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제 삼칠일인데 모유수유 하려다 우울증 걸릴 것 같아요

모유 | 조회수 : 2,473
작성일 : 2011-11-06 18:47:36

아기는 건강히 잘 태어났는데

모유수유 해보려고 조리원에서부터 열심히 했어요.

밤마다 잠도 제대로 못자고 1-2시간 간격으로 물리고, 하루에 거의 8~10번은 물렸어요.

삼십분 넘게 가슴이 찢어져라 유축해도 겨우 30-40미리 나왔어요

그래도 애가 금방 배고파서 깨고 해서 탈진할까봐 분유보충 조금씩 해줬구요.

집에 와서도 배고파할때마다 수시로 물려보고(하루에 8번 넘게)

너무 심하게 보채면(젖도 안 찬 상태일때) 분유도 먹여 보면서 하는데 너무 힘들어요.

 아직 산후 한달도 안 됐는데 제 몸도 너덜너덜한 상태에 회음부도 아직 간간히 통증이 있고 잠을 하루에 3-4시간 잘까 말까 하니 몸이 막 무너지는 것 같아요.

오늘은 침대에 누워 자는 아기를 물끄러미 보다가 엉엉 울기까지 했어요.ㅠㅠ

육아책이나 모유수유관련 사이트 가보면 모유 안 먹이는 걸 완전히 큰 죄 짓는 것 마냥 써봐서 더더울 우울하네요.

IP : 175.114.xxx.2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6 6:50 PM (210.205.xxx.25)

    그러지마시고 혼합수유나 우유 먹이세요.
    저도 첫애 둘째애 애를 쓰고 별거 다 먹어보고 그랬는데 하루에 세번 겨우 먹이겠더라구요.
    나중에 찍어보니 유선 자체가 별로 없어서 유방암도 안걸린다 하더라구요.
    초유 먹이셨으면 됬구요. 그정도면 약안드셔도 저절로 젖이 저절로 말라요.
    애기도 살고 엄마도 살 방법을 찾으세요.

    젖이라곤 물어보지도 못하고 우유만 먹은 애들도 잘 큽니다.
    내가 친정엄마라면 얼른 우유주라고 하겠어요. 저도 너무 힘들게 겪어서 잘 압니다.

  • 2. //
    '11.11.6 7:01 PM (121.186.xxx.175)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합니다

    너무 힘들면 분유 먹여도
    아이 건강해요
    가장 중요한 초유 먹였으니까
    우울증 올 정도로 하지 마세요

  • 3. asd
    '11.11.6 7:07 PM (59.2.xxx.12)

    아이고 옛날 생각 나네요;;
    저도 원글님이랑 똑같았어요
    정말 죽도록 젖은 안나오고 직장에 복귀해야 할 날은 다가오고
    ㅠ.ㅠ
    힘내세요. 저도 회음부가 심하게 찢어져서 정말 앉지도 못하고 눈물만 나고 수유방석 써도 효과도 없고
    매일매일을 눈물로 보냈지요. 그래도 간신히 두 달 수유 채우고 포기했더니 젖은 저절로 마르고
    마침 직장에 복귀할 때 되어서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분유 먹였어요.
    우울해 하지 마세요. 힘내세요.

  • 4. 제 경우엔
    '11.11.6 7:11 PM (112.153.xxx.7)

    완모해야 엄마노릇 제대로 하는 것 같아서 통곡맛사지며 보건소며 다니면서 젖 물리는 방법 다시 배우고 했는데 잘 안되더라고요.
    젖이 쭈욱 쭉 나오는 옆동 언니 보면서 내 젖은 왜 이러냐고 속상해했었는데 시간 흘러 저도 살고 아이도 살 방법을 찾았어요.
    낮엔 안나오는 젖이라도 조금씩 먹이고 저녁이후엔 분유 먹였어요.
    그러다가 8개월에 고름이 나와서 젖을 끊었는데 젖몸살 사나흘 정도 하고 젖이 마르더군요.

    원글님 ...아이 키우면서 스트레스 받을 일 많아요.그리고 엄마 몸이 아프지 않아야 아이 돌볼 수 있어요.
    젖이 많아서 완모하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분유 먹이는것도 괜찮아요.

  • 5. ㅌㅇ
    '11.11.6 7:49 PM (175.193.xxx.186)

    저의 두달전모습이네요
    저는 마사지받았어요
    효과가 있긴해요
    저도 분유먹이다가 아이가 갑자기 분유르 거부하고 쫄쫄굶는거에요 ㅠ 긴급으로 젖량늘리는팩도 사서해보고 마가지도받고하니 늘긴느네요
    아무래도 엄마마음은 모유를먹이고싶잖아요
    안되더라도 일단 이거저거 시도는해보세요
    화이팅입니다

  • 6. 저도 초보엄마
    '11.11.6 8:30 PM (119.214.xxx.121)

    ㅎㅎ. 삼칠일때 저도 젖 차기도전에 애기는 보채고 그랬네요.
    그때가 급성장기예요. 더먹으려고하는 자연스런과정이니
    밤에 자기전이나 낮에 한번쯤은 분유먹이셔서 엄마도 좀 쉬시고
    일단 젖이차야 먹이니까 시간 텀 좀 두고먹이시고
    수유전에 마사지하고 샤워시엔 따뜻한물로 젖돌게하시공
    두유랑 따뜻한물이랑 미역국많이드시고 밥도 꼭드세요.
    엄마가 자야 젖이 돕니다.
    애기잘때 같이 자셔요.
    쪼꼼만 더 참고 직수 많이하셔요.

    저도 아직은 정신없지만 ㅎㅎ
    저도 그때 가슴다내놓고 아마존의 눈물했어요 ㅎㅎ

  • 7. DD
    '11.11.6 9:40 PM (211.246.xxx.242)

    저는 스틸티 효과도 많이 봤어요.
    스트레스 받으면 젖 더 안 나오니까
    맘 편하게 가지세요.
    혼합수유하는 거 미안해하지 마세요.
    나중에는 또 모유만 찾더라구요.

  • 8. 휴..
    '11.11.6 11:41 PM (180.226.xxx.217)

    예전의 저를 보는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제왕절개로 아기 낳아서 이틀정도 분유만 먹은 아이...이미 뱃고래가 어느정도 늘어서 모유가 턱없이 부족하더라구요.
    저는 젖이 차는 느낌도 못 느껴봤고요..옷을 적시는 일도 딱 한번 있었을정도로 모유가 안나왔어요.
    손으로 가슴을 쥐어짜야 모유가 나오는 정도였으니 모유수유하고 나더라도 아기는 배가 고파서 금방 깨서 울구요.
    조리원에서 있으면서도 옆에 엄마들은 모유가 펑펑 나와서 잘 먹이는데 저는 정말로 안나와서 젖은 물리는 시늉만 하고 분유 수유하고 그랬었어요.
    모유가 너무 안나와서 방에 돌아와 하루종일 울기도 했고요.
    조리원 간호사 중 모유수유 교육 받으신 분께 여쭈니 임신 했을때 가슴사이즈가 얼마나 늘어났냐고 물어보더라구요.
    저는 상체도 거의 살이 찌지 않고 가슴도 한 사이즈만 늘어났다고 하니...
    그러면 유선이 많이 없어서 어떤 걸 먹어도 모유가 잘 나올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본인도 그래서 정말 모유 안나와서 속상한 심정 안다고 하시구요.
    저 그 뒤로 모유 나오지 않는거 스트레스 받지 않고, 그래도 초유 먹였다는거에 위안 삼으며 분유 수유했어요.
    아기들은 그맘때 한창 클때라 잘 먹어야 하니 너무 모유만 고집하지 마세요.
    이제 삼칠일이면 앞으로 백일때까지는 잠도 잘 못자고 힘들텐데 좀더 쉬운 방법으로 가세요.
    저는 자연분만 못해서 미안하고, 모유 못 줘서 아기한테 미안해서 정말 많이 울었네요.
    지금 두돌 지났는데, 이제와 생각하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태어나 준것만으로도 감사한데 말이죠..
    분유 먹어도 건강하게 잘 자라니 분유수유도 고려해 보세요.. 힘내세요.

  • 9. 모유
    '11.11.7 2:52 PM (175.114.xxx.148)

    따뜻한 위로 글 감사합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31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64
1223330 언니만 너무 위하는 엄마 1 원글이 06:38:21 116
1223329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2 ... 06:26:32 145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76
1223327 서동주 인스타 3 .... 05:58:40 1,180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5 05:51:56 691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1 금상첨화 05:46:47 72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11 ... 05:19:15 1,151
1223323 호구각 7 나그네 05:12:43 521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3 워킹맘 04:55:00 1,016
1223321 초등학교 중퇴 9 개싸움 04:34:00 914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1,473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489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4 임산부 03:34:40 880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581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71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42 ㅇㅇ 02:55:30 2,103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1,166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8 소원 02:27:36 2,130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6 R 02:27:34 938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724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5 ... 02:08:33 2,687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1 미국사는이 02:07:06 2,176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55
1223307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4 .. 01:57:24 4,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