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로드리고 - 기타를 위한 아랑훼즈 협주곡 제2악장 &........

바람처럼 | 조회수 : 2,995
작성일 : 2011-11-14 23:12:03

                                                

                                                 호아퀸 로드리고 (Joaquin Rodrigo: 1901 ― 1999) 작곡

<기타를 위한 아랑훼즈 협주곡> 제2악장 &

<당신의 사랑이 담긴 아랑훼즈에서> En Aranjuez Con Tu Amor

 

스페인 발렌시아 출신 로드리고는 3세 때에 디프테리아를 앓아 맹인이 되었다.

어려서부터 그의 음악적 재능을 알아본 양친은 저명한 음악가에게 보내어

기초교육을 받게 하였는데, 어린 로드리고에게 가장 큰 위로가 되어 준 것이 바로

‘음악’이었다고 한다.

그는 오랜 창작기간 동안, 150곡 이상을 작곡했지만 1939년 38세 때에 작곡한

<기타를 위한 아랑훼즈 협주곡> 이 그의 대표작이며 20세기 최고의 걸작

멜로디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랑훼즈는 마드리드 남쪽에 위치한 18세기 부르봉 왕가王家의 ‘여름 궁전’을 말한다.

신혼시절, 아랑훼즈에 머물렀던 로드리고는 맹인이었기에 궁전의 모습을

실제로 볼 수는 없었지만 그 곳에서 예민하게 받았던 ‘느낌’을 간직하고 있다가

후에 <스페인 내전內戰>을 피해 파리에 체류하는 동안, 그때를 회상하고 작곡

한 것으로 전해진다.


1939년에 파리에서 이 곡을 작곡할 때 로드리고의 <음악생활>에 헌신적이었던 

피아니스트인 아내가 유산으로 생명이 위독해지자, 로드리고는 미친 듯이

점자 악보를 더듬거리며 창작에 매달리게 되는데,

“신이시여, 당신은 제게서 두 눈을 앗아가 버리고

이제는 제 아내마저 빼앗으려 합니까?” ..........

이렇게 기도와 통곡을 하며 이 곡을 썼다고 전해진다.



제2악장: 아다지오 Adagio 느리게 ~

느리면서도 풍부한 화성(和聲: harmony)으로 현악기, 목관악기, 금관악기들이

천상의 조화를 이루는데 전 악장 중에서 가장 아름답다.


기도와 같은 아다지오 악장은 아내가 고통으로부터 벗어나게 해달라는 감정적

호소였다고 한다. 최초의 ‘기타 협주곡’으로 꼽히는 이 곡은 1940년에 초연

에서 대성공을 거두었으며, 2차 세계대전 뒤에는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고

연주되었다.   (퍼온 글을 편집)



~~~~~~~~~~~~~~~~~~~~~~~ ~♬



En Aranjuez Con Tu Amor


Aranjuez, Un lugar de ensueños y de amor

Donde un rumor de fuentes de cristal

En el jardín parece hablar

En voz baja a las rosas


Aranjuez, Hoy las hojas secas sin color

Que barre el viento

Son recuerdos del romance que una vez

Juntos empezamos tú y yo

Y sin razón olvidamos


Quizá ese amor escondido esté

En un atardecer

En la brisa o en la flor

Esperando tu regreso


Aranjuez, Hoy las hojas secas sin color

Que barre el viento

Son recuerdos del romance que una vez

Juntos empezamos tú y yo

Y sin razón olvidamos


En Aranjuez, amor

Tú y yo



당신의 사랑이 담긴 아랑훼즈에서


아랑훼즈, 사랑과 꿈이 있는 곳

정원에서 놀고 있는

크리스털 분수가

장미에게 나지막이 속삭이는 곳.


아랑훼즈, 바싹 마르고 색 바랜 잎사귀들이

이제 바람에 휩쓸려 나간

그대와 내게 한 때 시작되었으나

아무 이유 없이 잊혀 진 로망스의 기억이다.


아마도 그 사랑은 여명의 그늘에

산들 바람 속에 혹은 꽃 속에

그대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숨어 있나보다.


아랑훼즈, 바싹 마르고 색 바랜 잎사귀들이

이제 바람에 휩쓸려 나간

그대와 내게 한 때 시작되었으나

아무 이유 없이 잊혀 진 로망스의 기억이다.


아랑훼즈, 내 사랑

그대와 나......



~~~~~~~~~~~~~~~~~~~~~~~ ~♬



가수 및 연주자 ―

일 디보 Il Divo: 이탈리아어로 ‘하늘이 내린 가수(Divine Performer)’라는 의미.

스페인, 스위스, 프랑스, 미국에서 각각 활동하던 성악가와 팝 싱어 4명으로

구성된 팝페라 남성 그룹


존 윌리엄스 (John Williams, 1941년~   ) 호주 출신의 저명한 기타 연주자

4세 때부터 기타를 연주한 신동으로 알려져 있다.



~~~~~~~~~~~~~~~~~~~~~~~~~~~~~~~~~~~~~


로드리고의 <당신의 사랑이 담긴 아랑훼즈에서>

일 디보 노래

http://youtu.be/PupqNAZAo6g


<아랑훼즈 협주곡> 제2악장

기타 협연: 존 윌리엄스 (연주시간: 10분 52초)

http://youtu.be/iGQrbsyts0k


~~~~~~~~~~~~~~~~~~~~~~~~~~~~~~~~~~~~~

             

IP : 14.39.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나
    '11.11.15 12:12 AM (175.125.xxx.77)

    이 곡 정말 좋아하는 곡인데 역시 바람처럼님이 선곡하셨군요..

    근데 이 로드리고의 부인은 살아났나요?? 궁금하네요.. 이곡이 로드리고가 파리에서 아랑훼즈를 회상하면서 썼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요. 부인에 대한 이야긴 몰랐네요..

    좋은 곡 밤에 잘 듣고 갑니다. 내일 뵐게요 ^^

  • 2. 바람처럼
    '11.11.15 5:55 AM (14.39.xxx.47)

    자연과 나님 오셨군요. ^^
    로드리고의 아내 ‘빅토리아 카미’ 는 터어키인 피아니스트였다고 합니다.
    장님인 로드리고는 아내를 통해서 세상과 소통했기 때문에 옆에 그녀가
    없었더라면 20세기 최고의 기타음악 작곡가 로드리고의 존재도 없었겠지요.
    기록으로는 파리에서 음악공부하면서 만났고 신부 부모의 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1933년 결혼식을 올렸군요.

    첫아이의 산고産苦는 천신만고 끝에 무사히 회복된 듯합니다.
    파리에서 공부하던 시절 ‘스페인 내전 內戰’ 으로 국가 장학금 지급이
    중단되자 아내의 가정으로부터 도움을 받았고 그녀는 악보필사樂譜筆寫
    일을 하면서 생계를 도왔다고 하네요.

    로드리고는 아내를 일컬어 “삶과 굶주림, 일과 영광을 나와 함께 나눴다.”
    고 회상했는데 ‘빅토리아 카미’ 는 1997년에 먼저 세상을 떠났고
    2년 후, 로드리고의 영혼도 잇달아 하늘로 돌아가 두 분의 육신은 지금
    ‘아랑훼즈’ 묘지에 함께 묻혀있다고 합니다.
    이 지구라는 별에서 ‘부부의 인연’ 처럼 아름다운 관계도 없는 듯하지요 ?

    기타 연주는 ‘나르시스 예페스’ 의 연주가 유명하지만
    동영상의 화질이 좋지 않아서 ‘노버트 클라프트’ 의 연주곡을 올렸는데
    처음 음향이 약간 작게 들리네요.

  • 3. 자연과나
    '11.11.15 10:37 AM (125.128.xxx.121)

    ㅠㅠ~~~ 이런 감동적인 이야기가 숨어 있었다니.. 눈물이 고이네요..
    정말 아름다운 관계네요.. 부부의 인연이.....

    노버트 클리프트로 어제 들었는데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90 인천... 정말 싫은 도시에요 ㅇㅇ 03:03:57 77
1127189 후원해 본 입장에서 적는글 03:02:48 55
1127188 접시위에 휴지놓는 정성으로 휴지통에 직접 버리세요. 드러워 02:58:23 43
1127187 옷 구경 같이해요. 2 .. 02:54:00 101
1127186 와 서울 영하 12도 찍었네요. 2 후음 02:34:52 323
1127185 지난 시절 당당했던 배신자 배현진 4 richwo.. 02:15:16 528
1127184 유시민 작가 청와대 청원 전문입니다. 저녁숲 02:12:33 159
1127183 7만원 패딩과 20만원 패딩 18 .. 02:06:52 734
1127182 무채 시원하고 달달한 레시피 알려주세요 2 갑자기 먹고.. 02:05:28 84
1127181 남대문시장환불 사과향 02:04:25 108
1127180 김태효는 풀어주고 장시호는 잡아 가두고 12 천벌 01:56:56 401
1127179 30대 진로고민 나침반 01:54:40 116
1127178 국세청 반대하는데..'종교인 세무조사 안내' 강행 4 샬랄라 01:51:31 132
1127177 고등1 전학 고민 중인데요.. 눈꽃 01:41:34 151
1127176 스마트폰 보호필름 붙이기 혼자 못하죠? 6 그방탄아님 01:32:55 243
1127175 PD수첩 다음편 예고에서 KBS 고대영사장 웃는거. 5 richwo.. 01:29:04 309
1127174 22평 vs 25평 vs 30평 vs 33평 5 해맑음 01:28:25 376
1127173 김태효구속기각됐어요 12 ㅅㄷ 01:19:24 753
1127172 배현진이 한 짓 중 제일 인상깊은 것 14 richwo.. 01:14:41 1,787
1127171 방한부츠 뭐 신으세요? 3 발시려움 01:06:04 507
1127170 닥터 포스터2 오늘 새로 시작했는데 보신 분 계세요? Kbs해외드.. 00:56:06 125
1127169 배현진 시절 mbc가 유가족에게 한 짓 13 치미는 분노.. 00:53:04 1,406
1127168 임신 14주 세시간거리 여행 다녀와도 되나요? 7 oo 00:50:05 335
1127167 입생로랑 향수광고 어디다 신고할수 없는지 4 00:46:00 1,236
1127166 제가 너무 어눌하고 겁이 많은 바보네요 16 헛똑이 00:43:58 1,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