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돈 공유하시나요?

0000 | 조회수 : 1,812
작성일 : 2011-11-11 02:16:33

음..민감한 얘기라 조심스러운데요.

돈 부족한 일 있으면 제가 가진 돈으로 남편은 모르게 충당하기도 하거든요. 저한테 기댈까봐서요. 그래봤자 푼돈입니다;

내 돈인 줄 모르고 지나가게 되다 보니 곰곰히 생각해 보니 푼돈이든 적잖은 돈이든 출처가 마누라한테 나왔다는 걸 말해야 되나 싶네요? 

IP : 94.218.xxx.6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1 2:41 AM (59.27.xxx.145)

    님이 가지고 계신 돈은 전업이신데 따로 모으신 비상금인지 아니면
    직장인이어서 남편분과 따로 각자 가지고 계시는 통장을 말하시는것인지...
    저는 전업이어서 어차피 그돈이 그돈이라 경우가 다르겠지만 제가 따로 모아놓은 돈(비상금) 을 필요해서 풀어놓을 때에는 비상금이었다고 남편에게 말해요.

  • 아...
    '11.11.11 2:45 AM (94.218.xxx.65)

    현재는 전업이에요. 남편분이 믿거라 기대는 그런 느낌은 못받으시나요? 솔직히 사람 마음이 기대게 되잖아요 ..

  • ..
    '11.11.11 7:52 AM (14.55.xxx.168)

    남편이 아내몰래 비자금을 모아두고 있으면서 시댁에 필요하거나 하면 살짝살짝 빼서 주는것이 아무렇지도 않다면 그렇게 하세요.

  • 2.
    '11.11.11 10:41 AM (211.192.xxx.60)

    결혼 전까지 모아둔 돈하고 적지만 매달 들어오는 수입이 있어요.
    저는 현재 전업이고요. 남편 수입관리도 제가 하고 있어요.

    생활비 적자를 메꿔야 하는 일이 종종 있는데 대부분 조용히 처리하지만
    목돈이다 싶을 때는 남편한테 얘기해주는 편이고요.
    남편한테 시시콜콜 얘기하지도 않지만 돈이 얼마쯤 있다는 걸 숨기지는 않아요.

    오히려 직장에서 너무 시달리고 들어오는 날이면 큰 돈 아니어도 몇 달은 먹고 살 수 있으니
    회사 그만두고 좀 쉬어라 허풍 떨어요.
    제가 그런다고 남편이 옳다구나 낼름 그만두거나 은연중에 기대는 것 같지는 않아요.
    되려 목숨걸고 돈 벌어야 한다는 부담을 떨치고 마음의 여유 갖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일종의 남편 기 살려주기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32 미국 대통령들 뒤에 참모들 세우고 연설하는 이유가 뭔가요? 근데 05:45:22 98
1226331 형제나 자매, 남매끼리 싸울 때 일방적으로 맞는 자녀 있나요? 3 ㄱㄱ 04:25:00 353
1226330 남편하고 잘 부딪쳐요 3 주절주절 04:10:42 399
1226329 나이 들어서도 부부관계 활발히 하는 사람들은 궁금 04:08:22 675
1226328 투명한비닐 1 얼룩 04:02:36 251
1226327 시댁쪽 백수 일자리 소개시켜주고 좋은소리도 못들었네요 ... 03:36:36 447
1226326 담배 피우고 꽁초 필로티에 버리는 세입자 세입자 03:32:43 188
1226325 gs25 한우등심 구입때 공짜로 주는 와인후기 2 고기파는편의.. 03:30:29 552
1226324 트럼프하고 한국 북한 셋이 3 먼지시러 02:31:57 984
1226323 시모가 제게 엄마여~ 라고 전화해요. 31 .. 02:12:33 2,678
1226322 시에서 주관하고 공무원 아닌 강사쌤..김영란법 해당되어요?? ........ 02:12:29 204
1226321 맞벌이, 시터... 고민 2 엄마 02:08:59 337
1226320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23 01:58:08 3,429
1226319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208
1226318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1 욕망녀 01:55:23 373
1226317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2 snowme.. 01:53:14 212
1226316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2 만덕山 01:52:53 866
1226315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3 .. 01:52:42 326
1226314 수지양 기특해요 7 .. 01:50:47 1,233
1226313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2 띠용띠용 01:49:02 405
1226312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1 .. 01:48:18 177
1226311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2 Dfg 01:47:01 1,192
1226310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3 가을 01:43:53 1,980
1226309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6 01:34:55 619
1226308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