
1314525 카레의 여왕 맛 좋은가요? 5 카레의 여왕.. 16:15:04 246
1314524 프랑스 빠리에서 먹는 크로와상과 강남 유명 빵집 크로와상 차이 .. 6 크로와상 16:14:55 493
1314523 네일샵에 강아지가 있어요ㅜㅜ 4 ........ 16:11:26 625
1314522 몸이 너무 힘든데.. 어찌 해야 할까요?? 5 11층새댁 16:11:03 313
1314521 세종과고생들. 한성고 갈껄 후회? 4 과고 16:09:47 516
1314520 이런 사람들은 어떤 유형의 사람들인가요? 2 어렵다 16:09:45 208
1314519 중학교때 제2외국어 하는게 나은가요? . . . 16:09:30 72
1314518 소통 능력은 어떻게 키울수 있을까요? 1 ㅇㅇ 16:07:04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