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옆집 개짖는 소리에 미칠 거 같아요.

정신병일보직전 | 조회수 : 2,473
작성일 : 2011-11-09 13:21:13

바로 옆집 개짖는 소리에 정말 심신이 피곤하다못해 죽을 지경입니다.

개가 시도 때도 없이 짖는데 특히 새벽 4~5시 경에 쉬지않고 한시간을 짖어대요.

 

톤도 되게 높은 하이톤에 사람 신경을 긁어대는 소리 때문에 요즘 아침잠을 거의 못잡니다.

 

한번은 다른 이웃께서 '좀 조용히 시키세요' 했었는데

짖는 개가 있는 그 집 주인은 아무런 반응이 없어요.

 

요즘엔 그 짖는 타이밍이 더 잦아져서

 

밤 10~12시 사이, 그리고 새벽 3~6시 사이에 시도때도 없이 짖습니다.

한번 짖으면 1시간 이상씩 쉬지않고 짖어요.

 

이거 어떻게 해결하면 되나요?

고소라도 해야하나요?

82님들의 혜안 부탁드려요.. 정말 회사가서 꾸벅꾸벅 졸고 .. 힘들어 죽겠습니다..

 

IP : 113.10.xxx.2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이
    '11.11.9 1:30 PM (113.10.xxx.26)

    몇번 항의가 들어갔는데도 계속 시끄럽고 점점 더 빈도수가 잦아진다면..

    법으로 해결할 방법이 있을까요..?

    이건..뭐..제 집에 살면서도 잠조차 편히 못자는 불행한 하루하루의 연속이거든요..ㅠ

  • 2. 교돌이맘
    '11.11.9 1:45 PM (125.128.xxx.121)

    흠 이거 일단 경찰 부르시고요.

    그다음에 법이나 관리규약에서 동물 키우는 거 아파트 주민 3/2인가 동의를 얻어야하는 규정 있을 겁니다.

    그거 디밀고..

    그래도 안되면 민사로 거세요.

    그리고 거기 동네 반장은 뭐합니까??ㅠㅠ

  • 3. 어쩔수없어요
    '11.11.9 2:06 PM (125.187.xxx.194)

    경찰님 부르세요.
    얘기하나 해드릴께요
    저희 아파트 바로 앞동이 그런경운데.(옆동이 아주가까워요)
    앞동한집이 베란다에다 개를 3-4마리를 키웠어요.
    것도 한여름인데. 베란다 문열어놓고 개들은 베란다에서 놀게하고
    자기들은 중간베란다 문닫고 에어컨 틀어놓고..
    근데 그개들이 많다보니 한마리가 짖음 다같이 밤낮없이 짖어대요
    우리는 앞동이라 너무시끄럽고..
    결국은 울 윗집 아저씨가 경찰에 신고했는데..문을 안열어 주고
    경비아저씨가도 문안열주고..
    결국은 그러다..주민들이 관리실에도 전화하고.
    결국은 그많은 개데리고 얼마안있어 이사갔어요
    아주메너 꽝이죠..
    일단.관리실에도 전화하시고 안됨 신고하세요
    그정도로 주위피해주면서 까지 키우는 사람들은 신고당해야 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59 낙태죄는 국가가 비성교 운동하는 것 oo 05:49:15 24
1225058 82 눈이 정확해요 5 역시 05:40:15 277
1225057 말투중에 이런말을 많이 쓰는 사람은? .. 05:37:08 108
1225056 드디어 나왔다. 혜경궁 3차 광고. 1 부선항 05:30:29 138
1225055 그윽한 눈을 가진 여배우는 누구인가요? 5 05:11:02 344
1225054 부자들 참 많네요 3 동그람 04:43:10 732
1225053 이쁜데 노쇠해보이는 건 왜죠 1 케바케 04:30:22 343
1225052 진통을 이렇게 기다리게 될 줄이야... 3 산모 04:18:33 272
1225051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4 oo 03:48:59 498
1225050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85
1225049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841
1225048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1,417
1225047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428
1225046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25 ㅇㅇ 02:57:01 1,860
1225045 정은채 너무 이뻐요... 10 .. 02:36:27 1,262
1225044 저탄수 넘 어려워요 2 저탄수식차림.. 02:14:04 826
1225043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600
1225042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1 ㆍㆍㆍ 02:10:17 273
1225041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5 .. 02:04:28 1,133
1225040 문대통령 도착.JPG 10 드뎌 01:57:32 1,398
1225039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9 걷기 01:50:54 1,467
1225038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4 신기 01:49:26 929
1225037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3 달이 01:38:51 1,730
1225036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3 병원에? 01:33:17 807
1225035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9 01:26:16 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