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드라마보다보면 결혼은 꼭 부모의 허락이 있어야되는것같군요

의문 | 조회수 : 1,543
작성일 : 2011-11-09 11:17:09

외국사람들이봤을때  우리나라 드라마에는 왜 부모의 허락,결혼반대 이런소재가 많냐 너무 이상하다 그런말도 있던데

진짜 우리나라 너무 비정상인것같아요

물론 저는 외국에서 살다온적도 외국인친구도 없어서 잘모르겠지만

나이찬 자식이 결혼을하는데 부모의 허락이란게 이처럼 중요한가요?

외국소설을 읽어보면 별로 그렇지않던데요

그냥 자기들끼리 결혼하고 부모님댁에 방문해서 우리 결혼했어요,제 부인이에요 이렇게 통보하는것도 여러번봤어요

물론 거기라고 부모자식사이가 남같진않겠지만

우리나라는 부모로부터의 독립 이란게 없는나라 같단 느낌이  들어서요

IP : 180.65.xxx.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결혼이
    '11.11.9 11:21 AM (115.126.xxx.140)

    우리나라는 결혼이 집안대 집안의 결합이라고 하잖아요.
    부모만 반대하나요? 형제들도 난리,
    형제 배우자들도 난리.. ;;
    우리나라는 정말 오지랖이.. ;;

  • 2. ㅇㅇ
    '11.11.9 11:22 AM (211.237.xxx.51)

    82글만 봐도요. 저는 그런 생각해요.
    애기때부터 얘를 어떻게 키워야 할지 안절부절 하시는 분들 많아요.
    사교육 뭘 시켜야 할지 영어유치원을 보내야 할지 너무 놀리는건 아닌지 책을 뭘읽혀야 할지
    애 건강을 위해 어떤 비타민을 먹여야 할지.. 아이 지능이 어떤지 이런것부터 시작해서
    초등학교만 가도 애들 친구문제부터 선생님 문제 학교 수업문제 과외문제 학원 문제 아이 건강 체력문제
    중고등학교는 그야말로 초등학교학생들의 5배 10배 업그레이드판
    대학가서도 전전긍긍 취업해도 걱정걱정... 이런 부모들이 과연 애들 결혼에도 너는 너 나는 나
    너는 성인이니 니가 결정해라 할수 있겠느냐..
    저부터도 자신 없네요. 머리로는 자신의 결혼 자기가 결정한다 해도 마음으론 절대 내가 용납못하는 상대
    데리고 오면 도시락을 싸들고 다녀서라도 말릴듯..

  • ㅇㅇ
    '11.11.9 11:25 AM (115.126.xxx.140)

    그 말도 맞네요.
    얼마전에 교수랑 미혼모 사건도 있었잖아요.
    그 아들이 강남에 일류학교만 전전하면서 다닌 엘리트라네요.
    그만큼 키우려면 엄마가 얼마나 애지중지 키웠겠어요.
    그게 결혼까지 이어지는거죠. 결혼도 안달복달..
    우리나라는 자식이 종교예요.

  • 3. 동감
    '11.11.9 11:28 AM (118.46.xxx.133)

    드라마가 자극적인 소재를 찾다보니 죄다 막장에 결혼반대...

  • 4. ..
    '11.11.9 12:39 PM (1.225.xxx.88)

    결혼비용, 주거지, 결혼후의 여러대소사까지
    젊은 신혼 부부의 완전 독립이 가능하다면야
    외국 영화같이 일방적 결혼 통보가 크게 문제가 되겠어요?

    우리나라는 결혼한다 그러면 살 집 마련해줘. 혼수 해줘.
    시시콜콜하게 시집에 불려가. 애 낳으면 산구완 해줘.
    둘이 싸워 하나가 쪼르르 달려오면 가서 말려줘...
    둘만의 결합이 아니니까요.

  • 5. H000
    '11.11.9 4:51 PM (94.218.xxx.190)

    우리나라 사람들 부모로부터 경제적 정서적 독립이 안되서 그래요.
    부모도 본인들 투자(?)한 게 있으니 목소리 커지는 건 당연하구요.외국처럼 18살 되면 집나가가는 게 아니고 30넘도록 붙박이로 부모밑에서 도움받으며 지내다보니 자유로울수가 없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 16:17:13 7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 16:16:34 18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3 ........ 16:12:19 236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43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369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3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68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18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67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196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2 행복하자 16:01:34 494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48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65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4 남자 아이 15:56:40 609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6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278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42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580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86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29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27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41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17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9 .. 15:40:23 998
1130308 이제 나이 50넘어가니 살림하기정말 싫어요 7 직딩 15:40:03 1,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