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돈 공유하시나요?

0000 | 조회수 : 1,826
작성일 : 2011-11-11 02:16:33

음..민감한 얘기라 조심스러운데요.

돈 부족한 일 있으면 제가 가진 돈으로 남편은 모르게 충당하기도 하거든요. 저한테 기댈까봐서요. 그래봤자 푼돈입니다;

내 돈인 줄 모르고 지나가게 되다 보니 곰곰히 생각해 보니 푼돈이든 적잖은 돈이든 출처가 마누라한테 나왔다는 걸 말해야 되나 싶네요? 

IP : 94.218.xxx.6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1 2:41 AM (59.27.xxx.145)

    님이 가지고 계신 돈은 전업이신데 따로 모으신 비상금인지 아니면
    직장인이어서 남편분과 따로 각자 가지고 계시는 통장을 말하시는것인지...
    저는 전업이어서 어차피 그돈이 그돈이라 경우가 다르겠지만 제가 따로 모아놓은 돈(비상금) 을 필요해서 풀어놓을 때에는 비상금이었다고 남편에게 말해요.

  • 아...
    '11.11.11 2:45 AM (94.218.xxx.65)

    현재는 전업이에요. 남편분이 믿거라 기대는 그런 느낌은 못받으시나요? 솔직히 사람 마음이 기대게 되잖아요 ..

  • ..
    '11.11.11 7:52 AM (14.55.xxx.168)

    남편이 아내몰래 비자금을 모아두고 있으면서 시댁에 필요하거나 하면 살짝살짝 빼서 주는것이 아무렇지도 않다면 그렇게 하세요.

  • 2.
    '11.11.11 10:41 AM (211.192.xxx.60)

    결혼 전까지 모아둔 돈하고 적지만 매달 들어오는 수입이 있어요.
    저는 현재 전업이고요. 남편 수입관리도 제가 하고 있어요.

    생활비 적자를 메꿔야 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대부분 조용히 처리하지만
    목돈이다 싶을 때는 남편한테 얘기해주는 편이고요.
    남편한테 시시콜콜 얘기하지도 않지만 돈이 얼마쯤 있다는 걸 숨기지는 않아요.

    오히려 직장에서 너무 시달리고 들어오는 날이면 큰 돈 아니어도 몇 달은 먹고 살 수 있으니
    회사 그만두고 좀 쉬어라 허풍 떨어요.
    제가 그런다고 남편이 옳다구나 낼름 그만두거나 은연중에 기대는 것 같지는 않아요.
    되려 목숨걸고 돈 벌어야 한다는 부담을 떨치고 마음의 여유 갖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일종의 남편 기 살려주기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735 75 결혼안하신분들...이제 안할껀가요? ㅁㄴㅇ 17:44:54 34
1310734 김규리씨가 입은 한복, 프랑스에서, 드레스대신 17:44:25 81
1310733 혜경궁이 작작 트윗을 했어야 허수아비를 내세우지 .... 17:43:27 37
1310732 베스트슬립 매트리스 가격대비 괜찮네요. .... 17:40:52 21
1310731 당면은 살이 잘 안 찌나요? 4 17:36:16 294
1310730 배현진 대학원 1 .. 17:35:30 347
1310729 머리 묶는 고무줄 3 ooo 17:33:24 147
1310728 이해찬 "교황, 내년 봄 북한 방문 희망 얘기 들어&q.. 13 날아라꼬꼬 17:31:29 236
1310727 락락식객 무료미식회 가보신적 있나요? .... 17:29:14 33
1310726 그 영국토크쇼 게스트 이제알았네요 2 방탄얘긴가요.. 17:24:43 321
1310725 무주택분들은 원칙을 정하세요 7 ........ 17:22:17 670
1310724 명상 해보신 분 계신가요 2 명상 17:22:02 136
1310723 큰 무우를 샀는데 고추가루가 없네요 ;;; 6 자취생 17:22:02 207
1310722 칠칠맞은 사람은 도대체 왜 그런겁니꽈? 2 칠칠 17:21:23 156
1310721 쇼팽 곡은 무엇부터 시작하나요? 1 피아노 17:15:59 130
1310720 마흔 넘어가니 결혼은 저랑 상관 없는 듯 했다가 재혼 실패한 사.. 6 40살 17:15:31 822
1310719 인식 및 지식....둘다 함축할 만한 단어가 있을까요? 2 돋보기 17:12:11 154
1310718 집값이 계속 떨어지네요 ..... 17 17:12:02 2,073
1310717 전세자금 대출 잘 아시는 분~~~ 전세 대출 .. 17:10:47 80
1310716 분당 미금역 맛집좀 알려주세요! 7 zz 17:10:12 210
1310715 퉁퉁이인데 살 좀 찌라는 소리 들었어요 2 ㅇㅇ 17:08:09 247
1310714 김밥에 소고기 넣는 것 보다 김밥햄 넣는게 20 맛있는 17:04:31 976
1310713 저희 아들 재워주기 싫다는 올케에게 서운하네요 115 ... 16:55:29 3,596
1310712 혜경궁 수사도 이정도는 했을려나요 5 16:55:18 284
1310711 시댁이 잘살고 안도와주면 7 ... 16:55:02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