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동네 빵집 이야기

-- | 조회수 : 3,588
작성일 : 2011-11-06 01:26:19

제가 다니는 지역엔 *리바게트가 두개예요.

한 군데는 10년정도 되었나, 할머니, 할아버지가 운영하는데 어찌나 불친절한지 내 돈내고 배급받는 기분이라는 평도 있을 정도구요.(최근 이슈된 글 댓글에 달렸음)

다른 한 군데는 3호선 지하철역 바로 앞인데, 이 곳은 원래 주재근베이커리였어요.

위 에 소개된 *리바게트가 생기고, 또 바로 이어서는 아니지만 길 건너에 갑자기 카페형으로 뚜*쥬르가 생기면서

이 나름 브랜드 빵집(그러나 거의 동네빵집수준)은 핸드폰 멤버쉽 파격할인에 밀려서 문닫기 직전까지 가게 되었어요.

20년정도로 기억하는데 좋아하는 생크림빵이 있었던 그 곳이 어느날 문을 닫고 공사를 시작하더라구요.

그러더니 *리바게트 간판을 달더군요.

그 주인들 쫒겨났을까, 너무도 속이 상해있었는데.

삐까번쩍 오픈하고 주인을 찾아보니, 예전 그 분들이더라구요.

결국 몇 개월 후 길건너 뚜*쥬르는 문닫고 핸드폰대리점이 생겼습니다.

복수극이라고 해야하나...

그런데 응원하는 입장에서 그리 시원하지는 않은 것이, 보니까 빵만드는 분들이나 주인분들은 그대로인데,

*리바게트 재료, 빵종류로 진열이 되니..예전에 그렇게 맛있던 몇가지 빵들이 그립기도하고..아쉬워서...

아뭏튼 지금도 그 *리바게트는 워낙 친절하고 동네 토박이가 된 주인부부들과 또 빵만드는 기술자분으로 같은 *리바게트라도 빵맛이 틀리고 또 뭐라 집어 말할 수 없는 맛, 신선함이 있어서... 가끔 일부러 갈 때가 있었어요.

얼마전부터 일본산 밀가루 쓴다는 말에 안가고 있구요.

기분나쁘고 불친절한 다른 한 군데 *리바게트는 이제 82에도 유명하게 소개가 되네요.

그 곳 말고 다른 한 군데의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사실 빵집은 이 두군데만 있는데 아녜요. 시장 안쪽의 예전에 엄청 방부제쳐서 같은 빵(손가락자국 그대로)이 한달가는걸 목격한 목격담이 돌기도 했으나 그냥저냥 잊혀지고 잘 팔리는 동네 *자빵집.

고급 주상복합건물 1층의 생협에서 만든 빵집.

또 집근처에 생긴 유럽 발효종, 생협재료 일부 쓰는 고급빵집.

그 사이에 빵굽는 작은마을을 밀어내고 밀고 들어온 뚜*쥬르(위 잘되는 곳으로 망한 곳에서 연결된 것같지는 않구요).

요즘은 생협의 쌀아침빵, 카스테라, 크림빵 / 발효종쓰는 브레드* 빵집에서 몇가지 -치아바타, 식빵, 바게트 등 / 가끔 친절한 지하철역 오갈때 들르는 파리바**(일본산밀가루이야기 뜨기 전까지) / 광**빵집에서 애플파이와 나비파이, 슈크림빵 등을 주 1-2회정도 사먹고 있네요.

빵하니 갑자기 무지개상가 김*모빵집이랑 *폴레옹, 홍대앞의 리치몬*가 생각나네요.

자정넘은시각에....ㅠㅠ

IP : 121.129.xxx.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6 1:28 AM (121.129.xxx.1)

    잉, 이거 수정 안되네요. 대한문 다녀왔다고 한줄 넣어서 개념인증하고 싶었는데....^^

  • 2. ^^
    '11.11.6 1:31 AM (211.196.xxx.222)

    어디인지 알아요~ ㅎㅎㅎㅎㅎ

  • 3.
    '11.11.6 1:43 AM (211.207.xxx.10)

    주재근 베이커리, 다른 곳 자주 들렀어요.
    재수할 때, 학원비 좀 띵겨서 맛나게 냠냠했는데.

  • 4. ..
    '11.11.6 3:39 AM (175.126.xxx.17)

    홍대앞 리치몬드 가보고 싶어요.. 전에 다니던 회사가 홍대 근처여서 알게된 빵집인데..다양한 빵, 케익 종류들과 맛.. 정말 놀라웠던 기억이 나네요..ㅋㅋ 한번 가보고 싶어요..

  • 5. 아기엄마
    '11.11.6 8:59 AM (118.217.xxx.226)

    생협에 생크림 소보로빵 맛있어요.
    생협빵은 우리밀에 좋은 재료 써서 그런지 먹어도 속이 더부룩하지 않아서 좋아요.
    저는 정자매장 이용하는데, 거긴 안에 커피도 파는데 제가 좋아하는 카푸치노가 2500원 밖에 안해요~~~
    빵이랑 카푸치노 한잔 먹고 오면 완전 좋아요~

  • 6. 그 고급빵집
    '11.11.6 10:43 AM (211.255.xxx.243)

    길가에 있는, 곰탕집 옆 거기 말씀하시나요? 맛있어서 저 가끔 퇴근 길에 치아바타 사러 들릅니다만 곰탕집에서 길가 주차 못하게 감시하더라구여;; 빵 맛있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50 [펌]싱가포르에서 ytn기자들이 경찰에 잡혔군요. 5 기레기들 13:39:42 615
1224049 제 실수로 헤어진 남친 어떻게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25 Ooo 13:34:06 707
1224048 방탄한테 뒤늦게 덕통사고 당했는데 너무 쎄게 당했네요 7 크랩업 13:30:45 373
1224047 왜 우리나라 언론이 가야하죠? 7 .... 13:22:03 431
1224046 정말 많이 웃으면 인상이 변하나요? 6 13:21:25 676
1224045 오이 씻을 때 4 .. 13:21:19 383
1224044 족저근막염이 관절염인가요? 3 관절 13:19:16 356
1224043 부처님 오신날 절에가서 등달기 하셨나요? 4 82cook.. 13:16:34 305
1224042 가디건 입을만한게 왜 제눈엔 안보이는지요 5 .. 13:12:22 544
1224041 재벌가 소식에 눈물이 납니다;;; 4 ;; 13:10:09 1,701
1224040 동대문 종합상가와 광장시장 2 오가닉 13:09:45 275
1224039 계란만으로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충분하겠죠? 5 .. 13:02:36 879
1224038 아기 돌 기념으로 제주도 가요 1 늦둥이엄마 13:02:35 142
1224037 사구체신염은 난치병인가요? 2 .. 12:50:26 469
1224036 생일 얘기가 나와서 이런 집도 있네요 13 ㅣㅣ 12:49:30 1,211
1224035 존댓말 쓰는 자녀들은 부모에게 안대들죠? 12 존대 12:44:57 1,069
1224034 매일 아줌마들 모임하는 사람들은 체력이 대단한거겠죠 19 ..... 12:43:16 1,794
1224033 40대 중반..자식이 잘 안되니 무엇보다 속상하네요 49 속상한 엄마.. 12:42:18 3,664
1224032 전라도광주에 돼지갈비 잘하는곳과 깨끗한 모텔 있을까요? 2 .. 12:41:46 238
1224031 아들 두신 어머니들 제아들 키와 운동 좀 봐주세요 9 아들의키 12:40:57 526
1224030 가성비 좋은 향수 있을까요?? 2 향기 12:37:01 428
1224029 과외 학생의 미세한 변화 7 영란 12:35:12 751
1224028 영화 독전보고 왔어요.(약스포, 등급유감) 1 조조 12:28:10 627
1224027 밀가루 섭취 끊은지 세달째… 17 .... 12:27:18 3,117
1224026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범죄 5 ㅇㅇㅇ 12:19:06 252