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 반품불가건땜에 제가 사진 올렸는데 좀 봐주세요

이쁜 아줌마 | 조회수 : 2,236
작성일 : 2011-11-15 20:25:02

장터에 판매자께서 반품불가하다며 연락 없으시고 저는 제품 하자니 반품 받고 싶다고 하다가 아무 합의점을 찾지 못해 답을 기다리다 글 올렸어요

여러분께서 어찌하면 좋을지 조언 좀 해주심 감사하겠습니다

IP : 220.70.xxx.19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1.15 8:31 PM (118.219.xxx.4)

    봤어요
    오염과 봉제도 그런 상태인데
    미리 고지안했다면 당연 반품 받아줘야한다고 생각해요
    속인거랑 뭐가 다른가요?
    가정상 안된다는 거는 핑계죠 팔땐 언제고ᆢ
    저였어도 무지 기분 나빴을것 같네요

  • 2. ..
    '11.11.15 8:33 PM (211.172.xxx.193)

    뜯어진거 알고 일부러 팔았나봐요. 양심 불량이네요. 강퇴해도 별로 아랑곳 안할 듯.

  • 3. ..
    '11.11.15 8:40 PM (59.5.xxx.225)

    참.. 기가 막히네요
    판매자도 기가 막히지만
    도대체 뭘 믿고 82장터에서 옷을 사시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가격이 좋은 것도 아니고..
    그 가격이면 차라리 인터넷 쇼핑몰이 널리고 널렸는데..
    82장터는 제가 아는 커뮤니티 장터들 중에서 제일 구려요 ㅡㅡ;

  • 4. 음...
    '11.11.15 8:46 PM (59.5.xxx.71)

    쓰레기는 봉투에 담아 쓰레기통에 버려야지 양심도 없는 사람이네요.
    환불 안해주는 게 어디있어요..당연히 환불해 줘야지요, 왕복택배비도 판매자가 부담하고요.
    닉넴 검색해 보니 이것저것 많이 팔았네요.
    저도 장터에서 이것저것 사 봤는데 사고 나서도 신뢰가 안 가서 이젠 안 삽니다.
    강력하게 요구하세요, 부끄럽지도 않은지..

  • 5. 이쁜 아줌마
    '11.11.15 8:56 PM (220.70.xxx.199)

    일단 장터 문제를 여기까지 게시해서 죄송합니다
    옷 받고 하자 있는거 보고나서는 판매자님과 계속 문자나 쪽지로 연락했어요
    문자나 쪽지로 연락하자고 그분은 그런 말씀 안하셨지만 제가 원했다고 봐야죠
    서로 설왕설래 하다가 괜히 목소리 높이고 안 좋은소리 듣고 하면 불편할거 같아서요
    근데 이젠 문자도 쪽지도 아무 연락이 없으세요
    거기에도 썼지만 월요일(어제)까지 기다려보기로 했어요 판매자한테도 문자로 쪽지로 말씀드렸구요
    집안에 일이 있으시다니 주말엔 더 바쁘실지도 모르고 일이 없다해도 요즘 주말엔 다들 날씨도 좋아 나들이들 많이 가시잖아요
    월요일이면 연락주시겠지 했는데 아무 연락이 없으셔서 글 올린거에요
    제 막연한 짐작이지만 판매하신분이 전문 판매인 같으세요
    허벅지 중간쯤 오는 외투고 오리털인데 꽤 빵빵한데 택배비가 2,200원 밖에 안하더라구요
    제가 재주가 메주인지 몰라도 제가 가끔 장터거래 해서 물건 보낼때 그렇게 싼 택배는 구하질 못했거든요
    암튼 관심 많이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장터일 여기까지 끌고 오냐고 나무라실줄 알고 조심스러웠는데 이해해주시고 살펴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6. ..
    '11.11.15 9:19 PM (121.131.xxx.99)

    82 장터에서도 "매매보호 서비스"를 하면 좋겠어요.
    구매자가 서비스센터에 입금하고 구매확인 의사표시를 하면(또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대금이 판매자에게 지급되는 식이지요.
    대신에 판매자가 서비스센터에 약간의 수수료를 내고요.
    운영자께는 좀 귀찮겠지만,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분쟁을 해소하는 방안일 듯하네요.

  • 7. 혼란스러운틈을타고
    '11.11.16 1:02 AM (222.238.xxx.247)

    9월만해도 열몇건에 8월에도 7~8건 거의 전문판매인수준.......어디 헌옷주워다 파는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35 화재등 위기상황시 암흑에서 탈출하는법 ... 01:47:53 56
1313734 살려고 하던 옷이 품절이네요 Dgg 01:44:57 102
1313733 하소연 입니다 6 ... 01:18:11 522
1313732 가짜뉴스에 대해서 논쟁했어요 2 ... 01:16:59 113
1313731 쇼핑몰 하시는 분들, 상품 제작은 어떻게 하나요? 3 ㄴㅇㄹ 01:05:35 461
1313730 교회가 뭐 하는 곳인가요? 2 조선폐간 01:00:41 344
1313729 밤에 뻘건 십자가 온통 여기저기 있는거보면 공동묘지 5 같지않나요?.. 00:54:25 535
1313728 완벽한 사람보면 의심이 가세요? 4 .. 00:52:24 523
1313727 Tvn 탄탄면 반반새우 맛있겠어요 2 .. 00:48:54 336
1313726 저 오늘 10살 어려보인단 소리 들었어요 4 ... 00:47:11 660
1313725 초6 남아 시계 브랜드 어떤거 사면좋을까요? 2 00:46:07 190
1313724 아들이 서운해요 2 00:43:13 372
1313723 혹시 제가 설명하는 사람 기억나시는 분 계세요? 8 ㅇㅇ 00:41:45 876
1313722 남편고민 6 고민 00:38:16 470
1313721 (검증 후) 김부선, 공지영은 말 한마디 없고 쥐 죽은 듯 고요.. 32 부선지영 00:37:05 1,409
1313720 인터폴도 무용지물인가요? 아니 대체 00:36:32 166
1313719 지방대 중 이 두 국립대는 그래도 명맥을 계속 유지 할 듯 해요.. 7 Mosukr.. 00:35:42 1,062
1313718 가짜 배고픔은 어찌 구분해요? 3 00:29:57 509
1313717 개신교는 신성모독 종교예요, 그들이 믿는 신이 불쌍할 지경.. 6 ..... 00:27:49 658
1313716 주한 덴마크 대사 트위터 2 ㅁㅁ 00:26:52 939
1313715 저런 사이비 종교에 빠지는 사람들이 더 이상함 2 미치겠다 00:22:38 692
1313714 이 시간에 피아노연주 6 ㆍㆍㆍ 00:16:33 640
1313713 아파서 누워있는데 자식들이 신경도 안쓰네요 10 .. 00:13:44 1,870
1313712 김동욱은 왜 안 뜰까요 20 ㅇㅇ 00:05:26 2,653
1313711 감홍사과는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6 슈슈 00:01:02 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