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리그의 페르 귄트 모음곡 제4곡 - 솔베지의 노래

바람처럼 | 조회수 : 4,094
작성일 : 2011-11-07 23:11:48

 

에드바르트 그리그 (Edvard Grieg: 1843 ― 1907) 작곡

페르 귄트 제2모음곡 제4곡 솔베지의 노래

Peer Gynt Suites ‘Solveig's Song’

 

‘페르 귄트’ 는 노르웨이의 극작가 입센이 노르웨이 전설을 희곡으로 쓴 것으로

그의 제안에 의해, 그리그가 관현악곡 총 22곡의 무대 음악을 작곡하여 노르웨이적

정서를 아름답게 그렸다. 그리그는 이 중에서 뛰어난 곡 4곡씩을 추려 2편의

연주회용 <모음곡>으로 재구성하였다.

 

‘페르 귄트’의 이야기에서 페르 는 가난한 과부, 오제의 외아들이다. 그는 방랑과

모험을 좋아하는 꿈 많은 청년이었다. 그가 유랑의 길을 떠나 신비스러운 산 속에서

기진맥진하여 사경을 헤매게 될 때, 솔베지 라는 시골 처녀가 그를 살려 준다.

 

이리하여 페르 와 솔베지는 서로 사랑하게 되었으나, 항상 꿈과 환상 속에 사는

페르는 솔베지를 버리고 정처 없는 방랑의 길을 떠나서 평생을 모로코, 아라비아,

미국 등으로 부와 모험, 세속적인 환락을 쫓아 유랑생활을 하게 된다.

 

그 후, 다 늙어 죽게 되어서야 방황하는 몽상가 페르 귄트는 오랜 여정을 마치고

고향에 돌아오는데 그때까지 그를 기다리다가 이미 백발이 되어 버린 솔베지를 다시

만나게 된다. 기나긴 세월 동안 오직 사랑하는 이를 기다리며 애절하고 서정적인

노래를 부르는 순정한 여인 솔베지! .........

고향의 오두막집으로 돌아 온 페르 귄트는 <솔베지의 노래>를 들으며 그녀의 품에

안겨 평화스런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퍼온 글을 정리)

 

 

솔베지의 노래 중 일부 ~  ♬

 

당신이 저를 불렀어요, 페르 귄트.

숲을 거쳐 오는 바람결에 당신의 부름이 실려 있었어요.

꿈속에서도 당신이 부르고 있었어요.

그래서 당신께로 왔지만

당신은 기다리라는 말 한마디 남기고 떠나가는군요.

‘떠남’이 당신의 사랑이라면

‘기다림’이 나의 사랑.

...............................

 

또 다시 한해가 갔어요.

이 겨울 지나면 그대는 올까요?

당신의 오두막에 걸린 순록 뿔을 지키며

당신의 자취를 바람이 씻어간 지 오래지만

기다리겠노라 맹세했기에

나는 오늘도 기다리고 있어요.

당신이여,

돌아오겠노라 던 맹세를 잊지 말아요.

저의 마음은 항상 당신께로만 향한답니다.

 

또 한해가 갔어요.

깊고 고요한 이 산속에서

그대와 만났던

전설처럼 아득한 그 옛날을 생각하지요.

...............................

 

그리고 나의 영혼에

그대가 깃들어버린 건

당신 탓이 아녜요.

당신에게 떠다미는 바람 탓이었는지도 몰라요.

염소에게 풀을 주고 들어 와

다시 물레 앞에

나는 다시 기다림의 자세가 된답니다.

 

마녀魔女가 숱하게 말했어요.

“솔베지,

너의 기다림은 허무하다.

그는 춤 잘 추는 미녀들 속에서 살고 있으니까,

그는 이국異國 땅에서 죄인이 되어 죽어갔으니까,

너의 기다림은 끝내는 게 현명하다.”

 

하지만 당신만이 내 사랑인 것을.

나그네가 지나가고

사냥꾼이 스쳐가도

그들은 내 사랑이 아닌 것을,

그댈 잊으면

이미 나는 내가 아닌 것을,

뻥 뚫린 가슴으로

솔바람이 휘잉~ 지나가고

무정하게 흐르는 세월은

나의 금발을 앗아갔어요.

이제는 눈도 침침하군요.

백설처럼 하얗게 머리가 세도록

기약 없는 기다림의 자세 하나로 지켜 온

내 사랑이여.

...............................

 

페르 귄트,

당신은

평생토록 내 품안에서 떠나본 적이 없는

내 아기랍니다.

일생동안 내 마음속에서만 잠자고 있었던

내 사랑이랍니다.

 

서글픈 내 운명의 사랑, 내게 돌아와요

바람이 날 흔든다 해도 그댈 향해 활짝 피어날 거죠.

그러다 지치면 이 언덕 위 땅 위에

이 내 작은 몸 뉘어도 후회는 없을 거예요

가슴에 담은 내 얘길 할까요.

매 순간 그대만 사랑했죠.

고마워요, 기억해 준 걸로 된 거죠.

나 비록 그 순간 잠시만 필 수 있다 해도

그대가 돌아오는 길에

그댈 향해 활짝 피어날 게요.

그러다 지치면 이 언덕 위 땅 위에

이 내 작은 몸 뉘어 잠이 들겠죠. 영원히.........

 

 

연출 가수 ―

미루시아 로웨세 (Mirusia Louwerse, 1985~   ) 호주 출신의 소프라노 가수

 

 

~~~~~~~~~~~~~~~~~~~~~~~ ~♬

 

그리그의 <솔베지의 노래>

소프라노: 미루시아 로웨세

http://www.youtube.com/watch?v=4OqBAGjzNIs&feature=related

 

관현악 편곡

슬로바키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연주 시간: 5분 10초

http://www.youtube.com/watch?v=bR3N1yBEGbw&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 나
    '11.11.7 11:48 PM (175.125.xxx.77)

    아...이런 의미..가 있군요..

    역시 바람처럼님에게 오늘도 한 수 배우고 갑니다.

    저도 요즘 그런 생각합니다.

    나라 걱정을 여성이 더 깊게 한다는 생각이..

  • 2. 참맛
    '11.11.8 12:47 AM (121.151.xxx.203)

    ‘페르 귄트’는 어린 날 동화로 읽어서 아른하고, 솔베이지는 걍 곡조가 좋았었는데, 이렇게 배우니 이젠 알고 듣겠네요.

    고맙습니다~

  • 3. 알사탕
    '11.11.8 10:01 AM (124.49.xxx.11)

    저도 좋아하는곡이었는데 이런 스토리가 있었는줄은 몰랐네요.. 내용을 알고 들으니 더욱 더 애잔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685 질문입니다. 실내 리모델링비용 1 북한산 21:21:51 36
1226684 청와대발 남북정상 2차만남 영상이요 2 짧지만 강한.. 21:20:50 198
1226683 층간소음 화병날거같아요 1 ㅇㅇ 21:19:53 111
1226682 북미회담 꿈 써주신 분 3 아자아자 21:16:18 729
1226681 여기 80년대 초음파 검사해서 딸 지우신 분들도 있겠죠? 2 ... 21:15:58 167
1226680 단독)남북 정상, 첫 ‘핫라인’ 통화하다 회담 직행 7 ㅇㅇ 21:15:09 752
1226679 전세집 잔금 전에 확인할꺼 알려주세요~ 2 ... 21:03:47 168
1226678 2차 남북정상회담 링크 걸어요. 헤어질때 링크 누가 좀 걸어주세.. 6 .. 21:02:48 848
1226677 트럼프 눈 주위는 왜 하얄까요? 8 .... 21:01:50 1,331
1226676 우리나라 군부대 밀집지역이 어딘가요? 2 군부대 밀집.. 21:01:23 170
1226675 트럼프 또 삐치는거 아니죠? 12 약소국의비애.. 21:00:45 1,169
1226674 신속한 남북2차정상회담으로 트럼프도 허를 찔렸을 듯. 15 ㅇㅇㅇㅇㅇ 21:00:18 1,361
1226673 [청원]백악관에 한반도의 평화를 청원합니다! ... 20:58:56 121
1226672 싱가포르에 문통도 같이 앉아있던가 해야지... 7 초코 20:56:06 839
1226671 낼 10시 내용이 뭘까요? 3 ㅡㅡ 20:52:29 1,013
1226670 ort 말고 비슷한 영어책(오디오펜) 추천해주세요 4 초등남아 20:50:46 168
1226669 기레기패싱 13 ,,,,,,.. 20:49:58 1,162
1226668 얼굴 망쳐놓은 바노바기의사가 국립중앙의료원 안면복원재건 자문위원.. 9 .. 20:49:57 855
1226667 대치동에서 분당차병원까지 일요일 12시에 몇분 걸릴까요? 3 교통 20:49:24 139
1226666 천주교인 문파님들만요~~ 28 ㅅㄴ 20:47:56 1,004
1226665 나혼자산다에 씨스타 다솜 나왔네요 24 ㅇㅇㅇ 20:44:54 2,072
1226664 혜경궁김씨 집에 에어컨 사실인가요? 8 경기도민 20:41:44 922
1226663 '맨스플레인' 이라는 단어 공감하시나요? 11 ㅇㅇ 20:41:22 387
1226662 노짱 당신 친구는 우리가 꼭 지키겠습니다. 13 ... 20:38:22 821
1226661 노주현은 뭘해서 돈이 많은가요 20 사업가???.. 20:35:40 2,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