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근데 가꾸는 것도 아무나 못하는것 같아요. ( 외모)

늦가을 | 조회수 : 3,577
작성일 : 2011-11-11 21:30:03

저는 요즘들어 외모에 관심은 지대해졌는데, 열심히 가꾸지는 못해요.

가꾸는것도 어려서부터 부지런히 행했던 사람들이 나이들어도 계속해서 가꾸는것같아요.

결국 습관이죠.

어려서부터 관심갖고 가꿨던게 습관이되서 자연스럽게 미용에 힘쓰게 되는데,

저같은사람은요.

가꾸고싶어도 너무 귀찮아요.

맘같에서는  날마다 체조도하고 각탕도하고, 각탕할때 팩도 해 주고 싶은데요.

아구야~ 하루나 이틀갈까요?

너무너무 귀찮고 버거워요.

그거 바르고 또 싰고...

요새 찬바람불며 얼굴이 당기기 시작해서 맘먹고 비싼 영양크림도 샀어요.

이것도 바르다 말다 하네요.

얼굴이 찢어질듯 당겨도 뭐 바르면 답답하니까  이틀이나 사흘에 한번 바르고

팩도 바르고 또 얼굴 씻어야하니까 그냥 안해요.

그래서 하나에 천원하는 시판 시트팩 샀어요.

요거라도 부지런히 하려구요.

예전에 82에 광풍불었던 맛사지기도 샀었는데, 보름이나했나요?

ㅎㅎ

나이는 먹어가는데, 가꾸는 습관이 안되있어서 그냥 세월을 정통으로 맞고 있습니다.

미인은 진짜 부지런한 사람인것같아요.

이것땜에 나이들수록 더 차이가 나는것같구,

 

 

IP : 110.12.xxx.2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1 9:36 PM (218.155.xxx.186)

    팩은 안 하셔도 상관없는데 크림은 아침저녁 꼭 바르세요. 건성 피부에 차가운 겨울 공기~ 완전 노화 지름길이에요

  • 2. jk
    '11.11.11 9:36 PM (115.138.xxx.67)

    진짜 미인은 안가꿔도 광이 나죠...

    솔직히 외출하는데 드는 시간이 30분 이상이라면 미인이 아니라고 생각함. ㅎㅎㅎㅎㅎㅎㅎ

  • ..
    '11.11.12 12:13 AM (125.139.xxx.212)

    너무 재밌어요..

  • ===
    '11.11.12 1:43 PM (125.143.xxx.207)

    진짜?

  • 3. .....
    '11.11.11 9:41 PM (122.32.xxx.12)

    타고난 부지런함도..정말 중요한것 같아요..
    자기 자신 잘 가꾸고 꾸미는 사람중에..
    게으른 사람 못 본것 같아요..
    자기 자신도 열심히 꾸미고...
    또 집도 열심히 가꾸고 꾸미고 살고 그렇더라구요..

    제가 아는 엄마는... 언제 어디서 만나던 풀 세팅 된 정돈된 모습으로 나와요....
    집도 가면 윤이 반질 반질...

    그냥 타고난 부지런함이 있어야 하는것 같아요..

  • jk
    '11.11.11 9:46 PM (115.138.xxx.67)

    본인은 게으르다능..... 쩝...

  • 4. 오드리
    '11.11.11 11:09 PM (220.116.xxx.187)

    (몇 년 전에) 제가 자주 가는 데에 오드리 할머니 자주 오시는데... 연세는 모르지만 정말 굉장하세요. 한 번 여쭈어 본 적이 있는데 새벽 5시에 일어나서 동네 뒷 산 등산하고, 집에 오면 씻고 마사지 하고 완전 꾸미고 계신데요. 남편으로 추정되는 분도 우연히 스쳐본 적이 있는데, 여신 모시듯 하시드라구요.

    이뻐지려면 부지런 해야 한 듯 ㅠ__ㅠ

  • 5. 제생각엔
    '11.11.12 2:45 AM (203.226.xxx.116)

    화장꼬박해주는게 관리하기쉬운방법 같음
    비비크림 말고 파데.
    피부과가서 정기적 치료 손질 마사지샵 가는거 아님 일반인들. 타고난 피부 미인아니고서야
    피부 그냥그럼
    대충비비나 바르고 화장안하고 댕기면
    세수 대충하고 각질쌓이고 얼굴관리
    더 소홀해짐
    그나마 파데 바르고 댕겨야
    화장 안먹능 개피부 개선하려 노력하게됨
    투명하게ㅠ하려 애쓸수록
    피부 더신경쓰게 되있음
    각질에 피부상태 안좋으면 파데 먹지도 않음
    대층 아무렇게 바르는 비비는 ㅂ
    진짜 피부망가지는 비결같음

  • 6. 제 외할머니
    '11.11.12 7:51 AM (222.98.xxx.193)

    올해 팔순이 훌쩍 넘으신분인데요
    관리 참 잘하시거든요
    외출시 화장은 필수이신데 저녁 6시되면 늘 클렌징하시고 밖에서 식사하시면 늘 다드시고나자마자 립스틱 고쳐바르세요 ㅋㅋㅋ
    아침엔 늘 산오르시구요
    참 부럽고 왜 난 저 유전자가 없을까 싶어 아쉬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24 롯데 가스 보일러를 켜면, 보일러실에서 전기냄새?가 나요. 이.. 보일러. 20:19:35 6
1126423 맛있는 녀석들 빵집편에서 사라다빵 어때요? ㅇㅇ 20:18:53 21
1126422 드라마 추천좀 해주세요 1 ... 20:16:47 24
1126421 남편에게 지랄이란 말을 했어요. 2 속풀이 20:16:11 119
1126420 뉴스룸)● MB선거에 '다스 직원' 동원 정황............ 2 ㄷㄷㄷ 20:08:46 195
1126419 신경안정제...먹음 기분좋아지나요? 10 먹을까말까 20:06:46 224
1126418 MBC 뉴스, 임종석실장 중동 방문은 MB비리 관련 ㄷㄷㄷ 12 와~/ 20:03:57 745
1126417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6 ㅂㅇ 19:59:14 655
1126416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3 .... 19:55:08 289
1126415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6 .... 19:54:36 451
1126414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1 저말입니다 19:52:19 65
1126413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1 신노스케 19:49:38 403
1126412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8 ... 19:49:14 854
1126411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4 .... 19:46:06 217
1126410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521
1126409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19 남편 19:42:49 922
1126408 집에서 신발신고 생활하는 서구생활이 궁금해요^^ 8 궁금증 19:41:38 762
1126407 착한 홈플러스! 이마트랑 차원이 다르네요 8 19:38:18 789
1126406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4 ㅎㅎ 19:37:48 259
1126405 다른 사람이 올린 듯 여러 댓글 다는 사람 9 아마 19:35:13 281
1126404 인연끊었던 대학동기가 만나자고 하네요 20 친구 19:32:26 1,848
1126403 빵집에서 파는 크로크무슈?인가 집에서 만들었는데 맛있습니다. 1 살찌는 소리.. 19:31:19 359
1126402 시부모님 문자 카톡 답하기싫네요 6 ㅇㅇ 19:30:44 956
1126401 40대 후반 돌출입 8 .. 19:24:58 839
1126400 2022년 20대 대선 자한당 대통령후보는요. 4 후음 19:23:41 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