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토벤의 월광 소나타(Moonlight Sonata) 1악장 & 3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2,857
작성일 : 2011-11-09 23:07:28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피아노 소나타 제14번 C sharp단조 <월광> 제1악장 & 제3악장

Piano Sonata No.14 in C sharp minor, Moonlight

 

원래 <피아노 소나타> 제14번인데 사람들에게 ‘월광(月光, 달빛) 소나타’로

더 많이 알려져 있고 ‘환상곡 풍 소나타’라는 표제가 붙어 있다. 이미 귓병이

절망적임을 깨닫고 있었던 무렵에 작곡된 곡이다.

 

1801년에 3악장으로 완성된 이 곡은 피아노 제자였던 줄리에타 귀차르디에게

바쳐졌다고 하는데 그녀와의 연애는 끝내 결실을 보지 못했고, 이 <월광>

이라는 제목은 시인이자 비평가인 루드비히 렐슈타프가 1악장의 환상적인

아다지오(adagio: 느리게)를 듣고 나서 스위스 “루체른 호반의 달빛 비치는

물결에 흔들거리는 조각배 같다.” 라고 말한 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제1악장: 아다지오 소스테누토 adagio sostenuto

            느리게 음을 길게 끌어서 ~

소나타 형식에서 벗어난 1악장은 꿈과 감미로운 정서를 표현한 자유로운 환상

곡 풍으로 시인이 말한 회화적繪畵的 이미지를 떠오르게 한다.

 

제3악장: 프레스토 아지타토 Presto agitato 매우 빠르고 격하게 ~

3악장에서는 무겁게 떠돌며 암흑 속에서 섬광을 일으키는, 천둥과 번개처럼

격한 분위기가 힘차게 전개되어 당시 베토벤이 지니고 있던 청춘의 괴로움과

정열을 연상시키는 듯하다.      (퍼온 글을 정리)

 

 

연주자 ―

발렌티나 리시차 (Valentina Lisitsa: 1977~   ) 우크라이나 출신

러시아 여류 피아니스트

 

 

~~~~~~~~~~~~~~~~~~~~~~~ ~♬

 

 

<월광곡>은 1악장의 정靜과 3악장의 동動이 음양의 짝처럼 1악장에서는

명상적이며 여성적인 음의 물결이 잔잔히 넘실거리고, 3악장에서는

격정적이고도 속도감 있는 남성적인 음이 대비적으로 연출되고 있습니다.

극과 극의 선율인데도 어색함 없이 아우라지 조화된 화음 세계를 표현

하고 연출해내는 것,

 

자신이 겪고 있는 삶의 비탄을 건반에 ‘소리의 미美’로 승화하고 발산해

내는 것이야말로 베토벤의 또 다른 음악적 매력입니다. 1악장은

마음이 산란할 때, 3악장은 가슴이 답답할 때 들으시면 심리적 안정

효과가 있을 듯합니다.

 

 

~~~~~~~~~~~~~~~~~~~~~~~~~~~~~~~~~~~

 

베토벤의 <월광 소나타> 1악장

연주 동영상: 발렌티나 리시차

연주시간: 5분 18초

http://www.youtube.com/watch?v=UHd8jwXBzXE

 

<월광 소나타> 3악장

연주 동영상: 발렌티나 리시차

연주시간: 6분 47초

http://www.youtube.com/watch?v=zucBfXpCA6s&feature=fvwrel

 

~~~~~~~~~~~~~~~~~~~~~~~~~~~~~~~~~~~

IP : 121.131.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교돌이맘
    '11.11.10 12:22 AM (175.125.xxx.77)

    아.. 1악장이 흔히 들었던 음악이네요..^^

    전 3악장 먼저 듣다가 아니 왜 내가 알던 거랑 다르지 하며 다시 찾았네요.. ^^

    늘 좋은 음악 선물하시는 바람처럼님 고맙습니다.

    춥지않게 따뜻하게 챙겨서 다녀오세요..

  • 바람처럼
    '11.11.10 7:49 AM (14.39.xxx.47)

    예, 항상 들어 주시고 댓글 주셔서 감사드려요.
    오늘 늦은 밤에 다시 뵐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 11:38:45 19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11:38:42 9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아닌가 11:38:13 13
1223997 LG vs 삼성 4 흠... 11:36:01 66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1 바비 11:33:31 65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2 죄명깜빵 11:29:58 109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123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6 ㅇㅇ 11:23:54 382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6 .. 11:23:53 344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30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32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5 ㅁㅇ 11:17:39 561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74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340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731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4 .. 11:11:32 430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3 으쌰쌰 11:04:02 289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49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3 이사 11:02:10 180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473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9 ㅇㅇㅇ 11:00:17 609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7 ........ 10:59:25 992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838
1223977 아들 둘을 두고 35년전 이혼한 60대 16 순한맘 10:51:30 2,111
1223976 이재명 지지자인듯보이는 글에 드루킹이 언급되어 있던데 12 폴더 정리하.. 10:45:06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