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멘델스존 한 여름 밤의 꿈의 서곡 - <결혼 행진곡>

바람처럼 | 조회수 : 1,848
작성일 : 2011-11-15 23:38:09

 

펠릭스 멘델스존 (Felix Mendelssohn: 1809 ― 1847) 작곡

‘한 여름 밤의 꿈의 서곡’ 중 <결혼 행진곡>

A Midsummer Night's Dream - < Wedding March>

 

1826년 멘델스존이 17세 때, 셰익스피어의 희극 <한 여름 밤의 꿈>을 숙독

하고 그 환상적이며 괴이한 시적 여운에 감흥을 느끼고 작곡한 것이다.

‘A Midsummer Night’ 는 일 년 중에서 가장 낮이 긴 하지夏至인

6월 24일 <성 요한 제祭>의 바로 전날 밤을 가리키는 말이다. 서양에서는

그 날 밤에 기이한 일들이 많이 생긴다는 미신이 전해오고 있어, 그러한

미신을 소재로 하여 환상적인 희극 <한 여름 밤의 꿈>이  나오게 된 것이다.

 

멘델스존은 처음의 연주회에 쓰일 독립된 ‘서곡’만을 작곡했었다. 그런데

17년 후인 1843년에 프러시아의 빌헬름 4세가 명하여 국왕 탄생일을

축하하기 위하여 공연되는 연극 <한 여름 밤의 꿈>의 무대음악을 작곡하게

된 것이다. 멘델스존은 막간과 무대음악에 쓰일 12곡을 새로 작곡했는데

그 중에 한 곡이 <결혼 행진곡> 이다.

 

결혼식에서 신부 입장 곡은 느리고 경건한 바그너의 <혼례의 합창> 으로,

신랑신부가 퇴장할 때의 곡은 웅장하고 경쾌한 팡파르가 터져 나오는

멘델스존의 극음악 <결혼 행진곡> 이 관례처럼 사용되고 있다.

                                                                                (퍼온 글을 편집)

 

~~~~~~~~~~~~~~~~~~~~~~~ ~♬

 

멘델스존의 <결혼 행진곡>

연주 동영상: ‘앙드레 류’ 콘서트 중에서

http://www.youtube.com/watch?v=kphUBWjZ05Q&feature=player_embedd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939 영어 문법 약한 중3,어떻게 다져야할까요? 영어 10:45:25 2
1226938 전복죽 끓였는데 색이 푸르스름해요ㅜㅜ 1 비주얼이 10:44:42 29
1226937 부동산 아시는 분 계시나요?평당 가격인가요? ㅎㅎㅎ 10:43:00 35
1226936 발톱무좀 깎기 2 ㅇㅇ 10:42:01 90
1226935 이만하면 중재인 1 다행 10:41:39 135
1226934 100마디 말보다 얼굴 한번 보는게 낫다 ㅇㅇㅇ 10:41:03 123
1226933 대통령님 대체 1 .. 10:40:57 207
1226932 이거 제가 남편한테 섭섭해도 될까요 남편미오 10:40:56 89
1226931 잠시후 나올 반응들 ㅋㅋ 9 궁금하넹 10:38:49 575
1226930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8 ㄷㄷ 10:38:29 769
1226929 문프 너무 피곤해보여 걱정이에요 2 힘내세요 10:35:34 201
1226928 질문한 기자중 서울신문 기자 좀 그렇네요 12 ㅇㅇ 10:34:39 919
1226927 욕조 수도꼭지 물 새면 교체비는 누가 내나요? 1 ㅇㅇ 10:33:04 180
1226926 전기압력밥솥, 풀스텐이라고 광고하고 6 참나 10:32:58 134
1226925 기레기들 질문하는데 내가 다 불안 4 기레기들 10:32:19 380
1226924 다시 6월 12 개최 한대요 3 아놔 10:31:03 492
1226923 어떤빵이 특히 가스냄새가 많이나나요 1 오월도다갔네.. 10:30:12 114
1226922 대나무에 부딪히는 돌맹에 소리에 깨닫다-나쓰메 소세키 tree1 10:27:25 163
1226921 지금 회담결과 방송을 보고나니 또 화딱지가 21 으휴 10:27:09 2,027
1226920 영어회화 리얼클래스 아시는분? 영어회화 10:26:53 101
1226919 [속보]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 12 속보 10:25:49 1,362
1226918 우리 문프 말씀도 너무 잘 하시네요! 8 아오 달님~.. 10:25:42 824
1226917 저따위 기레기들한테 악수까지하시는 우리 문통 10 부처 10:24:24 824
1226916 내가 이나라의 주인. 맞네요 4 오늘 아침 10:24:13 427
1226915 고 1아들 간호사 10 10:23:34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