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과의 관계가 마지막 까지 가는듯해요...

... | 조회수 : 3,123
작성일 : 2011-11-08 14:15:48

결혼 14년  중1 딸 키우고 있어요...

무진장하게 싸우면서 여기까지 왔어요...

싸우면서 별의별일들이 다있었지만

무슨 근거 없는 자신감이었는지 그래도 잘될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살았었지요..

 

남편은 싸우면 돈으로 누르려 해요 (저 전업)

쓰고 있는 카드를 모두 정지시킨적도 있고요..

자신이 직접 장을 보아다 준적도 있고요..

일주일에 10만원 주면서 그걸로 생활하라한적도 있었지요...

 

이번엔 싸움이 길어졌어요...

중간에 화해의 제스쳐를 남편이 보내긴 했는데...

예전 같으면 그냥 풀어졌을텐데...

이번일은 남편에 대한 나의 신뢰가 무너지는 일이여서 응하질 않고

나의 생활만 열심히 했어요...

 

아니나다를까

이번에도 10만원만 줄테니 일주일 생활하고

8,9,10 가계부 내놓으라 하더군요...

나머진 본인이 해결한다고..

알았다고했습니다.

지난주 딸아이 과외비 를입금해야 해서 입금 부탁한다고 문자를 넣었어요...

답이 없고 아무 반응도 없었어요...

딸 과외비인데 나한테 아무리 화가나도 ㄹ입금할줄 알았는데

하지 않았더라구요...ㅠㅠ

 

싸움을 하면 꼭 딸에게도 화를 내는 사람이예요...

나와 말 안하듯이 딸하고도 그래요...

그래서 전 싸우면 딸아이와 더 잘지내려고 노력해요...

아빠에게 분명 상처를 받았을테니까요...

그럼 더 화를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지내는 모녀가 얄미운가봐요...

 

다행인지 ㄷ조그만집은 제명의로 되어있고..

예금 조금 있는것도 제 통장에 있어 당분간 지낼수는 있어요...

카드도 정지시키진 않았네요...

 

일일이 열거하기 힘든 만편의 유치찬란한 행동들 ...

정말힘드네요...

 

이런말이 우습지만

이사람 이젠사회에서는 어느정도 위치에 오른 s대 출신 이네요..

 

제게는 그래도 참을수 있을거 같은데 딸아이에게 이러니

제가 무너지려하네요...

 

 

 

 

IP : 116.126.xxx.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8 2:43 PM (220.73.xxx.108)

    안타깝네요.

    친한 언니 전남편이 원글님 남편하고 비슷했어요.
    잘다니던 직장 그만두게 하고는 생활비 쓴것 영수증 검사하고 말 안듣는다고 수시로 통장 막고 카드 정지시켰어요.
    언니는 남편이 그러니까 비상금은 따로 챙겨두고 근근히 버텨나갔는데 나중에 폭력까지 행사하니까 미련없이 이혼했어요.

    우선은 경제력을 갖출 수 있도록 준비하세요.
    이혼 원하시면 소송까지 갈 수도 있으니 자료도 준비하시고요.
    언니는 영수증 노트에 아빠가 엄마를 때렸다는 아이 일기까지 법정에 제출하고 위자료 받아냈네요.

    언니의 딸아이도 아빠한테 상처를 많이 받아서 아빠와 헤어져 사는 지금 더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잘 지내고 있어요.

    용기내시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차분히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 2. 반대로
    '11.11.8 3:16 PM (122.153.xxx.130)

    남편입장에선 돈벌어다 주는데
    고마움을 모른다고 생각하지 않을가요
    이제 아이도 많이 컸는데
    알바라도 직접 돈 벌어보고
    남편이 돈을 줄 때마다
    과장되게 고마음을 표시해보세요
    돈주는 입장에선 억울할 수 있어요
    힘들게 벌어주는데 당연하게만 생각한다고요

  • ...
    '11.11.8 4:04 PM (222.233.xxx.161)

    엥???

  • ..
    '11.11.8 4:26 PM (14.55.xxx.168)

    무슨 미친~

  • ...
    '11.11.8 4:31 PM (222.106.xxx.124)

    여자가 아양을 떨어줘야 유지되는 자존심 따위는 없어도 무방할 듯. 그 돈이 여자 혼자 쓰나요? 자식에게 들어가고 본인 입에도 들어가지...
    애사당초 가정을 이루는데 대한 개념이 희박한 놈들은 그냥 혼자 살아줬음 좋겠어요.

  • '11.11.8 5:52 PM (121.128.xxx.213)

    여자가 밥을 하는게 가족 먹으라고 하는거듯이
    남자가 돈을 버는게 가족 쓰라고 버는거 아닌가요?

  • ㅋㅋㅋ
    '11.11.8 7:18 PM (150.183.xxx.253)

    살림해줘 딸 잘키워줘
    남편이 고마운줄 알아야줘.

    자식아니였음 여자도 충분히 직장생활했을텐데 ㅋㅋㅋㅋ
    그나마 딸이여서 님이 승!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310 폴킴 노래 좋아하세요? 나누고 싶지않은 느낌 .. 15:30:58 17
1225309 강이지털도 기름이 끼나요 .... 15:29:07 34
1225308 다이어트중에 가끔 미쥬라쿠키 먹어도될지 ~~ 15:26:20 45
1225307 만보기 추천해주세요. 만보기 15:26:12 28
1225306 남자 직원들과 일하는 거 너무 힘들어요 6 힘들다 15:24:08 246
1225305 그 여자 비서관 중딩이랑 대화하는거 충격이네요. 12 ㅁㅁㅁ 15:21:57 481
1225304 20대초가 입을 수 있는 44사이즈 메이커 부탁드려요~ 4 ... 15:21:08 96
1225303 편두통이 어깨, 팔, 엉치다리까지 아플수있나요? 1 산그늘 15:21:03 42
1225302 출산 휴가. 생리 휴가를 무급으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9 당당하려면 15:17:48 183
1225301 버버리 트렌치는 너무 돈지랄일까요?ㅠㅠ 13 나나 15:15:00 667
1225300 영어 질문 드립니다 .. 15:14:24 68
1225299 빵이 떡이 되는 이유는 뭘까요? .. 15:12:43 105
1225298 저도 30대 중반 주부인데 먹는 거 어때요? 9 궁금 15:09:56 421
1225297 냉동 닭, 빨리 해동시키는 법좀 알려주세요!!! 6 ... 15:06:15 172
1225296 강아지, 냥이 키우시는 분~~ 1 winter.. 15:05:15 136
1225295 방울토마토 껍질때문에 못먹겠어요 2 에라잇 15:02:54 321
1225294 외부자들보다가..남경필의 선거전략.. 32 정알못 15:01:45 669
1225293 조현아 불쌍하네요. 22 ... 14:59:44 2,610
1225292 직장인 점심은 다 사 먹나요? 16 뱅뱅 사 14:57:50 645
1225291 요즘 울강아지 다이어트 중인데 4 ㅋㅋㅋ 14:53:24 218
1225290 버닝 봤어요 5 .. 14:49:54 622
1225289 GS 편의점 매x넘 5월에 드셔보신 분 계세요? 3 좋아 14:46:08 487
1225288 정장의 기준이 궁금해요. 먼지 14:42:53 96
1225287 Led 손목시계 추천해주세요 동글이 14:40:34 80
1225286 제가 많이 먹는건가요? 30대 중반 주부예요 27 ㅡㅡ 14:36:41 2,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